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뉴스

방글라데시, 독립전쟁 피해자들을 위한 전쟁범죄수사 착수

방글라데시 정부는 1971년에 독립전쟁이라는 미명하에 저질러진 인류에 대한 범죄와 다른 심각한 인권 침해를 조사하고 기소하기 위해 4명의 국제전쟁범죄 전문가들의 도움을 비롯하여 유엔의 지원을 받기로 결정했다.

국제앰네스티는 2008년 1월 방글라데시 당국에 1971 방글라데시 독립전쟁에서 행해진 폭력에 대한 불처벌을 본격적으로 조사할 것을 요구했으며, 아이린 칸(Irene Khan) 사무총장은 “1971년에 저질러진 범죄에 대한 진실과 정의를 찾으려는 노력의 실패가 방글라데시에서 불처벌이 지속되게 했다.”라고 우려한 바 있다.

이러한 시민사회의 전쟁범죄에 대한 수사의 요구는 지난 몇 년간 탄력을 받고 있다. 과거 정권들은 1971년에 발생한 광범위한 전쟁범죄에 대한 수사나 기소에 대해 아무런 행동을 취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그 노력의 일환으로 방글라데시 정부는 또한, 파키스탄과 미국정부에 전쟁에 관련되거나 증거가 될만한 문서들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1971년 방글라데시 독립전쟁에 파키스탄 군인에 의해 사망한 사람들의 정확한 숫자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1백만 명에서 천만 명 정도의 힌두인과 무슬림이 안전한 곳을 찾기 위해 방글라데시를 떠나 인도로 향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사망한 사람들 중 수 천명이 농부와 어부 그리고 시골의 주민들과 공장노동자들이었다. 파키스탄 군인들은 지식인들과 여성 그리고 힌두교 신자들을 타깃으로 삼았다.

칸 사무총장은 “유엔의 도움을 요청한 시도가 이 전쟁의 상처를 치유하기 위한 과정의 시작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홍콩: 경찰의 폭력을 즉각 조사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