뉴스 인권뉴스

로힝야, 끝없는 시련과 무관심한 세계

2017년 9월 28일, 폭우가 쏟아지는 가운데 로힝야 난민들이 구호물품을 받기 위해 줄을 서있다.

2017년 9월 28일, 폭우가 쏟아지는 가운데 로힝야 난민들이 구호물품을 받기 위해 줄을 서있다.

오마르 와라이치, 국제앰네스티 남아시아 부국장

방글라데시와 미얀마의 접경 지역에 서서, 푸른 빛으로 작물이 빽빽하게 자란 논밭을 천천히 가로지르는 난민들의 모습을 지켜보았다. 난민들은 지친 기색이 역력했다. 얼굴은 핼쑥했고, 신발도 신지 않은 맨발은 멍으로 심하게 얼룩져 있었다. 이들은 구호단체에서 주는 배급품을 감사히 받았다. 배급품이라야 갈증을 달랠 정도의 물 한 병, 체력을 회복할 수 있는 고열량 비스킷과 며칠 또는 몇 주나 계속해 온 고된 여정 끝에 잠시 그늘진 곳에서 쉴 수 있는 공간 정도가 제공되었다.

프란체스코 교황이 ‘무관심의 세계화’라고 일침을 가했던 상황에서 난민에게 가장 먼저 문을 열고 나선 국가가 바로 방글라데시였다.

구호원이 갑자기 나를 돌아보며 이렇게 물었다. “서방 국가에서 이렇게 많은 사람을 수용하겠다고 나설 곳이 있을까요?” 대답을 기대하지 않은 질문이었다. 프란체스코 교황이 ‘무관심의 세계화’라고 일침을 가했던 상황에서 난민에게 가장 먼저 문을 열고 나선 국가가 바로 방글라데시였다.

2017년 9월 28일, 방글라데시 난민캠프에서 로힝야 난민들이 구호품 배급을 기다리고 있다.

2017년 9월 28일, 방글라데시 난민캠프에서 로힝야 난민들이 구호품 배급을 기다리고 있다.

지난 두 달 동안 60만 명이 넘는 로힝야 난민들이 살해와 강간, 고문, 방화에서 벗어나 안전한 삶을 찾아 방글라데시로 왔다. 수십 명은 난민선이 전복되어 미처 도착하지 못하고 바다에서 목숨을 잃었다. 자신들을 ‘벵골인 테러리스트’, ‘불법 이민자’라고 끊임없이 폄하하는 미얀마에서 박해를 받을 것이 두려워, 지금도 수천 명이 방글라데시로 위험한 여정을 떠나고 있다. 폭력 사태 초기에 마을에서 쫓겨나 일찌감치 방글라데시로 왔던 로힝야 사람들까지 더하면, 현재 방글라데시 콕스 바자르Cox’s Bazar 지역에만 약 100만 명의 난민이 흩어져 있다. 미얀마 땅에 아직 남아 있는 로힝야 사람들의 수를 훨씬 웃도는 숫자다.

예전에는 방글라데시도 마지못해 난민을 받아들이는 수준이었다. “방글라데시 정부는 예전부터 로힝야를 지원해야 할 대상이 아니라 규제해야 할 사람들로 여겨 왔어요.” 방글라데시의 한 유엔 관계자는 그렇게 말했다. 당국은 돌려보내는 건 물론, 심지어 수용소 보급을 차단해 난민들을 쫓아내려고 시도하기도 했다. 1979년에만 해도 방글라데시의 난민 수용소에서 생활하던 로힝야 난민은 20만 명이 넘었는데, 그중 1만 명은 수 월을 넘기지 못하고 굶주림으로 목숨을 잃었다.

이번에는 결과가 다를 수도 있었다. 로힝야를 대상으로 반인도적 범죄가 자행되고 있다는 소식이 방글라데시에 전해지자, 로힝야 사람들을 향한 동정 여론이 일었다. 셰이크 하시나Sheikh Hasina 방글라데시 총리는 주저 없이 이들을 포용했다. 9월 초 난민 수용소를 방문한 자리에서, 하시나 총리는 170만 방글라데시 국민을 부양할 능력이 있다면 새로 온 사람들도 부양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 이후로 방글라데시의 집권당인 아와미 연맹은 콕스 바자르 지역의 가로등마다 현수막을 걸고 셰이크 하시나 총리를 ‘인류의 어머니’라고 칭송했으며, 하시나 총리가 로힝야 어린이를 위로하는 모습도 자랑스레 내보였다.

