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뉴스

캄보디아 강제퇴거 투쟁 10년, 정부의 끈질긴 폭행과 괴롭힘

텝 바니(Tep Vanny)

조세프 베네딕트(Josef Benedict), 국제앰네스티 동남아시아태평양지역 캠페인부국장

캄보디아의 수도 프놈펜, 그 중심에 위치한 벙깍 호수에는 이제 아무것도 남지 않았다. 한때 프놈펜 최대의 식수원이었던 벙깍 호수는 수 년의 시간이 흐르면서 완전히 모래로 메꿔졌다. 새로운 아파트단지와 상가를 건설하기 위해서다. 2007년 처음 공사가 시작된 이후 수천 가구가 불법 퇴거를 당했고, 벙깍 지역은 캄보디아 인권활동의 중심지로 자리잡았다.

지난 10여년간 평화적인 저항 운동을 이끈 텝 바니에게 캄보디아 정부는 폭행과 괴롭힘을 일삼았고, 범죄 혐의를 씌워 기소했다.

텝 바니(Tep Vanny) 역시 이렇게 벙깍을 찾은 활동가들 중 하나다. 주거권 및 토지권 활동가인 그는 벙깍 호수 주위 공동체를 지키고자 지난 10여년간 평화적인 저항 운동을 이끌어 왔다. 그 과정에서 정부는 그녀에게 폭행과 괴롭힘을 일삼았고, 정치적인 이유로 범죄 혐의를 씌워 기소하기도 했다. 텝은 2013년 캄보디아 총선 이후에만 최소 5번 이상 체포되었고, 가장 최근 체포된 2016년 8월에는 결국 2년 6월의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그녀가 체포된 ‘죄목’은 평화적 캠페인인 ‘블랙 먼데이’에 참여했다는 것이다. ‘블랙 먼데이’ 캠페인은 캄보디아 활동가 5인의 구금 사실을 널리 알리기 위한 옹호 활동이었다.

국제앰네스티는 텝 바니를 양심수로 보고, 즉시 조건 없이 석방할 것을 촉구했다. 또한 글로벌 캠페인 ‘BRAVE’에서도 그녀의 사례를 집중적으로 다뤘다. 국제앰네스티의 ‘BRAVE’ 캠페인은 인권활동가들에 대한 인식을 제고하고, 이들의 보호를 강화하도록 각국 정부에 촉구하는 활동이다.

나는 지난주, 텝 바니의 현재 상황과 그녀가 옹호 활동을 벌였던 지역사회의 현황을 살펴보기 위해 동료와 함께 캄보디아를 방문했다.

우리는 가장 먼저, 텝 바니와 함께 활동에 참여했던 벙깍 지역 활동가들을 만났다. 보브 소피아(Bov Sophea), 송 스레이 립(Song Srey Leap), 보 치호르비(Bo Chhorvy), 판 치훈레스(Phan Chhunreth), 시에 소팔(Sie Sophal) 등 5명의 용감한 여성 활동가들은 모두 정부로부터 끈질긴 박해와 괴롭힘을 당했고, 날조된 범죄 혐의를 뒤집어쓰기도 했다. 우리는 이들을 호수 매립지 근처의 작은 주택에서 만났다. 인근에서 건설되고 있는 휘황찬란한 건물들에 비하면 더 작아 보이는 곳이었다. 우리는 이들에게 최근 발표한 국제앰네스티 보고서를 전달했다. 어려운 상황에 처한 캄보디아의 인권옹호자들과 평화적 정치활동가들의 현실을 다룬 보고서로, 특히 이들의 사례를 집중적으로 소개한 것이었다. 그리고 전세계 수천 명이 텝 바니의 석방을 요구하며 액션에 참여했다고도 전했다.

