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인터뷰

앰네스티 8기 인턴 인터뷰 ③- 임철순

지난 5월, 합정동 사무실에 12개의 촛불이 밝혀졌습니다. 저마다 다른 향기를 가진

12개의 촛불들, 하지만 그들 모두 하나의 희망을 공유합니다 ? 조금 더 밝은 세상을 만들어 가는 것.

한껏 더 인간다운 향기로 세상을 채워가는 꿈을 꾸는 12명의 국제앰네스티 인턴 8기를 소개합니다.

수요집회에서 흘린 눈물 “하루빨리 마지막 수요집회가 왔으면”

캠페인 사업실 PR 인턴 임철순


JS 안녕하세요, 자기 소개해주세요

CS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27살 카리스마 속의 부드러움, 임철순입니다^^V

JS 자신이 맡고 있는 업무에 대해 소개해주세요

CS 여러분에겐 앰네스티가 어떤 모습인가요? 잘 생긴 남자인가요, 예쁜 여자인가요? 근엄한 아버지인가요,

아님 자상하고 섬세한 어머니인가요? 전 여러분들의 마음속에서 국제앰네스티의 생김새를 결정하는데

중요한 역할을 하는 PR 인턴 27살 섬세한 남자 임철순입니다.

여러분께서 보시는 연례보고서라든지 소식지 등이 제 손을 거쳐서 나가죠.

비록 작은 부분이지만 제 손 때가 묻은 책을 많은 분들께서 보신다고 생각하니 흐뭇하네요.

제가 하는 일이 작다면 작은 것이지만, 저의 말, 글, 또 제가 쓰는 단어 하나하나가 국제앰네스티의 성격을

결정하는 일이라 생각하고 사명감을 가지고 일하고 있답니다.

JS PR을 전공하시게된 특별한 이유가 있나요?

CS 흔히 PR은 설득의 미학이라고도 하죠. 광고와는 달리 돈 한 푼 안들이고, 글 또는 말로써

사람의 마음을 움직여 저의 메시지를 전달하고 싶었습니다.

그게 어떤 목적이든 간에요. 대학에서 PR을 배우고 난 이후론 내가 배운 것들을 이용해

우리 나라가 풀지 못하고 있는 어려운 일들을 세계의 여러 사람에게 알려야 겠다는 생각을 매일 하고 있습니다.

제가 쓴 글로 단 한명의 사람이라도 우리 나라의 일에 귀를 기울인다면 정말 보람있는 일인 것 같지 않나요?

JS 앰네스티에 인턴에 지원하게 된 계기가 궁금한데요?

CS 캠페인 자체가 사람들을 설득하는 것이고, 국제앰네스티에서 하고 있는 대부분의 일이 PR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니까요.

인턴을 통해 현실적인 PR에 대해 공부를 하고 싶었고, 국제앰네스티처럼 큰 단체에서 어떤 메시지를

어떤 방법으로 전달하는지 알고 싶었습니다.

앰네스티가 대중과의 일방적 소통이 아닌 뻥 뚤린 왕복 8차선 고속도로를 달린다고 생각하고,

대중과의 소통에 힘 쓰고 있습니다. ^^

JS 임철순 인턴에게 인권이란 무엇인가요?

 

CS 앰네스티에서 일 하기 전에도 그랬고, 일 하고 있는 지금도 전 인권은 어려운 것이 아닌

공기와 같이 늘 함께해야 하는 것이고, 우리는 그 공기의 중요성을 모르는 사람들에게

그 중요성을 알려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JS 인턴으로서 특별히 기억나는 에피소드가 있을까요?

CS 통역원으로 참가했던 위안부 수요 집회에서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협회장님의 말씀을 듣고

저도 모르게 눈물을 흘렸던 기억이 있습니다.

위안부 문제가 세상에 나오고 조명을 받은지 아직 30년도 체 되지 않았습니다.

바로 세상의 차가운 시선이 문제였던거죠. 할머니들이 긴 세월동안 침묵을 지킬 수 밖에 없었던 건

우리들의 무관심과 손가락질이었다고 하네요. 그 말을 듣고 수요시위에 참가했지만,

지나가는 사람들이 시위하는 할머니들에게 눈길 한 번 주지 않는걸 보고 참 가슴이 아팠습니다.

또한 내 자신에게 스스로도 어느 만큼 그 분들과 같이 아파하는지 물어보게 되었습니다.

수요집회가 하루 빨리 마지막 집회가 되는 날이 왔으면 좋겠습니다.

JS 10년 후의 철순씨는 무엇을 하고 있을까요?

CS 그 때도 지금처럼 고민하고 자신에 대한 만족감 없이 하루하루를 치열하게 살겠죠.

그 때 뭔가를 이뤘다고 제가 생각한다면 그건 너무 오만한 거겠죠? 굳이 NGO에서 일을 하지 않더라도

세계 곳곳을 누비며 우리 나라의 사실들을 알리는 일을 할 것 같아요.

그리고 아직은 낯설고 우리 나라의 많은 사람들이 부정적인 이미지를 갖고 있는 로비 활동을 전문적으로

해보고 싶습니다.

꼬부랑 할아버지가 될 때까지 더 건강하고 매력적인 한국의 이미지를 만들어내는 것이 꿈입니다

JS 꿈을 꼭 이루시길 바랍니다. 인턴 수료 후 향후 계획은 어떻게 되죠?

CS 전 현재 런던에서 PR을 공부하고 있는 관계로, 인턴생활이 끝나면 다시 런던으로 돌아가겠죠?

앞으로 1년 남은 학생 생활이지만, 앰네스티를 경험하고 난 후의 1년은 그 전의 2년보다

더 큰 가치가 있을 거라고 흐릿하게 생각이 드네요.

JS 다음 기수 인턴에게 한 마디 해주세요

CS 홍대 맛집을 검색하세요. 인턴끼리 업무시간이 달라도 서로 모여서 홍대 맛집 찾아가고.

같이 뮤지컬도 보고 월드컵 응원한 기억이 있네요.

JS 인터뷰를 해보니?유쾌하면서도 굉장히 소심…아니…섬세한 사람 같아요.

CS 전 정말이지 겉보기와 다른 점이 많아요. 생긴 건 좀 험악할 수도 있지만 섬세하고 나름 원칙에 따라

움직이는 사람입니다. 저를 한 마디로 – 나는 자다!

JS 8-O나는 자다? 그게 무슨말…?

CS (말 끊으며) 정확한 것을 좋아해서 때로는 기준을 두고 거기에 맞추며 살아가지만

수치를 잴 때만 사용하는 것이 아니라 내 꿈을 그려가는데 있어 곧은 직선을 그릴 때도 사용되며

계획적이고 그 선을 이용하여 나만의 창의적인 무언가를 만들어간다. 이게 저란 사람입니다.

아! 하나 더 있습니다. I am a man of my word. 내뱉은 말은 지킨다. 이런 사람이죠. 후후후…

JS 역시 PR전공이라 기가 막히군요.?마무리로 삼행시 하나 지어주세요!

CS????? 임!????? 임무를 주세요.?????

철!??????? 철두철미하게 처리하겠습니다?????

순!??????? 순순 커밍수운 …. … …

JS ….. 후

CS ….

JS 후..훈훈하네요. 감사드립니다.

CS 감사합니다

인도의 NGO, 폐쇄 위기에 처하다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