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뉴스

예멘: 미국제 폭탄으로 주거지역 공습, 어린이 사상자 속출

지난달 예멘 수도 사나Sana’a 에서 한 주거 건물이 폭탄으로 파괴되며 민간인 16명이 목숨을 잃고 17명 이상이 부상을 입었다. 그중에서도 다섯 살 난 소녀 부타이나Buthaina의 모습이 담긴 사진은 공습 이후 엄청난 화제를 모았다. 그런데 당시 공습에 이용된 포탄이 미국에서 생산된 것이었다고 국제앰네스티가 밝혔다.

미국뿐만 아니라 영국과 프랑스 등이 사우디아라비아 연합군에 계속해서 무기를 이전했다. 연합군이 예멘 분쟁에 해당 무기를 사용한다는 것에 변명의 여지가 없다.

린 마루프, 국제앰네스티 중동·북아프리카 조사국장

부타이나에게 ‘뭐 하고 싶어?’라고 물으면 ‘집에 가고 싶어’라고 말해요. 집에 가면 가족들을 만날 수 있을 거로 생각하고 있어요. 같이 놀던 언니들과 동생이 다섯 명이나 있었는데, 이제는 아무도 없어요.

알리 알 야미, 부타이나의 삼촌

국제앰네스티의 무기 전문가들은 폭탄의 파편을 분석한 결과 미국에서 생산된 부품과 정확히 일치한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이는 일반적으로 공중 투하용 레이저 유도탄에 사용되고 있다.

8월 25일 사나의 주택 밀집 지역에 공습이 가해지면서, 주택 3채가 심각하게 훼손되고 어린이 7명이 목숨을 잃었다. 그중 다섯 명은 모두 부타이나의 형제자매였다. 이외에도 어린이 8명이 부상을 입었는데, 그중 2살 소년 샘 마심 알 함다니Sam Bassim al-Hamdani는 공습으로 부모님을 잃었다.

린 마루프Lynn Maalouf 국제앰네스티 중동·북아프리카 조사국장은 “이제 우리는 부타이나의 부모님과 형제자매를 비롯해 다른 주민들의 목숨까지 앗아 갔던 그 폭탄이 미국에서 만들어진 것이라고 확신할 수 있게 되었다”며 “미국뿐만 아니라 영국과 프랑스 등의 국가도 사우디아라비아 연합군에 계속해서 무기를 이전하며 연합군이 예멘 분쟁에 해당 무기를 사용하게 만든 것은 변명의 여지가 없다. 지난 30개월 동안 전쟁범죄를 포함해 아주 중대한 국제법 위반행위가 수도 없이 이루어졌고, 민간인들에게 참혹한 결과를 남겼다”고 말했다.

지난 30개월 동안 전쟁범죄를 포함해 아주 중대한 국제법 위반행위가 수도 없이 이루어졌고, 민간인들에게 참혹한 결과를 남겼다.

린 마루프, 국제앰네스티 중동·북아프리카 조사국장

한 현지 기자가 공습 장소에서 폭탄이 터지고 남은 잔해를 찾아냈고, 그 증거를 사진으로 제공했다. 국제앰네스티의 무기 전문가는 이 증거 사진을 검토한 결과, 미국에서 생산된 컴퓨터 제어장치 MAU-169L/B의 데이터 플레이트를 사진 속에서 분명하게 확인할 수 있었다. 이 부품은 다양한 타입의 공중 투하용 레이저 유도탄에 사용되고 있다.

미 국방안보협력국Defence Security Cooperation Agency에 따르면 미국 정부는 지난 2015년 GBU-48, GBU-54, GBU-56 유도탄 등 MAU-169L/B 컴퓨터 제어장치가 장착된 유도탄 2,800정을 사우디아라비아에 판매하도록 허가했다.

국제앰네스티는 종합적인 무기금수조치를 즉시 시행하고, 분쟁 중에 이용할 가능성이 있는 이러한 무기, 탄약, 군수품 및 기술을 예멘의 분쟁당사자 중 어느 쪽도 공급받지 못하도록 해야 한다고 촉구한다. 보고된 폭력 행위에 대해 독립적이고 공정한 조사위원회가 시급히 마련되어야 하며, 국제법상 범죄를 저지른 책임자들은 모두 공정한 재판을 거쳐 처벌을 받아야 한다.

