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뉴스

시리아: IS가 만든 ‘죽음의 미로’에 고립된 라카 주민들

라카동부 al-Sanaa지역에서 무력충돌로 연기가 나고 있다.

국제앰네스티가 현지 심층 조사에 따르면 시리아 북부 도시 라카를 차지하려는 전투가 막바지로 치달으면서 이곳에 고립되어 있던 민간인 수천 명이 사방에서 집중 포화를 당하고 있다. 전쟁 당사자들은 교전에서 가장 먼저 민간인을 보호하고, 이들이 최전선에서 안전하게 피난할 수 있도록 경로를 마련해야 한다.

국제앰네스티는 24일 발표한 신규 보고서를 통해, 라카에서의 전투로 지난 6월부터 민간인 수백 명이 죽거나 부상을 당했다고 밝혔다. 라카는 무장단체 자칭 이슬람국가(IS)의 ‘수도’로 불리는 본거지로, 지난 6월부터 이곳을 탈환하려는 치열한 전투가 벌어지고 있다.

생존자 및 목격자들의 증언에 따르면,
IS가 도망치려는 모든 사람을 겨낭한 부비트랩과 저격수를 배치했다.
미군 주도 연합군과 시리아민주군(SDF) 역시 포격과 공습을 퍼붓고,
러시아의 지원을 받는 시리아 정부군까지 공습을 가하고 있다.

시리아 이들리브시의 폭격이 일어나자 대피하는 주민들

생존자들 증언에 따르면, 이들은 국제적으로 금지된 무기인 확산탄을 사용하기도 했다.

수천 명에 이르는 민간인들은 죽음의 미로에 갇힌 채 집중 포화를 당하고 있다.

-도나텔라 로베라(Donatella Rovera), 국제앰네스티 위기대응 상임고문

현지 조사팀을 이끈 도나텔라 로베라(Donatella Rovera) 국제앰네스티 위기대응 상임고문은 “IS로부터 라카를 수복하려는 탈환전이 더욱 격렬해지는 가운데, 수천 명에 이르는 민간인들은 죽음의 미로에 갇힌 채 사방에서 집중 포화를 당하고 있다. IS가 민간인들을 ‘인간방패’로 사용하기에, 미군과 시리아민주군은 부적절하거나 무차별적인 공습을 피하고, 안전한 피난로를 조성하는 등 민간인을 보호하기 위한 노력을 배가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연합군이 도심까지 진출하고 전투가 막바지에 다다를수록 상황은 더욱 악화되기만 할 것이다. 교전지에 고립된 민간인들을 보호하고, 전장에서 안전하게 피난할 수 있는 경로를 확보하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6월 6일, 시리아민주군과 연합군은 IS로부터 라카를 탈환하기 위한 마지막 군사작전에 돌입했다. 7월 중순에는 러시아의 지원을 받는 시리아 정부군이 라카 남부의 마을 및 피난민 수용소에 공습을 개시했다. 이렇게 새로운 전투가 시작되면서 민간인 수백 명이 모든 전쟁당사자로부터 공격을 받고 사망하거나 부상을 입었다.

여전히 라카에 고립되어 있는 정확한 민간인 숫자는 알려지지 않았다. 유엔은 그 수가 1만 명에서 5만 명 사이일 것으로 추정했다. 이렇게 고립된 민간인 중 대다수는 올드시티 등 다른 IS 점령지에서 ‘인간방패’로 사용하고자 감금됐을 것으로 보인다.

시리아 이들리브시의 폭격이 일어나자 대피하는 주민들

폭격으로 라카 지역은 ‘생지옥’

여전히 라카에 고립되어 있는 민간인들은 연합군의 집중 폭격과 공습으로 매우 위태로운 상황에 처해 있다. 이러한 연합군의 공습은 육지에서 전투를 벌이고 있는 시리아민주군이 제공하는 좌표에 따라 이루어진다.

최근 라카에서 탈출한 생존자들은 이처럼 지속적이고 무차별적인 공격으로 최근 몇 주 사이에 민간인 사상자가 급격히 증가했다고 전했다.

라카 도심의 서부에 위치한 다라이야는 6월 8일에서 10일 사이 연합군이 가장 집중적으로 공습을 퍼부은 지역이다.

다라이야의 한 주민은 다음과 같이 증언했다. “지옥 같은 광경이었어요. 폭탄이 수도 없이 떨어졌죠. 주민들은 어떻게 몸을 피해야 하는지도 몰랐어요. 이리저리 뛰어다니면서 도망치는 사람들도 있었지만, 어디로 도망치든 결국 폭발에 휘말렸어요. 시리아민주군과 연합군은 여기에 민간인들이 잔뜩 있다는 걸 몰랐던 건가요? 우린 다 거기 갇혀 있었다고요… 다에쉬(IS)가 우리를 떠날 수 없도록 막고 있으니까요.”

