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뉴스

몰디브, 60년만에 사형 집행 재개에 나서

비라지 파트나크(Biraj Patnaik), 국제앰네스티 남아시아국장

몰디브는 세계에서 손꼽히는 대표적인 휴양지다. 인도양에 나선형으로 늘어서 있는 섬들은 하나같이 환상적인 자연경관을 자랑하며, 매년 백만 명이 넘는 관광객들의 발길을 끌고 있다. 탁 트인 청록색 바다와 야자수가 늘어선 백사장, 누구나 따뜻하게 맞아주는 현지인들의 친절함까지 어우러져, 덕분에 몰디브는 때때로 지상낙원에 비견되곤 한다.

그러나 이번에 몰디브는 정부의 적절하지 못한 조치로 세계의 이목을 끌게 됐다. 몰디브는 60여년만에 처음으로 사형을 집행할 준비를 하고 있다.
 

정치적 위기로 궁지에 몰린 몰디브 정부가 세 명의 남성을 교수대에 세우며, 자신들의 굳건함을 과시하고 이목을 분산시키려는 구차한 시도에 나선 것이다.

 
사형 집행이 강행된다면, 몰디브는 국제법에 따라 약속한 내용을 저버리게 된다. 세 명의 남성의 운명을 넘기는 재판 절차의 공정성에 대해서도 심각한 논란이 벌어지고 있다. 세 사람 중 후사인 후마암 아흐메드(Hussain Humaam Ahmed)는 명백히 강요에 의한 ‘자백’을 했고 이후 자백 내용을 철회했지만, 법원은 이 자백을 근거로 그에게 사형을 선고했다.

이 사건은 유엔에서도 주목을 받았다. 지난해 유엔인권위원회는 후마암의 항소가 가능할 때까지 사형 집행을 유예하라고 몰디브 정부에 촉구했다. 또한 지난달에는 사형 선고를 받은 아흐메드 무라스(Ahmed Murrath)와 모하메드 나빌(Mohammed Nabeel) 등 2명에 대해서도 같은 사항을 요청했다.

이처럼 몰디브 정부가 사형 집행을 강행하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피력하고 있는 것은 몰디브의 퇴보한 인권을 더욱 강조할 뿐이다. 몰디브는 사형이라는 잔혹하고 돌이킬 수 없는 형벌을 사용하지 않겠다고 일찌감치 선언하면서 수십 년 동안 태평양 군도 지역에서 선구적인 위치를 차지했다. 그러나 세계 대부분의 국가들이 사형을 폐지한 지금은 오히려 이에 거스르며 잘못된 방향으로 나아가고 있다.
 

연구 결과 사형에 특별한 범죄 억제 효과는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세계적으로 악명 높은 사형집행 국가들과 마찬가지로, 몰디브 정부 역시 사형집행은 범죄 억제를 위해 필요한 수단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이러한 주장을 뒷받침하는 근거는 전혀 없다. 연구 결과 사형에 특별한 범죄 억제 효과는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사형수들의 목숨을 빼앗는 것으로 더 안전한 국가가 되지는 않았던 것이다.
 

몰디브 대통령의 불안정한 지위, 사형 재개는 반대 세력 위축시키고자 하는 의도의 일환

 
몰디브가 사형집행을 재개한 진짜 이유는 지난주 국회에서 명백히 드러났다. 야당은 국회의장을 탄핵할 계획이었지만 의원 4명이 불참하면서 표결이 취소됐다. 그런데 며칠 후, 의사당에 도착한 야당 의원들은 입장이 차단됐고, 군인들이 이들을 둘러싸더니 폭력을 휘두르며 후추 스프레이를 뿌리고 최루가스를 터뜨렸다.

안타깝게도 이처럼 무자비한 진압 장면은 몰디브 국민들에게 익숙한 모습이 됐다. 지난 수 년간 몰디브 정부는 테러방지법을 명분삼아 정부에 대한 비판을 묵살했다. 야당 의원들은 명백히 불공정한 재판을 통해 날조된 혐의로 장기간의 징역형을 선고받고 투옥되었다.

매우 엄격한 ‘명예훼손 및 표현의 자유법’의 도입 이후 시민사회와 언론인들의 입지는 급격히 위축되었다. 표현의 자유를 범죄화하는 이 법에 따라 유죄가 선고될 경우 최대 징역 6개월과 10만 파운드(약 1억 5천만원)의 벌금형까지 처해질 수 있다.

그와 동시에 몰디브 정부는 법률을 개정하고 더욱 손쉽게 사형을 집행할 수 있도록 만든 것처럼 보인다. 항소 가능 일정을 제한하고, 살인 사건 피고인의 사면 또는 감형이 불가능하도록 대통령령으로 정하면서 수감자들의 사면 가능성이 완전히 사라지게 됐다. 이는 국제인권법에 위배되는 것이다.

현재 몰디브에는 20명의 사형수가 있다. 이 중 5명 이상은 18세 이전에 저지른 범죄로 사형이 선고된 사람들이다. 이는 국제안전기준을 무시한, 부당한 처벌이다.

