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뉴스

인도네시아: 경찰에 사살된 마약범죄 용의자 최소 60명 이상으로 급증

올해 인도네시아에는 경찰에 사살된 마약밀매 용의자 수가 급증하고 있다. 이처럼 사망자 수가 충격적인 수준으로 증가한 것은 인도네시아 정부가 이웃 국가 필리핀의 살인적인 “마약과의 전쟁”을 모방하는 시도일 수 있다.

국제앰네스티가 수집한 정보에 따르면, 2017년 1월 1일 이후 지금까지 경찰에 사살된 마약밀매 용의자 수는 60명 이상이다. 인도네시아 국립마약청(BNN)에서 파견된 인원도 이러한 강경 단속에 동참했다. 2016년 한 해 총 사살자가 18명이었던 것과 비교되는 수치다.

우스만 하미드(Usman Hamid) 국제앰네스티 인도네시아지부 국장은 “경찰의 비사법적 살인의 충격적인 급증은 심각한 경종을 울리고 있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나날이 증가하는 국내 마약중독자 비율에 대응해야 할 의무가 있으나, 현장에서 용의자를 사살하는 것은 그 해결책이 될 수 없다.

마약밀매자를 현장에서 사살하는 것은
마약의 원인을 뿌리 뽑는 데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

-우스만 하미드(Usman Hamid), 국제앰네스티 인도네시아지부 국장

또한 “정부는 모든 사람의 생명권을 언제나 존중해야 한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 마약용의자도 마찬가지다”라고 밝혔다.

용의자들이 사살된 현장은 대부분 수도인 자카르타, 또는 마약밀매 본거지로 알려진 수마트라 섬 인근이었다.

2017년 8월까지만 벌써 6명이 사살됐다. 가장 최근인 8월 12일에는 자바 동쪽 지역에서 50대 남성이 연행되던 중 경찰에 사살되었다. 경찰은 이 남성이 총에 손을 대려 했다고 그 이유를 밝혔다.

경찰은 자기방어 또는 현장에서 용의자의 도주를 막기 위해 사살한 것이라고 주장한다. 그러나 국제앰네스티가 파악한 바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정부는 지금까지 이러한 사살 사건에 대한 독립적인 조사에 착수하지 않고 있다.

인도네시아 정부 고위 관계자들이 마약범죄 강경 대응에 다수 찬성하고, 마약 용의자를 상대로 치명적인 무력을 과감하게 사용하는 것도 지지하는 뜻을 밝히면서 일년 사이에 사살자 수가 급증하게 되었다.

7월 말, 조코 “조코위” 위도도(Joko “Jokowi” Widodo) 인도네시아 대통령은 자카르타에서 한 연설을 통해 “단호하라. 특히 인도네시아에 들어와 체포되기도 거부하는 해외 마약밀매자들에게는 더욱 강하게 대응해야 한다. 그냥 쏴 버려라. 자비를 베풀지 마라”고 밝혔다. 2017년 사살된 용의자 중 최소 8명이 외국인이었으며, 중국인 3명도 포함되어 있었다.

우스만 하미드(Usman Hamid) 국장은 “정부가 외국인을 주된 표적으로 삼은 것처럼 보여 매우 걱정스럽다. 비인도네시아인만을 희생양으로 삼기 위한 의도적인 정책임을 시사하는 것일 수도 있다”고 말했다.

티토 카르나비안(Tito Karnavian) 인도네시아 경찰청장은 8월 휘하 경찰관들에게 “연행될 때 저항하는 마약밀매자는 주저 없이 사살하라”고 지시했다.

카르나비안 청장은 마약밀매자들을 ‘없앨’ 좋은 방법의 예시로 로드리고 두테르테(Rodrigo Duterte) 필리핀 대통령의 ‘마약과의 전쟁’을 제시하기도 했다.

필리핀에서는 두테르테 대통령이 2016년 6월 ‘마약과의 전쟁’을 선포한 이후로 수천 명이 경찰에게, 또는 경찰의 지시로 목숨을 잃었다. 이는 비사법적 처형에 해당하는 수준이다. 국제앰네스티는 마약중독 또는 밀매 용의자 중에서도 가장 빈곤층만을 노리거나, 살인을 청부하는 등 경찰이 범죄조직과 유사한 모습으로 전락하게 된 실태를 기록해 보고서를 발표했다.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은 절대 인도네시아의 롤모델이 되어서는 안 된다.

