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뉴스

시리아: ‘굶어 죽이는’ 작전으로 수천 명 피해, 반인도적 범죄 수준

시리아 정부와 반정부 무장단체 사이에 소위 ‘화해’ 협정이 체결되면서, 끔찍한 도시 봉쇄조치에 시달리며 집중 포격을 당했던 민간인들은 이제는 도시를 떠나지 않으면 죽을 수밖에 없는 처지에 놓였다.

정부의 도시 봉쇄, 초법적 살인, 강제이주 등의 조치로 민간인 수천 명이 삶의 터전을 잃고 끔찍한 환경 속에서 살아갈 수밖에 없었다. 정부의 이러한 조치는 반인도적 범죄이다.

보고서 <’떠나지 않으면 죽는다’: 시리아 ‘화해’ 협정으로 인한 강제이주>는 이러한 지역 협정 중 네 가지를 살펴보고, 2012년으로 거슬러 올라가 그때부터 자행된 관련 인권침해행위를 기록했다. 2016년 8월에서 2017년 3월 사이에는 이 협정으로 인해 다라야Daraya, 알레포Aleppo 동부, 알와에르al-Waer, 마다야Madaya, 케프라야Kefraya, 포우아Foua 등 6개 봉쇄 지역에서 주민 수천 명이 강제 이주를 당했다.

시리아 정부는 물론, 상대적으로 적은 규모긴 하나 반정부 무장단체 역시 초법적으로 민간인들을 포위해 식량과 의약품 및 기본 생필품 수급을 차단하고, 인구 밀집 지역에 불법 공격을 감행했다.

시리아 정부는 반정부군을 격퇴하는 것이 목적이라고 말하면서, 민간인들에게 ‘항복하지 않으면 굶어 죽는다’는 냉소적인 전략으로 도시 봉쇄와 폭격이 동시에 발생해 참담한 피해를 낳았다. 이런 식으로 민간인을 대상으로 한 공격은 조직적으로 널리 퍼져있으며, 반인도적 범죄에 해당하는 수준이다.

필립 루서, 국제앰네스티 중동북아프리카 조사자문국장

필립 루서Philip Luther 국제앰네스티 중동북아프리카 조사자문국장은 “시리아 정부는 반정부군을 격퇴하는 것이 목적이라고 말하면서, 민간인들에게 ‘항복하지 않으면 굶어 죽는다’는 냉소적인 전략으로 도시 봉쇄와 폭격이 동시에 발생해 참담한 피해를 낳았다. 이런 식으로 민간인을 대상으로 한 공격은 조직적으로 널리 퍼져있으며, 반인도적 범죄에 해당하는 수준”이라고 말했다.

또한, “이러한 범죄를 지금까지도 아무런 처벌 없이 묵인함으로써 국제사회의 양심에 어두운 오점을 남겼다. 세계는 이러한 오점을 지우기 위해 자원을 지원하고 협력해야 할 것”이라며, “최근 유엔은 조사와 책임자를 기소하기 위한 공정하고 독립적인 메커니즘을 확립했다”고 덧붙였다.

이처럼 끔찍한 폭력의 대상이 된 사람들은 어쩔 수 없이 살던 곳을 일제히 떠나야 했다. 그 결과, 현재 수천 가구가 임시 수용소에서 구호품과 기타 생필품을 충분히 얻지 못하고 생계를 꾸릴 수 없는 상태로 생활하고 있다.

필립 루서 국장은 “시리아 정부는 물론, 아흐라르 알 샴Ahrar al-Sham과 하야트 타흐리르 알 샴Hay’at Tahrir al-Sham 등의 반정부 무장단체가 진지하게 휴전에 임할 의지가 있다면, 이처럼 초법적인 조치를 즉시 중단해야 한다. 도시 봉쇄를 해제하고, 시리아 전역에서 여전히 포위된 민간인 수천 명에 대한 공격을 중단하라”고 강조했다.

