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뉴스

남수단: 수단 정부군의 민간인 살해와 무차별한 강제 이주


남수단 나일강 상류 지역에서 2017년 1월에서 5월 사이, 정부군이 주택을 방화, 폭격하고 조직적으로 약탈하면서 민간인 수만 명이 강제이주를 당했다. 국제앰네스티는 이와 관련해 피해자와 목격자 수십 명의 인터뷰를 바탕으로 신규 브리핑을 발표했다.

소수민족인 실루크족에 속하는 이곳 주민들에 따르면, 정부군 및 동맹 무장단체는 공격이 끝난 후 식료품과 가구, 심지어는 주택 현관문까지, 손에 잡히는 대로 모두 약탈해갔다고 했다. 한 마을 촌장은 “홍수가 휩쓸고 간” 것 같이 붕괴되었다고 묘사했다.

조앤 마리너(Joanne Mariner) 국제앰네스티 위기대응 상임고문은 “남수단의 오랜 민족간 갈등의 역사를 고려해도 거의 민족 전체 인구에 가까운 소수민족인 실루크족을 대규모 강제 이주시킨 것은 그야말로 충격적인 일”이라고 했다.

민간 주택이 불에 타고, 이들의 재산과 식량이 약탈당하는 등 실루크족의 중심 거주지 전역이 유린당했다.

-조앤 마리너(Joanne Mariner) 국제앰네스티 위기대응 상임고문

그는 이어 “남수단의 인도주의적 위기가 갈수록 악화되고 있고, 폭력이 되풀이될지 모르는 우려 속에서 사람들은 고향으로 돌아갈 가능성이 거의 없는 상태”라고 말했다.

남수단 정부군은 딩카족 민병대의 지원을 받아 2017년 1월부터 5월 사이 나일강 상류 지역에 공격을 가했고, 반정부 무장단체에 수년 동안 점령됐던 해당 지역을 탈환했다. 이로 인해 실루크족 민간인 수만 명이 강제이주를 당했으며, 여기에는 백나일강 서안지구에 위치한 수많은 도시 및 마을의 인구 거의 전원이 포함되어 있다.

국제앰네스티는 와우 실루크의 중심부에서 주택과 민간 건물이 파괴된 위성사진을 입수했다. 파괴된 건물 중에는 전통 사원인 라드(Radd)도 있었다. 이 지역 주택 대부분이 ‘투쿨(tukul)’이라 불리는 초가집으로, 가연성이 매우 높다.

국제앰네스티는 5월 말부터 6월 초 사이 나일강 상류 지역에 위치한 아부로크의 임시 이주민수용소와 말라칼의 유엔 난민보호소(PoC)에서 피해자와 목격자 79명과 인터뷰했다. 또한 아부로크와 말라칼, 주바 등지에서 다수의 인도주의단체 관계자와 유엔 관계자, 야당 인사, 정치 및 시민사회 인사를 만나 이야기를 나누기도 했다.

국제앰네스티의 보고에 따르면 수단 정부군이 공격 과정에서 다수의 민간인을 살해했다. 이러한 희생자들 중에는 결박된 상태 또는 탈출을 시도하다 총을 맞는 등 명백히 고의적으로 살해된 경우도 있었다.

또한 피해자 및 목격자들은 무차별적인 폭격과 선별 방화, 심지어는 안토노프 항공기를 이용한 폭격까지 당하며 민간 주택이 파괴되었다고 증언했다. 일부 노약자들은 미처 피신하지 못하고 자택에서 불에 타 숨지기도 했다.

공격 이후 일부 실루크족 주민들은 집으로 돌아왔지만, 대다수는 여전히 강제이주된 상태다. 만여 명이 수단에 난민신청을 하기 위해 북쪽으로 피난했으며, 또다른 만여 명은 극심한 자원부족과 콜레라로 시달리는 아부로크 마을 임시 캠프의 불결한 환경 속에서 하루하루를 견디고 있다.