2017년 9월 28일, 방글라데시 라킨주에 도착한 로힝야 난민들이 배에서 내리고 있다.

2017년 9월 28일, 방글라데시 라킨주에 도착한 로힝야 난민들이 배에서 내리고 있다.

하지만 이제는 그런 인내심도 다한 것처럼 보인다. 방글라데시 정부는 로힝야가 가능한 한 빨리 미얀마로 돌아가기 바라는 마음을 숨기지 않는다. 정부 관료들은 이제 매일같이 난민 수용소가 안보 위험을 발생시킬 수도 있다고 경고하면서, 이들이 빈곤하고 인구밀도 높은 방글라데시에 큰 부담이라고 공공연히 말한다.

방글라데시는 로힝야 난민의 난민 지위를 인정하지 않았다. 로힝야 사람들은 지역사회에서 격리된 채 ‘대형 수용소’로 보내진다. 대나무와 방수천으로 얼기설기 만든 텐트가 끝도 없이 늘어선 곳에서 비좁게 살아가고 있다. 인도주의 단체는 수용소에 쉽게 출입할 수 있게 허용할 것을 간청했지만 방글라데시 정부는 이를 모두 묵살했고, 지금도 로힝야 난민들을 모두 인근 연안의 무인도로 이주시키겠다는 위험한 계획을 검토하고 있다.

무자비한 인종학살 작전을 주도하고 있는 미얀마군은 로힝야 사람들이 쫓겨나는 것을 문제로 보기는커녕, 오히려 해결책이라 여기고 있는 것 같다.

내가 만나본 로힝야 난민들은 하나같이 집으로 돌아가고 싶은 심정을 토로했다. 하지만 ‘샨티shanti’, 즉 평화를 되찾아야만 돌아갈 수 있다고 했다. 안타깝지만 그런 평화가 이른 시일 내에 찾아오기는 어려울 것 같다. 무자비한 인종학살 작전을 주도하고 있는 미얀마군은 로힝야 사람들이 쫓겨나는 것을 문제로 보기는커녕, 오히려 해결책이라 여기고 있는 것 같다.

2017년 9월 29일, 방글라데시에 있는 한 로힝야 난민캠프

2017년 9월 29일, 방글라데시에 있는 한 로힝야 난민캠프

방글라데시로서는 이미 고립된 심정이다. 사정이 나은 이웃 국가들은 거의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았다. 중국은 공개적으로 미얀마의 편에 섰다. 인도는 최근 어느 정도 누그러진 태도로 라킨 주의 폭력 사태에 대해 다소의 우려를 표했지만, 그 책임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인도의 나렌드라 모디Narendra Modi 정부는 현재 인도에 있는 로힝야 난민 4만 명을 미얀마로 강제 송환할 계획이며, 명백한 국제법 위반임에도 불구하고 이를 철회할 뜻은 밝히지 않았다.

머지않아 사람들의 관심 속에서 사라진 채, 피해자들만 수개월, 수년 동안 고통받는 결말을 맞아서는 안 된다. 로힝야 사람들은 또 버려지기에는 이미 너무 많은 고통을 받았다.

이런 상황에서 파키스탄이 해야 할 역할은 자명하지만, 파키스탄은 아직 그 역할을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 중국의 가까운 동맹국으로서, 파키스탄은 중국 정부가 미얀마군에 압력을 가하도록 설득해야 한다. 특히 올해 중국-파키스탄제 전투기 16대를 납품할 예정인 만큼, 미얀마군에 무기 수출을 중단하는 방법으로 압박할 수도 있다. 미얀마군은 정밀 조사와 책임 추궁을 피하고자 강력한 이웃 나라의 지원에만 의존하고 있기 때문이다.

또한, 방글라데시가 인도적이고, 지속 가능하고, 존엄한 환경에서 로힝야 난민을 수용할 수 있도록 가능한 모든 지원을 제공해야 한다.

이 사태가 다른 인도적 비극과 마찬가지로 며칠 동안 헤드라인을 점령하고, 분노한 시민들이 거리로 쏟아져 나왔다가 머지않아 사람들의 관심 속에서 사라진 채, 피해자들만 수개월, 수년 동안 고통받는 결말을 맞아서는 안 된다. 로힝야 사람들은 또 버려지기에는 이미 너무 많은 고통을 받았다.

