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뉴스

미얀마군, 로힝야 난민 겨냥해 불법적인 지뢰 매설

미얀마군, 방글라데시 국경지대에 지뢰 매설.. 피난하는 로힝야 난민에 치명적인 위협

 

미얀마군이 방글라데시 국경지대에 국제적으로 금지된 대인지뢰를 매설하면서 지난주에만 어린이 2명을 포함해 최소 3명이 중상을 입고 1명이 숨진 것을 확인했다고 국제앰네스티가 9일 밝혔다.

목격자 진술과 무기 전문가들의 분석을 바탕으로, 국제앰네스티는 미얀마 라킨 Rakhine 주의 북서부 국경지대를 따라 집중적으로 지뢰가 매설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이 지역은 지난 2주간 대규모 군사작전이 이루어지면서 유엔 추정 27만 명이 피난을 떠난 지역이다.

현재 방글라데시와 미얀마 국경 인근에 있는 티라나 하산Tirana Hassan 국제앰네스티 위기대응국장은 “라킨의 상황은 이미 끔찍한 수준이었지만 더욱 최악의 위기로 치닫고 있다. 미얀마군은 국경지대의 유동인구가 매우 많은 경로를 따라 무차별적이고 치명적인 무기를 설치하는 냉혹한 태도를 보였다. 이 때문에 수많은 민간인들의 생명이 엄청난 위험에 처해있다”고 말했다.

아직도 정규군이 공개적으로 대인지뢰를 사용하는 국가는 세계적으로 손에 꼽는다. 북한과 시리아, 그리고 미얀마다. 미얀마 정부는 이미 박해를 받아 피난을 떠나는 사람들을 목표로 지뢰를 매설하고 있다. 이처럼 끔찍한 행위를 즉시 중단해야 한다

– 티라나 하산Tirana Hassan 국제앰네스티 위기대응국장

 

미얀마 라킨 주의 타웅 표 레트 왈Taung Pyo Let Wal 지역 인근에서도 일부 지뢰가 매설된 것이 발견됐다. 이 지역은 방글라데시 국경지대와 가장자리를 맞대고 있는 지역으로, 이곳 주민 대부분은 방글라데시 내 임시 난민 수용소로 피난을 떠난 상태지만, 보급품을 공수하거나 다른 피난민의 국경 통과를 돕기 위해 국경을 넘어 이곳으로 빈번히 드나들기도 한다.

9월 3일에는 50대 여성이 방글라데시 국경을 넘어 타웅 표 레트 왈로 들어왔다가 돌아가는 길에 지뢰를 밟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 여성은 한쪽 다리의 무릎 아래가 날아가는 부상을 입고 방글라데시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피해 여성의 가족인 칼마(20)는 국제앰네스티에 이렇게 전했다. “시어머니는 샤워할 물을 가지러 (난민 수용소에서) 우리 마을로 갔어요. 몇 분이 지나고 커다란 폭발음이 들렸어요. 누가 지뢰를 밟았다고 하더군요. 나중에야 그 사람이 우리 시어머니라는 걸 알게 됐죠.”

다수의 목격자들은 미얀마 정규군과 국경 경찰이 미얀마-방글라데시 국경지대 근방에 지뢰를 매설하는 모습을 목격했다고 전했다.

국제앰네스티는 폭발 직후 휴대폰으로 촬영된 피해 여성의 찢겨져 나간 다리 사진을 입수해, 이 사진의 진위여부를 확인했다. 의학 전문가들은 상처의 모습으로 봤을 때, 강력한 폭발 장치에 의한 상처라는 결론을 내렸다. 폭발은 지면에서 위쪽으로 향했고, 폭발 장치는 지면에 위치해 있었다. 모두 지뢰의 특징과 일치했다.

다른 주민들은 사고가 난 위치 주변에 최소 1개 이상의 지뢰가 더 매설되어 있는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국제앰네스티 확인 결과 역시 조작이 없는 사진이었다.

이번 주 미얀마 국경지대로부터 훨씬 내부에 위치한 마을에서도 혼잡한 교차로에서 지뢰 폭발로 추정되는 사고 4건이 추가로 발생했다. 이 사고로 10세에서 13세 사이의 소년 2명이 중상을 입고 남성 1명이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고 목격자와 지역 주민들은 말했다.

