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뉴스

트럼프가 중국에서 절대 안 할 트윗 네 가지

11월 8일, 트럼프 대통령이 아시아 순방 중에 중국을 방문했다. 지난 10월 25일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 공산당의 제19차 당 대회에서 시진핑 국가주석이 마오쩌둥과 같은 반열에 오른 것에 대해 축하한 바 있다.

시(진핑) 중국 주석에게 엄청난 승격(extraordinary elevation)을 축하한다고 전했다. 매우 중요한 두 가지 현안인 북한과 통상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 도널드 트럼프

트위터상에서는 이미 트럼프가 중국에서 트위터를 할 것인지에 대해 떠들썩했다. (중국에서는 트위터 사용이 막혀있기 때문)

트럼프가 중국에 있는 동안 어떻게 트위터를 할까? 보안상의 이유로 휴대폰을 가지고 있지 못할지도. 아니면 안드로이드 휴대폰을 가지고 가서 쓸 수도 있겠지? – Bill Bishop

네, 트럼프는 중국 안에서도 트위터를 할 수 있죠. 다만 중국 사람들이 볼 수 없을 뿐. – Josh Rogin

북한과 통상 문제는 양국의 회담에서 주요한 현안이지만, 트럼프는 아래 사안들에 대해서는 트윗을 하지 않을 듯.

 

1. 중국의 북한난민 강제송환

북한 지도자 김정은이 지난 3월 16일 한 공장을 방문하고 있다.

북한 지도자 김정은이 지난 3월 16일 한 공장을 방문하고 있다.

사전허가 없이 국경을 넘어 중국으로 온 북한 사람들은 중국 기준에서 난민이 아니라 경제적 이주민으로 간주된다. 이들은 붙잡히면 북한으로 강제송환 된다.

중국은 유엔난민협약의 당사국임에도 유엔난민기구UNHCR가 중국으로 도망쳐온 북한 사람들과 접촉하는 것을 허락하지 않고 있다. 강제로 송환된 북한 사람들은 주로 자의적으로 구금되거나, 강제 노동, 고문과 다른 부당한 대우를 당하기 쉬우며, 때로는 처형되기도 한다.

물론, 트럼프 대통령이 난민에 대한 태도는 여태껏 썩 좋지는 않았다. 이를테면 (무슬림 금지라고도 알려진) 여행 금지는 수많은 난민에 대한 문을 걸어 잠가, 무슬림에 대한 혐오적 정책임을 입증했다.

 

2. #가짜뉴스

중국 신문에 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중국 국영 언론사인 인민일보, 신화통신, CCTV를 방문한 자리에서 시진핑은 국영 언론은 공산당과 한 가문이라고 언급했다. 이는 당에서 항시 미디어와 정보를 통제하겠다는 의미이다.

언론에 대한 통제는 제한이 없고, 인터넷 검열 또한 말할 것도 없다. 중국의 인터넷 사용자들은 이를 ‘중국 인트라넷내부 전산망‘이라고 농담 삼고 있을 정도다.

중국 정부의 검열에 대한 욕구는 끝이 없는 것처럼 보인다.

니콜라스 베클란, 국제앰네스티 동아시아 사무소 소장

“한 블로거는 파업과 시위에 대한 공적 정보를 종합해 투옥된 것에서부터 캠브리지대학 출판부를 압박해 ‘민감한’ 주제에 대한 중국 내 열람 차단하도록 한 것, 저스틴 비버 공연이 무산된 것 등 검열의 욕구에는 끝이 없는 것처럼 보인다.”고 니콜라스 베클란Nicholas Bequelin, 국제앰네스티 동아시아 사무소 소장이 말한 바 있다.

안타깝게도 미디어에 대한 트럼프의 적대감을 익히 잘 알고 있는지라, 우리는 트럼프가 중국에서 언론의 자유를 위한 투사가 될 것이라고 기대하지도 않는다.