아부로크 지역은 수단 반정부 인민해방운동(SPLA-IO)과 동맹인 아그웰렉 반정부군이 점령하고 있으며, 인도주의적 구호품 전달을 위해 파견된 소규모의 유엔 평화유지군이 순찰을 하고 있다. 기본적으로 필요한 생활용수도 충분하지 않기 때문에, 이곳 캠프는 대규모의 강제이주민들이 장기간의 피난 생활을 하기에는 적절하지 않은 곳이다.

유엔 평화유지군은 무엇보다 이들의 안전을 보호할 수 있도록 충분한 자원과 준비를 갖춰야 한다.

-도나텔라 로베라(Donatella Rovera) 국제앰네스티 위기대응 상임고문

도나텔라 로베라(Donatella Rovera) 국제앰네스티 위기대응 상임고문은 “식량과 재산을 모두 잃은 실루크 주민들이 고향에 돌아가기 위해서는 인도주의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South Sudan: Killings, mass displacement and systematic looting as government forces purge civilians from Upper Nile

Tens of thousands of civilians in South Sudan’s Upper Nile region were forcibly displaced as government forces burnt, shelled and systematically looted their homes between January and May 2017, Amnesty International said in a new briefing today based on interviews with dozens of victims and eyewitnesses.

Civilians belonging to the Shilluk minority told Amnesty International how government troops and allied militias stole anything they could get their hands on in the aftermath of attacks, from stored food supplies to furniture and even the front doors of houses. One village chief described the destruction as though the area had been “swept by a flood.”

“Even considering South Sudan’s history of ethnic hostility, the mass displacement of the Shilluk ethnic minority, almost in its entirety, is truly shocking,” said Joanne Mariner, Senior Crisis Response Adviser at Amnesty International. “Whole areas of the Shilluk heartland have been ravaged, with civilians’ homes burnt and their belongings and food stores looted. This leaves them with little prospect of returning home, given the region’s growing humanitarian crisis and their fears of renewed violence.”

The January-May 2017 government offensive in Upper Nile, aided by ethnic Dinka militias, retook territory that had in recent years been under the control of an opposition armed group made up of Shilluk Agwelek fighters under the command of Johnson Olony. It displaced tens of thousands of Shilluk civilians, including nearly the entire populations of numerous towns and villages on the west bank of the White Nile.

Amnesty International has gathered satellite imagery showing the destruction of homes and other civilian objects in the central areas of Wau Shilluk – including a traditional temple or Radd. Most people in the region live in thatch-roofed huts called tukuls, which are highly flammable.

In late May and early June, Amnesty International researchers interviewed 79 victims and eyewitnesses to abuses at an ad hoc displaced persons camp in Aburoc, and in the UN Protection of Civilians (PoC) site in Malakal, both in the Upper Nile region. They also spoke to numerous humanitarian staff, UN officials, and opposition, political and civil society figures in Aburoc, Malakal and Juba.

The organization documented how government troops killed several civilians over the course of the offensive. Some of the killings were clearly deliberate, as the victims were shot while held captive or shot in the back while they attempted to flee.

Victims and eyewitnesses also described how indiscriminate shelling, targeted burning, and even a bombing from an Antonov plane destroyed civilian homes. In a few instances, elderly or vulnerable people unable to flee burnt to death in their homes.

Some of the Shilluk have returned to their homes since the offensive, but the large majority remain displaced. Tens of thousands have fled north to become refugees in Sudan, and some 10,000 others are surviving in squalid conditions in an ad hoc camp in Aburoc village that has been wracked by dire shortages and cases of cholera.

Located in a pocket controlled by the Agwelek opposition forces, who are aligned with the Sudan People’s Liberation Movement-in Opposition (SPLA-IO), Aburoc is patrolled by a small contingent of UN peacekeeping troops sent there to facilitate the delivery of humanitarian aid. As it lacks sufficient water for their basic needs, the camp is ill-suited to be a long-term refuge for large numbers of displaced persons.

“Bereft of food and belongings, Shilluk civilians will need humanitarian aid to return home. But most of all, UN peacekeepers must be prepared and adequately resourced to ensure that their security will be protected,” said Donatella Rovera, Senior Crisis Response Adviser at Amnesty International.

자메이카: 경찰의 살인을 묵인하지 않고 맞서 싸우다 / 샤켈리아 잭슨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