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뉴스 굿뉴스

미국: 첼시 매닝, 잔혹한 시련 끝에 마침내 석방

국제앰네스티, ‘전쟁범죄’ 의혹을 조사하고, 공익제보자 보호 강화를 촉구

첼시 매닝 © Private/Amnesty International

미국의 첼시 매닝의 석방이 오랫동안 지연되다가 17일 마침내 풀려났다. 첼시 매닝은 기밀정보를 공개하고 미군의 전쟁범죄 가능성을 폭로한 데 대한 처벌로 군 교도소에 구금되었다.

마가렛 후앙(Margaret Huang) 국제앰네스티 미국지부 사무처장은 “오늘은 전세계 수천 명의 앰네스티 지지자들이 캠페인을 하며 요구하던 바로 그 날이다.

첼시가 폭로한 범죄 혐의에 대해서는 누구도 책임을 지지 않았다는 점을 생각해보면 그녀에 대한 처우는 더욱 분개할만한 일이다. 첼시의 석방을 축하하면서도, 우리는 그녀가 폭로한 인권침해 의혹에 대해 독립적인 조사를 진행할 것을 계속해서 요구할 것이다. 더불어 첼시와 같은 공익제보자들이 다시는 이처럼 끔찍한 대우를 받지 않도록 보호 조치를 시행할 것을 촉구한다”라고 말했다.

첼시의 석방을 축하하면서도, 우리는 그녀가 폭로한 인권침해 의혹에 대해 독립적인 조사를 진행할 것을 계속해서 요구할 것이다. 더불어 첼시와 같은 공익제보자들이 다시는 이처럼 끔찍한 대우를 받지 않도록 보호 조치를 시행할 것을 촉구한다.

-마가렛 후앙(Margaret Huang) 국제앰네스티 미국지부 사무처장

국제앰네스티는 2013년 첼시 매닝이 징역 35년형을 선고받은 이후로 그녀의 석방을 요구하는 캠페인을 진행했다. 첼시 매닝은 살인, 강간, 전쟁범죄로 유죄 판결을 받은 군인보다 훨씬 과중한 형기가 선고됐다.

게다가 미군의 공익제보자인 첼시는 재판을 받기 전에도 11개월간 미결 구금을 당했다. 유엔 고문에 관한 특별보고관도 이에 대해 잔혹하고 비인도적이며 굴욕적인 대우라고 한 바있다. 첼시 매닝은 자살을 시도했다가 그에 대한 처벌로 독방에 구금되었으며, 구금 중에 그녀의 성정체성과 관한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도 금지되었다.

첼시 매닝의 석방을 요구하는 국제앰네스티 캠페인 ⓒ Amnesty International

첼시 매닝의 사례는 2014년 국제앰네스티의 대표적인 연례 캠페인 활동인 ‘Write for Rights’에 소개되기도 했다. 이 캠페인을 통해 전세계적 약 25만명이 첼시 매닝의 석방을 요구하는 서명에 참여했다.

국제앰네스티 등 많은 사람들의 수년에 걸친 캠페인 활동 끝에, 버락 오바마(Barack Obama) 전 미국 대통령은 2017년 1월 임기가 끝나기 전 첼시 매닝의 감형을 지시했다.

첼시 매닝은 감옥에서 국제앰네스티에 보내온 편지를 통해 이렇게 밝혔다. “정의와 자유, 진실과 존엄이 부정당하는 곳에 있는 사람들을 보호하는 여러분의 활동을 지지합니다. 모든 사람의 자유와 존엄을 보장하고 보호하기 위해서는 정부의 투명성이 반드시 기본적으로 선행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모든 사람의 자유와 존엄을 보장하고 보호하기 위해서는 정부의 투명성이 반드시 기본적으로 선행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첼시 매닝(Chelsea Manning), 공익제보자

마가렛 후앙 사무처장은 “군의 부정행위 가능성을 폭로한 첼시 매닝에게 미국 정부는 보복성 처벌을 했다. 이는 권력자들이 다른 사람의 입을 막기 위해 어디까지 갈 수 있는가를 극단적으로 보여준 안타까운 사례이다.”라고 했다.

“첼시 매닝의 석방을 통해 민중의 힘이 불의를 이길 수 있다는 것이 다시 한 번 입증되었다. 이는 세계 각지에서 인권을 옹호하는 용기 있는 활동가들에게 고무적인 메시지가 될 것이다. 이들이 바로 앰네스티의 신규 글로벌 캠페인 ‘브레이브’의 핵심이기도 하다”라고 말했다.

이번 주 국제앰네스티는 새로운 글로벌 캠페인 ‘브레이브(Brave)’를 개시한다. 인권침해에 맞서기 위해 엄청난 위험을 감수하는 전세계의 용기 있는 활동가와 공익제보자를 알리기 위한 캠페인이다.

USA: Chelsea Manning finally free after cruel ordeal

Amnesty International calls for investigation into ‘war crime’ leaks and stronger whistleblower protection

Chelsea Manning’s long overdue scheduled release from a US military prison today finally ends her punishment for exposing classified information, including of possible war crimes committed by the US military, Amnesty International said.

“Today is a day that thousands of Amnesty International activists across the country and around the world have been campaigning for throughout Chelsea Manning’s cruel ordeal,” said Margaret Huang, executive director of Amnesty International USA.

“Chelsea’s treatment is especially galling given that nobody has been held accountable for the alleged crimes that she brought to light. While we celebrate her freedom, we will continue to call for an independent investigation into the potential human rights violations she exposed, and for protections to be put in place to ensure whistleblowers like Chelsea are never again subjected to such appalling treatment.”

Amnesty International has campaigned for Chelsea Manning’s release since 2013, when she was sentenced to 35 years behind bars. Her jail term was much longer than for military personnel convicted of murder, rape and war crimes.

In addition, the US Army whistleblower was held for 11 months in pre-trial detention conditions that the UN Special Rapporteur on Torture deemed to be cruel, inhuman and degrading treatment. She was placed in solitary confinement as punishment for a suicide attempt, and was denied appropriate treatment related to her gender identity during her incarceration.

Her case was part of Amnesty International’s flagship annual campaign, Write for Rights, in 2014. Worldwide, nearly a quarter of a million actions were taken calling for her release.

In a letter to Amnesty International at the time, Chelsea Manning said: “I support the work you do in protecting people wherever justice, freedom, truth and dignity are denied. It seems to me that transparency in government is a fundamental prerequisite to ensuring and protecting the freedom and dignity of all people.”

Following years of campaigning by Amnesty International and others, former President Barack Obama commuted Manning’s sentence before leaving office in January 2017.

This week Amnesty International launched a new global campaign, Brave, aimed at highlighting the courageous activists and whistleblowers around the world who often put themselves in grave danger to challenge human rights violations.

“The US authorities’ vindictive treatment of Chelsea Manning after she exposed potential military wrongdoing is a sad reflection of the extremes those in power often go to in order to deter others from speaking out,” said Margaret Huang.

“Chelsea’s release shows, once more, that people power can triumph over injustice – an inspiring message to the many courageous activists defending human rights worldwide who are at the heart of our new global campaign, Brave.”

이집트, 무지개 깃발 유죄!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