어디로 도망치든 결국 폭발에 휘말렸어요. 우린 다 거기 갇혀 있었다고요…
다에쉬(IS)가 우리를 떠날 수 없도록 막고 있으니까요.

-다라이야 마을의 생존자

6월 10일, 다라이야의 주거 지역에 수십 개의 폭탄이 떨어져 주택 수십 채가 파괴되고, 75세 남성과 18개월 난 아기 등 최소 12명이 사망했다고 증언한 사람도 있었다. “집집마다 폭탄이 떨어지기 시작했어요. 차마 형용할 수 없는 광경이었죠. 마치 세상의 종말을 보는 것 같았어요. 굉음이 울리고 사람들이 비명을 질러댔어요. 그런 아수라장은 평생 잊을 수 없을 거예요.”

집집마다 폭탄이 떨어지기 시작했어요. 마치 세상의 종말을 보는 것 같았어요.

-다라이야 마을의 생존자

또한 생존자들은 연합군이 유프라테스 강을 건너는 보트를 겨냥해 공격하고 있다고도 전했다. 유프라테스 강은 도시에서 피난을 떠나려는 민간인들이 이용할 수 있는 유일한 탈출 경로다.

7월 2일, 연합군 총사령관인 스티븐 J. 타운센드(Stephen J. Townsend) 미군 중장은 <뉴욕타임즈>에 “눈에 띄는 모든 보트를 향해 발포했다”고 밝혔다. 또한 연합군은 2017년 3월 “‘다에쉬(IS)’가 보트와 배로 무기와 병력을 조달한다. 배와 보트를 타지 마시오. 공습할 것”이라고 경고하는 내용의 전단지를 살포하기도 했다.

도나텔라 로베라 상임고문은 “라카에서 피난을 떠나려는 민간인들에게 강을 건너는 것은 가장 중요한 탈출 경로였다. 모든 보트가 IS 병력이나 무기를 운송하고 있다는 잘못된 가정 하에 ‘눈에 띄는 보트를 전부’ 공격하는 것은 무차별적인 공격이며, 전쟁법상 금지된 행위”라고 말했다.

포화 속에 고립된 민간인

IS는 주민들이 라카를 탈출하지 못하도록 다양한 전략을 동원하면서, 사실상 이들을 ‘인간방패’로 사용하고 있다. IS 전사들은 탈출 경로를 따라 지뢰와 부비트랩을 설치하고, 도시 주변에 검문소를 세워 주민들의 이동을 제한했으며, 몰래 빠져나오려는 사람들은 사살했다.

전선이 계속해서 이동하고 있는 만큼, 민간인들은 매우 위험한 상황에 놓여 있다.

다라이야에서 탈출한 주민, 마흐무다(Mahmouda)는 앰네스티에 이렇게 증언했다.”아주 끔찍한 상황이었어요. IS는 우리가 도망치도록 하지 않을 거에요. 식량도 없고, 전기도 들어오지 않았어요. 종교 경찰 노릇을 하는 첩자들이 널렸고, 저격수들까지 우리를 포위하고 있었어요. 일단 저격수에게 총을 맞으면 그냥 집에서 죽는 수밖에 없어요. 의사가 없으니까요.”

IS는 우리가 도망치도록 하지 않을 거에요.
일단 저격수에게 총을 맞으면 그냥 집에서 죽는 수밖에 없어요. 의사가 없으니까요.

-마흐무다(Mahmouda), 생존자

전투가 막바지에 이르면서 민간인들의 상황은 더욱 악화되고 있다.

다라이야에서 온 림(Reem)은 IS 전사들이 올드시티의 장벽 안으로 주민들을 강제 이동시키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올드시티는 IS의 최후방어선이 될 것으로 예상되는 지역이다. “IS는 집집마다 찾아가서 문을 두드리고, 30분 내로 올드시티로 이동하라고 통보했어요. 거부하면 쿠르드노동당(PKK) 소속 요원이냐고 하면서 감옥에 끌고 가겠다고 위협했어요.”

도나텔라 로베라 상임고문은 “IS는 라카의 민간 구역에 깊숙이 침투해 민간인들을 ‘인간방패’로 사용하는 등, 조직적으로 명백한 전쟁법규 위반을 저지르며 잔혹행위의 전적을 쌓아가고 있다”고 말했다.

IS가 민간인들을 ‘인간방패’로 사용하는 등 잔혹행위의 전적을 쌓아가고 있다.