교차로 인근 지역에서 몸을 숨기고 있는 한 로힝야 남성은 사고가 난 지점에서 최소 6개의 지뢰가 더 매설되어 있는 것을 다른 주민들과 함께 발견했다고 말했다. 이 남성과 마을 주민들은 다른 주민들을 보호하기 위해 목숨을 걸고 지뢰 2개를 제거했다.

국제앰네스티 무기 전문가들이 해당 사진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이렇게 매설된 지뢰 중 최소 1개 이상은 PMN-1 대인지뢰인 것으로 추정된다. 밟은 사람에게 부상을 입히는 것이 목적으로, 실제로 무차별적으로 부상을 입히는 지뢰다.

국제앰네스티는 올해 6월 보고서를 발표하고, 미얀마 카친 주와 샨 주에서 미얀마군과 무장단체 양측 모두가 대인지뢰 및 사제폭발물을 설치하면서 어린이를 포함한 민간인들이 목숨을 잃거나 중상을 입은 정황을 공개한 바 있다.

 

국제앰네스티가 진위를 확인한 사진들 중 일부. 국경지대 인근에 지뢰가 묻혀 있는 사진이다.

그러나 아웅 산 수치 미얀마 국가자문역의 대변인은 정부군이 지뢰를 매설하고 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그런 지뢰를 테러리스트들이 매설하지 않았다고 누가 단언할 수 있는가?”라며 일축했다.

그로부터 며칠 후, 샤히둘 하크 방글라데시 외교부장관은 미얀마와 방글라데시가 공유하는 국경지대에 지뢰를 매설한 점과 관련해 미얀마 정부에 공식적으로 항의했다고 로이터통신을 통해 확인했다.

티라나 하산 국장은 “미얀마 정부는 무조건 전면 부정하는 태도로 나서는 것을 중단해야 한다. 군이 지뢰를 매설하고 있다는 사실은 모든 증거가 뒷받침하고 있다. 이러한 지뢰 매설은 불법일뿐더러, 이미 민간인들이 그로 인해 피해를 입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전개되고 있는 상황은 인종학살이라고밖에 표현할 수 없다. 민족적, 종교적으로 소수인 로힝야를 표적으로 삼은 것이다. 법적 용어로 표현하자면 살인과 강제퇴거 또는 강제이주가 포함된 반인도적 범죄다”라며 “미얀마 정부는 로힝야에 대한 군사행동 및 충격적인 인권침해행위를 즉시 중단해야 한다. 또한 전문적인 지뢰 제거반을 비롯해 인도주의 단체들이 라킨 주 지역에 자유롭게 출입할 수 있도록 허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세계 각국의 군사적 지원

호주 정부는 미얀마군의 훈련을 담당하고 있으며, 러시아와 이스라엘 등의 국가들은 미얀마군에 무기를 공급하고 있다. 유럽연합(EU)은 미얀마에 대한 무기금수조치를 유지하고 있지만, 일부 회원국들은 최근 훈련 등 다른 형태로 지원을 제공하려는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미국 역시 군사훈련과 워크숍을 통해 미얀마와의 군사적 협력을 확대하려는 추세다.

티라나 하산 국장은 “미얀마군에 여전히 훈련을 제공하거나 무기를 판매하고 있는 국가들은 미얀마군이 로힝야를 대상으로 반인도적 범죄에까지 해당할 정도의 잔인한 폭력행위를 가하고 있는데도 이들에게 힘을 실어주고 있는 것이다. 이는 반드시 중단되어야 한다. 또한 그와 유사한 협력을 고려하고 있는 국가들도 즉시 방침을 바꿔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온라인액션
‘인종학살’ 당하고 있는 로힝야 사람들
3,481 명 참여중
탄원 서명하기

Myanmar Army landmines along border with Bangladesh pose deadly threat to fleeing Rohingya

Myanmar’s security forces planted internationally banned antipersonnel landmines along its border with Bangladesh which have seriously injured at least three civilians, including two children, and reportedly killed one man in the past week, Amnesty International confirmed today.

Based on interviews with eyewitnesses and analysis by its own weapons experts, Amnesty International has documented what seems to be targeted use of landmines along a narrow stretch forming part of the north-western border of Rakhine State, where the United Nations estimates 270,000 people have fled a major military operation in the past fortnight.

