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뉴스

노르웨이: 아프가니스탄으로 즉각 송환될 위기에 처한 가족

노르웨이 정부가 10대 소녀와 그 가족을 아프가니스탄으로 되돌려 보내려는 계획을 강행하는 것은 이들을 심각한 인권침해의 위험으로 몰아넣는 것이라고 국제앰네스티가 밝혔다.

제 이름은 타이베입니다. 저희 부모님은 아프가니스탄에서 오셨어요. 탈레반과 폭탄, 전쟁, 총격으로부터 도망쳐야만 했습니다.

처음엔 이란으로 가셨어요. 그곳에서 저와 남동생이 태어났습니다. 이란에서는 아무런 권리도 가질 수가 없었어요. 이란 사회는 저희를 받아들이지 않았고, 저는 학교를 다닐수도 없었습니다. 그래서 부모님은 유럽으로 가야겠다고 결심하셨습니다. 노르웨이에 왔을 때, 저는 공부할 수 있었고 지금은 의사를 꿈꾸고 있어요. 노르웨이 사회의 구성원이라고 느끼고요.

우리 가족을 아프가니스탄으로 보내지 마세요. 아프가니스탄은 안전하지 않습니다. 저의 미래를 빼앗지 마세요. 한밤중에 경찰이 우리를 잡으러 온다는 두려움에 깨도록 내버려 두지 마세요.

우리에게 미래를 주세요.

18세 타이베 압바시Taibeh Abbasi는 평생 가본 적조차 없는 아프가니스탄으로 어머니, 형제들과 함께 언제든 추방될 위험에 처했다. 노르웨이 트론헤임Trondheim에서는 타이베의 학교 친구들이 나서서 송환을 반대하는 풀뿌리 캠페인이 진행 중이며, 국제앰네스티는 이를 지원하고 있다.

타이베 압바시는 의사를 꿈꾸는 청소년이며, 원만한 성격으로 주변에서 인기가 많다. 그러나 그녀의 삶은 송두리째 바뀔 위험에 처했다.

차르메인 모하메드, 국제앰네스티 난민이주민권리 국장

차르메인 모하메드Charmain Mohamed 국제앰네스티 난민이주민권리 국장은 “타이베 압바시는 의사를 꿈꾸는 청소년이며, 원만한 성격으로 주변에서 인기가 많다. 그러나 그녀의 삶은 송두리째 바뀔 위험에 처했다. 아프가니스탄인 수천 명이 유럽 국가에서 안전한 보금자리를 마련했지만, 그들과 마찬가지로 타이베 역시 전쟁 지역으로 쫓겨나게 될 위기에 놓였다”며 “타이베의 학급 친구들이 폭발적인 지지를 보내는 모습은 노르웨이 정부가 젊은 층과 얼마나 소통하지 못하고 있는지를 보여주고 있다. 이 학생들은 친구와 그 가족을 보호하려는 확고한 의지를 드러냈다. 이로부터 우리는 전쟁과 박해를 피해 온 난민들에게 누구나 환영의 뜻을 표현할 수 있다는 걸 보여주는 좋은 모범사례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란에서 아프가니스탄인 부모 사이에 태어난 타이베 압바시는 2012년 어머니, 형제들과 함께 노르웨이로 도망쳤다. 노르웨이 정부는 아프가니스탄이 안전해졌기 때문에 이들을 송환하기로 결정했다며 해명했다. 이러한 주장은 국제앰네스티 및 다수의 인권단체에서 조사한 바와는 완전히 모순되는 것이다.

유럽 국가들은 비호 신청자들이 도망쳐 온 위험한 지역으로 다시 이들을 돌려보내는 상황이 부쩍 증가하고 있다. 이는 명백한 국제법 위반이다. 지난달 국제앰네스티가 발표한 <위험 속으로 되돌아가다Forced back to danger>는 아프가니스탄에서 발생한 민간인 사상자 수가 사상 최고 수준에 이른 이 시점에 맞춰, 유럽에서 강제 송환되는 아프가니스탄인의 수 역시 급격히 증가했다고 기록했다.

