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뉴스

이집트: 무차별한 초법적 처형하는 군인, 묵인하는 정부

※ 본문 내용 중 민감한 사진이 있을 수 있습니다.

이집트군 병사들이 최소 7건의 초법적 처형에 가담했고, 그 중에는 직사 거리에서 비무장 남성과 17세 청소년을 총살한 경우도 있었다는 사실이 국제앰네스티가 수집한 정보를 통해 확인됐다.

유출 동영상에는 이집트군 병사 한 명이 어린이를 총살하는 장면이 찍혀 있었다. 이 병사의 곁에서 군복을 입고 있는 또다른 남성은 억양으로 보아 시나이 지역 주민이다. 이전에 이미 총살된 것으로 추정되는 남성 5명의 시신도 찾아볼 수 있었다. 국제앰네스티의 전문가들은 살해 장면이 담긴 유출 동영상을 분석하고 이를 이집트군이 공식적으로 게시한 사진 및 유투브(Youtube) 동영상과 비교했으며, 시나이 지역의 소식과 전문가를 인터뷰했다.

나지아 보나임(Najia Bounaim) 국제앰네스티 북아프리카 캠페인국장은 “이집트 정부군 병사들이 비무장 상태인 사람들을 너무나 쉽고 냉혈하게 살해하는 모습은 이들이 자신의 행동에 대한 관리감독이나 책무성에 대한 두려움이 없다는 것을 보여준다. 이러한 살인은 초법적 처형에 해당하며, 이집트 정부가 국제법상 조사, 기소, 처벌해야 할 의무가 있는 범죄다”라고 말했다.

이 사건은 분명하게 시나이 북부에서 반복되고 있는 충격적인 (군인들의 초법적) 살인 양상에 속한다.

-나지아 보나임(Najia Bounaim), 국제앰네스티 북아프리카 캠페인국장

지난 1월 국제앰네스티는 시나이 북부 지역에서 보안군 병사들에게 초법적 처형을 당한 남성 6인의 사례를 집중 조명했다. 피해자들은 살해될 당시 1~3개월 동안 구속된 상태였다.

이슬람계 TV 방송국 메카밀린(mekameleen)이 공개한 이 유출 영상에는 이집트군 병사들이 미국산 험비 장갑차량에서 비무장 상태의 남성 2명 이상을 억류하고 있다가 곧장 총살시키는 모습도 나타났다. 미국은 이집트 군수품의 주요 공급국이다. 스톡홀름 국제평화조사기구(SIPRI)에 따르면 미국은 2003년부터 험비(고기동다목적차량) 100대를 포함해 1,000대가 넘는 병력수송장갑차량을 이집트에 공급했다.

나지아 보나임 국장은 “미국을 비롯한 여러 국가들은 이전한 무기가 중대한 인권침해를 저지르거나 용이하게 하는 데 사용될 가능성에 대해 아무런 관리감독 또는 감시도 없이 시나이 북부의 이집트군에 무기를 이전하고 있다. 이러한 무기 이전은 모두 중단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국제앰네스티는 2016년 12월 이집트 군 대변인이 페이스북에 밝힌 내용과 2016년 11월 5일 이집트 국방부가 게시한 유투브 동영상을 통해 유출 동영상에서 살해된 것으로 추정되는 피해자 2명 이상의 모습을 확인했다. 군 대변인은 이들이 “테러리스트”이며 시나이 북부에서 테러 대응 작전을 수행하던 중 군에 의해 사살됐다고 밝혔다. 그러나 유출된 동영상을 보면 피해자 남성 최소 2명은 사살 당시 비무장 상태였으며, 영상 분석 결과 교전 중 사망한 병사처럼 보이게 하기 위해 군이 사후에 시신 곁에 무기를 배치했음을 알 수 있었다.

또한 국제앰네스티 전문가들은 동영상 분석 과정에서 국방부에서 유투브에 영상을 게시한 것이 2016년 11월 5일인 점으로 보아, 이 사건이 벌어진 것은 그 이전이라는 점을 확인했다.