 

폐허가 되어 버린 삶

새벽 2시경, 사우디아라비아 연합군은 예멘 수도 사나의 주거 지역인 파지 아탄Faj Attan에서 무자비한 공격을 감행했다.

알리 알 야미Ali al-Raymi, 32는 형제인 모하메드 알 야미Mohamed al-Raymi와 형수, 2세부터 10세 사이의 조카를 모두 잃었다. 다섯살 난 조카딸 부타이나만이 유일한 생존자다.

알리는 국제앰네스티에 이렇게 전했다.

“조카에게 ‘뭐 하고 싶어?’라고 물으면 ‘집에 가고 싶어’라고 대답해요. 집에 가면 가족들을 만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하고 있어요. 같이 놀던 언니들과 동생이 다섯 명이나 있었는데, 이제는 아무도 없어요. 이 아이의 슬픔과 고통이 얼마나 크겠어요?”

사우디 연합군은 당시 공격을 감행한 사실은 인정했으나, 민간인 사상자가 발생한 것은 ‘기술적인 결함’으로 인한 것이라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연합군은 ‘정당한 군사적 표적’인 후티-살레군Huthi-Saleh을 노린 공격이었다고 주장한다.

지역 주민들은 당시 공격을 당한 지역의 한 건물에 후티군측 사람이 자주 드나들었다고 밝혔다. 국제앰네스티는 이 인물의 신원과 역할, 또는 공격 당시에 해당 장소에 있었는지 아닌지를 확인할 수 없었다.

그러나 근방에 군사적 목표가 있었다고 해도 국제인도법상 민간인을 사망 또는 부상에 이르게 할 만큼 과도한 공격을 가하는 것은 금지되어 있다.

또한, 사우디 연합군 측 대변인은 해당 사건을 연합군의 공동사건평가팀JIAT, Joint Incidents Assessment Team에 회부했다고 밝혔다. 국제앰네스티는 현재까지 사건에 대해 조사에 착수하거나, 전쟁범죄의 형사책임이 있는 군 관계자들에 징계를 가하거나 이들을 기소하는 등 연합군 내에서 이와 관련해 구체적인 조치를 취하고 있다는 소식은 파악할 수 없었다.

린 마루프 국장은 “민간인의 생명을 철저히 경시하는 연합군의 태도와 효과적인 조사에 착수할 의지가 전혀 없는 모습은 국제법 위반 의혹에 대해 철저하게 조사할 독립적인 국제 조사위원회가 필요하다는 점을 더욱 강조하고 있다”며 “미국과 영국 등 주요 동맹국들이 예멘에서의 연합군의 행보에 책임을 묻기는커녕 대량의 무기를 계속해서 공급하고 있다는 사실은 부끄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배경정보

2016년 2월부터 국제앰네스티는 세계 모든 국가에 분쟁에 사용될 가능성이 있는 무기를 예멘의 분쟁당사자들에게 직접적 또는 간접적으로 공급해서는 안 된다고 촉구했다. 또한, 분쟁당사자의 모든 국제법 위반 혐의에 대해 국제적으로 독립적인 조사를 수행해야 한다고 거듭 요청해 왔다.

유엔 인권최고대표사무소OHCHR의 예멘 연례보고서에 따르면 2015년 분쟁이 시작된 후 어린이 1,120명이 숨지고 1,541명이 부상을 입었다. 지난 한 해만 이러한 어린이 사상자 중 절반 이상이 연합군의 공습에 의해 발생했다.

후티-살레군과 현지의 반(反)후티군 역시 국제인도법 위반 및 인권침해행위를 저질렀다. OHCHR 발표에 따르면 후티-살레군에 의해 발생한 어린이 사상자 중 대다수는 지상전투와 폭격, 국제적으로 금지된 대인지뢰 사용 등으로 피해를 보았다.

Yemen: US-made bomb kills and maims children in deadly strike on residential homes

The bomb that destroyed a residential building in Yemen’s capital last month, killing 16 civilians and injuring 17 more – including five-year-old Buthaina whose photograph went viral in the aftermath of the strike – was made in the USA, Amnesty International reveals today.

Amnesty International’s arms expert analysed remnants of the weapon found it bore clear markings that matched US-made components commonly used in laser-guided air-dropped bombs.

