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뉴스

멕시코, 인권 활동가 석방


국제앰네스티는 조작된 살인혐의로 2년간 수감되었던 멕시코 선주민 인권 활동가의석방을 환영했다.

라울 에르난데스(Raul Hernandez)는 8월 27일 금요일 게레로(Guerrero) 주 판사에 의해 무죄를 선고받고 조건 없이 석방되었다.

국제앰네스티의 루퍼트 녹스(Rupert Knox) 멕시코 조사관은 이와 관련해 “라울 에르난데스의 석방을 환영한다. 멕시코 당국은 이제 이 사건을 다시 조사하고 그의 잘못된 수감에 관해 완전히 배상 해야 한다.”라며 “라울 에르난데스의 장기 구금과 이 사건과 관련한 기소결정은 인권단체인 메파선주민협회(Me’phaa Indigenous People’s Organization, OPIM)에 대한 멕시코 당국의 조직적인 탄압조치의 일부분이다”라고 밝혔다.

라울 에르난데스는 석방 직후 국제앰네스티 멕시키 지부 알베르토 헤레라(Alberton Herrera) 사무국장에게 “국제앰네스티와 나의 자유를 위해 일한 여러 나라의 사람들에게 감사를 표한다”라고 말했다.국제앰네스티는 2008년 11월 라울 에르난데스를 양심수로 규정한 이래로 그에 대한 캠페인활동을 지속해 왔다.

국제앰네스티는 라울 에르난데스가 선주민 인권증진을 위해 메파선주민협회(OPIM)와 함께 정당한 활동을 한 것에 대한 지방 정부가 보복조치로 소송을 제기했다고 믿고 있다. 지난 2008년 4월 17일, 라울 에르난데스는 같은 해 1월 1일 게레로 주 엘 카마로테 마을에서 알레한드로 펠리시아노 가르시아를 살해한 혐의로 무고히 체포된 5명의 메파 선주민 협회 회원 중 하나였다. 당시 체포된 5명중 마누엘 크루즈(Manuel Cruz), 올랜도 만자나레즈(Orlando Manzanarez), 나탈리오 올테가(Natalio Ortega), 로무왈도 산티아고(Romualdo Santiago) 4명은 연방사법심사를 통해 석방 되었다.

연방사법심사 담당 판사는 2명의 증인이 사건 당시 라울 에르난데스가 그 자리에 있었다고 증언했다며 그의 석방은 거부 했다.

당시 판사는 그가 사건 현장에 없었다고 증언한 다른 증인들의 말은 무시했다. 이 사건은 주 법원으로 넘어갔고 에르난데스의 변호사는 추가적인 증거개시 청문회(evidentiary hearing)를 통해 검찰측 증인이 믿을 수 없는 증언을 했다는 것을 확인했다.

녹스 조사관은 “라울 에르난데스의 이 사건은 멕시코 내의 인권활동가들이 처한 열악한 상황을 잘 나타내준다. 이들은 확인되지 않은 죄목으로 인한 불법 구금의 피해자들일 뿐만 아니라 괴롭힘, 위협, 협박과 심지어 살해를 마주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게레로 주 남부지방에는 약 116,000명의 선주민들이 살고 있다. 지역 인권단체인 틀라치놀란 센트로 에 데레초스 휴마노스 데 라 몬타냐(Tlachinollan Centro de Derechos Humanos de la Montana)에 따르면 이곳은 가장 높은 정도의 주변화가 진행된 곳이며 인간개발지수가 가장 낮은 지역 중 하나다.메파선주민협회(OPIM)는 2002년 메파 선주민들의 권리를 지키고 증진시키기 위해 설립되었다.국제앰네스티는 수년이 넘게 게레로 주의 메파선주민협회와 같은 인권 단체에 대한 주 정부의 괴롭힘과 위협의 양상을 기록해 왔다.

영어 전문 보기]

MEXICAN INDIGENOUS RIGHTS ACTIVIST RELEASED AFTER TWO YEARS IN PRISON

31 August 2010

Amnesty International has welcomed the release of a Mexican indigenous human rights activist who was imprisoned for over two years on a fabricated murder charge.

Raul Hernandez was acquitted by a judge in Guerrero State on Friday 27 August and immediately released.

“The release of Raul Hernandez is a very welcome step. The Mexican authorities must now investigate his unfounded prosecution and compensate him fully for his unfair imprisonment,” said Rupert Knox of Amnesty International.

“The prolonged detention and prosecution of Raul Hernandez is part of a systematic campaign by the Mexican authorities against members of the Me’phaa Indigenous People’s Organization (Organizacion del Pueblo Indigena Me’phaa, OPIM) for standing up in defence of their people’s human rights.”

Speaking after his release to Alberto Herrera, Executive Director of Amnesty International Mexico, Raul Hernandez said: “I want to thank Amnesty International and the people of many countries who worked for my freedom.”

Amnesty International has been campaigning for Raul Hernandez’s release since November 2008 when he was adopted as a prisoner of conscience.

t believes that the case against him was a reprisal by local authorities for his legitimate activities promoting indigenous rights with the Me’phaa Indigenous People’s Organization (Organizacion del Pueblo Indigena Me’phaa, OPIM).

On 17 April 2008, Raul Hernandez was one of five OPIM members wrongfully arrested and charged for the murder of Alejandro Feliciano Garcia on 1 January in the village of El Camalote, Guerrero State.

The other four; Manuel Cruz, Orlando Manzanarez, Natalio Ortega, Romualdo Santiago were later released after a federal judicial review.

The federal review judge refused to release Raul Hernandez arguing that two witnesses had testified to his presence during the time of the murder.

The judge ignored other eyewitness testimonies saying that Raul Hernandez was not present.

The case was returned to the state courts where Raul Hernandez’s defence lawyers’ secured further evidential hearings, one of which confirmed that the prosecution’s eyewitnesses had provided unreliable testimony.

“The case of Raul Hernandez illustrates the vulnerability of human rights activists in Mexico. Not only are they victims of unlawful detentions and imprisonment on unfounded charges, but they also face harassment, intimidation, threats and even killings,” said Rupert Knox

The southern state of Guerrero is home to about 116,000 Me’ phaa Indigenous People. It has one of the highest levels of marginalisation and some of the lowest indicators of human development in Mexico, according to local human rights organization Tlachinollan Centro de Derechos Humanos de la Montana.

OPIM was founded in 2002 to defend and promote the rights of the Me’ phaa Indigenous People.

Amnesty International has documented a pattern of harassment and intimidation against members of Indigenous rights organizations in Guerrero state, such as the OPIM over a number of years.


자메이카: 경찰의 살인을 묵인하지 않고 맞서 싸우다 / 샤켈리아 잭슨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