이번 보고서는 2017년 4월에서 9월 사이 134명과 진행한 인터뷰를 바탕으로 작성되었다. 인터뷰 대상은 도시 봉쇄와 폭격을 겪어야 했던 강제 이주 피해자들 및 인도주의 활동가, 관련 전문가, 기자, 유엔 관계자 등이었다. 또한, 국제앰네스티는 목격자 증언을 입증하기 위해 동영상 수십 건을 검토하고 위성 사진을 분석했다. 앰네스티는 조사 결과를 시리아와 러시아 정부에 전달하고 답변을 요구했으나 아무런 응답을 받지 못한 반면, 아흐라르 알 샴에서는 답변을 보내 왔다.

 

봉쇄된 도시 내부의 환경

폭격으로 무너진 건물에서 한 남성이 아기를 구해서 나오고 있다. 2016년 9월 21일, 알레포 북부

시리아 내전이 시작될 당시부터 시리아 정부는 인구가 밀집해 있는 민간 지역을 봉쇄하고, 주민들의 굶주림을 전쟁 수단으로 이용하며 식량, 물, 의약품, 전기, 연료, 통신 등 기본적인 생필품 및 서비스를 차단하거나 의도적으로 제한했다. 또한, 구호 단체가 봉쇄 지역으로 진입하지 못하도록 가로막기도 했다.

그로 인한 영향은 처참한 수준이었다. 시민들은 아사 직전까지 내몰렸으며, 충분히 치료할 수 있는 증상으로 사망에 이르는 경우가 잇따랐다. 다라야의 한 전직 군의관은 앰네스티에 이렇게 전했다.

“신장 질환 환자가 오더라도 투석기가 없었기 때문에 아무것도 할 수가 없었습니다. 환자가 눈앞에서 죽어가는 모습을 보면서도 해줄 수 있는 게 아무것도 없었어요.”

신장 질환 환자가 오더라도 투석기가 없었기 때문에 아무것도 할 수가 없었습니다. 환자가 눈앞에서 죽어가는 모습을 보면서도 해줄 수 있는 게 아무것도 없었어요.

다라야의 전직 군의관

봉쇄 지역에서 출산한 산모들은 아기에게 줄 모유도, 분유도 충분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다른 여성들의 증언과 마찬가지로, 다라야 출신의 한 산모는 2016년 3월에 아이를 출산했을 당시 아이가 아주 작고 허약했다고 말했다.

“저는 모유를 먹이곤 했지만 언제나 양이 부족했어요. 딸아이는 몸이 너무 약했는데, 저는 아무것도 할 수 없었죠. 모유를 대체할 만한 것이 없었기 때문에 아이는 내내 울었어요. 그래도 지켜만 볼 수밖에 없었어요. 막 출산한 데다 모유 수유까지 해야 하는데 수프만 먹고 견뎌야 했습니다.”

시리아 정부와 반정부 무장단체는 인도주의적 원조와 의료 지원을 제한하고 관련 단체의 접근을 차단했다. 이러한 구호 활동은 치솟는 물가와 약값을 감당하지 못하던 주민들에게 특히 필수적인 것이었다. 주민들은 하루에 한 끼만 먹으며 목숨을 보전해야 했다.

세 자녀의 어머니였던 한 여성은 2015년 알레포 동부에 가해진 두 차례의 공격으로 아들 내외를 모두 잃으면서 손자에게 유일한 보호자로 남게 됐다. 그녀는 앰네스티에 이렇게 전했다.

“도시가 봉쇄된 동안에는 우리처럼 수입이 없는 사람들에게는 끔찍한 나날이었어요. 인도주의 단체는 끊이지 않는 공격으로 구호품 창고까지 피해를 입었고 구호 활동을 계속할 수가 없었어요. 아이들에게 기저귀나 우유 같은 기본적인 것조차 구해주기 너무나 힘들었죠. 채소 가격도 천정부지로 치솟으면서 나 같은 사람은 도저히 살 엄두가 없었어요. 봉쇄 조치 때문에 아이들이 입은 피해를 생각하면 제가 겪은 불편은 아무것도 아니었어요. 이제 두 살 된 손자는 분유나 필수 영양분을 전혀 섭취하지 못했어요. 그걸 구할 돈이 없거나, 인도주의 단체에서 주는 구호품까지 모두 떨어졌기 때문이었죠.”