이러한 점을 문제삼은 국제사회의 압력에도 몰디브는 지금까지 그에 반발하고 있다. 지난해 몰디브는 자국의 충격적인 인권상황이 조사 대상에 오르자 영연방을 탈퇴했다. 바로 인근 섬에서 사형수들이 교수대에 오르더라도 몰디브 해변에는 여전히 관광객들로 넘쳐날 것이라는 야민(Yameen) 대통령의 냉소적인 계산에서 나온 조치다.
 

몰디브 섬은 아름다운 자연 경관보다 대통령의 잔혹성으로 이름을 더 알리게 될 것

 
국제사회는 야민 대통령의 이와 같은 오산을 바로잡아야 한다. 이들 사형수 3명이 처형될 경우 몰디브는 심각한 타격을 입을 것이라는 조짐은 이미 여러 차례 나타났다. 혼란에 빠진 국회 상황으로 영국은 몰디브 여행 경계령을 내렸고, 리처드 브랜슨(Richard Branson) 버진그룹 회장은 다른 기업들에 주의를 당부했다.

야멘 대통령이 이처럼 무모한 행보를 이어가며 사형집행 재개라는 역사의 잘못된 방향으로 국민들을 몰아넣기를 계속한다면, 몰디브 섬은 아름다운 자연 경관보다 대통령의 잔혹성으로 이름을 더 알리게 될 것이다. 국제사회는 야민 대통령에게 이 점을 분명히 전달해야 한다.

The Maldives must pull back from executions

By Biraj Patnaik, Amnesty International’s South Asia Director

The Maldives is one of the world’s most desired holiday destinations. This curl of islands in the Indian Ocean, renowned for its wondrous natural beauty, attracts more than a million people each year. The sweeping views of turquoise water, the white sand beaches shaded by sloping palm trees, and the warm hospitality of its people have earned it comparisons to paradise.

This week, however, the country is drawing attention for the ugly actions of its government. The Maldives is poised to carry out its first executions in more than 60 years. Against the backdrop of a political crisis, the embattled government wants to send three men to the gallows in a feeble attempt to look tough and distract attention.

If they are allowed to go ahead, the executions would violate the Maldives’ commitments under international law. There are serious questions about the fairness of the proceedings that consigned the three men to their fate. One of them, Hussain Humaam Ahmed, was convicted of murder on the basis of an apparently coerced “confession” that he later retracted.

The cases have drawn the attention of the United Nations. Last year, the Human Rights Committee called on the government to stay Humaam’s execution until an appeal could be considered on his behalf. And last month, the UN body issued similar requests in the cases of the two other men, Ahmed Murrath and Mohammed Nabeel, also convicted of murder.

The government’s determination to press ahead the executions underscores just how far the Maldives has regressed when it comes to respect for human rights. For decades, the islands led the way for the region, as one of the earliest countries to shun the use of the cruel and irreversible punishment. Now, when most of the world has abolished the death penalty, it is heading in the wrong direction.

Using an excuse favoured by the world’s most notorious implementers of the death penalty, the Maldives government has said the executions are necessary to thwart crime. There is no evidence to support such claims. Research has shown that the death penalty is no unique deterrent to crime. Countries have not made themselves safer by depriving people of their lives.

The real reason for the executions was apparent in the Maldives parliament last week. The political opposition had planned to impeach the Speaker, but four MPs were disqualified and the vote was called off. Days later, when they arrived at the building, however, they were stopped from entering. Soldiers then surrounded them, roughed them up, used pepper spray and fired tear gas.

Such heavy-handed measures have become depressingly familiar to the people of the Maldives. Over the past year, the authorities have invoked anti-terrorism legislation to silence government critics. Members of the opposition have been imprisoned for lengthy terms on trumped up charges in manifestly unfair trials.

The space for civil society and journalists has shrunk dramatically with the introduction of the draconian Defamation and Freedom of Speech Act, criminalizing people’s freedom of expression with penalties that include prison sentences of up to six months and fines of up to £100,000.

At the same time, the government amended legislation, seemingly to make it easier to execute people. Timelines for appeals were set, and the power to grant pardons or commutations remove from the President in intentional murder cases, eliminating the possibility for the prisoners to apply for executive clemency – a breach of international human rights law.

There are now 20 people currently languishing on death row in the Maldives. At least five of them were convicted and sentenced for crimes they committed when they were below 18 years of age, compounding the injustice and disregard for international safeguards.

The Maldives has so far resisted international pressure. Last year, it withdrew from the Commonwealth after its appalling human rights record was put to scrutiny. President Yameen is working from the cynical calculation that people will still flock to Maldivian beaches, even as people are being put to death on a nearby island.

The international community must disabuse him of such notions. There are already signs of the serious damage that would be done to the Maldives if these three men are executed. The storming of parliament has triggered a travel advisory for British citizens, while Richard Branson has called on other businessmen to take notice.

President Yameen must be told that unless he pulls back from this reckless course of action, putting the Maldives on the wrong side of history when it comes to the death penalty, this island may become known less for its natural beauty and more for his cruelty.

치료 기회도 얻지 못하는 가자지구 사람들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