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트 블로그

인권에도, “Winter is coming”

안나 네이스탯(Anna Neistat), 국제앰네스티 선임 조사국장

<왕좌의 게임>을 본 적이 없는 사람이라도, “Winter is coming.” 불길한 미래를 예언하는 이 유명한 한마디는 들어 본 적이 있을 것이다. 드라마에서 이 말은 기나긴 여름이 지나면 혹독한 겨울이 찾아온다는 뜻이기도 하지만, 겨울이 되면 세계에 대재앙이 도래할 것이라는 경고이기도 하다. 바로 ‘죽은 자들의 군대’ 다. 이렇게 엄청난 위협에 비하면 그동안의 암투와 배신, 불화는 사소하고 무의미해 보인다.

인권옹호자로서 세계 각국의 지도자들이 정치적으로 우위를 점하려 책임을 전가하고 분열을 조장하는 모습을 지켜보다 보면, 우리에게도 겨울이 찾아오고 있는 것 같다는 생각을 떨칠 수가 없다. 인권 보호가 더 이상 의미 없는 행위로 전락하게 된, 암울한 미래가 말이다.

우리의 ‘여름’은 길고 풍요로웠다. 70년 전인 1948년, 세계 각국은 한자리에 모여 세계인권선언을 채택했다. “국적과 상관없이 모든 사람의 인권은 보호받아야 한다”는 내용을 처음으로 명시한 선언이었다.

이처럼 모든 사람의 인권을 보호하기 위해 헌신하겠다는 선언문을 마련한 것은 오랫동안 인류의 참혹하고도 암울했던 ‘긴 밤’을 견뎌낸 생존자들이었다. 이들은 가스실, 인종청소처럼 민간인들이 대규모로 고통받는 일이 다시는 반복되지 않게 하려고 뜻을 모았다.

그 이후, 세계인들은 각지에서 놀라운 성과를 이룩해냈다. 여성과 LGBT의 인권을 보장했고, 권력을 남용하는 정부에 맞서 일어섰고, 절대 쓰러지지 않을 것 같았던 전체주의 정권을 무너뜨렸으며, 국가 원수들이 마땅한 처벌을 받게 했다. 그렇게 사람들은 완전히 다른 세상을 만들어냈다. 인류 역사상 가장 암울한 시기를 거치고, 다시는 같은 참상을 반복하지 말자고 선언했던 사람들이 지금의 사회를 본다면 몰라볼 정도의 변화를 이룩한 것이다.

우리가 막아낼 공격은 더 이상 개인이나 공동체의 권리에 대한 것이 아니다…. 인권보호제도 자체를 무너뜨리려는 위협에 맞서야 한다.

그런데 지금은 다시 과거로 퇴보하고 있는 것처럼 보인다. 지난 70년이 장밋빛이었다고 할 수는 없다. 장벽을 지키는 ‘나이트워치’처럼, 우리 인권옹호자들은 조금 더 가까이에서 찬바람을 맞으며 위협을 경계하고 알리는 것은 물론, 심각한 인권침해를 막아내는 역할까지 했다.

혹독한 겨울바람을 막아 가장 기본적으로 지켜야 할 원칙은, 모든 정부가 인간의 보편적인 권리를 존중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런데 이 원칙이 최근 들어 역사상 가장 위태로운 상황에 놓인 것처럼 보인다. 드라마 속 웨스테로스 사람들은 여름이 영원히 끝나지 않을 것처럼 행동하고 있지만, 우리도 똑같이 손을 놓고 있을 수는 없다.

우리가 막아낼 공격은 더 이상 개인이나 공동체의 권리에 대한 것이 아니다. 서로 동맹을 맺고 일부의 불량 국가를 처단하는 수준도 아니다. 이제는 인권보호제도 자체를 무너뜨리려는 위협에 맞서야 한다. 존 스노우와 마찬가지로, 우리 역시 실제적인 전투를 앞두고 하나로 단결해야 한다.

