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뉴스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전쟁 중 성폭력 생존자 2만 명의 정의를 위한 마지막 기회

전쟁이 발발한지 25년이 지났지만, 전쟁 중 성폭력 피해를 당한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의 생존자 2만여 명에게는 여전히 정의가 구현되지 않았다고 국제앰네스티가 새 보고서를 통해 밝혔다.

보고서 [“우리는 동정이 아니라 지원이 필요하다”: 보스니아 전쟁 성폭력 피해자들의 정의를 위한 마지막 기회]는 이러한 성범죄가 미치는 막대한 신체적, 정신적 피해 규모를 밝히고, 피해 여성들이 부당한 장벽에 가로막혀 필요한 지원과 제대로 된 법적 보상을 받지 못하고 있는 실태를 드러낸다.

20년이 훨씬 넘는 시간이 흘렀지만, 보스니아 여성 수만 명은 지금도 산산조각난 그들의 삶의 조각을 간신히 끌어모으고 있는 중이다. 이들에게 가장 절실히 필요한 것은 의료적, 정신적, 재정적 지원이지만 이들은 필요한 지원을 거의 받지 못하고 있다

가우리 반 굴리크Gauri van Gulik 국제앰네스티 유럽 부국장

가우리 반 굴리크Gauri van Gulik 국제앰네스티 유럽 부국장은 “한 해 한 해가 지나갈수록, 피해 여성들에게 그들이 마땅히 받아야 할 지원을 제공하거나 정의를 구현할 가능성은 더더욱 줄어들고 있다. 이들은 자신들이 겪은 일을 영원히 잊지 못할 것이다. 우리도 그 사실을 잊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국제앰네스티의 이번 신규 보고서는 2년간의 현지 조사 결과를 기반으로 작성되었다. 이 보고서에서는 정치적 합의 불발이 제도적 장애물과 뒤엉키면서, 1992년부터 1995년까지 성폭행 피해를 입은 피해자 세대 모두가 극심한 빈곤과 힘겨운 상황에 처하게 된 정황을 공개했다.
보스니아 전쟁 중 소녀를 포함한 수천 명의 여성이 정규군과 무장단체에 의해 강간을 포함한 다양한 형태로 성폭력을 당했다. 피해 여성 다수는 성노예가 되고 고문을 당했으며, 심지어 소위 “강간 캠프rape camps”라고 불리는 곳에서 강제 임신을 당하기도 했다.

이제는 아무도 믿을 수 없어요. 특히 정부는 더욱 믿을 수 없고요. 아무도 내 말을 들어주지 않았어요.

산야Sanja, 전쟁 중 강간 피해 생존자

엘마Elma는 당시 임신 4개월 차였음에도 ‘강간 수용소’로 끌려가 매일같이 집단강간을 당했다. “모두 방한모를 뒤집어쓰고는 날 보고 누가 내 위에 올라탈지 맞혀 보라고 했어요. 전부 동네에 살던 남자들이었죠.”

신체적 학대를 당한 끝에 엘마는 결국 아이를 유산했고, 척추에도 만성적인 상처를 입었다. 그로부터 거의 25년이 지났지만, 현재 무직 상태인 엘마는 지금까지 단 한 번도 국가로부터 의미 있는 재정적 지원을 받은 적이 없었다. 지금도 그녀는 치료와 정신적인 상담 지원이 절실히 필요한 상황이다.

기약 없이 미뤄지는 정의 구현

2004년 보스니아에서 전쟁범죄 재판이 시작되었지만, 당시 성폭력 전쟁범죄의 총 피해자로 추정되는 수 중 단 1%조차 안 되는 사람들만이 법정에 섰다. 보스니아 법원에 성폭력 혐의로 기소된 사건 중 판결이 내려진 사건은 단 123건에 불과하다. 최근 수년간 성폭력으로 기소된 사건의 수가 증가하고는 있지만, 가해자들을 모두 법정에 세우기까지는 아직 해야 할 일이 많다.

전쟁 중 포로로 잡혔던 산야Sanja는 한 군인과 그의 동료들에게 지속해서 강간을 당했다. 그녀는 전쟁이 끝나고 당국에 가해 군인을 고발했지만, 경찰과 사법부는 아무런 조처를 하지 않았다. 복지부 역시 산야가 처한 상황을 인정해주지 않았고, 지원 역시 제공하지 않았다. 산야는 국제앰네스티에 이렇게 전했다. “이제는 아무도 믿을 수 없어요. 특히 정부는 더욱 믿을 수 없고요. 아무도 내 말을 들어주지 않았어요.”