시리아 정부와 동맹 무장단체들은 다라야와 마다야의 논밭을 불태우며 지역 식량 공급원을 모두 파괴했다. 국제앰네스티의 위성 사진 분석 결과 수년 동안 농경지가 막대한 규모로 감소했으며, 다라야 인근 지역은 명백히 ‘데드 존dead zone’으로 변한 상태였다.

마다야의 한 전직 교사는 “정부와 헤즈볼라 군이 처벌이라며 농경지를 모두 태웠다. 주민들은 농경지에 가지도 못했는데 말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반정부 무장단체, 특히 케프라야Kefraya와 포우아Foua 지역을 불법 봉쇄한 타흐리르 알 샴과 아흐라르 알 샴이 인도주의적 지원을 제한하거나 구호품을 몰수하고, 농경지를 폭격했다는 사실도 관련 증거를 통해 드러났다.

 

민간인을 대상으로 무자비한 공격

주민들이 정부군의 공습으로 무너진 건물잔해 더미를 확인하고 있다. 다마스쿠스 남서부, 다라야 지역

주민들이 정부군의 공습으로 무너진 건물잔해 더미를 확인하고 있다. 다마스쿠스 남서부, 다라야 지역

정부와 무장단체는 봉쇄 전략으로 엄청난 고통을 유발했을 뿐만 아니라, 민간인과 민간 표적에 의도적으로 공격을 가하면서 상상도 할 수 없이 참혹한 피해를 입혔다.

정부군은 특히 해당 지역에서 항복을 받아내기 위해 주민들이 피난을 떠나기 직전에 더욱 집중 공격을 가했다고 주민들은 증언했다. 시리아 정부는 2017년 2월 7일 알와에르 지역에 공격 수위를 높였고, 한 달이 지나 항복을 받아낼 때까지 더욱 격렬하게 밀어붙였다. 다라야에 단 한 곳뿐인 병원도 수차례 공격과 방화를 겪었고, 결국 시민들이 모두 떠날 때쯤엔 사용할 수 없는 상태로 전락했다.

알레포 동부 지역 주민들은 시리아와 러시아 정부군의 잔혹하고 계획적인 불법 공습으로 가장 큰 피해를 입었다. 이들은 민간 주택과 병원을 의도적으로 노려, 주변 지역에 무차별적인 폭격과 공습을 퍼부었는데, 그 과정에서 국제적으로 금지된 확산탄인 ‘드럼통 폭탄barrel bomb’과 소이무기incendiary weapons, 화염이나 열로 공격하는 무기가 동원되기도 했다.

굶어 죽으려면 몇 달은 지나야 하지만, 공습을 당한다면 눈 깜짝할 사이에 파편 한 조각만 맞아도 죽을 수 있다. 공습과 폭격으로부터 안전한 사람은 아무도 없다. 민간인, 반란군, 건물, 자동차, 교량, 나무, 정원 등 가릴 것 없이 전부 다 공격 대상이다

알레포 주민

알레포의 한 시민은 국제앰네스티에 “굶어 죽으려면 몇 달은 지나야 하지만, 공습을 당한다면 눈 깜짝할 사이에 파편 한 조각만 맞아도 죽을 수 있다. 공습과 폭격으로부터 안전한 사람은 아무도 없다. 민간인, 반란군, 건물, 자동차, 교량, 나무, 정원 등 가릴 것 없이 전부 다 공격 대상이다”고 전했다.

국제앰네스티의 위성 사진 분석 결과, 공격을 받은 지역은 전선에서 멀리 떨어진 곳으로 인근에 눈에 띄는 군사적 목표도 없었다. 당시 공격으로 주거 건물과 시장, 병원 등 건물 수백 채가 파괴되었다.

반정부 무장단체들 역시 케프라야와 포우아의 봉쇄 지역에 광범위한 피해를 일으키는 폭발 무기를 이용해 무차별 폭격을 가했고, 이로 인해 민간인 수백 명이 목숨을 잃거나 부상을 입었다. 이러한 공격은 국제인도법을 위반하는 것이었으며, 다수의 사례는 전쟁범죄에 해당한다.