이처럼 서서히 다가오고 있는 위협은 하루아침에 생겨난 것이 아니다. 불과 지난 몇 년 동안, 정치인들은 외국인 혐오, 여성 혐오, ‘타인’들에 대한 비인간화를 내세우면서 유권자들의 불안과 박탈감을 노골적으로 이용해 승리를 취했다. 그뿐만 아니라, 이러한 선전 문구는 점점 선동적인 목소리로 변해서, 이로 인해 차별과 증오범죄, 폭력이 발생하고 사람들이 목숨을 잃었다. 얼마 전 샬러츠빌에서 벌어진 백인우월주의 폭동도 그 예다.

국가 정부들은 ‘안보 우려’라고 모호하게 정의된 개념을 이용해, 고문이나 즉결 처형을 금지하는 등의 인권적 제약을 무시하고, 그러한 행위를 정당화했다. 이러한 수법을 이용한 국가는 미국, 러시아, 이집트, 나이지리아, 터키, 필리핀 등으로 아주 다양했다.

러시아, 중국과 같이 보편적인 인권이라는 개념 자체를 끊임없이 위협했던 국가들은 이제 더욱 대담해졌으며, 국제적 수준의 논의에서 더욱 지배적인 위치를 차지하거나, 논의 자체를 지연시키는 경우도 잦아지고 있다.

더욱 심각한 것은, 미국이나 영국과 같이, 적어도 표면상으로는 인권의 수호자였던 국가들조차도 급격하게 태세를 전환했다는 것이다. 이들은 마치 세르세이 라니스터처럼, 염치없게도 자국만의 편협한 이익을 추구하고 있으며, 그 과정에서 국익을 위해 인권을 희생해야 한다는 비열한 주장을 늘어놓는다.

미국과 영국이 이러한 태도를 보이고 있으니, 민주주의와 인권의 역사가 상대적으로 짧은 다른 국가 역시 너무나도 쉽게 그렇게 행동한다.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의사전달 수단을 동원해 나의 권리와 타인의 권리를 위협하는 자에게 맞서 큰 소리로, 끈질기게 목소리를 내야 한다.

인류 근대사의 가장 암울한 시기를 거쳐 마련된 지금의 인권보호제도가, 이제 또다시 황혼 속으로 잠겨가고 있다는 것은 부정할 여지가 없다. <왕좌의 게임>에서 언급되는 또 하나의 흉흉한 말을 인용하자면, 밤이 찾아오면 “사방이 어둠과 공포로 둘러싸일 것”이다. 이 전투에서 멀찍이 떨어진 채로 아무런 피해도 받지 않기를 바라는 사람이 있다면, 그는 지난 “겨울”의 혹독함을 지나치게 빨리 잊어버린 사람일 것이다.

이처럼 강력한 힘에 맞서 인류의 공동 가치를 보호하기 위해서는, 하나 되어 행동에 나서는 것만이 유일한 방법이다. 온갖 기준을 내세워 분열시키려는 시도에 저항하고, 자국 정부라도 마땅한 책임을 지게 해야 할 것이다. 확성기를 들든 소셜미디어를 이용하든, 모든 의사전달 수단을 동원해 나의 권리와 타인의 권리를 위협하는 자에게 맞서서 큰 소리로, 끈질기게 목소리를 내야 한다. 보호가 필요한 사람들에게 마음을 열어 이들을 받아들이고, 불의와 위협에 맞닥뜨린 사람들 및 공동체에 지지와 연대를 보여야 한다.

<왕좌의 게임> 세계에서는 길고 혹독한 겨울이 빠른 속도로 다가오고 있다. 그러나 우리 인권은 꼭 그런 결말을 맞이해야 할 필요는 없다. 우리가 모두 함께 인권을 위한 촛불을 밝게 켜 둔다면, 어둠은 곧 사라질 것이다.