최근 증인 보호 및 지원 프로그램이 상당한 발전을 보이고는 있지만, 여전히 많은 지역에서는 무죄가 선고되는 비율이 상당히 높고, 유죄가 선고되더라도 감형되는 경우가 많다. 기소되는 사건 수도 증가하고 있다고는 하지만, 여전히 미제 사건은 막대한 규모로 밀려 있다.

재판 결과가 나오기까지 너무나도 느리고, 그 결과도 마땅한 처벌에 미치지 못하는 탓에 생존자들은 좀처럼 나서서 발언하지 못하고 있다. 형사사법 제도를 신뢰할 수 없고, 가해자들이 처벌받지 않고 넘어가는 분위기가 압도적으로 형성되어있기 때문이다.

한 여성은 무장단체의 습격으로 그녀의 집과 심지어는 경찰서에서까지 수차례 강간을 당했다. 이 여성은 “생존자 대부분이 정의가 구현되는 걸 보지 못하고 죽을 것이다. 몇 년만 지나면 법원은 더는 진행할 사건이 없을 것이다. 재판을 받아야 할 생존자, 가해자, 증인 중에 살아 있는 사람이 없을 것이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아무런 지원 없이 방치된 여성들

최근 생존자들에 지원을 강화하고 서비스를 개선하려는 움직임이 나타나고 있다. 하지만 여전히 단편적인 수준에 그치고, 지역별로도 큰 차이를 보인다. 이러한 변화가 제도화되어 국내 모든 지역에 완전히 정착되지 않는 이상, 그 영향은 제한적이고 되는 대로의 수준에 그칠 것이다.

성폭력 여성 피해자들의 실업률과 빈곤율은 매우 높게 나타나며, 이들은 보스니아에서도 가장 취약한 경제집단으로 꼽힌다. 생존자 중 매월 소액의 지원금을 받고 기본적인 혜택을 누릴 수 있는 사람들은 고작 800여 명에 불과하다. 생존자를 위한 공식적인 보상 계획은 전혀 없는 상태로, 생존자들은 자신들의 권리를 주장하려면 현행 사회보장제도와 민, 형사법원의 사법절차라는 복잡한 장애물을 헤쳐 나가야 한다.

최근 수년간 중요한 진전을 이룩한 것은 사실이지만, 여전히 가야 할 길은 너무나 멀다. 과거의 상처는 영원히 씻을 수 없겠지만, 이러한 피해 여성들이 마침내 권리와 존엄을 되찾을 수 있도록 보장하기에는 아직 늦지 않았다

가우리 반 굴리크Gauri van Gulik 국제앰네스티 유럽 부국장

이러한 사회보장 혜택 및 서비스는 보편적으로 보장되거나 비슷한 수준으로 마련되어 있지 않기 때문에 거주 지역에 따라 받을 수 있는 수준의 차이가 크다. 일례로,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내 자치구역인 스르프스카 공화국Republika Srpska에서는 내전과 관련된 성폭력 생존자를 전쟁범죄 피해자로 인정하지 않는데, 이 때문에 생존자들은 보상이나 지원을 요구하는 것이 상당히 어려운 상황이다. 이런 지역에 거주하는 성폭력 피해자는 매월 연금을 받는 것은 물론이고 의료 서비스, 재활치료, 정신적, 사회적 지원을 받는 것이 불가능하다.

이런 장애 요소 때문에 피해자들은 섣불리 나서지 못하고, 혜택을 받기 위해 다른 권리를 포기하는 등 어쩔 수 없이 복잡한 행정절차에 울며 겨자 먹기로 따를 수밖에 없다. 대다수의 여성이 매월 지원금을 받기 위해서는 서류상 주소를 옮겨야 했다고 증언했다. 이렇게 주소를 옮길 경우 실제 거주하는 지역에서는 의료적, 사회적 지원과 같이 절실하게 필요한 공공서비스를 받지 못하게 된다.

굴리크 부국장은 “정부는 생존자들이 보상을 받을 수 없도록 가로막는 차별적 장애요소들을 제거하고, 모든 생존자가 거주 지역에 상관없이 동등한 보호와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보장하는 조치를 시행해야 한다”며 “최근 수년간 중요한 진전을 이룩한 것은 사실이지만, 여전히 가야 할 길은 너무나 멀다. 과거의 상처는 영원히 씻을 수 없겠지만, 이러한 피해 여성들이 마침내 권리와 존엄을 되찾을 수 있도록 보장하기에는 아직 늦지 않았다”라고 말했다.

Bosnia and Herzegovina: Last chance for justice for over 20,000 wartime sexual violence survivors

A quarter of a century after the start of the conflict, more than 20,000 survivors of wartime sexual violence in Bosnia and Herzegovina are still being denied justice, said Amnesty International in a new report.

