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뉴스

말라위: 살인 부추기는 전통 의술사, 알비노에 대한 공격을 멈춰라!

© LAWILINK/Amnesty International

지난 6개월간 백색증이 있는 사람을 대상으로 한 습격 및 살인 사건이 새로운 양상으로 범람하고 있다. 이는 말라위 형사사법제도가 제도적으로 제 기능을 하지 못하면서 가속화된 것으로, 알비노처럼 취약한 집단이 범죄조직에 속수무책으로 피해를 입고 있다고 국제앰네스티가 ‘세계알비노의 날’을 맞아 밝혔다.

올해만 최소 2명의 백색증이 있는 사람들이 피살되었고, 7명이 살인 또는 납치 미수와 같은 범죄 피해를 입었다고 신고했다. 2016년 하반기 6개월 동안에는 이러한 사건이 전혀 신고되지 않았던 것과 극명한 대조를 이룬다.

‘전통 의술사’의 ‘마법약’ 조제 위해 백색증이 있는 사람의 특정 신체부위 노려

국제앰네스티는 2016년 6월 발표한 보고서를 통해, 백색증이 있는 사람이 신체부위를 노리는 사람들에게 ‘짐승처럼 쫓기며 살해당하는’ 실태를 공개했다. 백색증이 있는 사람의 뼈는 말라위와 모잠비크의 전통 의술사가 부와 행운을 부르는 주문 및 마법약을 만들고자 구입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배경정보

말라위에서 2014년 11월 이후 지금까지 최소 20명 이상의 백색증이 있는 사람이 피살되었으며, 그 중 두 사건은 올해 벌어졌다.
말라위 경찰청에 따르면 2014년 11월 이후 지금까지 신고된 백색증이 있는 사람 관련 범죄는 최소 117건이다.
*백색증이 있는 사람은 행운을 부르는 주술적인 힘이 있다는 믿음 때문에 이들의 신체부위를 노리는 사람들에게 표적이 된다.
말라위에는 약 7천명에서 1만 명의 백색증이 있는 사람들이 살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온라인액션
살인을 부추기는 주술, 알비노를 구하라
종료된 액션입니다.
417 명이 함께 참여하였습니다.
진행 중인 온라인 액션 참여하기

 

백색증이 있는 사람에 대한 습격 사건이 해결되지 않는다면, 이처럼 끔찍한 범죄의 가해 용의자들이 활개를 치게 된다.

-디프로스 무체나(Deprose Muchena) 국제앰네스티 남아프리카 지역국장

디프로스 무체나(Deprose Muchena) 국제앰네스티 남아프리카 지역국장은 “백색증이 있는 사람이 습격당하는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형법과 해부법(Anatomy Act)을 개정하는 등 관련 법안을 강화했음에도 불구하고, 이처럼 취약한 집단을 대상으로 한 살인 및 습격 사건은 2017년 들어 충격적인 수준으로 다시 급증하고 있다.”

 

2017년 살인 사건

2016년 6월부터 12월까지 6개월 정도 주춤하던 백색증이 있는 사람 대상 살인 및 습격 사건은 2017년 1월부터 다시 급증하기 시작했다.

2017년 2월 28일, 31세 여성이 머시 자이나부 반다(Mercy Zainabu Banda)는 릴롱궤에서 손과 오른쪽 가슴, 머리카락이 없는 시신으로 발견되었다.

2017년 1월 10일에는 19세 마달리초 펜술로(Madalitso Pensulo)가 오후 다과 초대를 받고 티욜로 지역 믈론다 마을에 위치한 친구 집으로 향하던 중 피살되었다. 행인이 비명소리를 들었지만 경찰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 그는 이미 숨진 뒤였다.

 

그 외의 공격

길거리 습격은 물론 집의 벽을 부시고 침입해 납치 시도

가장 최근 벌어진 납치 사건은 5월 28일, 9세 소년 마예소 아이작(Mayeso Isaac)이 괴한 10명에게 끌려간 것이었다. 아이작이 친척의 초대를 받고 이웃나라 모잠비크를 방문하던 길에 벌어진 사건이었다. 말라위와 모잠비크 양국 정부는 이 소년의 실종 사건에 대해 신속하고 효과적인 수사를 보장할 의무가 있다.

2017년 3월 9일, 릴롱궤의 자택에서 잠을 자던 길버트 다이르(Gilbert Daire)는 남성 4명이 집의 벽을 드릴로 뚫고 침입한 공격에서 살아남았다. 이들 남성은 다이르의 이웃들이 개입하자 현장에서 달아났다. 용의자 중 한 명은 마을 주민들의 신고로 체포되었지만, 이후 법정에서 무죄 판결을 받았다.

“돈이 필요해서” 엄마와 함께 낮잠 자는 2살 아이 납치 시도

4월에는 은치시 콜웨 마을에서 두 살 짜리 미셰크 샘슨(Misheck Samson)이 어머니 옆에서 잠을 자던 중 납치를 당할 뻔 했다. 이 아기를 납치하려 모의한 3명의 남성이 체포됐다. 그들은 돈이 필요해서 납치를 시도했다고 경찰에 자백했다.

2월 17일, 36세 여성 에밀리 쿨리운데(Emily Kuliunde)는 도와에서 납치 당할 위기를 가까스로 면했다. 마을 주민들이 용의자들을 붙잡아 경찰에 넘긴 것이다. 용의자들은 여전히 경찰에 구속되어 있다.

아버지가 팔아버리겠다 협박하는 경우도

또다른 사례로, 2017년 2월 1일 모잠비크 국경 인근의 은체우 지역에 사는 아모스 제무스(Amos Jemus)는 아버지에게서 자신을 팔아 넘기겠다는 협박을 당했다고 한다.

