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뉴스

터키: 수감된 인권옹호자 석방해야

터키지부국장

국제앰네스티 터키지부 국장

1998년 7월, 국제앰네스티는 시위 현장에서 시 한 편을 낭독했다는 이유로 수감된 당시 이스탄불 시장의 석방을 촉구하며 터키 정부에 편지를 보냈다. 국제앰네스티는 그를 양심수로 선언하고, 그의 석방을 위해 세계적인 캠페인을 벌였다. 그의 이름은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Recep Tayyip Erdoğan)이었다.

19년 전 국제앰네스티 양심수였던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은 대통령이 되어, 인권옹호자와 활동가를 주도록으로 구금시키고 있다.

19년이 지난 후, 지금 그는 터키의 대통령이 되었다. 그리고 앰네스티 터키지부의 대표 2인을 비롯해 터키의 유력 인권옹호자와 활동가들을 주도적으로 구금시키고 있는 사람 역시 같은 사람,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이다.

5일 아침, 이딜 에세르(Idil Eser) 국제앰네스티 터키 사무국장을 비롯한 인권옹호자 8명이 워크샵 참석 중에 구금되었다. 그 과정에서 해외 연수자 2명도 함께 체포됐다. 28시간이 지났지만 사랑하는 가족들을 비롯해 그 누구도 이들이 구금된 장소를 알지 못하는 상태다. 구금은 7일 동안만 가능하지만, 재판을 받지 않고도 앞으로 7일 더 연장될 수 있다.

피고측 변호인들은 이들이 ‘무장 테러리스트 조직’의 일원이라는 터무니없는 의혹을 받으며 형사수사를 앞두고 있다고 전했다. 수십 년간 쉬지 않고 인권활동에 몰두해 온 활동가들이 이러한 혐의를 받고 있는 것은 어처구니 없는 일이다. 그러나 터키의 상황이 정부에 비판적인 사람들에게 이 정도로 극단적인 심각한 상황이 아니었다면 그저 웃어넘겼을 것이다.

에세르 국장은 국제앰네스티 터키지부의 타네르 킬리지 이사장이 근거 없는 혐의로 재구속된 지 불과 한 달도 안 돼 구속되었다. 그가 공개적으로 비판해 왔던 페툴라흐 귈렌(Fethullah Gülen) 운동을 지지한다는 혐의로, 킬리지 회장은 현재 교도소에 수감된 채 기소와 재판을 기다리고 있다. 만약 이 운동의 일원이라는 이유로 유죄가 선고될 경우 최대 15년의 징역형까지 처해질 수 있다.

이런 연이은 구금은 터키 인권활동가들의 위태로운 상황을 잘 보여준다. 터키는 정확히 1년 전 쿠데타 시도가 실패한 이후, 대대적인 탄압으로 지금까지 5만 명 이상이 감옥에 갇혔다.

터키의 쿠데타 이후 탄압 활동이 종반에 이르렀다는 의견에 의심을 품은 사람이 있다면, 아직 아니라는 확신을 가져도 될 것이다.

에르도안 대통령이 지배하는 터키는 시민사회도, 비판도, 책임도 사라진 나라가 될 것이다.

체포된 인권옹호자 8명은 터키에서 정부를 비판하는 사람 누구도 피할 수 없는 에르도안 대통령의 무자비하고 독단적인 탄압에 가장 최근 희생된 사람들이다. 쿠데타 시도가 실패한 이후, 에르도안 대통령은 시민사회를 대상으로 전면적인 공격을 개시했으며, 이는 터키에 있는 수많은 인권 감시자들이 전례 없는 수준이라고 평가할 정도였다.

지금도 약 15만 명을 대상으로 형사 수사가 진행되고 있다. 지난해 언론매체 160곳이 문을 닫았고, 기자와 언론인 2,500여명이 직장을 잃었다. 쿠데타 실패 이후 130명이 넘는 기자와 언론종사자들이 교도소에 수감되면서, 터키는 이제 세계에서 가장 많은 언론인을 교도소에 보낸 나라가 됐다. 전 세계에서 수감된 기자들 중 3분의 1이 터키 교도소에 갇혀 있다.

한편 정부를 비판하는 세력으로 지목된 수만 명 역시 수감되었으며, 10만 명이 넘는 공무원들도 바로 해고당했다.

에세르 국장을 포함한 인권운동가 9명이 체포되자, 국제사회에서는 즉시 터키 정부의 행보에 대한 규탄이 쏟아졌다.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깊이 우려된다”며 “어려운 시기일수록 더 많은 목소리가 필요할 때”라는 점을 강조했다.

이러한 발언은 환영할 만하나, 지난해 국제사회는 에르도안 대통령의 행보에 대한 아무런 조치도 하지 않았다.