케프라야의 한 전직 택시기사는 “자식이 두 명 있는데, 폭격 때문에 무서워서 아이들을 학교에 보낼 수가 없었다. 저격수들 역시 파란 교복을 입고 학교에 가는 아이들을 보면 총을 쏴 댔다. 아이들이 안전하게 학교에 갈 수 있는 경로를 확보하긴 했지만, 언제 폭격이 시작될지 예상할 수 없기 때문에 여전히 위험하다”고 말했다.

 

강제 이주

주민들이 대피하기 위해 버스를 기다리고 있다. 알와에르, 2017년 4월 8일

주민들이 대피하기 위해 버스를 기다리고 있다. 알와에르, 2017년 4월 8일

퇴거일까지 마지막 열흘 동안은 그야말로 악몽이 따로 없었습니다. 폭격의 강도는 어마어마했는데, 주민들에게 어서 떠나라고 종용하는 정부의 명백한 신호였죠. 마지막 다섯 달 동안 이루어진 폭격 횟수가 지난 5년 동안 이루어진 총 공격 횟수와 맞먹을 정도였어요.

알레포의 한 변호사

다라야와 알와에르, 알레포 동부, 케프라야, 포우아 등지에서 포위되어 있던 주민 수천 명은 ‘화해’ 협정에 따라 결국 강제로 고향을 떠나야 했다.

알레포의 한 변호사는 협정이 체결되기 직전의 봉쇄 지역 상황을 다음과 같이 설명했다.

“퇴거일까지 마지막 열흘 동안은 그야말로 악몽이 따로 없었습니다. 폭격의 강도는 어마어마했는데, 주민들에게 어서 떠나라고 종용하는 정부의 명백한 신호였죠. 마지막 다섯 달 동안 이루어진 폭격 횟수가 지난 5년 동안 이루어진 총 공격 횟수와 맞먹을 정도였어요. 그것만으로도 이곳을 떠나야겠다고 마음먹기는 충분했죠. 게다가 기반 시설도 없고, 병원도 없고, 전기나 수도도 이용할 수 없는 곳에서 사람들이 얼마나 더 지낼 수 있겠어요? 폭격으로 아무것도 남지 않은 상황에서 사람들은 떠나야 했고, 정부는 모든 걸 파괴한 덕에 하고 목적을 달성했어요.”

다라야에서 협상위원으로 참여했던 한 남성은 지역 휴전 합의가 진행된 정황에 대해 이렇게 설명했다.

“정부는 휴전이나 최종 합의를 제안하는 한편, 우리가 결국 동의할 수밖에 없도록 계속해서 군사적 압박을 가했어요. 그게 그들이 원한 그림이었죠. 우리에게 중재인 역할을 제의하고, 바로 다음 날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면서 사람들의 공포를 자극하고 어떻게든 해결책을 찾고 싶게 만들었어요.”

정부는 휴전이나 최종 합의를 제안하는 한편, 우리가 결국 동의할 수밖에 없도록 계속해서 군사적 압박을 가했어요. 그게 그들이 원한 그림이었죠. 우리에게 중재인 역할을 제의하고, 바로 다음 날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면서 사람들의 공포를 자극하고 어떻게든 해결책을 찾고 싶게 만들었어요.

다라야 휴전 협정 협상 위원

지난 한 해 동안, 특히 2017년 4월부터 유럽연합과 러시아 등 국제사회 일각에서는 시리아 재건 활동을 지원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러나, 강제 이주당한 시민들이 안전하게 자발적으로 돌아올 수 있도록 시리아 정부가 어떤 조치를 취할 것인지는 분명하지 않다.

필립 루서 국장은 “국제사회가 시리아의 재건 노력으로 초점을 옮기고 있는 만큼, 국제앰네스티는 러시아와 중국 등 영향력 있는 국가를 대상으로, 강제이주 피해지역에 재정적 지원을 제공할 경우 피해자들의 주택과 토지, 재산 반환에 대한 권리 및 안전하고 존엄하게 자발적으로 귀환할 권리를 보장할 것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Syria: ‘Surrender or starve’ strategy displacing thousands amounts to crimes against humanity

Whole civilian populations who have suffered horrific sieges and been subjected to intensive bombardments have been given no choice but to leave or die under so-called “reconciliation” agreements between the Syrian government and armed opposition groups, said Amnesty International in a comprehensive new report published today.