 

3. 위구르 사람들이 테러리스트로 취급받는 것

한 경찰이 신장 위구르 자치 지구에서 아침 기도를 드리러 나온 무슬림들을 향해 손짓하고 있다.

한 경찰이 신장 위구르 자치 지구에서 아침 기도를 드리러 나온 무슬림들을 향해 손짓하고 있다.

당신이 만약 중국의 소수민족 중 하나인 위구르라면, 핫즈Hajj로 순례를 다녀왔다는 이유로 감옥에 갇힐 수 있다.

최근 신장 위구르 자치지구 내에 만들어진 많은 수의 구금시설에 대한 미디어 보도가 있었다. 이러한 구금 시설들은 ‘반-극단주의 센터’, ‘정치 학습 센터’ 또는 ‘교화센터’ 등으로 다양하게 불린다. 이 시설에서, 위구르 또는 다른 무슬림 소수민족 출신 사람들은 6개월에서 12개월 또는 그 이상 자의적으로 구금되어 강제로 중국의 법이나 정책을 공부해야 한다. 이들 중 대부분의 사람이 기도하는 것, 종교 서적을 지니고 있는 것, 외국에 나간 경험이 있거나 가족이 외국에 사는 것을 이유로 표적이 되었다.

일함 토티Ilham Tohti는 존경받는 위구르 경제학자로 위구르족과 한족(대부분의 중국사람) 사이 이해가 쌓이도록 20년 동안 노력했지만, ‘분리주의’ 혐의로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다.

몇 달 전, 지역 국영 신문인 호탄일보Hotan Daily에서 종교인들 사이에서 담배 피우지 않는 지역의 종교적 관습을 ‘극단적 종교 사상’으로 동일시하는 기사를 냈다.

안타깝게도 무슬림에 대한 트럼프의 적대적인 표현을 익히 잘 알고 있는지라, 우리는 트럼프가 중국에서 위구르 사람들을 위한 투사가 될 것이라고 기대하지도 않는다.

 

4. #류샤(와 모든 인권옹호자)를 자유롭게#FreeLiuXia

시인인 류샤와 그의 남편 류 샤오보. 류 샤오보는 노벨평화상 수상자로 중국에서 구금 중에 사망했다.

시인인 류샤와 그의 남편 류 샤오보. 류 샤오보는 노벨평화상 수상자로 중국에서 구금 중에 사망했다.

노벨평화상 수상자이자 작가이고, 인권활동가인 류 샤오보Liu Xiaobo가 감옥에서 숨을 거둔 이후에도 아내인 류샤Liu Xia는 감시당하며 살고 있다.

중국에서 활동가와 인권옹호자들은 구조적으로 감시와 괴롭힘, 협박, 체포, 구금을 계속 당하고 있다. 공식적인 구금 시설이 아닌 곳에 구금되는 인권옹호자 수는 계속해서 늘어가고 있으며, 경찰은 때로 긴 기간 동안 변호사 접견을 막기도 한다.

서점, 출판사, 활동가 그리고 언론인까지 최근 중국 인근 나라에서 실종된 사람들이 중국에 구금되어 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이에 따라 중국의 법 집행 공무원들이 자신들의 관할권을 넘어선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트럼프는 중국의 인권침해에 대해서 트윗을 하지 않을 것이다. 트럼프가 트윗을 할지 말지 여부는 지켜봐야 할 것이지만, 한 가지 확실한 것은 트럼프가 트윗을 한다면, 중국에서 트위터를 할 수 있는 몇 안 되는 사람 중 한 명이 될 것이라는 점이다.

Four things Trump will not tweet about when in China

President Trump is due to visit China tomorrow as part of his Asia tour. On Oct 25, he congratulated President Xi on his “extraordinary elevation” after China’s 19th Party Congress consecrated Xi Jinping as the most powerful leader since Mao.

