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뉴스

아르헨티나, 군사독재시대의 장군 종신형 선고

아르헨티나 군사독재시대에 인권침해를 자행했던 전 장군이 종신형을 선고 받았다.

산티아고 오마르 리버로스(Santiago Omar Riveros)는 1976~83년 독재시대 기간 동안 약 5,000명의 죄수를 수감하고 있던 부에노스아이레스 근처의 악명 높은 교도소의 소장이었다.

8월 13일, 리버로스가 15세 소년 플로렐 아벨라네다(Floreal Avellaneda)를 고문 및 구타하여 살해하고 그의 어머니를 납치한 죄가 밝혀졌다.

두 사람은 소년의 아버지와 같은 이름을 가진 공산당연합의 지도자 소재를 파악하기 위해 납치되었다. 소년의 어머니는 약 3년 동안의 감금과 고문 후에 풀려났다. 그녀의 아들 시신은 해변에서 손과 발이 묶인 채로 발견되었다. 이는 구타의 증거이다. “이번 판결은 아르헨티나에서 발생한 ‘끔직한 전쟁’의 희생자들의 정의구현과 불처벌(면책특권)을 누린 많은 범죄자들을 상대로 한 투쟁과정에서 얻은 중요한 성과이다”라고 국제앰네스티 고문인 자비에르 주니가(Javier Zuniga)가 말했다.

십대 자녀를 둔 한 아버지는 이번 판결에 만족하며 리버로스에게 어떠한 자비도 베풀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또한 “리버로스에게 내려진 판결은 일반교도소에서 이행되어야 한다. 설사 감옥에서 생을 마감하더라도 산티아고는 우리가 겪은 고통을 절대 알지 못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중국에 체포된 홍콩 시민 12명의 인권을 보장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