The government’s campaign of sieges, unlawful killings and forced displacement, which has uprooted thousands of civilians and forced them to live in dire conditions, constitutes crimes against humanity.

“We leave or we die”: Forced displacement under Syria’s ‘reconciliation’ agreements examines four of these local pacts and documents associated violations dating back to 2012. Reached between August 2016 and March 2017, the agreements led to the displacement of thousands of residents from six besieged areas: Daraya, eastern Aleppo city, al-Waer, Madaya, Kefraya and Foua.

The Syrian government and, to a lesser extent, armed opposition groups have unlawfully besieged civilians, depriving them of food, medicine and other basic necessities, and carried out unlawful attacks on densely populated areas.

“While the Syrian government’s stated aim has been to vanquish opposition fighters, its cynical use of ‘surrender or starve’ tactics has involved a devastating combination of sieges and bombardments. These have been part of a systematic, as well as widespread, attack on civilians that amounts to crimes against humanity,” said Philip Luther, Research and Advocacy Director for the Middle East and North Africa at Amnesty International.

“All states should co-operate to bring an end to the dark stain on the world’s conscience that ongoing impunity for such crimes represents. There is no simpler way for them to do so than to provide support and resources to the International, Impartial and Independent Mechanism recently established by the UN to assist in investigating and prosecuting those responsible.”
People subjected to these horrific violations had no choice but to leave their homes en masse. As a result, thousands of families are now living in makeshift camps with limited access to aid and other basic necessities and scant opportunities to make a living.
“If the Syrian government, as well as armed opposition groups such as the Ahrar al-Sham Islamic Movement and Hay’at Tahrir al-Sham, are serious about reconciliation, they must immediately put an end to these unlawful practices, lift sieges and end attacks on the thousands of civilians who remain besieged across Syria,” said Philip Luther.

The report is based on interviews with 134 people conducted between April and September 2017, including displaced residents who lived through sieges and attacks, humanitarian workers and experts, journalists and UN officials. Amnesty International also reviewed dozens of videos and analysed satellite imagery to corroborate witness accounts. It sought comments on its findings from the Syrian and Russian authorities, which did not reply, and from the Ahrar al-Sham Islamic Movement, which did.

Conditions under siege

Since the beginning of the armed conflict in Syria, the Syrian government has imposed sieges on populated civilian areas, using starvation as a method of warfare, and blocking or arbitrarily restricting access to basic necessities, including food, water, medicine, electricity, fuel, and communications. It has also blocked aid organizations from entering besieged areas.

The effects have been devastating, pushing populations to the brink of starvation and causing people to die from otherwise treatable conditions. A former medic in Daraya told Amnesty International:

“When we got cases of kidney failure, there was nothing we could do about it because we did not have dialysis machines. So we would watch the patients die in front of our eyes and we could not offer them anything.”

Mothers who gave birth under the siege told Amnesty International how their infants suffered due to insufficient breast milk and lack of baby formula. In a testimony echoed by other women, a 30-year-old mother from Daraya who gave birth in March 2016 said her daughter was born small and weak:

“I would breastfeed her, but it was not filling; she was very frail and there was nothing I could do. We had no other alternatives so she would cry a lot and I couldn’t do anything… How could someone who had just given birth and was breastfeeding sustain themselves on soup?”

The Syrian government and armed opposition groups have restricted and blocked access to humanitarian and medical aid crucial for survival, especially when people could not afford the inflated prices of goods and medicine. As a result, residents have had to survive on one meal per day.

A mother of three who became the sole carer of her grandson after his parents were killed in two separate attacks in 2015 in eastern Aleppo city told Amnesty International:

“The siege was horrible for people who had no income such as my family. The humanitarian aid organizations were not able to continue their work due to the relentless attacks including on their warehouses… It was very difficult to provide the basic needs for children such as nappies and milk. The price of vegetables was so high that it was impossible for me to afford it. The siege didn’t affect me as much as it affected the children. My grandson, almost two years old, was deprived of baby milk and other necessary nutrients because I either couldn’t afford it or humanitarian aid organizations no longer had it.”