이 보고서에 소개된 사례들은 매우 충격적이다. 유럽 국가에서 송환된 아프가니스탄인들은 폭격으로 목숨을 잃고 부상을 당하거나, 끊임없는 위협 속에서 살아갈 수밖에 없었다. 국제앰네스티는 아프가니스탄인들의 안전과 존엄성이 보장될 때까지 이들의 송환을 모두 유예할 것을 촉구한다.

타이베와 남동생

타이베와 남동생

지금 아프가니스탄에서는 어린이, 특히 여자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납치와 강간, 강제노동 등 끔찍한 일들이 자행되고 있어요. 거기로 돌아가면 나도 그중 하나가 될지 몰라요.

타이베 압바시

유엔과 미국 정보부 및 다수의 기관과 국제인권단체는 아프가니스탄의 안보 상황이 최근 급격히 악화되었다고 경고한 바 있다. 바로 지난주, 유럽위원회는 아프가니스탄의 상황이 더욱 악화됨에 따라 아프가니스탄에 대한 인도적 지원을 더욱 증대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2017년 10월 4일, 타이베 압바시의 같은 학교 친구들이 트론헤임에서 주최한 시위에는 1,500명이 넘는 시민들이 참여했다. 타이베는 시위대 앞에서 감동적인 연설을 남기며, 아프가니스탄으로 돌아가야 할지도 모르는 데 대한 공포를 이렇게 표현했다. “우리는 평화롭게 살지 못할 거예요… 저는 여자이기 때문에 특히 더 많은 위험에 노출되겠죠. 교육을 받고 직업을 가지려던 제 꿈은 산산조각이 날 겁니다.”

타이베 압바시는 앰네스티에 이렇게 자신의 심정을 전했다. “아프가니스탄에서 어떻게 살게 될지 상상도 가지 않아요. 나와 가족들의 미래를 생각하면 눈앞이 캄캄합니다. 부정적인 생각밖에 들지 않아요. 지금 아프가니스탄에서는 어린이, 특히 여자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납치와 강간, 강제노동 등 끔찍한 일들이 자행되고 있어요. 거기로 돌아가면 나도 그중 하나가 될지 몰라요.”

아프가니스탄은 누구에게도 안전하지 못한 국가다. 정부 관계자들이라면 이렇게 ‘안전한’ 국가에 어린 딸을 기꺼이 보낼 수 있겠는가?

차르메인 모하메드 국장

차르메인 모하메드 국장은 “타히베흐의 사연은 다수의 유럽 국가가 시행하고 있는 잔인하고 비인간적인 정책을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사례다. 이런 국가들은 그저 더 많은 난민을 송환할 생각만으로 아프가니스탄의 실제 현실은 무시하고 있다. 아프가니스탄은 누구에게도 안전하지 못한 국가다. 정부 관계자들이라면 이렇게 ‘안전한’ 국가에 어린 딸을 기꺼이 보낼 수 있겠는가?”라고 말했다.

또한 “압바시 가족을 아프가니스탄으로 강제 송환 하는 것은 젊은이 세 명의 미래를 빼앗는, 불필요하고 몰인정한 조치다. 앰네스티는 타이베와 그 친구들을 비롯해 송환 위기에 놓인 아프간 난민 모두를 지지한다. 노르웨이 정부는 아프가니스탄 난민들의 강제 송환을 모두 즉시 중단하고, 이러한 강제송환 조치는 위험하고 부도덕한 불법 행위라는 메시지를 전 세계에 강력하게 전달해야 한다”고 말했다.

배경

노르웨이는 유럽에서 아프간 난민을 가장 많이 송환하고 있는 국가로 꼽힌다. 500만 명이라는 적은 인구에 비해 높은 비율이기도 하지만, 단순히 그 숫자만 봐도 아주 많은 수준이다. 아프가니스탄 정부 발표에 따르면, 2017년 1/4분기에 아프가니스탄으로 송환된 난민 중 32%(304명 중 97명)가 노르웨이에서 온 사람들이었다.
강제송환금지 원칙non-refoulement 은 유럽 국가가 심각한 인권 침해 우려가 실재하는 국가로 망명자를 송환해서는 안 된다는 국제법 원칙으로, 법적 구속력이 있다. 심지어 폭력 사태가 더욱 악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비호 신청자를 아프가니스탄으로 송환하는 것은 명백한 국제법 위반이다.

