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뉴스

‘로힝야’는 누구인가?

로힝야 사람들이 미얀마를 떠나는이유

최근 몇 주 동안 약 37만 명* (9월 11일 기준 업데이트) 의 로힝야 난민이 방글라데시로 피난을 떠났다. 로힝야 무장단체의 공격에 미얀마 정부군이 지나치게 과도하며 불법적인 군사 대응으로 보복한 데 따른 결과다.

국제앰네스티는 이들 로힝야 난민이 처한 힘겨운 상황을 알리고자 한다. 미얀마 정부의 지원 아래 이들에게 가해지는 박해와, 로힝야 사태가 광범위하게 미치는 인도적 영향에 대해서도 다룬다.


박해받는 사람들

로힝야 사람 대부분은 이슬람교를 믿는 인구 110만 명의 소수민족으로, 방글라데시와 국경을 맞대고 있는 미얀마 서부 라킨Rakhine 주에 거주하고 있다.

이들은 수 세대에 걸쳐 미얀마에 거주해 왔지만, 미얀마 정부는 로힝야 전원이 방글라데시에서 온 불법 이민자라고 주장하며 시민권을 인정하지 않고 있다. 이 때문에 사실상 로힝야 주민 대부분이 무국적 상태다.

제도적인 차별로 인해 로힝야의 생활 환경은 개탄스러운 수준이다. 다른 미얀마 국민들과 근본적으로 격리된 채, 자유롭게 이동할 수 없으며, 의료 접근권과 교육을 받고 직업을 구할 기회도 제한되어 있다.

2012년, 불교 신자가 대부분인 라킨 주민들과 로힝야 사이의 긴장이 높아지면서 폭동이 일어났고, 결국 로힝야 주민 수만 명은 집을 떠나 불결한 난민 수용소로 들어가야 했다. 수용소에서 거주하는 주민들은 바깥으로의 이동이 제한되었고, 지역사회에서도 격리되었다.

2016년 10월, 라킨 북부에서 로힝야 무장단체가 경찰 초소를 공격해 사망자를 낸 사건이 발생하자, 미얀마 군은 로힝야 전체를 대상으로 무력진압에 나섰다. 당시 로힝야를 대상으로 불법살인과 임의체포, 강간 및 여성과 소녀를 대상으로 한 성적 괴롭힘 등 광범위한 인권침해가 이루어졌으며 학교와 모스크 등 건물 1,200곳 이상이 불에 탔다. 앰네스티는 이러한 정황을 상세히 기록했고, 반인도적 범죄에까지 해당할 수 있다는 결론을 내렸다.

최근의 폭력 사태

최근 방글라데시로 로힝야 난민들이 몰려들기 시작했다. 지난 8월 25일, 로힝야 무장단체가 경찰 초소를 공격한 데 대한 보복으로 미얀마군이 군사 대응에 돌입했기 때문이다.

로힝야 전체를 적으로 간주하는 정부군의 대응은 불법이며 전적으로 과한 수준이다. 현지 소식통들은 마을 전체가 잿더미로 변했고, 수많은 민간인들이 목숨을 잃었다고 전했다.

미얀마 정부는 지금까지 최소 400명이 사살되었다고 밝히고, 사망자의 대부분이 ‘테러리스트’였다고 주장했다.

로힝야 무장단체도 또다른 민족적, 종교적 소수집단 민간인들을 상대로 폭력을 행사했다는 보고도 전해졌다.

누구의 책임인가?

최근 벌어지고 있는 잔혹행위의 대부분은 미얀마 정부군이 자행한 것이다. 미얀마군은 민간 정부로부터 독립적이며, 민간 법원에서 재판을 받지 않는다. 그러므로 이번 사태에서 저지른 범죄행위의 책임은 군 사령관 전원과 병사들의 몫이다.

정부군은 로힝야 뿐만 아니라 다른 모든 민족적, 종교적 소수집단을 대상으로 오랫동안 인권침해를 자행해 왔다.

그러나 현재 미얀마의 최고 실권자인 아웅산 수치 국가자문역은 이처럼 끔찍한 군에 의한 인권침해를 인정하지 않고, 긴장 상황을 진정시키려는 노력도 하지 않고 있다.

아웅 산 수치는 이달 초 미얀마에서 활동하는 국제 구호원들이 로힝야 무장단체를 지원하고 있다고 비난하며, 구호원들의 신변에 대한 우려를 증폭시키기도 했다.

또한 라킨 사태에 개입하라고 촉구하는 유엔 및 세계 각국 정상들의 요청에도 귀를 기울이지 않았다.

©AFP/ Getty Images

인도주의적 재앙

유엔 발표에 따르면 사태가 발생한 이후 첫 2주 동안에만 15만명에 이르는 로힝야 사람들이 방글라데시로 피난을 떠났으며, 지금도 많은 난민들이 쏟아져 들어오고 있다.

방글라데시에 들어오고 있는 난민들은 굶주리고 부상을 입었으며, 정신적으로 큰 상처를 받은 상태다. 이들에게는 식량과 거주지, 의료 서비스 등의 인도주의적 지원이 시급하다. 방글라데시 정부는 어려운 상황에 처한 난민들을 지원할 수 있도록 국제적인 원조를 긴급하게 요청하고 있다.

미얀마 내에 약 27,000명의 다른 소수민족 주민들이 라킨에서 강제이주를 당했으며, 이들은 현재 미얀마 정부의 지원을 받고 있다.

