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뉴스

케냐: 대선으로 인한 혼란 가운데 경찰의 폭력과 살인, 위협

케냐 서부도시 키수무Kisumu에서 중무장한 경찰이 시위대와 행인들을 상대로 부당한 무력을 사용하고 있다. 이는 지난주 대선으로 혼란한 가운데 시위가 계속되자, 이를 처벌하려는 경찰의 의도적인 작전인 것으로 보인다고 국제앰네스티가 밝혔다.

수도 나이로비Nairobi에서도 케냐의 대표 정치인 우후루 케냐타Uhuru Kenyatta 현 대통령과 야당 지도자 라일라 오딘가Raila Odinga 의 지지자들 사이에 충돌이 일어났고, 이를 진압하는 과정에서 경찰이 가혹 행위를 저질렀다.

지금 벌어지고 있는 사건은 경찰의 처벌적 진압으로 보인다. 야당 성향이 강한 지역 주민들을 위협하고 처벌하려는 노골적인 시도이다.

후스투스 은양아야, 국제앰네스티 케냐지부 국장

후스투스 은양아야Justus Nyang’aya 국제앰네스티 케냐지부 국장은 “키수무에서 수집한 증거를 보면 시위대를 상대로 실탄을 발사하고, 공격적으로 폭행을 가하고, 시위대로 의심되는 사람은 물론 시위 현장을 우연히 지나간 사람들의 집까지 침입하는 등 형편없는 경찰의 모습이 드러나 있다. 시장에서 장 보던 사람들, 학교에서 집으로 귀가하던 사람들, 집에서 쉬고 있던 사람들이 막무가내 경찰 공격에 심각한 부상을 당하고 총상을 입었다”고 말했다.

또한 “지금 벌어지고 있는 사건은 경찰의 처벌적 진압으로 보인다. 야당 성향이 강한 지역 주민들을 위협하고 처벌하려는 노골적인 시도인 것”이라고 밝혔다.

 

살인과 무차별 발포

10월 26일, 키수무에서 벌어진 대선 관련 폭력 사태로 최소 2명의 남성이 경찰에 총을 맞고 숨졌다. 이외에도 남성 1명이 중상을 입고 결국 목숨을 잃었다. 이 남성은 대형 흉기로 심하게 구타당한 흔적이 있었으나, 정확한 사망 정황은 알려지지 않았다.

10월 26일에는 지역 활동가 1명이 나이로비에 있는 마사레 북부 지역 슬럼가에서 총상을 입고 숨졌다. 현장에서 확보한 증거에 따르면 모두 당시 해당 지역에서 시위를 진압하던 경찰의 총에 맞았다는 정황이 드러나 있다. 그러나 경찰은 지금까지도 발포 사실을 인정하지 않고 있다.

이외에도 앰네스티는 키수무에서 경찰에게 총을 맞고 회복 중인 시민 7명을 면담했다. 피해자 중에는 16세 소년도 있었다. 대부분 경찰이 임의로 시위대로 간주해 발포하면서 부상을 입은 것으로 보인다.

은양아야 국장은 “시위대를 향해 무차별적으로 실탄을 사용하는 것은 즉시 중단해야 한다. 화기를 군중 해산 목적으로 사용하는 것은 절대 불가하며, 경찰관들은 케냐법과 국제법에서 허용하는 수단만을 사용하도록 명확한 지시를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키수무의 처벌적인 시위 진압

국제앰네스티는 10월 24일부터 27일 사이 키수무에서 경찰에게 공격을 당하거나 폭행을 당한 피해자 7명을 만나, 이들이 부상을 당한 정황을 기록했다. 이 중 4건은 피해자의 자택에 경찰이 들이닥치면서 발생한 사건이었다.

한 30대 남성은 조사관들에게 진술을 하는 도중에도 눈에 띄게 고통스러워했다. 어머니가 만든 음식을 판매하는 이 남성은 콘델레 시장에 채소를 사러 가던 도중 총을 맞았다. 그는 총을 든 경찰을 보자마자 무릎을 꿇고 손을 들었다고 한다. 그런데 경찰관 한 명이 왼손을 향해 총을 발사했고, 그의 네 번째 손가락에 총알이 박혔다. 또 다른 경찰은 그를 근처에 있는 하수도 배수로에 끌고 가서, 강제로 그 물을 마시게 했다. 경찰은 남자를 구타하고, 총을 맞은 손을 총의 개머리판으로 짓이겼다.

경찰이 집으로 들이닥치더니 ‘너희가 돌을 던진 사람들이다’라고 말했습니다. 우리는 그런 짓을 하지 않았다고 했더니, 우리더러 손을 내밀어보라고 했어요. 손을 보여줬고, 경찰은 이 손이 돌을 던진 손이라고 하면서 아들을 때리기 시작했습니다.

피해 여성의 증언

피해자 중에는 부상 정도로 보아 과도한 수준의 무력이 사용된 것으로 보이는 사례도 있었다.

25세 남성은 10월 27일 오후 8시경 경찰이 이웃집에 들이닥치자 콘델레에 있는 자신의 집으로 도망쳐 들어갔다. 그는 앰네스티에 이렇게 증언했다.