-도나텔라 로베라 상임고문

확산탄 사용, 무차별적 공습

라카 도시 내부에 있는 민간인들이 전쟁으로 큰 타격을 입고 있는 동안, 유프라테스 강 남부 IS 점령지역의 주민들은 또 다른 맹공격을 당하고 있다. 러시아가 지원하는 시리아 정부군이 7월 중하순부터 무차별적인 공습을 시작하면서 최소 18명이 사망하고 수많은 부상자가 발생한 것이다.

생존자들이 상세히 설명한 바에 따르면 시리아 정부군은 자유낙하폭탄은 물론 국제적으로 사용이 금지된 확산탄까지 투하한 것을 알 수 있다. 공습을 당한 지역은 유프라테스 강 관개수로를 따라 전쟁 피난민들이 임시 수용소를 설치해 거주하고 있는 지역이었다.

다수의 목격자들이 7월 23일 사브카 캠프에 러시아군이 확산탄 4발을 떨어뜨리면서 민간인 10여명이 사망했으며, 그 중에는 18개월 난 영아도 있었다고 증언했다. 이외에도 30명이 부상을 입었다.

당시 공습으로 가족 4명을 잃은 자흐라 알 물라(Zahra al-Mula)는 다음과 같이 회상했다. “우리는 그게 확산탄이라는 걸 알고 있었어요. 한 곳에서 큰 폭발이 일어나는 게 아니라, 아주 넓은 지역에서 작은 폭발들이 연달아 일어났거든요. 폭발이 일어나면서 텐트에 불이 붙었고, 우리는 모든 걸 잃었어요.”

다음 날에는 동쪽으로 2km 떨어진 슈라이다 캠프에 더 많은 확산탄이 투하됐다. 국제앰네스티는 현지 병원에 있는 생존자들을 만났다. 14세 소년 우사마(Usama)는 팔다리와 복부에 심각한 부상을 입은 상태였다. 우사마는 당시 공습으로 7명의 가족을 잃었다.

라카 남부의 마을 주민들 역시 7월 중순경 무차별적인 공습이 이루어지는 가운데 피난을 떠나야 했다고 전했다.

민간인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실행 가능한 예방책을 모두 취하는 것이 전쟁당사자들의 의무

-도나텔라 로베라 상임국장

도나텔라 로베라 상임국장은 “라카에 고립된 주민들은 IS에게 끔찍한 잔혹행위를 당할 위험에 처해 있다. 이 점에 대해서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 IS가 폭력적인 행보를 보인다고 해서 다른 전쟁당사자들이 민간인을 보호해야 한다는 국제법적 의무가 줄어드는 것은 아니다. 공격 대상을 합법적으로 선정하고, 무차별적이거나 부적절한 공습을 피하고, 민간인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실행 가능한 예방책을 모두 취하는 것이 바로 그 의무”라고 말했다.

라카 지역 폭격 전 후 위성사진

화살표바를 좌우로 움직여 라카 지역 폭격 전 후의 모습을 확인해보세요.

Syria: ‘Deadly labyrinth’ traps civilians trying to flee Raqqa battle against Islamic State

Thousands of civilians trapped in Raqqa, northern Syria, are coming under fire from all sides as the battle for control of the city enters its final stage, Amnesty International said following an in-depth investigation on the ground. The warring parties must prioritize protecting them from hostilities and creating safe ways for them to flee the frontline.

In a report released today, the organization documents how hundreds of civilians have been killed and injured since an offensive began in June to recapture the “capital” and main stronghold of the armed group calling itself Islamic State (IS).

Survivors and witnesses told Amnesty International that they faced IS booby traps and snipers targeting anyone trying to flee, as well as a constant barrage of artillery strikes and airstrikes by the US-led coalition forces fighting alongside the Syrian Democratic Forces (SDF) armed group. At the same time, survivors recounted how Russian-backed Syrian government forces also bombarded civilians in villages and camps south of the river, including with internationally banned cluster bombs.

“As the battle to wrest Raqqa from Islamic State intensifies, thousands of civilians are trapped in a deadly labyrinth where they are under fire from all sides. Knowing that IS use civilians as human shields, SDF and US forces must redouble efforts to protect civilians, notably by avoiding disproportionate or indiscriminate strikes and creating safe exit routes,” said Donatella Rovera, Senior Crisis Response Adviser at Amnesty International, who led the on-the-ground investigation.

“Things will only get more dangerous as the battle reaches its final stages in the city centre. More can and must be done to preserve the lives of civilians trapped in the conflict and to facilitate their safe passage away from the battleground.”

On 6 June, the SDF and coalition forces launched the final phase of their operation to recapture Raqqa from IS control. In mid-July, Russian-backed Syrian forces began launching airstrikes in villages and camps for displaced people south of the city. Hundreds of civilians have been killed and injured in attacks from all sides since these new offensives began.

