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뉴스

가자지구, 치료를 받을 수 없어 응급실에서 죽어가는 사람들

레이첼 보렐(Rachel Borrell), 국제앰네스티 이스라엘 팔레스타인 점령지 조사 및 캠페인 어시스턴트

가자지구의 환경이 ‘생활이 불가능한’ 한계를 넘었다. 이스라엘의 무자비한 육해공 통로 봉쇄가 시작된 지 10년이 지났다.

이번 주 유엔은 가자지구의 환경이 ‘생활이 불가능한’ 한계를 넘었다고 경고했다. 이스라엘의 무자비한 육해공 통로 봉쇄가 시작된 지 10년이 지났다. 전력 공급량은 급감했고 실업률은 60%로 폭등한 가운데, 삶의 많은 부분이 당초 계획했던 것보다 훨씬 빠른 속도로 황폐화되었다. 특히 가자지구의 의료제도는 몇 년 동안 붕괴 직전의 상태에 놓였는데, 현재는 최악의 고비에 이르렀다.

가자지구 외부로 가지 못해, 중환자실에서 숨진 환자만 올해 최소 9명

지난 달 가자지구 알 시파 병원의 중환자실에서 신생아 3명이 사망했다. 가자지구 외부에서의 치료 비용을 충당하기 위해 서안지구의 팔레스타인 정부에 지원금을 신청했다가, 신청 절차가 진행되기만을 하염없이 기다리던 중 결국 목숨을 잃은 것이다. 이 아이들을 포함해, 이렇게 숨진 환자는 올해에만 최소 9명에 이른다. 가자지구 주민들이 치료를 받기 위해 서안지구로 가거나, 에레즈 국경검문소를 통해 이스라엘로 가는 허가를 받으려면 반드시 정부의 지원이 필요하다.

아부 카릴(Abu Khalil)과 그 가족은 수천 명의 가자지구 주민들과 마찬가지로, 정부의 처리 지연으로 인해 삶이 불투명하다.

그의 두 아들, 27살 압달라(Abdallah)와 29살 카릴(Khalil)은 유전성 혈액질환인 지중해빈혈(Thalassaemia)을 앓고 있다. 두 사람은 반복되는 수혈로 혈중 철분 농도가 과도하게 높아졌고, 이로 인해 심부전 등 기타 합병증이 발병할 위험도 높은 상태다. 같은 증세를 보이던 두 사람의 친구 2명이 지난 6월에 목숨을 잃었기 때문에, 아부 카릴은 너무 늦기 전에 아들들이 적절한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필사적으로 노력하고 있다.

이스라엘의 한 의사가 이스라엘의 셰바 의료센터에서 압달라와 카릴의 골수 이식 가능 여부를 검사해보고 싶다고 제안했다. 골수 이식이 성공한다면 지중해빈혈을 치료하는 것도 가능하다. 가자지구의 병원에 비축된 의약품과 공급되는 전력량은 최소한의 수준에 불과하기 때문에, 가자지구 내에서 이러한 치료를 받는 것은 불가능하다.

그러나 복잡한 관료주의 장애물을 뚫고 두 아들을 이스라엘로 보내는 것은 만만치 않게 힘든 일이다. 가장 먼저, 서안지구 팔레스타인 정부로부터 아들의 치료 비용을 지원하겠다는 보증을 받아야 한다.

이스라엘 인권의사회(Physicians for Human Rights Israel)의 통계에 따르면, 현재 암 환자를 포함한 1,600명 이상의 가자지구 주민들이 치료비용 지원을 요청하고 팔레스타인 정부의 답변을 기다리고 있다. 가자지구에서는 암 치료제의 90%를 구할 수 없는 상태다.

가자지구의 팔레스타인 위탁 신청 사무소는 아부 카릴 아들 두 명의 치료비를 모두 지원할 수 없고, 상황이 더욱 위급한 첫째 카릴부터 우선 지원한다고 했다. 카릴은 혈액 검사 절차를 지금 바로 시작해야 하지만, 검사 결과와 지원금 신청서를 서안지구로 보내기까지 또 일주일을 기다려야 한다. 그리고 서안지구의 위원회에서는 카릴의 이스라엘 입국 허가 신청이 가능한지부터 심사하기 시작한다.

팔레스타인의 지원을 받는다고 해서 치료를 받을 수 있는 것도 아니다. 올해 초부터 이스라엘 역시 가자지구 주민들의 입국 신청을 한층 까다롭게 심사하고 있다. 특히 신청자가 젊은 남성일 경우 더욱 허가를 받기 어렵다.

아부 카릴이 아들들의 치료를 위해 수많은 난관을 헤쳐 나가는 동안, 두 사람의 건강은 계속해서 악화되고 있다.

언제라도 아들들이 죽을 지 모른다는 두려움 속에서 살고 있습니다.

-아부 카릴(Abu Khalil), 가자 지구 거주자

“전기 없이도 살 수 있고, 아무리 힘든 상황이라도 버틸 수 있어요. 하지만 자식들이 치료를 받지 못하는 건 도저히 참을 수가 없어요. 언제라도 아들들이 죽을 지 모른다는 두려움 속에서 살고 있습니다”라고 아부 카릴이 말했다.

2008년 이후 이스라엘과 세 번의 무력 분쟁으로 가자지구의 사회기반시설은 큰 타격을 입혔고, 의료제도는 더욱 황폐화됐다. 이로 인해 가자지구의 팔레스타인인들은 본격적인 인도주의 재앙에 직면했다.