-하미드 국장

하미드 국장은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은 절대 인도네시아의 롤모델이 되어서는 안 된다. 두테르테 대통령의 피로 얼룩진 ‘마약과의 전쟁’은 필리핀을 더 안전한 사회로 만들기는 커녕, 아무런 처벌이나 책임도 없이 수천 명을 죽음으로 내몰았다”고 말했다.

인도네시아 국내법과 국제법 모두 경찰의 무력 사용은 최후의 수단으로만 허용한다. 또한 무력 사용이 허용되는 경우라도 더 큰 인명피해를 막기 위해 최소한의 수준으로만 사용해야 한다고 명시하고 있다.

하미드 국장은 “이러한 사살 사건은 즉시 독립적이고 공정하게 조사에 착수해야 한다. 또한 인권을 침해했다는 사실이 밝혀진 경찰관은 누구든 처벌을 받아야 한다”고 했다.

인도네시아는 인권침해 경찰관을 처벌하지 못했던 길고도 걱정스러운 역사가 있다.
이러한 역사가 더 이상 계속되어서는 안 된다.

-하미드 국장

하미드 국장은 “정부는 불법적인 무력 사용을 용인하지 않겠다는 뜻을 거듭 밝히고, ‘사살’ 관련 정책을 모두 폐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Indonesia: At least 60 killed as police shootings of drug suspects skyrocket

The number of police killings of suspected drug dealers has skyrocketed in Indonesia this year, an alarming rise which signals that authorities could be looking to emulate the murderous “war on drugs” in neighbouring Philippines, Amnesty International said today.

At least 60 suspected drug dealers have been killed by police – some of whom have been seconded to the National Narcotics Agency (BNN) – since 1 January 2017, compared to 18 in all of 2016, according to data gathered by Amnesty International.

“This shocking escalation in unlawful killings by the police sounds serious alarm bells. While Indonesian authorities have a duty to respond to increasing rates of drug use in the country, shooting people on sight is never a solution. Not only is it unlawful, it will also do nothing to address the root causes that lead to drug use in the first place,” said Usman Hamid, Director of Amnesty International Indonesia.

“The authorities must remember that everyone, including people suspected of drug offences, have a right to life that must be respected at all times.”

A significant number of the killings have taken place around the capital Jakarta or Sumatra, a known hub for drug trafficking.

Six people have been killed already in August 2017. In one of the most recent incidents, police shot dead a 50-year-old man after police alleged he tried to reach for a gun while being arrested in East Java on 12 August.

Police claim that all the killings have been in self-defence or because suspects tried to flee the scene. But as far as Amnesty International is aware, authorities have not conducted independent investigations into any of these incidents.

The stark rise in deaths comes in a year when several high-ranking Indonesian officials have advocated for tougher measures to address drug-related crime, including unrestrained lethal force against suspected traffickers.

In late July, President Joko “Jokowi” Widodo said during a speech in Jakarta: “Be firm, especially to foreign drug dealers who enter the country and resist arrest. Enough, just shoot them. Be merciless.” Of those killed in 2017, at least eight have been foreigners, including three Chinese men.

“It is deeply worrying that foreigners appear to be targeted by the authorities. This could point to a deliberate policy to scapegoat non-Indonesians,” said Usman Hamid.

The national police chief General Tito Karnavian this month told police officers “not to hesitate shooting drug dealers who resist arrest”. Gen. Karnavian has also hailed the Philippines’ President Rodrigo Duterte’s “war on drugs” as an example of how to make drug dealers “go away”.

In the Philippines, thousands of people have been killed by or at the behest of the security forces in what may amount to extrajudicial executions since President Duterte announced a “war on drugs” in June 2016. Amnesty International has documented how the police force has come to resemble a criminal enterprise, killing mostly poor people suspected to be drug users or sellers, or paying others to kill them.

“President Duterte should not under any circumstances be considered a role model for Indonesia. Far from making the Philippines safer, his bloody ‘war on drugs’ has led to the deaths of thousands without any form of accountability,” said Usman Hamid.

Under both Indonesian and international law, police are only allowed to use force as a last resort, and even then can only do the bare minimum to prevent further loss of life.

“These killings must be promptly investigated by independent and impartial authorities, and any police officer found to have violated human rights should be held responsible,” said Usman Hamid.

“Indonesia has a long and troubling history of failing to bring police officers to justice for abuses, which cannot be allowed to continue. Authorities must reiterate that the unlawful use of force will not be tolerated and reject any ‘shoot to kill’ policy.”

중국: 굴리게이나를 석방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