 

 

형사정의의 실패

말라위에서 경찰은 범죄 가해 용의자들을 직접 기소하고 이들에게 유죄 판결을 내릴 수 있는 권한이 있지만, 자원이 부족해 관련 교육이 거의 이루어지지 않는다. 그 결과 대부분의 사건이 형편없이 처리되거나, 용의자에게 유죄가 선고되는 경우도 거의 없다. 백색증이 있는 사람에 대한 범죄, 특히 살인 사건 대부분이 재정 부족으로 용의자를 소송하는 경비 지원이 어려워서 재판에 이르지 못한다.

재판이 이루어지게 되더라도, 수사과정이 허술하고 인정될 만한 증거가 부족하기 때문에 용의자가 석방되는 경우가 잦다.

살인을 저지할 유일한 방법은 현행법이 효과적으로 시행되도록 보장하고, 기소 과정과 정부 부서간 협력이 효율적으로 이루어지게 하는 것이다.

-디프로스 무체나(Deprose Muchena) 국장

“백색증이 있는 사람에 대한 극악무도한 범죄가 이처럼 증가하는 것은 범죄조직 사이에 잡히지 않을 것이라는 자신감이 높아지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 이들 조직은 말라위의 형사사법제도가 제 기능을 하지 못하는 상황을 이용하고 있다. 정부는 이러한 공격을 완전히 뿌리뽑기 위해 결단력 있는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말했다.

Malawi: Failing criminal justice system fuels a new wave of attacks on people with albinism

A new wave of killings and attacks targeting people with albinism over the past six months is being fueled by systemic failures in Malawi’s criminal justice system which leave members of this vulnerable group at the mercy of criminal gangs, Amnesty International said today on International Albinism Awareness Day.

Since January 2017, at least two people with albinism have been killed while seven more have reported crimes such as attempted murder or abduction. This stands in stark contrast to the last six months of 2016, when no such incidents were reported.

“Despite stronger legislation, including reforms to the Penal Code and the Anatomy Act, to tackle attacks against people with albinism, we are seeing an alarming resurgence of killings and attacks against this vulnerable group in 2017,” said Deprose Muchena, Amnesty International’s Regional Director for Southern Africa.

“When the wheels of justice turn so painfully slowly, as they do in Malawi, and historic cases of attacks on people with albinism remain unresolved, it creates a climate of impunity and emboldens suspected perpetrators of these horrific crimes.”

In its June 2016 report, Amnesty International exposed how people with albinism were ‘hunted and killed like animals’ for their body parts. Their bones are believed to be sold to practitioners of traditional medicine in Malawi and Mozambique for use in charms and magical potions associated with wealth and good luck.

Killings in 2017

A new wave of killings and attacks against people with albinism emerged in January 2017, after a six month reprieve between June and December 2016.

On 28 February 2017, Mercy Zainabu Banda, a 31-year-old woman with albinism was found murdered in Lilongwe with her hand, right breast and hair removed.

On 10 January 2017, 19-year-old Madalitso Pensulo was killed after he was invited for afternoon tea at his friend’s house in Mlonda village in Thyolo District. A passer-by heard him scream, but he died before the police arrived at the scene.

Other attacks

The latest abduction took place on 28 May, when a nine-year-old boy, Mayeso Isaac, was taken by a gang of 10 men. The incident took place in neighbouring Mozambique where he had travelled at the invitation of relatives to visit. Both Malawian and Mozambican authorities have an obligation to ensure speedy and effective investigation into his disappearance.

On 9 March 2017, Gilbert Daire, survived an attack after four men attempted to drill through the wall of his home in Lilongwe as he slept. They fled the scene after his neighbours intervened. One of the suspected perpetrators was arrested after community members turned him over to the police, but he was later acquitted by the court.

In April, two-year-old Misheck Samson survived a kidnapping while he was sleeping next to his mother in Cholwe Village in Ntchisi. Three men were arrested for planning to abduct the toddler. They confessed to the police that they wanted to kidnap him because they needed money.

On 17 February, 36-year-old woman, Emily Kuliunde survived an attempted abduction in Dowa after her alleged abductors were apprehended by the community and handed to the police. Suspects remain in police custody.

Another case is that of Amos Jemus from Ntcheu district near the Mozambique border, whose father allegedly threatened to sell him on 1 February 2017.

Criminal Justice failures

In Malawi, police are empowered to prosecute and convict suspected perpetrators of crimes, however they are under resourced and receive little training. As a result, most cases are poorly handled and rarely result in a conviction. The vast majority of cases involving crimes against people with albinism, in particular murder, fail to go before a court due to a lack of funds and legal aid support for suspected perpetrators.

Even where cases have been brought to court, the perpetrators have often been released due to flawed investigations and a lack of relevant admissible evidence.

“The only way to stop these killings is by ensuring that existing laws are applied effectively and that there is efficient prosecution and coordination across the authorities,” said Deprose Muchena.

“This rise in flagrant attacks against people with albinism shows that confidence is growing among criminal gangs that they will not get caught. They are taking advantage of Malawi’s failing criminal justice system. The authorities must take decisive measures to end these attacks once and for all.”

Background

At least 20 people with albinism have been killed in Malawi since November 2014. Two killings have happened this year.

According to Malawi Police Service, at least 117 cases involving crimes related to people with albinism have been reported since November 2014.

People are targeted for their body parts, due to the belief that they have magical powers that bring good luck.

Approximately 7,000 to 10,000 people with albinism live in Malawi.

자메이카: 경찰의 살인을 묵인하지 않고 맞서 싸우다 / 샤켈리아 잭슨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