이들이 체포된 후 이러한 실책을 바로잡을 최적의 기회도 있었다. G20 정상회담을 위해 독일 함부르크에 세계 정상들이 모였고, 터키 대통령 역시 이 자리에 참석한 것이다.

정상회담 준비기간 중 의장인 앙헬라 메르켈(Chancellor Angela Merkel) 독일 총리는 시민사회 역량 강화를 주요 의제로 제시하고자 하는 소망을 드러냈고, 자유로운 사회 확립을 위해 시민사회의 활발한 활동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것을 강조하기도 했다.

듣기 좋은 말들이지만, 에세르 국장과 틸리지 회장을 비롯해 감옥에 있는 수백 명의 인권활동가들에게는 말 이상의 행동이 필요하다.

※ 이 글은 가디언에 기고한 내용입니다.

온라인액션
터키, 앰네스티와 인권옹호자 탄압을 멈춰라!
종료된 액션입니다.
323 명이 함께 참여하였습니다.
진행 중인 온라인 액션 참여하기

Turkey must free jailed human rights defenders
By Salil Shetty, Secretary General of Amnesty International

In July 1998, Amnesty International wrote to the Turkish government demanding the release of the then Mayor of Istanbul, who had been jailed after reading a poem at a demonstration. Amnesty International had declared him a prisoner of conscience and launched a global campaign on his behalf. His name was Recep Tayyip Erdoğan.

Nineteen years later, and now President, it is the same Recep Tayyip Erdoğan who presides over the detention of some of Turkey’s most prominent human rights defenders and activists, including Amnesty International Turkey’s two leaders.

On Wednesday morning, eight human rights defenders, among them Amnesty International’s Turkey Director Idil Eser, were detained while attending a workshop, along with the two international trainers. For over 28 hours, no one including their loved ones, knew where they were being held. Their detention has now been authorized for seven days, and could be extended for a further seven days without them being brought before a court.

Their lawyers have told us that the group are facing a criminal investigation on the absurd suspicion of being members of an ‘armed terrorist organisation’. With decades of solid human rights work between them, the accusations would be laughable were the situation in Turkey not so extremely grave for anyone who dares to criticise the government.

Idil’s detention comes less than a month after the Chair of Amnesty International Turkey, Taner Kılıç, was remanded in custody on baseless charges. Accused of supporting the Fethullah Gülen movement – an organisation he has openly criticised – Taner is now in prison, waiting for an indictment and a trial. This could take months. If found guilty of membership of the movement he faces up to 15 years in prison.

These detentions highlight the precarious situation facing human rights activists in Turkey – a country which has seen more than 50,000 people jailed in the crackdown that followed the attempted coup almost exactly one year ago.

Indeed, if anyone was still in doubt of the endgame of Turkey’s post-coup crackdown, they should not be now. There is to be no civil society, no criticism and no accountability in Erdoğan’s Turkey.

The eight human rights defenders are the latest victims of President Erdoğan’s ruthless and arbitrary crackdown on any and all criticism of the authorities in the country. Since the failed coup attempt, President Erdoğan has embarked on a full scale assault on civil society that many observers in Turkey view as unprecedented.

There are currently ongoing criminal investigations against approximately 150,000 people. In the last year, 160 media outlets have been shut down and an estimated 2,500 journalists and other media workers have lost their jobs. With more than 130 journalists and others who work in the media behind bars since the attempted coup, Turkey now jails more journalists than any other country. One third of all imprisoned journalists in the world are held in Turkish prisons.

Meanwhile, tens of thousands of perceived government critics have been jailed and more than 100,000 public sector employees summarily dismissed.

In the wake of the arrest of Idil and the other nine, governments across the world promptly condemned the actions of the Turkish government with a spokeswoman for the U.S. State Department saying that the U.S. was “deeply concerned” and stressing that “more voices, not fewer, are necessary in challenging times.”

While these statements are welcome, the international response to Erdoğan’s actions over the past year has been conspicuous by its absence.

The past two days have provided a prime opportunity to redress this failure. The world’s most powerful leaders have gathered in Hamburg for the G20 summit, with the Turkish President in attendance.

In the build-up to the summit, German Chancellor Angela Merkel expressed her desire to make the strengthening of civil society a key item on the agenda and extolled the importance of a vibrant civil society in ensuring free societies.

These are fine words. But Idil, Taner and the scores of jailed human rights activists need more than words. If world leaders meeting at the G20 fail to demand their immediate release and stand up for Turkey’s beleaguered civil society now, there may be nothing left of it by the time the next summit comes around.

터키: 모든 LGBTI 행사를 금지하다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