For human rights, winter is coming

Even if you haven’t seen Game of Thrones, you know the iconic, sinister saying. In the TV show, it is muttered meaningfully as a warning not only that after a long summer a harsh winter is ahead, but that winter brings with it an existential threat to the world—an army of the dead. This threat makes all the vicious scheming, treachery and feuding look insignificant and petty.
As a human rights defender watching leaders around the world scapegoating and dividing to score political points, I can’t help thinking that winter may be coming for all of us—a dark future where protection of human rights won’t mean much anymore.

The “summer” was long and fruitful. Seventy years ago the world came together in 1948 and adopted the Universal Declaration of Human Rights, which stated for the first time that human rights must be protected across “all peoples and all nations.”

This unprecedented commitment to protect human rights everywhere was made by the survivors of a long night of horror that humanity had just endured. They joined forces to ensure that the gas chambers, the extermination of the entire peoples, and the suffering of civilian population at such scale never happen again.

Since then, people around the world have claimed remarkable victories: securing rights for women and LGBT communities, standing up to abusive governments, removing seemingly indestructible totalitarian regimes and bringing heads of states to account. People have created a society that would be unrecognizable to those who emerged from the darkest moments in human history determined that it should never be repeated.

Yet now it seems that we are going back in time. I have no illusions that the past 70 years were rosy. We human rights defenders have been like the brothers of the Night’s Watch, a bit closer to the chilly winds, warning, sounding the alarm and guarding against the worst abuses. The basic principle that kept the winds of winter at bay, that all governments must respect certain universal rights, has never felt more threatened than it does today. The inhabitants of Westeros may act as if summer will last for ever, but we cannot afford to do the same.

We are no longer fending off attacks on the rights of individuals or communities. We are no longer dealing with a few rogue governments while relying on others as allies. We are up against the assault on the entire system of human rights protection. Like Jon Snow, we must rally everyone together for our own existential fight.

This creeping assault did not start yesterday. Within just a few recent years, xenophobia, misogyny, and dehumanisation of “others” have become the slogans that brought victories to politicians who blatantly exploited their electorates’ sense of insecurity and disenfranchisement. But not only that, it has increasingly become a call for action, leading to discrimination, hate crimes, violence and deaths, as we have just seen in Charlottesville.

Vaguely defined “security concerns” are being used as justification for deviation from human rights, such as the prohibitions of torture and summary executions, in countries as different as the United States, Russia, Egypt, Nigeria, Turkey, and the Philippines.

States like Russia and China, which have consistently challenged the very notion of universality of human rights, have become emboldened and manage to increasingly dominate or stall the debate at the international level.

What is worse, countries like the United States or the United Kingdom, who have been, at least in rhetoric, the champions of human rights, have dramatically changed their positions. Like Cersei Lannister, they unashamedly pursue narrow self-interests, and in doing so pedal despicable arguments that human rights should be sacrificed for national interest.

Their position makes it all too easy for other states, with less established traditions of democracy and respect for human rights, to follow this path.

There is no denying it – the system of human rights protection built in the aftermath of some of darkest times in modern history, is descending into the dusk again. And, to use another sinister Game of Thrones quote, the night, when it comes, will be “dark and full or terrors.” Anyone who hopes to stay untouched by being far from the frontlines of this battle, has simply forgotten the previous “winters” too quickly.

The only way to protect our core common human values against such powerful forces, is to unite and act: to resist the attempts to divide us along any lines; to bring our own governments to account—to speak out, loudly and persistently, using all available means of communication, from megaphones to social media, against assault on our rights and the rights of others; to open our hearts and homes to those in need of protection; and to show our support and solidarity with every individual or community facing injustice or persecution.

In the world of Game of Thrones, a long, cold winter is quickly descending. But for human rights it does not have to be that way. If together we keep the candle of human rights protection alight, darkness will retreat.

노르웨이, 아프간으로 송환을 중단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