“집에 들어와 문을 잠갔는데, 곧 그들(경찰)이 문을 부수고 들어왔습니다. 그들은 ‘룽구(몽둥이)’로 내 머리를 내리치기 시작했고, 나는 팔로 머리를 막는 수밖에 없었습니다. 그들은 내 온몸을 두들겨 팼습니다. 지금도 누가 등을 건드리면 아주 고통스럽습니다. 갈비뼈도 마찬가지고요.”

그는 눈 밑이 찢어지고 팔에 찰과상을 입었을 뿐만 아니라 두개골에도 금이 갈 정도의 부상을 당했다. 의사는 두개골과 경막하강에 이 정도의 부상은 ‘오토바이 사고’와 비슷한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한 여성은 집에서 쉬던 도중 무장한 경찰 8명이 문을 부수고 들이닥쳤다고 말했다. 경찰은 이 여성의 20세 아들을 몽둥이로 때리기 시작했고, 아들은 왼쪽 눈과 다리, 왼손을 얻어맞았다. 그녀가 그만하라고 애원하자, 경찰은 배를 걷어찼다.

이 여성은 이렇게 말했다.

“경찰이 집으로 들이닥치더니 ‘너희가 돌을 던진 사람들이다’라고 말했습니다. 우리는 그런 짓을 하지 않았다고 했더니, 우리더러 손을 내밀어보라고 했어요. 손을 보여줬고, 경찰은 이 손이 돌을 던진 손이라고 하면서 아들을 때리기 시작했습니다. 나는 눈물을 터뜨렸어요.”

앰네스티 조사관들이 이 여성과 아들을 만나보니, 그는 눈에 멍이 들고 찢어질 정도로 부상이 심한 상태였다.

이 여성은 그날 밤 경찰이 또 들이닥칠지도 모른다는 두려움 때문에 다른 사람들 5명과 함께 근처 학교에서 밤을 보냈다고 했다.

은양아야 국장은 “키수무에서 일부 시위대가 돌을 던지고 새총을 사용하는 등 폭력적인 모습을 보이기는 했지만, 이에 대한 경찰의 대응은 매우 과한 수준이었다. 때로는 정당한 치안 유지 활동이라기보다 보복성 공격에 가까운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고 말했다.

 

나이로비, 알려지지 않은 경찰의 인권침해

나이로비에서는 여러 차례 경찰의 발포가 있었음에도 당국은 이 사실을 인정하지 않는 것처럼 보인다.

10월 26일 북부 마사레 지역의 슬럼에서 총상을 입고 사망한 지역활동가의 사례 외에도 지난 며칠간 해당 지역에서 최소 4명 이상이 총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앰네스티 조사팀 역시 경찰의 폭행이 있었다는 믿을 만한 증거를 입수했다.

앰네스티는 이외에도 선거 당일 또는 이후에 경찰이 과도한 무력을 사용한 사건이 다수 있었음을 확인했다. 이러한 사건 중 경찰에 신고되거나 경찰이 인정한 경우는 거의 없었다. 피해자들은 경찰의 보복이 두려워 공식적으로 피해 사실을 신고하지 못했다.

 

조사 필요성

나이로비와 키수무 모두 시위가 벌어졌고, 일부 지역의 경우 투표소를 가로막거나 유권자를 위협하는 등 투표를 방해하려는 시도가 있었다. 경찰은 투표권을 행사하려는 사람들이 누구나 안전하게 투표할 수 있도록 보호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또한 경찰은 시위가 격화될 경우 이에 대응할 권한이 있다. 다만 그럴 경우 혼란을 막기 위해 필요한 최소한의 무력만을 사용해야 한다.

화기 사용은 경찰 또는 보호해야 할 개인이 사망하거나 중상을 입을 급박한 위험에 처했을 경우에만 허용된다. 그러나 앞서 소개한 사례 중 경찰이 정당하고 적절한 방법으로 대처한 경우는 단 한 건도 없었다.

총상 피해자 중 다수는 경찰이 무차별적으로 발사한 실탄에 맞은 것으로 보인다. 이들 중에는 명백히 행인이었던 사람들도 있었다.

고의로 폭행하는 경우는 모두 인권 침해에 해당한다.

은양아야 국장은 “경찰의 발포로 치명적인 피해가 발생한 사건에 대해 경찰이 명확한 정보를 공개하지 않는 것은 매우 걱정스러운 일이다. 모든 발포 사건에 대해 즉시 독립적인 경찰 감독 기관의 조사가 이루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경찰 행동을 국제적 치안 관리 지침에 따라 통제하기 위해서는 이러한 폭력 행위의 가해자들과 이들의 지휘책임자들을 처벌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Kenya: Violence, killings and intimidation amid election chaos

Heavily armed police are using unlawful force against protesters and bystanders in the western city of Kisumu in what appears to be a deliberate campaign to punish inhabitants for continuing to protest amid chaotic elections over the past week, Amnesty International said today.