온라인액션
‘인종학살’ 당하고 있는 로힝야 사람들
3,481 명 참여중
탄원 서명하기

Pakistan and the plight of the Rohingya
By Omar Waraich, Deputy South Asia Director at Amnesty International

STANDING by Bangladesh’s border with Myanmar, we watched the refugees slowly cross the thick, lime-green paddy fields. They wore signs of exhaustion. Their faces were drawn and their bare feet badly bruised. They gratefully accepted the rations being offered by aid workers: a bottle of water to quench their thirst, a high-energy biscuit to restore their strength, and an offer of rest in the shade after days, sometimes weeks-long, arduous journeys.

A European aid worker suddenly turned to me and asked, “Do you think there’s any Western country that would take in this many people?” It was a question that did not anticipate an answer. At a time when refugees face what Pope Francis has hauntingly termed “the globalisation of indifference”, Bangladesh stands out for opening its doors.

Over the past two months, more than 600,000 Rohingya refugees have fled killings, rape, torture and arson to seek sanctuary in Bangladesh. Dozens did not make it, drowning in capsized boats. Thousands are still making the journey, fearing persecution in a land where they are constantly demonised as ‘Bengali terrorists’ and ‘illegal migrants’. If one adds the numbers of Rohingya who were already here, cast out of their villages by earlier waves of violence, there are now nearly a million refugees scattered across Bangladesh’s Cox’s Bazar District. They now outnumber those still left in their homeland.

In the past, they were reluctantly admitted into the country. “The Bangladesh government has traditionally seen the Rohingya as people who need to be controlled, rather than supported,” a UN official in Bangladesh told me. There have been pushbacks, and even attempts to starve them out of the camps. In 1979, when more than 200,000 Rohingya took refuge in Bangladesh’s camps, 10,000 of them perished of hunger within months.

This time could prove different. As the details of the crimes against humanity visited upon the Rohingya spread across Bangladesh, there was a wave of popular sympathy. Prime Minister Sheikh Hasina shed her ambivalence and embraced them. On a visit to the camps in early September, she said that if Bangladesh could feed more than 170 million Bangladeshis, it could feed the new arrivals, too. The ruling Awami League has since adorned lampposts across Cox’s Bazar with signs hailing Sheikh Hasina as “the mother of humanity”, proudly showing her comforting Rohingya children.

But patience appears to be wearing thin. The Bangladeshi government has made no secret of the fact that it wants the Rohingya to return to Myanmar as soon as possible. Ministers now daily warn of the security risks that may emanate from the camps and the burden on their poor, densely populated country.

Bangladesh has denied the Rohingya refugee status. They are being kept away from the local community, consigned to a ‘mega camp’ where they are being squeezed into an endless sprawl of flimsy bamboo and tarpaulin tents. The government has shunned the humanitarian community’s pleas for multiple sites for easy access, and it is still toying with dangerous ideas of relocating all of the Rohingya refugees offshore, on to a pair of uninhabitable silt islands.

Every Rohingya refugee I spoke to expressed a desire to go home — but only once shanti, or peace, returns. Sadly, that is unlikely to be anytime soon. Much will depend on the very generals in the Myanmar army, who have presided over ruthlessly efficient ethnic cleansing operations, and who appear to see the expulsion of the Rohingya as a solution rather than a problem.

Bangladesh already feels isolated. Its larger neighbours have been of little help. China has squarely sided with Myanmar. India has recently softened its position, expressing some concern for the violence in Rakhine state, without assigning any blame. The government of Narendra Modi hasn’t ruled out its plans to forcibly return 40,000 Rohingya refugees currently in India to Myanmar, in brazen violation of international law.

Pakistan has a clear role to play here — one that it has yet to assume. As a close ally of China, it must prevail upon Beijing to apply pressure on the Myanmar military, including halting sales of weaponry to Myanmar — not least the 16 Chinese-Pakistani fighter jets due to be delivered this year. Myanmar’s generals are counting on the support of its powerful neighbour to shield it from scrutiny and accountability.

Pakistan should also offer Bangladesh whatever support it can to host the Rohingya refugees in humane, sustainable and dignified conditions — a move that would only enhance Pakistan’s reputation in the region and beyond.

This must not become another human tragedy that dominates headlines for a few days, stirs outrage on the streets, and then fades from people’s attentions while victims continue to suffer for months and years. The Rohingya have suffered far too much to be abandoned yet again.

자메이카: 경찰의 살인을 묵인하지 않고 맞서 싸우다 / 샤켈리아 잭슨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