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뉴스

도미니카공화국: 트랜스젠더 여성 피살 사건, 차별 뿌리뽑기 위한 조치 필요

© Elisângela Leite/Anistia Internacional

도미니카공화국에서 트랜스젠더 여성이 끔찍하게 살해됐다. 이는 올해로 두 번째, 2006년 이후 38번째로 벌어진 사건이다. 이는 도미니카공화국 내에서 다수의 트랜스젠더 여성들이 극심한 폭력에 직면하고 있는 현실과, 차별 받는 집단에 대한 법적 보호를 강화할 필요성을 부각시킨 것이라고 국제앰네스티가 밝혔다.

제시카 루비 모리(Jessica Rubi Mori)가 잔혹하게 피살된 이번 사건은 도미니카공화국 정부가 성정체성, 성적 지향을 기반으로 한 차별을 포함해 모든 차별을 뿌리뽑기 위한 과감한 조치에 나서야 할 필요성을 비극적으로 일깨운 계기

-에리카 게바라 로사스(Erika Guevara-Rosas) 국제앰네스티 미주 국장

트랜스젠더 성노동자이자 지역단체 에스테 아모르(Este Amor, This Love)의 활동가이기도 한 제시카 루비 모리(법적 성명: 엘비스 게레로(Elvis Guerrero))는 2017년 6월 3일 도미니카 동부 이구에이 지역의 한 황무지에서 훼손된 시신으로 발견됐다. 언론 보도에 따르면 유력한 용의자 1명이 구금된 상태다.

TRANSSA(Trans Siempre Amigas – Trans Always Friends)의 대표 크리스티안 킹(Cristian King)은 2006년 이후 기록된 트랜스젠더 여성 피살 사건은 38건이지만 지금까지 단 4명에게만 유죄가 선고됐다고 밝혔다. 킹 대표는 최근 관련 사건 수사를 위해 도미니카 검찰청 인권팀과 TRANSSA가 긴밀하게 협력하고 있다고 국제앰네스티에 전했다.

몇 주 전에는 지난 2014년, 마찬가지로 트랜스젠더 여성이었던 킴벌리 소디(Kimberly Sody)를 살해한 혐의로 피고에게 징역 20년형이 선고되기도 했다.

도미니카공화국의 LGBTI 단체들은 오래 전부터 트랜스젠더 인권 보호를 위해 ‘성정체성법(Gender Identity Law)’ 도입을 촉구했다. 지난해 입안된 ‘반차별법’ 초안은 도미니카 내 다수의 집단에 영향을 미치고 있는 뿌리깊은 역사적인 차별, 특히 그 중에서도 성 정체성, 성적 지향, 민족에 기반한 차별 문제를 해결하고자 마련된 것이었다. 이 법안은 아직 국회에 상정되지 못한 상태다.

“도미니카공화국 정부는 이러한 법안이 시행될 수 있도록 시민사회단체와 계속해서 협력해야 한다. 이런 범죄는 반드시 독립적이고 공정하게 조사해야 한다. 정부는 이번 사건의 동기에 영향을 미쳤을 가능성이 있는 차별적인 요소를 밝히기 위해 모든 조치를 취해야 한다.”

카리브해 지역 취약공동체연합(by the Caribbean Vulnerable Communities Coalition, CVC)이 2012년 발표한 연구에 따르면 도미니카공화국의 트랜스젠더 여성 성노동자 중 중학교 교육과정을 이수한 사람은 전체의 35%에도 미치지 못했다. 교육과정에서부터 밀려난 트랜스젠더 여성 대부분은 최소 16세의 어린 나이부터 성매매를 하게 된다. 이처럼 일찌감치 사회적으로 소외되면서 이들은 빈곤과 더욱 극심한 폭력에 직면한다. 트랜스젠더는 성노동과 같은 범죄화된 노동으로 떠밀리는 경우가 많은데, 이로 인해 향후에는 경찰의 인권침해와 임의 구금에도 노출된다.

같은 연구 결과, 트랜스젠더 성노동자 중 80%가 성노동자로서 겪는 차별보다 성전환자로서 겪는 차별이 훨씬 크다고 느낀 것으로 밝혀졌다. 트랜스젠더 성노동자 중 35% 이상은 길을 걷던 도중 신체적인 폭행을 당한 경험이 있었고, 40% 이상은 손님에게, 20% 이상은 연인에게 신체적 폭행을 당했다. 80%는 최소 1회 이상 체포되거나 구금된 적이 있었으며, 36%는 구속되지 않기 위해 경찰관에게 성접대를 한 경험이 있었다.

Dominican Republic: Horrifying killing of transgender woman highlights need for protection against discrimination

The horrifying killing of a transgender woman in the Dominican Republic – the second such killing this year and 38th since 2006 – highlights the extreme violence faced by many transgender women in the country and the need for strengthened legal protection for discriminated groups, said Amnesty International.

“The grotesque killing of Jessica Rubi Mori is a tragic reminder that the Dominican authorities need to take bolder steps to eradicate discrimination, including that based on gender identity and sexual orientation,” said Erika Guevara-Rosas, Americas Director for Amnesty International.

The body of Jessica Rubi Mori (whose legal name was Elvis Guerrero) a transgender sex worker and activist with community organization Este Amor (This Love), was found on 3 June 2017 in the eastern Dominican municipality of Higüey. Her body was found dismembered in a wasteland. According to news reports one suspect has been placed under arrest.

According to Cristian King, Executive Director of TRANSSA – Trans Siempre Amigas (Trans Always Friends), only four people have so far been convicted for the 38 cases of killings of transgender women that the organization has documented since 2006. King told Amnesty International his organization has been working closely with the Human Rights Unit of the Office of the Attorney General on recent cases.

Several weeks ago, a 20-year-long sentence was given for the killing of another transgender woman, Kimberly Sody, in 2014.

Dominican LGBTI-led organizations have long called for a Gender Identity Law to protect the rights of transgender people. A proposal for an Anti-Discrimination Law was drafted last year seeking to address entrenched and historical discrimination affecting many groups in the country, in particular based on gender identity, sexual orientation, ethnicity, amongst other categories. The proposal is yet to be tabled in Parliament.

“The Dominican authorities must continue to work with civil society groups to bring effect to these proposals. This crime must be investigated independently and impartially. Authorities must take all steps to unmask any potentially discriminatory motive in the crime.”

According to a study by the Caribbean Vulnerable Communities Coalition (CVC), published in 2012, in the Dominican Republic less than 35 percent of transgender women sex workers have completed secondary school. As they are pushed away from education, many become involved in transactional sex as early as 16. This early social exclusion leads to poverty and more violence. Transgender people are often pushed into criminalized work, such as sex work, which further exposes them to police abuse and arbitrary detentions.

The same study found that 80 percent of transgender sex workers felt they were more discriminated against for being trans than for being a sex worker. More than 35 percent of transgender sex workers had experienced physical violence walking on the street, more than 40 percent had suffered physical violence by clients, and more than 20 percent, physical violence by a partner. Eighty percent had been arrested or detained at least once, and 36 percent had exchanged sex with police officers to avoid being arrested.

자메이카: 경찰의 살인을 묵인하지 않고 맞서 싸우다 / 샤켈리아 잭슨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