여성 활동가 5인은 텝의 구금을 너무나 슬퍼하며, 그의 빈자리가 너무나 크다고 털어놓았다. 차라리 그녀 대신 자신들이 감옥에 갇히는 게 낫겠다고 도 했다. 이들은 막대한 교통비에도 불구하고 격주에 한 번씩 교도소에 면회를 가고 있다. 이들은 감옥에 가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고, 우리가 방문과 해외에서 수많은 단체와 지지자들이 응원을 보내고 있다는 사실에 큰 힘을 얻었다고 말했다. 수많은 역경에도 불구하고 쾌활함을 잃지 않는 활동가들의 모습은 매우 고무적이었다.

우리는 다음 날, 텝 바니의 어머니와 여동생을 방문했을 때 그녀의 구금이 가족들에게 얼마나 큰 영향을 미치고 있는지를 다시금 확연하게 알 수 있었다. 텝의 가족들은 그녀의 12살 난 딸과 10살 난 아들이 엄마를 너무나도 그리워하고 있다고 말했다. 여동생이 아이들을 데리고 한달에 두어 번 면회를 가고 있지만, 교도관들에게 갖가지 ‘비용’을 내지 않으면 안에 들어가는 것도 불가능했다.

텝의 어머니는 딸의 인권활동을 아주 자랑스럽게 여기고 있다. “시위에 나가서 맞아도, 다음 날이면 다시 시위에 나가곤 했어요. 내 딸은 누구든 곤란한 상황에 처하면 먼저 나서 정의가 구현될 수 있도록 지지해 줄 사람이에요. 정말 용감한 아이죠. 내 딸은 돈으로 매수할 수 없어요. 무슨 일이든 당당히 맞서고, 포기하지 않을 거예요” 어머니는 텝의 석방을 위해 정부를 더욱 압박해 줄 것을 부탁하며, 국제앰네스티의 활동에 감사를 표했다.

우리는 이외에도 다른 활동가들과 시민사회단체를 만나, 캄보디아 정부가 사법제도를 이용해 인권옹호자들을 탄압하는 수법에 대해 자세히 들을 수 있었다. 정부는 형사사법제도를 철저히 통제하고 있는 덕분에, 이를 이용해서 야당이나 노조원, 인권 활동가, 정치 평론가들에게 갖가지 혐의를 날조해 덮어씌우고 있었다.

현재 캄보디아에는 인권옹호자와 정치 활동가 20명이 수감되어 있다. 정부는 공개적인 비판은 어떤 평화적인 방법일지라도 용납하지 않고자 갖가지 공격을 시도했고, 그 때문에 수백 명이 형사기소될 처지에 놓여 있다.

활동가들은 재판이 언제 열린다는 기약도 없이, 기소된 채로 수 개월에서 심지어는 수 년에 이르는 시간 동안 이도저도 못하는 처지에 놓이기도 한다. 기소 절차 자체가 처벌이나 다름없는 캄보디아에서는 매우 효과적인 괴롭힘 수법이었다.

캄보디아 방문 마지막 날, 벙깍 활동가 중 한 명이 교도소에서 몰래 가져왔다는 종이 쪽지를 건넸다. 텝 바니가 전한 메시지였다.

“나는 결백한 사람입니다. 캄보디아 법원과 정부는 내게 범죄자처럼 죄수복을 입히고 수갑을 채웠지만, 나의 결백함을 더럽히지는 못할 것입니다. 나는 이 땅에 살아가는 인간으로서 정당한 대우를 받아야 할 권리가 있습니다. 나를 위한 정의는 전 세계 모든 사람을 위한 정의이기 때문입니다.”

‘용감’하고, 정직하면서도 참으로 결백한 그녀의 메시지는 간결했지만, 영감을 주는 메시지였다. 이 메시지는 앞으로 국제앰네스티가 그녀의 석방을 위해 싸워나갈 수 있는 자극제가 될 것이다. 자유를 누리고 있는 우리가 이런 불의 앞에서 침묵할 수는 없는 것이다.