유엔과 구호단체는 라킨 북부의 산악지대에 발이 묶여 있는 민간인 수천 명에게 식량과 식수, 약품 등 생필품을 공급하려 했지만 미얀마 정부가 이를 가로막았다. 구호 대상 대부분은 로힝야 사람들이었다.

대다수의 로힝야 주민들은 이번 폭력사태가 벌어지기 이전부터 구호단체의 원조에 생계를 의존하고 있었다. 정부가 이처럼 구호 활동을 제한하면서 주민 수만 명은 더욱 위험한 상황에 처했다. 인간 생명을 경시하는 미얀마 정부의 냉혹한 태도를 보여주는 처사다.

폭력사태 발생 후 첫 2주 동안 방글라데시로 피난을 떠난 로힝야 난민의 수
라킨에 거주하고 있는 로힝야의 인구 수
라킨에서 강제이주된 다른 소수민족의 수
미얀마 정부가 밝힌 지금까지의 사망자 수
37만 명
110만 명
27천 명
400
이스라엘 불법 정착민은 민간 법원에서 재판을 받는반면, 서안지구의 이스라엘 군사법원에 회부된 사건 중 95-99%가 유죄선고를 받았다.
15만 명
라킨에 거주하고 있는 로힝야의 인구 수
110만 명
라킨에서 강제이주된 다른 소수민족의 수
27천 명
미얀마 정부가 밝힌 지금까지의 사망자 수
400


온라인액션
‘인종학살’ 당하고 있는 로힝야 사람들
종료된 액션입니다.
3,859 명이 함께 참여하였습니다.
진행 중인 온라인 액션 참여하기

Who are the Rohingya and why are they fleeing Myanmar?

In recent weeks, around 370,000 Rohingya refugees have fled into Bangladesh, as a result of an unlawful and totally disproportionate military response to attacks by a Rohingya armed group.

Here, Amnesty International explains this people’s plight, their state-sponsored persecution, and the crisis’ wide-ranging humanitarian effects.

A persecuted people

The Rohingya is a predominantly Muslim ethnic minority of about 1.1 million living mostly in Rakhine state, west Myanmar, on the border with Bangladesh.

Though they have lived in Myanmar for generations, the Myanmar government insists that all Rohingyas are illegal immigrants from Bangladesh. It refuses to recognize them as citizens, effectively rendering the majority of them stateless.

As a result of systematic discrimination, they live in deplorable conditions. Essentially segregated from the rest of the population, they cannot freely move, and have limited access to health care, schools or jobs.

In 2012 tensions between the Rohingya and the majority Rakhine population – who are predominantly Buddhist – erupted into rioting, driving tens of thousands of mainly Rohingya from their homes and into squalid displacement camps. Those living in the camps are confined there and segregated from other communities.

In October 2016, following lethal attacks on police outposts by armed Rohingya in northern Rakhine State, the Myanmar army launched a military crackdown targeting the community as a whole. Amnesty International has documented wide-ranging human rights violations against the Rohingya including unlawful killings, arbitrary arrests, the rape and sexual assault of women and girls and the burning of more than 1,200 buildings, including schools and mosques. At the time, Amnesty International concluded that these actions may amount to crimes against humanity.

The recent violence

The latest wave of refugees into Bangladesh follows Myanmar’s military response to an attack by a Rohingya armed group on security forces posts on 25 August.

The military’s response has been unlawful and completely disproportionate, treating an entire population as an enemy. Reports from the ground have described deaths of civilians, along with entire villages burned to the ground.

Myanmar government has said at least 400 people have been killed so far, describing most of those killed as “terrorists.”

There have also been reports of violence by Rohingya armed groups against civilians including of other ethnic and religious minorities.

Who is responsible?

Myanmar’s military has carried out the bulk of these latest atrocities. It has considerable independence from the civilian government and is not accountable to civilian courts. Commanders of all ranks and soldiers therefore bear responsibility for any crimes they have committed during the current crisis.

The military have a history of human rights violations against the Rohingya and other ethnic and religious minorities in Myanmar.

However, Aung San Suu Kyi, Myanmar’s state counsellor, the country’s de facto leader, is failing to acknowledge the horrific reports of military abuses and to deescalate tensions.

Earlier this month her office accused aid workers in Myanmar of providing support to the Rohingya armed group prompting fears for their safety.

She has also failed to heed calls from the United Nations (UN) and world leaders to intervene to address the situation in Rakhine State.

Humanitarian catastrophe

According to the UN, more than 250,000 Rohingya fled to Bangladesh in the first two weeks of the crisis alone, and more are coming in.

People arriving are injured, hungry and traumatized and in urgent need of humanitarian assistance, including food, shelter and medical care. The Bangladesh authorities require urgent international assistance to help them support people in need.

Inside Myanmar around 27,000 people from other ethnic minorities have also been displaced in Rakhine State, and are being assisted by the Myanmar authorities.

The authorities have stopped vital supplies from the UN and other aid agencies of food, water and medicine to thousands of people – mostly Rohingya – stranded in the mountains of northern Rakhine State.

A large number of Rohingya relied on aid for their survival even before this latest violence. These restrictions have put tens of thousands of people at further risk and shown a callous disregard for human life.

The crisis in numbers

370,000 – around how many Rohingya fled to Bangladesh in the first two weeks of the crisis
1.1 million – the number of Rohingya living mostly in Rakhine state
27,000 – the number of other ethnic minorities displaced in Rakhine state
400 – the minimum number of people killed so far according to the Myanmar government

미국: 트랜스젠더 난민 알레한드라를 석방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