온라인액션
노르웨이, 아프간으로 송환을 중단하라
404 명 참여중
목표 500
탄원 서명하기

Norway: Family at risk of imminent deportation must not be sent back to danger in Afghanistan

The Norwegian government will be putting a teenage girl and her family at grave risk of serious human rights violations if it goes ahead with plans to return them to Afghanistan, Amnesty International said today.

Eighteen-year-old Taibeh Abbasi, who has never even visited Afghanistan, is in danger of being returned at any moment along with her mother and two brothers. Amnesty International is backing a grassroots campaign to stop their return, led by classmates at Taibeh’s school in Trondheim.

“Taibeh Abbasi is a popular, well-integrated teenager who dreams of becoming a doctor. But her life could be about to change forever. Like thousands of other Afghans who have found safe homes in European countries, she now faces being uprooted and sent to a war zone,” said Charmain Mohamed, Head of Refugees and Migrants Rights at Amnesty International.

“The vast outpouring of support from Taibeh’s peers shows just how out of touch Norway’s government is with young people. Through their determination to protect their friend and her family, these students have set a shining example, reminding us that we can all do something to welcome people fleeing war and persecution.”

Taibeh Abbasi was born in Iran to Afghan parents and fled to Norway with her mother and brothers in 2012. The Norwegian government has justified the family’s deportation by claiming that Afghanistan is safe for returns. This claim is contradicted by the findings of both Amnesty International and numerous other organizations.

European governments are forcing increasing numbers of asylum-seekers back to the dangers from which they fled, in brazen violation of international law. Last month, Amnesty International’s report Forced back to danger documented the sharp increase in the number of Afghans being forcibly returned from Europe, at a time when civilian casualties in Afghanistan are at their highest rate ever.

The report details harrowing cases of Afghans who have been returned from European countries only to be killed, injured in bomb attacks, or left to live in constant fear of persecution. Amnesty International is calling for a suspension of all returns to Afghanistan, until they can take place in safety and dignity.

A number of other sources, such as the UN, US intelligence, and various embassies and international humanitarian organizations, have warned that the security situation in the country has dramatically worsened. Just last week, the European Commission announced increased humanitarian assistance for Afghanistan, in light of the deteriorating conditions in the country.

On 4 October 2017, more than 1,500 people attended a demonstration in Trondheim organized by students from Taibeh Abbasi’s school. In a moving speech to protesters, Taibeh expressed her fears about going to Afghanistan, saying “We are not going to have a peaceful life….As a girl I am particularly exposed. My dreams of an education and a career will be broken.”

Speaking to Amnesty International, Taibeh Abbasi said “It’s hard to imagine life in Afghanistan. I can see no future there for myself and my brothers. The only images that enter my mind are negative. In Afghanistan today, children – especially girls – are subjected to kidnapping, rape, forced labour and many other terrible things. If I’m sent back, I could become one of them.”

“Taibeh’s story is emblematic of the cruel and dehumanising policies of many European governments, who are turning a blind eye to the reality of life in Afghanistan in order to increase the number of returns. Afghanistan is not safe for anyone. Would ministers be happy to send their own teenage daughters to this “safe” country?” said Charmain Mohamed.

“Deporting the Abbasi family to Afghanistan would be a heartless and unnecessary move, robbing three young people of their future. We stand with Taibeh her friends, and all the other Afghans at risk of being returned. We call on Norway to immediately stop all returns to Afghanistan and send a strong message to the world that returning Afghan asylum-seekers is dangerous, immoral and illegal.”

Background

Norway is one of the European countries that returns the most Afghans – not just in proportion to its small population of 5 million, but in sheer total numbers. According to the Afghan authorities, 32% (97 out of 304 people) of returns in the first four months of 2017 came from Norway.

The binding international legal principle of non-refoulement means that European countries cannot transfer anyone to a place where they are at a real risk of serious human rights violations. Returning asylum-seekers to Afghanistan, even as violence escalates, is a brazen violation of international law.

노르웨이, 아프간으로 송환을 중단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