It is unknown how many civilians remain trapped inside al-Raqqa, with UN estimates ranging from 10,000 to 50,000. Many, possibly most, are believed to be holed up as human shields in the Old City and other IS-controlled areas.

The ‘hell’ of relentless shelling

Civilians still trapped in al-Raqqa are in grave danger from the intense artillery shelling and more limited airstrikes by the coalition forces, on the basis of coordinates provided by SDF forces fighting on the ground.

Numerous recent escapees told Amnesty International how these relentless and often imprecise attacks resulted in a surge of civilian casualties in recent weeks and months.

Daraiya, west of Raqqa’s city centre, is one area that was heavily bombarded by coalition forces, including from 8-10 June.

One Daraiya resident said: “It was hell, many shells struck the area. Residents did not know how to save themselves. Some people ran from one place to another… only to be bombed there. Didn’t the SDF and the coalition know that the place was full of civilians? We were stuck there… because Daesh [IS] didn’t let us leave.”

Another described how a dozen shells struck a residential area of single-storey houses in Daraiya on 10 June, killing at least 12 people across several homes, including a 75-year-old man and an 18-month-old baby: “The shells struck one house after the other. It was indescribable, it was like the end of the world – the noise, people screaming. I [will never] forget this carnage.”

Survivors also told Amnesty International that coalition forces have been targeting boats crossing the Euphrates River, one of the only viable escape routes for civilians trying to flee the city.

On 2 July, the coalition commander, US Lt. Gen. Stephen J. Townsend, told the New York Times: “We shoot every boat we find.” Coalition forces also dropped leaflets in March 2017, warning: “Daesh is using boats and ferries to transport weapons and fighters – do not use ferries and boats, airstrikes are coming.”

“Crossing the river has been a key escape route for civilians fleeing the conflict in Raqqa, so striking ‘every boat’ – on the erroneous assumption that any boat will be carrying IS fighters or weapons – is indiscriminate and prohibited by the laws of war,” said Donatella Rovera.

Trapped under fire

IS has been using multiple tactics to prevent civilians from fleeing Raqqa, effectively using them as human shields. IS fighters have been laying landmines and booby traps along exit routes, setting up checkpoints around the city to restrict movement, and shooting at those trying to sneak out.

With the frontline constantly shifting, civilians are at grave risk.

Mahmouda, a resident who fled the Daraiya area, told Amnesty International: “It was a terrible situation … IS wouldn’t let us leave. We had no food, no electricity. There were lots of spies for the religious police. They besieged us with snipers. If you get hit by a sniper, you die in your house. There were no doctors.”

As the battle enters its final stage, the situation for civilians is worsening.

Reem, also from Daraiya, explained how IS fighters began forcing people to move within the walls of the Old City, where they are expected to make a final stand: “They [IS] came to knock on our door and told us we had half an hour to get to the Old City. If you refused they accused you of being a PKK [Kurdish Workers Party] agent and threatened to take you to the prison.”

“By embedding themselves in civilian areas of Raqqa and using civilians as human shields, IS fighters are adding to their brutal track record of systematically and flagrantly flouting the laws of war,” said Donatella Rovera.

Banned cluster bombs

While civilians in Raqqa city have been bearing the brunt of the fighting, villagers in IS-controlled areas south of the Euphrates have faced a separate onslaught as Russian-backed Syrian government forces launched indiscriminate airstrikes in the second half of July, killing at least 18 civilians and injuring many more.

Survivors’ detailed description of the strikes to Amnesty International indicate that Syrian government forces have dropped internationally banned cluster munitions as well as unguided bombs on areas where civilians displaced by the conflict were sheltering in makeshift camps along irrigation canals near the Euphrates.

Several eyewitnesses told the organization how Russian forces dropped four cluster bombs on Sabkha Camp on 23 July, killing around 10 civilians, among them an 18-month-old baby. Thirty others were injured.

“We know they were cluster bombs because it was not one big explosion in one place; there were many small explosions over a very large area. The explosions set the tents on fire, so we lost everything,” said Zahra al-Mula, who lost four relatives in the attack.

The next day, more cluster bombs were fired at Shuraiyda camp, two kilometres to the east. Amnesty International visited survivors at a local hospital, including Usama, a 14-year-old boy who sustained massive injuries to the abdomen and limbs. He lost seven relatives in the attack.

Residents of towns south of Raqqa also described fleeing indiscriminate air bombardments in the area in mid-July.

“Those besieged in Raqqa face horrific brutality at the hands of IS – of that there is no doubt. But violations by IS do not lessen the international legal obligations of other warring parties to protect civilians. This includes selecting lawful targets, avoiding indiscriminate or disproportionate strikes, and taking all feasible precautions to minimize harm to civilians,” said Donatella Rovera.

'인종학살' 당하고 있는 로힝야 사람들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