The 25 August air strike hit a cluster of houses in Sana’a, severely damaging three of them, and killing seven children including all five of Buthaina’s brothers and sisters. Eight other children were injured, amongst them was two-year-old Sam Bassim al-Hamdani, who lost both his parents.

We can now conclusively say that the bomb that killed Buthaina’s parents and siblings, and other civilians, was made in the USA

Lynn Maalouf, Research director for the Middle East at Amnesty International

“There simply is no explanation the USA or other countries such as the UK and France can give to justify the continued flow of weapons to the Saudi Arabia-led coalition for use in the conflict in Yemen. It has time and time again committed serious violations of international law, including war crimes, over the past 30 months, with devastating consequences for the civilian population.”

After examining photographic evidence provided by a local journalist who dug out the remaining fragments of the weapon at the site, Amnesty International’s arms expert was able to positively identify the data plate from a US-made MAU-169L/B computer control group. It is a part used in several types of laser-guided air-dropped bombs.

According to the Defence Security Cooperation Agency, in 2015 the US government authorized the sale of 2,800 guided bombs to Saudi Arabia that were equipped with the MAU-169L/B computer control group, including GBU-48, GBU-54, and GBU-56 guided bombs.

Amnesty International is calling for the immediate implementation of a comprehensive embargo to ensure that no party to the conflict in Yemen is supplied with weapons, munitions, military equipment and technology that can be used in the conflict. An independent, impartial inquiry into reported violations is urgently needed and all those responsible for crimes under international law must be brought to justice in fair trials.

Lives devastated forever

“She had five siblings to play with. Now she has none,” Ali al-Raymi

The Saudi Arabia-led coalition launched the devastating attacks at around 2AM in Faj Attan, a residential area in Yemen’s capital Sana’a.

Ali al-Raymi, 32, lost his brother Mohamed al-Raymi along with his sister-in-law and his five nieces and nephews aged between two and 10 years. His niece, five-year-old Buthaina, was the sole survivor.

He told Amnesty International:

“When you ask her ‘what do you want?’, she says ‘I want to go home’… She thinks that if she goes home, she will find them [her family] there… She had five siblings to play with. Now she has none… What kind of sorrow and pain could she be feeling in her heart?”

The Saudi Arabia-led coalition has admitted to carrying out the devastating attack, but maintains that the civilian casualties were the result of a “technical error”. The coalition claims it targeted a “legitimate military objective,” which belonged to the Huthi-Saleh forces.

According to local residents, one of the buildings in the area was frequented by a Huthi-aligned individual. Amnesty International was not able to confirm his identity, role or whether he was present at the time of the attack.

However, even if there were military objectives in the vicinity, international humanitarian law prohibits disproportionate attacks, including those expected to kill or injure civilians.

The Saudi Arabia-led coalition spokesperson also said that the incident had been referred to the coalition’s Joint Incidents Assessment Team (JIAT) for further investigations. To date, Amnesty International is not aware of any members of the coalition taking concrete steps to investigate, take disciplinary measures against or prosecute officers suspected of criminal responsibility for war crimes.

The coalition’s complete disregard for civilian lives, as well as their lack of commitment to effective investigations, highlights the need for an independent international inquiry to look into alleged violations of international law

Lynn Maalouf, Research director for the Middle East at Amnesty International

“It is shameful that instead of holding the coalition accountable for their actions in Yemen, key allies including the USA and the UK have continued to supply it with huge quantities of arms.”

Background

Since February 2016, Amnesty International has urged all states to ensure that no party to the conflict in Yemen is supplied – either directly or indirectly – with weapons that would be used in the conflict. It has also repeatedly called for an international independent investigation to be conducted into all alleged violations of international law committed by all parties.

According to the United Nations Office of the High Commissioner for Human Rights’ (OHCHR) annual report on Yemen, 1,120 children have been killed and 1,541 injured since the beginning of the conflict in March 2015. In the past year alone, more than half of these child casualties were attributed to the coalition airstrikes.

The Huthi-Saleh forces, as well as anti-Huthi forces on the ground, have also committed violations international humanitarian law and human rights abuses. According to the OHCHR, the Huthi-Saleh forces are responsible for the majority of child casualties caused by ground fighting, shelling and the use of banned antipersonnel landmines.

이집트, 무지개 깃발 유죄!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