Spoke to President Xi of China to congratulate him on his extraordinary elevation. Also discussed NoKo & trade, two very important subjects! – Trump

Twittersphere is already abuzz with whether Trump will be tweeting in China (a country where Twitter is blocked).

How will trump tweet while in chine? For security reasons he shouldn’t have a cell phone. Or will he bring/use his android phone anyway? – Bill Bishop
Yes, Trump will be able to tweet from inside China. But the Chinese people aren’t allowed to see it. – Josh Rogin

At the landmark meeting between the two nations, North Korea and trade will be high on the agenda, but Trump will probably not tweet about the following issues:

1. China’s forcible return of North Korean refugees

North Koreans who cross the border into China without prior permission are not considered refugees by the Chinese government, but as economic migrants. They are forcibly returned to North Korea if caught.

Although China is a state party to the UN Refugee Convention, it currently does not allow the UN refugee agency, UNHCR, access to North Koreans who have fled into China.

Forcibly repatriated North Koreans are often subjected to arbitrary imprisonment, forced labour, torture or other ill treatment, and possibly execution.

Of course, President Trump’s record on refugees is also less-than-stellar, his travel ban (dubbed by some as the Muslim ban) has closed doors to many refugees and demonstrates a xenophobic policy towards Muslims.

2. #Fakenews

After a visit to top state media outlets People’s Daily, Xinhua and CCTV, President Xi famously stated that the media’s surname should be “Communist Party”—meaning that the the control of the media and of information rest with the Party at all times.

Control is not limited to the press, censorship of the internet is also unmatched. Chinese netizens now jokingly refer to it as a “Chinese intranet”.

“From jailing a blogger who aggregated public information about strikes and protests, to pressuring Cambridge University Press into pulling out scientific publications on “sensitive” topics, to barring Justin Bieber from performing in China, there seems to be no end to the appetite of the censorship machine — often to a degree of pointlessness,” wrote Nicholas Bequelin, East Asia Director at Amnesty International in his recent op-ed.

Unfortunately, with Trump’s hostility towards the media, we also don’t expect him to be a champion of free press in China.

3. Uighurs are being treated like terrorists

If you are Uighur (one of the ethnic minority groups in China), you can end up in jail for undertaking an independent pilgrimage to the Hajj.

Recent Media reports have talked about numerous detention facilities set up within the Xinjiang Uighur Autonomous Region, variously called “counter extremism centres”, “political study centres”, or “education and transformation centres”. In these facilities, Uighurs and other Muslim minorities are arbitrarily detained for between 6-12 months or more and forced to study Chinese laws and policies. Many of them were targeted because they were found praying, owning religious books, or have been abroad or have family members living abroad.

Ilham Tohti, a respected Uighur economist who has worked for two decades to build understanding between Uighurs and Han Chinese, was sentenced to life imprisonment on charges of “separatism”.

A few months ago, a local state newspaper, Hotan Daily, equated the local religious custom of not smoking among religious people as giving into “extreme religious thought”.
Unfortunately, given Trump’s hostile rhetoric towards Muslims, we also don’t expect him to be a champion of Uighurs in China.

4. #FreeLiuXia (and all the other human rights defenders)

After writer, human rights activists and Nobel Laureate Liu Xiaobo died in custody, his wife Liu Xia is still under surveillance.

Activists and human rights defenders continue to be systematically subjected to monitoring, harassment, intimidation, arrest and detention in China. Police detained increasing numbers of human rights defenders outside of formal detention facilities, sometimes without access to a lawyer for long periods.

Booksellers, publishers, activists and a journalist who went missing in neighbouring countries in recent years turned up in detention in China, causing concerns about China’s law enforcement agencies acting outside their jurisdiction.

Trump will likely not tweet about human rights abuses in China. Whether he will tweet at all remains to be seen, but one thing is for sure – if he does, he will be one of the very few people tweeting in China.

노르웨이, 아프간으로 송환을 중단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