The Syrian government and allied militias destroyed local food supplies by burning agricultural fields in Daraya and Madaya. Amnesty International’s analysis of satellite imagery shows the massive decrease in agriculture over the years and an obvious dead zone around Daraya.

“The government and Hezbollah forces burned the agricultural fields, just as a form of punishment, even though we couldn’t access them,” a former teacher in Madaya told Amnesty International.

Evidence also shows that armed opposition groups, in particular Hay’at Tahrir al-Sham and the Ahrar al-Sham Islamic Movement, unlawfully besieged Kefraya and Foua, restricted and confiscated humanitarian aid and shelled agricultural fields.

Relentless attacks on civilians

In addition to the immense suffering caused by siege tactics, deliberate attacks on civilians and civilian objects caused unimaginable misery.

Civilians said government forces particularly intensified their attacks shortly before they were pushed out, to speed up the surrender of these areas. The Syrian government stepped up the assault on al-Waer on 7 February 2017, pushing it toward surrender a month later. Daraya’s sole hospital was attacked and burned several times, rendering it unusable shortly before the city was depopulated.

For the residents of eastern Aleppo, the worst suffering was caused by the Syrian and Russian forces’ brutal and calculated campaign of unlawful aerial attacks, where civilians, homes and hospitals were deliberately targeted and whole neighbourhoods indiscriminately attacked by shelling and air strikes, including with internationally banned cluster munitions, “barrel bombs” and incendiary weapons.

“You need months before you die of starvation. The air strike attacks were a different story. You could die from a piece of shrapnel in a fraction of a second. Nobody was protected from the air strikes and shelling. Civilians, rebels, buildings, cars, bridges, trees, gardens etc. were all a target,” one Aleppo resident told Amnesty International.
The report covers 10 attacks on civilian neighbourhoods in Aleppo city between July and December 2016. The organization’s analysis of satellite imagery shows how the attacks were carried out far from the front lines and with no apparent military objectives close by, destroying hundreds of structures including residential buildings, a market and hospitals.

Armed opposition groups also killed and injured hundreds of civilians when they indiscriminately shelled the besieged towns of Kefraya and Foua using explosive weapons with wide area effects. These attacks violated international humanitarian law and, in many cases, amounted to war crimes.

“We were scared to send our two children to school because of the shelling, as well as the snipers who shot at the children when they saw them dressed in blue uniforms on their way to school. We found ways to get the students safely to school but it was still dangerous because the shelling was unpredictable,” a former taxi driver from Kefraya told Amnesty International.

Forced displacement

In Daraya, al-Waer, eastern Aleppo city, Kefraya and Foua, thousands of people trapped under siege were ultimately forced to leave their homes behind under the “reconciliation” deals.

Describing the final days under siege before an agreement was reached, a lawyer from Aleppo told Amnesty International:

“The last 10 days before the evacuation were a nightmare. The amount of shelling was a clear signal that the government wanted us to leave… and the last five months of the shelling were equal to the past five years of airstrikes and ground attacks… That was enough for me to make me want to leave. Also, how will civilians stay if there is no infrastructure, no hospitals, electricity or water? The government made its objective to destroy everything and leave us with nothing to stay behind for.”

A man who was part of a negotiations committee in Daraya told Amnesty International how the local reconciliation deal was reached:

“The regime would offer a truce or settlement and continue to place military pressure to force us to acquiesce. This was the concept. After we received an offer from these intermediaries, the following day there would be a military escalation to strike fear in people’s hearts and make them plead for a solution.”

In the past year, especially since April 2017, parts of the international community such as the European Union and Russia have expressed their wish to support reconstruction efforts in Syria. However, it is unclear what measures the Syrian government will take to ensure that the displaced can return safely and voluntarily to reclaim their homes.

“As the international community shifts its focus to reconstruction efforts in Syria, Amnesty International is calling on all those with influence, in particular Russia and China, to ensure that any financial assistance to areas affected by forced displacement uphold the victims’ right to restitution of their housing, land and property, as well as the right to voluntary return in safety and dignity,” said Philip Luther.

아이티: 여성인권 옹호자, 살해 위협에 시달리다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