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뉴스

영국, 테러혐의로 기소된 남성에 대한 배상합의

 국제앰네스티는 9.11 당시 비행기 납치 훈련을 시켰다는 혐의로 잘못 기소된 로프티 라이시(Lofti Raissi)에 대한 영국의 배상결정을 환영했다. 2001년 9월 체포된 로프티 라이시는 벨마쉬(Belmarsh) 엄중 경비 교도소에 5개월간 감금돼 있었다. 당시, 미국은 테러리즘과 관계없는 경미한 혐의들을 제기하며 라이시의 인도를 시도하고 있었다.

2002년 4월, 법원은 그가 테러에 연루됐다는 주장을 뒷받침할 “어떠한 증거”도 없다며, 그의 석방을 지시했다.
영국 법무부는 지난 4월 23일 변호사를 통해 로프티 라이시에게 그의 체포 후 8년이 넘는 시간 동안 그가 완전히 결백했다고 본다고 전했다.

잉글랜드ㆍ웨일즈 항소 법원의 3 월 26일 판결을 통해 정해진 기한 마지막 날 도출된 이번 합의를 통하여 로프티 라이시는 배상을 신청할 수 있게 되었다. 배상금의 정확한 액수는 독립 평가사에 의해 결정될 것이다.

지난 23일, 로프티 라이시는 변호사를 통하여 “매우 기쁘고, 9년 동안 이 순간을 기다려왔다”며 “정부의 결정이 내 삶에 오랫동안 드리웠던 의혹을 걷어 주길 바란다”고 국제앰네스티에 전했다.

지난 3월, 항소법원은 영국 당국이 로프티 라이시의 배상청구에 대한 재심을 “과도하게 지연시키고 있다”며, 이는 “심히 부당한 행동”이라고 밝혔다.

로프티 라이시의 변호사 줄스 캐리(Jules Carey)는 “테러관련 혐의가 개인적으로, 또한 직업적으로 라이시의 삶을 파괴했다”며 “이번 배상 판결로 인하여 그가 새로운 삶을 시작하고, 성공적으로 사회에 복귀할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항소법원은 2008년 2월 14일 영국 당국에 로프티 라이시의 배상청구를 재심토록 지시한 바 있다. 법원은 범죄인 인도와 관련해 “절차의 남용”이며 “영국의 법치를 회피하는 도구로써 이용된 바 있음”을 지적했다.

로프티 라이시는 2001년 9월 21일 전 미국 부시 행정부가 영국에 전달한 정보를 근거로 체포됐다.

그는 7일간 신문을 받은 후 풀려났지만, 미국으로의 범죄인 인도를 요청하는 영장에 의해 다시 체포됐다. 로프티 라이시는 테러와 관련된 범죄 혐의로 고발된 적은 없으며, 진행된 범죄인 인도 절차는 미국 내에서 9/11 테러 수사와 관련해 그를 조사하기 위해 시작된 것으로 보인다.

영어전문보기

UK agrees to compensate man wrongly accused of terrorism27 April 2010

Amnesty International has welcomed a move by the UK authorities to compensate Lotfi Raissi, a flight instructor who was wrongly accused of training the hijackers of airplanes used to carry out the attacks on the US on 11 September 2001.

Following his arrest in September 2001, Raissi spent five months in prison in Belmarsh high security prison while the USA attempted to have him extradited on minor charges unconnected with terrorism.

In April 2002, a judge ordered his release, stating that the court had received “no evidence at all” to support the allegation that he was involved in “terrorism”.

The UK Ministry of Justice told Lotfi Raissi via his lawyer on Friday 23 April 2010 that it considered him “completely exonerated”, more than eight years after he was first arrested.

The agreement, which came on the last possible day permitted by a 26 March 2010 judgment by the Court of Appeal of England and Wales, allows Raissi to apply for compensation. The final amount will be determined by an independent assessor.

Lotfi Raissi told Amnesty International via his lawyer on Friday 23 April, “I am delighted. I have waited for this for nine years. I hope that this government statement will help get rid of the cloud of suspicion that has hung over my life for so long.”

In March, the Court of Appeal found the UK authorities’ “inordinate delay” to reconsider Raissi’s compensation claim to be characterized by a “high degree of unreasonableness”.

Lotfi Raissi’s lawyer, Jules Carey, said to Amnesty International on Friday that “the allegations of terrorism were utterly ruinous to Mr Raissi both personally and professionally” and that he hoped that the decision to compensate Lotfi Raissi “marks a new chapter in his life and that his rehabilitation will begin.”

The Court of Appeal had earlier ruled on 14 February 2008 that the authorities must reconsider Lotfi Raissi’s claim for compensation. The Court said the extradition proceedings “amounted to an abuse of process” and had been “used as a device to circumvent the rule of English law”. Lofti Raissi was arrested on 21 September 2001 on the basis of information supplied to the UK authorities by the US administration of former President George W Bush.

He was released after seven days’ questioning and immediately re-arrested on the basis of a warrant requesting his extradition to the US. He was never charged with any offence related to terrorism and extradition procedures appeared to have been launch to secure his presence in the USA so that the 11 September attacks could be investigated.


아이티: 여성인권 옹호자, 살해 위협에 시달리다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