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뉴스

이라크, 쿠르드 지방 총리 인권 개선에 대한 의지 표명

쿠르드 지방정부 총리인 네체르반 바르자니(Nechirvan Barzani)가 4월 23일 에빌에서 국제앰네스티와 만난 자리에서 인권에 대한 강한 책임의식을 보여줬다.

국제앰네스티의 쿠르드 지역 방문은 ‘희망과 공포: 쿠르드 지역의 인권’라는 제목의 앰네스티 보고서 출간을 기념하기 위해서였다. 보고서에 따르면, 이라크 내 쿠르드자치구 내에서 치안부대가 규정을 어기고 정기적으로 직권을 남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구체적으로는 치안관리자에 의한 자의적인 구금, 고문, 그리고 강제실종의 많은 사례가 있다. 바르자니 총리는 회담에서 아직까지 명확하진 않지만 치안 관리자들의 책임을 부여할 수 있는 법안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바르자니 총리는 개인적으로 앰네스티 보고서를 읽어보았으며, 구금 관리자와 장관들에게 회람하도록 지시했다고 말했다. 그는 국제앰네스티 담당자에게 치안 관리자들과 안보국이 법적으로 책임을 지도록 보장할 것을 약속했다. 국제앰네스티 보고서는 2008년 구금됐던 수 백 명의 정치범죄자 석방을 포함하여 여성의 지위와 미디어 표현의 자유에 영향을 주는 사법개혁을 포함한 최근의 개선을 언급 하고있다.

바르자니 총리는 쿠르드 지역의 명예 살인을 청산하고 가정 내에서 일어나는 폭력을 포함하여 여성이 폭력으로부터 보호를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국제앰네스티에게 약속했다.

“쿠르드 지역 정부는 최근의 긍정적인 인권 절차를 밟고 있다.” 고 국제 앰네스티의 중앙아시아와 북 아프리카 국장인 말콤 스마트(Malcolm smart)가 밝혔다. 특히, 여성폭력 근절을 위한 구체적인 계획을 실행하는 것을 보고 국제앰네스티는 고무되었다. 하지만 동시에, 국제앰네스티는 여성 폭력과 차별을 근절하고 여성과 여자 어린이들의 기회를 향상시키기 위한 정책을 개발하고 수행하는 모든 단계에 여성인권활동가들을 전적으로 참여시키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하고 있다.

< 쿠르드 자치구란?>쿠르드족은 터키, 이라크, 이란에 걸쳐 분속되어 있는 종족이다. 이라크령 쿠르드족은 1991년 걸프전 이후 이라크 북부 산간지대의 자치지역을 통치해오고 있다. 쿠르드족은 이라크 연방정부 수립을 명시한 새 헌법이 제정되자 자치권 확대를 요구하고 있으며, 이라크 연합정부의 구성원이 아니라 완전한 독립국가를 보장받기를 원하고 있다.

홍콩: 경찰의 폭력을 즉각 조사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