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뉴스

멕시코, 불공정 재판으로 구금되었던 선주민 석방

국제앰네스티는 살인혐의에 대한 불공정한 재판 이후 10년간 복역한 멕시코 선주민 남성의 석방을 환영한다. 리카르도 유칸 체카(Ricardo Ucan Ceca)는 지난 2000년 6월부터 복역하였으며 2009년 12월 31일 석방되었다. 리카르도 유칸은 스페인어를 조금 알아듣고 말할 수 있는 수준으로 읽거나 쓰지는 못한다. 그럼에도 재판과정에서 통역을 제공받지 못했으며, 지명 받은 국선변호사 역시 적절한 변호를 제공해주지 않았다. 또 그는 정당방위로 이웃에게 총을 겨눴다고 주장했지만, 법원에서는 그가 계획된 살인을 저질렀다고 판단하여 22년 형을 선고하였다.

케리 하워드(Kerry Howard) 국제앰네스티 미주국 부국장은 “멕시코 정부의 이러한 결정은 리카르도 유칸이 겪은 불의와 차별을 간접적으로 나마 인정한 것으로 여겨진다.”고 말했다. 멕시코 헌법에서는 선주민 ‘통역지원 받을 권리’를 보장하고 있지만, 리카르도의 경우 선주민 신분을 인정받지 못했다.

2008년 미주인권위원회가 ‘리카르도 사건’을 받아들여, 멕시코의 인권단체들이 제시한 리카르도가 겪었던 차별과 불공정한 재판에 대한 증거를 바탕으로 2009년 11월 사건에 대한 심리를 진행했다. 멕시코 연방 및 주정부는 인권단체들이 제시한 증거에 대해 이의를 제기했으나, 결국 사건 해결합의에 동의하여 이번 조기석방 결정이 이뤄졌다.

리카르도의 유죄판결 이후, 국제앰네스티와 멕시코 인권단체들은 리카르도에게 공정한 재판기회가 주어지고 불의가 바로잡히도록 캠페인을 벌여왔다. 이 사건은 멕시코 형사사법체계에서 선주민들이 받는 차별의 전형적인 사례로 국제앰네스티가 2007년 발행한 보고서 ‘정의가 사라진 법(Laws without Justice)’에 제시되고 있다.

“리카르도의 유죄판결은 차별의 결과이다. 멕시코에서 차별은 종종 선주민 범죄혐의자들이 불공정한 재판과 과도한 형벌을 받는 결과로 이어진다.”고 하워드 부국장은 말했다.

국제앰네스티는 선주민의 ‘공정한 재판’과 ‘법적 보호’의 권리를 검사와 변호사 그리고 판사가 보장할 것을 멕시코 당국에 요구하고 있다. 또한, 멕시코 당국은 재판과정에서 선주민들이 효과적으로 변론 할 수 있도록 통역제공을 보장해야 한다

영어 전문 보기

Mexican Indigenous man detained after unfair trial is freed

6 January 2010

Amnesty International has welcomed the release of a Mexican Indigenous man detained for almost 10 years following an unfair trial for murder.

Ricardo Ucan Ceca, from Yucatan, was released on 31 December. He had been imprisoned since June 2000.

He understood and spoke little Spanish and could not read or write. During his trial, he was not given an interpreter and his state appointed lawyer did not provide him with adequate defence.

Ricardo Ucan claimed he shot his neighbour in self defence, but a state court found him guilty of premeditated murder and sentenced him to 22 years.

“The Mexican government’s decision to resolve the case constitutes an implicit recognition of the injustice and discrimination suffered by Ricardo Ucan,” said Kerrie Howard, deputy director of Amnesty International’s America’s programme.

Mexico’s Constitution guarantees the right for Indigenous peoples to an interpreter, but Ricardo Ucan’s status as an Indigenous person was not recognised.

In 2008, the Inter-American Commission of Human Rights accepted his case and in November 2009, the Commission held a hearing in which Mexican human rights organizations presented evidence of discrimination and denial of the right to fair trial suffered by Ricardo Ucan.

The Mexican federal and state authorities contested this evidence but agreed to reach a friendly settlement to resolve the case which has resulted in Ricardo Ucan’s early release from prison.

Since his conviction, Amnesty International and local human rights organizations have campaigned for Ricardo Ucan to be given a fair trial and for this injustice to be rectified.

His case was included in Amnesty International’s 2007 report Laws without justice as an emblematic case of discrimination against Indigenous people in Mexico’s criminal justice system.

“Ricardo Ucan’s conviction and sentence were the result of discrimination, which in Mexico often results in indigenous criminal suspects being subject to unfair trials and disproportionate sentences,” said Kerrie Howard.

Amnesty International has called on the Mexican authorities to ensure that prosecutors, defence lawyers and judges uphold the right of Indigenous peoples to a fair trial and protection of the law.

The organization said that in particular, the authorities should ensure that proceedings are carried out or translated into a language Indigenous defendants understand and that they have access to an effective defence.


나이지리아 정부는 언론인 자파르에 대한 박해와 괴롭힘을 중단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