In Nairobi, instances of police brutality were interspersed with acts of violence and intimidation by supporters of the two main political figures in the country – incumbent President Uhuru Kenyatta and opposition leader Raila Odinga.

“In Kisumu, the evidence we gathered paints a grim picture of police shooting, aggressively assaulting, and even breaking into the homes of people suspected to be protesters; but also those who happen to be in the vicinity of protests. People have been seriously injured or shot while buying food in the market, walking home from school or resting in their homes,” said Justus Nyang’aya, head of Amnesty International Kenya.

“What we are witnessing appears to be punitive policing; a blatant attempt to intimidate and punish residents in the opposition stronghold.”

Killings and indiscriminate shootings

At least two men were fatally shot by the police in election-related violence in Kisumu on 26 October. Another man died of injuries that suggest he was badly beaten with a large blunt object, however the circumstances of his death remain unknown.

On 26 October, a community worker and activist was fatally shot in the slum area of Mathare North in Nairobi. All of the available evidence points to the police who were in the area dealing with protests as having shot the young man. However the police have not acknowledged the shooting.

Amnesty International spoke to seven other people who were recovering after having been shot by the police in Kisumu, including a 16-year-old boy. Most cases appear to be the result of police shooting at those they considered to be protestors at random.

“The indiscriminate use of live ammunition against protestors must stop immediately. Firearms must never be used to disperse crowds and police officers must be given clear instructions from their superiors to only use methods allowed by both Kenyan and international law,” said Justus Nyang’aya.

Kisumu: Punitive policing

Amnesty International spoke with, and documented the injuries of, seven people who say they were attacked and beaten by police in Kisumu between 24 and 27 October; four of these incidents occurred in their own homes after police burst in.

A man in his thirties, who sells food cooked by his mother, was visibly distressed as he told researchers that he was shot while on his way to buy vegetables at Kondele market. He said that when he saw the police with guns, he sank to his knees and put his hands up. He said that a police officer shot at his raised left hand and hit his fourth finger. Another officer dragged him to a nearby sewage ditch, forcing him to drink from it. He was then beaten and his injured hand smashed with the butt of a gun.

The levels of injuries sustained by some of the victims suggest that extreme levels of force were used.

A 25-year-old man ran into his house in Kondele when police rushed into the neighbourhood on 27 October at around 8pm. He told Amnesty International:

“I had got inside and locked the door, then they [police] broke the door down… When they started beating me on my head with rungus [batons], I started defending myself with my arms… They were just hitting me everywhere. On my back it is very painful if anyone touches me. Also on my ribs.”

In addition to stitches under his eye, and bleeding wounds on his arm, he has a fractured skull. A doctor described the force necessary to create such injuries to the skull and subdural area as “like being in a motorcycle accident”.

One woman said that she was in her house when eight armed police kicked the door down and burst in. They started beating her 20-year old son with batons, hitting his left eye, left leg and left hand. When she pleaded with them to stop, they kicked her in the stomach.

She said:

“They came inside and told us ‘you are the people throwing stones’. I said it was not us. They told us to show our hands. We showed our hands and they said that this hand was for throwing stones, and they beat him. I cried.”

When Amnesty researchers met her son, his eye was visibly badly injured, swollen and stitched.

She told Amnesty International that she and five other people had spent the night in a nearby school for fear of further raids.

“While some of the protesters in Kisumu have been violent, hurling stones and using slingshots, the response of the police is seriously disproportionate and at times bears a closer resemblance to vengeful attacks than legitimate policing,” said Justus Nyang’aya.

Nairobi: Police abuses unreported

In Nairobi, several police shootings appeared to go unacknowledged by the authorities.

In addition to the community worker and activist fatally shot in the slum area of Mathare North on 26 October, sources reported at least four other people suffering gunshot wounds in the area in the past few days. Amnesty researchers have also received credible evidence of police beatings.

Amnesty International is following several other cases of police using excessive force on the day of, and after, the elections. Many of these cases have not been reported to the police or by the police. Victims were particularly frightened to speak on the record, fearing reprisals from the police.

Investigations essential

In both Nairobi and Kisumu police were facing protests and attempts in some areas to prevent polls opening by blockading polling stations or intimidating voters. The police have a legitimate role to play in ensuring anyone who wishes to vote can do so safely. They are also permitted to respond if protests become violent but only with the minimum force necessary to contain the situation.

Use of firearms is only justified if the police, or an individual they should protect, are facing imminent threat of death or serious injury. In none of the cases described to Amnesty International have the police acted in a manner that was legitimate and proportional.

Many of those shot appear to have been hit because police fired live rounds indiscriminately. Some were clearly bystanders.

All of the cases of intentional beatings amount to a violation of the rights of the individuals.

“The failure of the police to disclose clear information on fatal shootings is deeply concerning. All shooting incidents should be immediately investigated by the Independent Policing Oversight Authority,” said Justus Nyang’aya.

“If the actions of the police are to be reined in and brought in line with internationally recognised policing guidelines, it is essential that the perpetrators of such violations – and those who may have command responsibility for them – are brought to justice.”

노르웨이, 아프간으로 송환을 중단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