Even when she was beaten in protests, she would join the next day

By Josef Benedict, Amnesty International’s Deputy Campaigns Director for Southeast Asia and the Pacific

There is nothing left of Boeung Kak lake in the centre of Cambodia’s capital Phnom Penh. What used to be the largest body of water in the city has over the past years been completely filled with sand, as part of a development project to build new condominiums and office buildings. Since construction started in 2007 thousands of families have been illegally evicted, and the Boeung Kak area has become a focal point for human rights defenders in Cambodia.

One of these defenders is Tep Vanny, a housing and land rights activist who has spent the past decade leading a peaceful resistance in defence of her community around the lake. She has been harassed and beaten, and targeted by the authorities with politically motivated criminal charges. She has been arrested at least five times just since the last general election in 2013. Most recently, she was picked up in August 2016 and eventually handed a two and a half year prison sentence. The “crime” for which she was arrested was her peaceful involvement in the “Black Monday” advocacy campaign, which highlights the imprisonment of five other rights defenders in Cambodia.

Amnesty International considers Vanny a prisoner of conscience, and has demanded her immediate and unconditional release. She is also one of the focus cases of our global BRAVE campaign, which works to ensure governments strengthen recognition and protection of human rights defenders.

Last week, my colleague and I travelled to Cambodia to find out more about the situation of Vanny and the community she has been fighting for.

First we went to meet her fellow human rights defenders from Boeung Kak. Bov Sophea, Song Srey Leap, Bo Chhorvy, Phan Chhunreth and Sie Sophal are five brave women who have all faced a sustained campaign of intimidation and harassment, including trumped up criminal charges. We met in front of a small house near the former lake, which looks even smaller when compared to the luxury developments being built close to it. We gave them our recent report on the plight of human rights defenders and peaceful political activists in Cambodia, which highlighted their cases, and told them how thousands of people around the world had taken action to demand Vanny’s release.

The women told me how sad they felt that Vanny was imprisoned, how much they missed her, and even wished they could be with her in jail. They take turns in visiting Vanny in prison every two weeks, despite it being an expensive trip. They told me they were not afraid to go to jail, and that our visit and the fact that individuals and organisations from outside Cambodia are supporting them gave them hope. I was incredibly inspired by their cheerful attitude despite everything they had been through.

The following day we were given a stark reminder of how Vanny’s imprisonment has affected those closest to her, when we visited her mother and sister. They told us how Vanny’s two children, a 12-year-old girl and a 10-year-old boy, badly miss their mother. While Vanny’s sister and children are able to visit her a few times a month, gaining access involves making various “payments” to prison guards.

Vanny’s mother is deeply proud of her daughter’s activism: “Even when she was beaten in protests, she would join the next day. If anyone is in trouble my daughter will support them for justice. She is so brave. My daughter cannot be bought. She stands firm and would not give up.” She urged Amnesty international to push the government to set Vanny free and thanked us for our campaign.

In our other meetings with Cambodian activists and civil society groups, we heard how the government is using its courts to silence human rights defenders. Thanks to its tight grip on the criminal justice system, authorities have brought a series of fabricated charges against members of the political opposition, trade union activists, human rights activists, and political commentators.

There are currently 20 human rights defenders and political activists behind bars in the country. Hundreds of others are facing criminal charges as part of a concerted attempt to crush any public criticism, however peaceful. Activists often find themselves in limbo with charges hanging over them for months or even years on end, with no indication of when they will face trial. It’s an effective form of harassment in a country where the process itself is often the punishment.

On the final day of the visit, one of the Boeung Kak activists passed us a slip of paper that she had smuggled out of prison – it was a message from Vanny to me and my colleague:

“I am a clean person. Even though they make me dress up in a prisoner’s uniform and handcuff me like a criminal, my innocence should not be smeared with colour painted by the Cambodian courts and government. Therefore as a human being living on this earth I should deserve the right to justice, because justice for me is like justice for any other person in the world. ‘’

This simple and inspiring message from a BRAVE, honest and indeed innocent woman will spur Amnesty International to continue to fight for her release. We who enjoy freedom cannot stay silent in the face of this injustice.

이집트, 무지개 깃발 유죄!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