More than two decades after the war, tens of thousands of women are still piecing together their shattered lives

Gauri van Gulik, Amnesty International

“We need support, not pity:” Last chance for justice for Bosnia’s wartime rape survivors reveals the devastating physical and psychological consequences of these crimes and the unjustifiable barriers preventing women from accessing the support they need and the legal redress to which they are entitled.

“More than two decades after the war, tens of thousands of women in Bosnia are still piecing together their shattered lives with little access to the medical, psychological and financial assistance they desperately need,” said Gauri van Gulik, Amnesty International’s Deputy Europe Director.

“As each year passes, so does the prospect of ever attaining justice or receiving the support to which they are entitled. These women can not forget what happened to them and neither should we.”

The report, based on research conducted over two years, reveals how systemic obstacles combined with a lack of political consensus have consigned a generation of survivors – raped during the 1992-5 war – to penury and hardship.

During the conflict thousands of women and girls were subjected to rape and other forms of sexual violence by military and paramilitary groups. Many were enslaved, tortured and even forcibly impregnated in so-called ‘rape camps’.

I don’t trust anyone any more, especially not the state. They all failed me

Sanja, wartime rape survivor

Elma was four months pregnant when she was taken to a rape camp and gang-raped on a daily basis. She told Amnesty International: “They would wear balaclavas and ask me if I could guess which one was on top of me. These were all local boys.”

As a result of the physical abuse, she lost her baby and suffered lasting injuries to her spine. Almost 25 years on, Elma, who is unemployed, has not received any meaningful financial support from the state and is in desperate need of medical and psychological assistance.

Interminable delays in justice

Since war crimes trials began in Bosnia in 2004, less than 1% of the total estimated number of victims of war crimes of sexual violence have come to court. Courts across the country have completed only 123 cases involving sexual violence charges and although the number of prosecutions has increased in recent years, more must be done to ensure the perpetrators are brought to justice.

After the war, Sanja, a woman who had been held captive and repeatedly raped by a soldier and his comrades, reported him to the authorities. The police and judicial authorities failed to take action against the perpetrator and social services failed to recognize Sanja’s situation and provide assistance. She told Amnesty International: “I don’t trust anyone any more, especially not the state. They all failed me.”

While there has been significant progress in witness protection and support, this could be undermined by high acquittal rates in several jurisdictions and often-reduced sentences for those convicted. Meanwhile the increase in the number of cases prosecuted cannot mask the huge backlog of cases.

Slow and inadequate justice has discouraged survivors from coming forward undermining confidence in the criminal justice system and generating an overwhelming sense of impunity.

One woman who was raped multiple times by paramilitaries at her home and at a police station points out that “Most survivors will not live long enough to see justice being done. In a few years, the courts will run out of cases; there won’t be any survivors, perpetrators or witnesses alive to go through the trials.”

Women left without support

There have been recent changes aimed at strengthening access to support and improving services for survivors. However these remain piecemeal and vary dramatically in different parts of the country. Unless these changes are fully institutionalized in all parts of the country, their impact will be limited and haphazard.

Women victims of sexual violence tend to experience high rates of unemployment and poverty and are among the most vulnerable economic groups in Bosnia. And yet only around 800 survivors have been able to access some monthly allowances and other basic benefits. In the absence of a formal reparation scheme, survivors have to navigate a complex array of existing social allowances and judicial proceedings in criminal and civil courts, in an attempt to claim their rights.

Whilst the trauma of the past can never be unlived, it is not too late to ensure that the future of these women is one where their rights and their dignity can finally be reclaimed

Gauri van Gulik, Amnesty International

Since benefits and services are not universally guaranteed or harmonised across the country, access to them varies depending on place of residence. For example, Republika Srpska does not recognise survivors of conflict-related sexual violence as a special category of war crimes victims and restricts access to any reparation or support severely. These provisions have prevented most survivors of sexual violence living there from accessing a monthly allowance, as well as free healthcare, rehabilitation and psychological and social support.

Obstacles like these discourage many victims from coming forward and force others to engage in administrative acrobatics, trading one right for another, in order to access benefits. A number of women described to Amnesty International how they were forced to change their official residency in order to obtain the monthly allowance. This entailed losing the right to access public services, including badly needed health and social care, in the places where they actually live.

“The authorities must remove these discriminatory obstacles which prevent access to reparations and replace them with measures that guarantee equal protection and support for all survivors regardless of where they live,” said Gauri van Gulik.

“Recent years have seen important improvements but there is still a great distance to travel. Whilst the trauma of the past can never be unlived, it is not too late to ensure that the future of these women is one where their rights and their dignity can finally be reclaimed.”

미국: 트랜스젠더 난민 알레한드라를 석방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