점령 세력인 이스라엘은 가자지구 주민들의 복지를 보장해야 할 최종적인 책임이 있다. 해안 지역에 대한 이스라엘의 불법 봉쇄로, 아부 카릴 가족과 같은 평범한 주민들이 병원 치료와 같은 당연한 기본권을 행사하기 위해 정치적인 관료제도에 농락당하고 있는 것이다.

안타깝게도, 언제나 그랬듯이, 이러한 분쟁의 대가를 치러야 하는 것은 아부 카릴과 두 아들처럼 평범한 가자지구 주민들이다.

온라인액션
치료 기회도 얻지 못하는 가자지구 사람들
종료된 액션입니다.
1,339 명이 함께 참여하였습니다.
진행 중인 온라인 액션 참여하기

Lives of Gaza’s critically ill hanging in the balance

By Rachel Borrell, Amnesty International’s research and campaigns assistant for Israel and the Occupied Palestinian Territories

This week the UN warned that conditions in the Gaza Strip have passed the threshold of “unliveable”, 10 years since Israel’s brutal land, sea and air blockade was first imposed. With the electricity supply drastically slashedand unemployment skyrocketing to 60%, many aspects of life have rapidly deteriorated even faster than originally projected. Gaza’s health system in particular has been on the brink of collapse for years. Now it has reached crisis point.

In the last few weeks three newborn babies died in the intensive care unit at Gaza’s al-Shifa hospital. They are among at least nine patients who have died in Gaza this year while waiting in vain for the Palestinian authorities in the West Bank to process requests for funds to cover the cost of their medical treatment outside the Gaza Strip. Obtaining this financial cover is essential for Gazans seeking to apply for a permit to cross the Erez border crossing into Israel, or get to the West Bank, for medical treatment.

Some reports suggest that since April such requests have been deliberately ignored and delayed, as they have been periodically in the past, in attempts by the Palestinian authorities in the West Bank to undermine the rival Hamas de facto authorities, which control the Gaza Strip.

Abu Khalil and his family are just some of the thousands of Gazans whose lives have been put on hold as a result of such delays.

Two of his sons – Abdallah, 27 and Khalil, 29 – suffer from the inherited blood disorder Thalassaemia. The two men have had repeated blood transfusions leading to excess iron in their bloodstreams, putting them at risk of heart failure as well as other health complications. Two of their friends, suffering from the same treatable condition, died in June, and Abu Khalil has been desperately trying to ensure that his sons receive adequate care before it is too late.

An Israeli doctor has offered to run tests on the brothers at Sheba Medical Center in Israel in order to assess them for potential bone marrow transplants which, if successful, could cure their Thalassaemia. This treatment is not available in Gaza, where hospitals are operating on diminished stocks of medication and minimal electricity.

However, navigating the complex web of bureaucratic hurdles in order to get his sons transferred to Israel is a formidable challenge. First, Abu Khalil must obtain the commitment from the Palestinian authorities in the West Bank to underwrite the cost of his sons’ treatment in Israel.
There are at least 1,600 Gazans, including cancer patients, currently awaiting a response to their requests for financial coverage from the Palestinian authorities according to Physicians for Human Rights Israel. Up to 90% of cancer medicines are also no longer available in Gaza.
After an outcry in the media, the Palestinian authorities appeared to resume the practice of underwriting medical costs on 2 July, allowing Gazan patients to apply for permits.

For Abu Khalil this has offered only the smallest glimmer of hope. The Palestinian referrals application office in Gaza could not cover funds for both sons to travel to Israel for treatment, so he has had to prioritise Khalil, whose situation is more critical. The older brother must now begin the laborious process of undergoing a new set of blood tests. He will be forced to wait yet another week before those results are sent with his application to the West Bank, where a committee will decide whether he can even begin the process of applying for a permit to cross into Israel for treatment.

Since the start of the year, Israel has also placed even more stringent limits on the number of permits provided to Palestinians from Gaza wishing to cross into Israel and is particularly reluctant to grant permits to young men.

While Abu Khalil navigates the myriad of complex obstacles standing between him and his sons’ much-needed medical treatment, their health will continue to deteriorate.

“You can live without electricity, or survive in the most difficult situation but not being able to… get them treatment is unbearable. I live in fear of losing my sons at any minute,” Abu Khalil said.

The three deadly armed conflicts with Israel since 2008 have also taken a heavy toll on infrastructure and further debilitated Gaza’s health system leaving Palestinians in Gaza facing the prospect of a full-fledged humanitarian catastrophe.

As the occupying power, Israel has ultimate responsibility to ensure the well-being of the occupied population residing in the Gaza Strip. It is Israel’s unlawful blockade of the coastal enclave that has placed ordinary Gazans like Abu Khalil and his sons at the mercy of a politicised bureaucracy in order to access medical treatment that many would take for granted as a basic right.

But the Palestinian authorities’ reduction of essential services to the Gaza Strip in recent months – including electricity and medical supplies – combined with its delay in transferring patients in need of treatment, demonstrates a callous disregard for the lives and health of Palestinians and is a particularly damning illustration of their willingness to hold some of the most vulnerable people hostage in order to score political points.

Sadly, as ever, it is Gaza’s civilians, like Abu Khalil and his sons, who are forced to pay the price of these disputes.

터키: 모든 LGBTI 행사를 금지하다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