“This is another low in what is already a horrific situation in Rakhine State. The Myanmar military’s callous use of inherently indiscriminate and deadly weapons at highly trafficked paths around the border is putting the lives of ordinary people at enormous risk,” said Tirana Hassan, Amnesty International’s Crisis Response Director, who is currently near the Bangladesh-Myanmar border.

“The Myanmar Army is one of only a handful of state forces worldwide, along with North Korea and Syria, to still openly use antipersonnel landmines. Authorities must immediately end this abhorrent practice against people who are already fleeing persecution.”

Some of the mines have been found near Taung Pyo Let Wal (also known as Tumbro) in Myanmar’s Rakhine State on the edge of the border with Bangladesh. Many have fled the area to a makeshift refugee camp inside Bangladesh, but make frequent trips back across the border to bring supplies or to help others to cross.

In one incident, on 3 September, a woman in her 50s crossed the border from Bangladesh into Taung Pyo Let Wal and stepped on a landmine on the way back. She is being treated in a Bangladeshi hospital after her leg was blown off from the knee down.

One of her relatives, Kalma, 20, told Amnesty International: “My mother-in-law went to our village [from the camp] to fetch water to take a shower. A few minutes later I heard a big explosion and I heard someone had stepped on a mine. It was only later I realized it was my mother-in-law.”

Several eyewitnesses said they had seen Myanmar security forces, including military personnel and Border Guard Police, plant mines close to the Myanmar-Bangladesh border.

Amnesty International verified the authenticity of graphic mobile phone images showing the woman’s shredded legs immediately after the blast. Medical experts concluded from the nature of the injury that it was caused by an explosive device that was powerful, directed upwards and located on the ground, all of which is consistent with a landmine.

Other villagers showed photos of at least one other landmine close to the same location, which Amnesty International has also verified to be genuine.

Four other suspected mine blasts have also taken place this week by a busy crossroad near another village further inside Myanmar in the border area. They seriously injured two boys aged between 10 and 13 and reportedly killed one man, according to witnesses and local people.

One Rohingya man who is in hiding near the crossroads, who said he and others had had found at least six other mines planted in the same area. He and other men had put their own lives at risk to dig up two of the mines to protect other villagers.

At least one of the mines used appears to be the PMN-1 antipersonnel landmine, which is designed to maim and does so indiscriminately, based on analysis of images by Amnesty International weapons experts.

In a report in June this year, Amnesty International documented how both the Myanmar Army and ethnic armed groups in Kachin and Shan State planted antipersonnel landmines or improvised explosive devices that killed and maimed people, including children.

International military support

The Australian governments is providing training to the Myanmar Army, while Russia and Israel are among countries supplying it with weapons. While the EU maintains an arms embargo on Myanmar, there have been recent moves by some Member States to provide other forms of support including training.

The USA is also exploring expanding military co-operation with the Myanmar army through trainings and workshops.

“Governments around the world who continue to train or sell arms to Myanmar’s military are propping up a force that is carrying out a vicious campaign of violence against Rohingya that amounts to crimes against humanity. This must stop and any other states who are thinking about similar engagement should change course immediately,” said Tirana Hassan.

Earlier this week, the spokesperson for Myanmar’s State Counsellor Aung San Suu Kyi, dismissed media reports that the army was planting landmines: “Who can surely say those mines were not laid by the terrorists?”

A few days later the Bangladeshi Foreign Secretary Shahidul Haque confirmed to Reuters news agency that Dhaka had launched a formal complaint with Myanmar for planting landmines along the countries’ shared border.

“The Myanmar authorities should stop issuing blanket denials. All the evidence suggests that its own security forces are planting landmines that are not only unlawful, but that are already maiming ordinary people,” said Tirana Hassan.

“What is unfolding in front of our eyes can be described as ethnic cleansing, with the Rohingya targeted for their ethnicity and religion. In legal terms, these are crimes against humanity that include murder and deportation or forcible transfer of population.

“What is unfolding in front of our eyes can be described as ethnic cleansing, with the Rohingya targeted for their ethnicity and religion. In legal terms, these are crimes against humanity that include murder and deportation or forcible transfer of population.” Tirana Hassan

“Myanmar’s government must immediately end the campaign and the shocking abuses against Rohingya. It must also allow unfettered access for humanitarian groups, including specialized demining teams, into Rakhine State.”

자메이카: 경찰의 살인을 묵인하지 않고 맞서 싸우다 / 샤켈리아 잭슨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