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뉴스

벨라루스, 양심에 따른 병역 거부자 석방해

국제앰네스티는 벨라루스에서 “병역기피”로 1년형을 선고 받았던 한 양심적 병역 거부자의 석방 소식을 환영했다.

예브게니 야코벤코(Yevgeny Yakovenko)는 평화주의적 신념에 따라 무기 소지를 거부했으며, 23일 벨라루스 남동쪽에 위치한 고멜(Gomel) 시에서 재판부에 의해 사면받았다.

그는 세계2차 대전 종전 65주년 기념 사면으로 풀려났다.

예브게니 야코벤코는 계속해서 대체복무를 요구해왔다.

국제앰네스티 헤더 맥길(Heather McGill) 벨라루스 조사관은 “예브게니 야코벤코의 석방 소식을 환영하지만, 벨라루스에는 아직 대체 군 복무 서비스가 없기 때문에 군 복무 징집이 다시 이루어질 수 있다”며 “벨라루스 당국은 예브게니 야코벤코의 양심에 따른 거부권을 보장하고 그의 믿음 때문에 그를 기소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예게브니 야코벤코의 석방 소식은 양심에 따른 병역거부자인 이반 미하일라우(Ivan Mikhailau)와 드미트리 스미크(Dzmitry Smyk)가 지난 5월 석방된 뒤 처음이다.

이 두 사람은 종교적 근거로 무기 소지를 거부했으며 대체복무를 요청했다.

예게브니 야코벤코는 야당인 벨라루스 기독민주당 (Belarusian Christian Democracy) 당원으로 지난 1월 20일 “병역기피” 혐의로 기소됐었다.

그는 6월 4일 고멜 시 중앙법원에서 유죄 선고를 받았다.

국제앰네스티는 6월 10일 그리고리 알렉세비치(Grigory Alekseevich) 벨라루스 검찰총장에 예게브니 야코벤코의 석방을 요구하는 서한을 보냈다.

벨라루스 헌법은 군 복무 면제, 혹은 법에 따라 군 복무를 다른 서비스로 대체하는 것을 허용하고 있다.

하지만, 대체복무관련 법이 아직까지 없기 때문에 많은 젊은이들이 계속적으로 기소 당할 수 있다.

맥길 조사관은 “벨라루스 당국은 모든 병역 거부자들의 혐의를 취하하고 그들이 적절한 대체 복무를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양심에 따른 군 복무 거부권은 사상, 양심 및 종교의 자유에 포함된 근본적인 권리이며, 이는 시민적 및 정치적 권리에 관한 국제규약과 세계인권선언에 명시돼있다. 

영어 전문 보기

Belarus frees conscientious objector

28 July 2010

Amnesty International has welcomed the release of a conscientious objector in Belarus who had been sentenced to one year in prison for “evading military service”.

Yevgeny Yakovenko, who refuses to carry arms because of his pacifist convictions, was amnestied by a panel of judges in the south-eastern city of Gomel on 23 July.

He was released under an amnesty marking the 65th anniversary of the end of the second world war.

He has repeatedly requested that he be allowed to perform an alternative military service.

“Yevgeny Yakovenko’s release is a positive step but there is still no alternative civilian service in Belarus, which means that he may be summoned to perform military service again,” said Heather McGill, Amnesty International’s researcher on Belarus.

“The authorities must ensure that Yevgeny Yakovenko’s right to conscientious objection is observed and that he is not prosecuted again for his beliefs.”

Yevgeny Yakovenko’s release comes after two other conscientious objectors, Ivan Mikhailau and Dzmitry Smyk, were freed in May.

Both men had refused to carry arms on religious grounds and had asked to perform an alternative civilian service.

Yevgeny Yakovenko, a member of opposition party the Belarusian Christian Democracy, was charged with “evading military service” on 20 January 2010.

He was found guilty by the Central District Court in Gomel on 4 June.

On 10 June Amnesty International sent a letter to the Prosecutor General in Belarus, Grigory Alekseevich, calling for Yevgeny Yakovenko’s release.

The Constitution of Belarus allows for the possibility of exemption from military service and for the substitution of military service by an alternative service to be determined by the law. However, the laws allowing for an alternative civilian service have not yet been passed which means that many young men continue to be prosecuted.

“The Belarusian authorities must absolve all conscientious objectors from military service and provide them with a genuine civilian alternative,” said Heather McGill.

The right to refuse to perform military service for reasons of conscience is inherent in the right to freedom of thought, conscience and religion in the International Covenant on Civil and Political Rights and the Universal Declaration of Human Rights.


인도의 NGO, 폐쇄 위기에 처하다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