유출된 비디오의 초법적 처형 장면

시나이 지역 소식통에 따르면 이 영상은 시나이 반도 북부의 셰이크 조와이드와 라파 사이에 위치한 사막 지역에서 촬영된 것이다. 인터넷 지역뉴스매체인 ‘시나이 24’는 피해자 두 명이 형제지간으로, 16세의 압드 엘 하디 사브리(Abd el-Hady Sabry)와 19세의 다우드 사브리(Dawood Sabry)라고 보도했다. 두 사람은 이집트와 이스라엘 국경지대에 위치한 라파의 알 아와브다 부족 출신이다. 동영상 속에서 십대 청소년이 총살되기 전 자신은 알 아와브다 부족 출신이며 라파에서 왔다고 말하는 장면과 일치한다.

이 영상에서 시나이 지역 사투리를 사용하는 군복을 입은 남성의 모습을 분명히 확인할 수 있다. 정부군의 명령 하에 활동하는 이 지역 베두인족 보충병인 것으로 추정되는 이 남성은 비무장 상태인 한 남성에게 머리에 다섯 번의 총격을 가했다. 지난 수년 간 시나이 지역의 이집트군은 일부 지역 부족들에게 의존해 정보수집 업무를 지원받았다. 2016년 8월 온라인 뉴스매체 마다 마스르의 기사에서는 시나이 지역 보충병들과의 인터뷰를 인용했는데, 이들은 군이 진입할 수 없는 곳에서 작전을 수행하며 정부군을 지원하는 역할을 했다. 시나이 지역을 감시하고 있는 모하나드 사브리는 이러한 비정규 병사들이 시나이 지역 주민들에게 여러 차례 불법 행위를 저지르는 탓에 시나이 지역의 부족들 사이에서 보복으로 잦은 마찰이 발생하게 됐다고 말했다.

나지아 보나임 국장은 “이집트군에 정식으로 속한 병사이든 아니든, 이 남성은 군의 명령과 통제에 따라 행동하고 있었다. 이집트군은 이처럼 냉혈한 살인행위에 책임이 있다”고 말했다.

또한 “이러한 끔찍한 살인의 책임자들이 아무런 처벌도 없이 넘어가지 못하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 책임자를 기소하고 처벌하지 못한다면 군 내 불처벌 관행이 더욱 만연해지도록 부추기게 될 뿐만 아니라, 계속해서 확대되는 폭력에 녹색불을 켜는 격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배경

시나이 북부에서 6명을 대상으로 초법적 처형이 일어났고, 국제앰네스티는 2017년 1월, 이집트 내무부에 해당 사건에 대해 조사에 착수할 것을 촉구했다. 이집트 정부는 이들이 알 아리쉬의 한 민가를 습격하는 과정에서 교전 중에 숨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국제앰네스티가 피해자들의 유족과 시나이 지역 활동가 및 사건 목격자들과 인터뷰한 내용을 바탕으로 조사한 결과, 이들 6명은 사망할 당시 경찰에 구속되어 있는 상태였음을 알 수 있었다.

Egypt: Video of extrajudicial executions offers glimpse of hidden abuses by the military in North Sinai

Information gathered by Amnesty International confirms that members of Egyptian military are responsible for at least seven unlawful killings, including shooting dead at point blank range an unarmed man and a 17-year-old child.

The organization’s experts analysed leaked video footage of the killings and compared it with photographs and a Youtube video published by the Egyptian military, as well as interviewing Sinai-based sources and experts. The footage shows a member of the Egyptian military shooting the child dead alongside another man in military uniform, whose accent indicates that he is a Sinai local. The bodies of five other men who appear to have been killed earlier also appear in the video.

“The ease with which the members of the Egyptian military forces participated in the killing of defenceless men in cold blood shows that they fear no oversight or accountability for their actions. These killings amount to extrajudicial executions, crimes which Egypt has an obligation under international law to investigate, prosecute and punish. They fit into a disturbing pattern of apparent such killings in North Sinai,” said Najia Bounaim, Amnesty International’s Campaigns director for North Africa.

In January, Amnesty International highlighted the extrajudicial execution of six men by members of the security forces in North Sinai. The men had been in state custody for one to three months at the time of their killing.

The leaked video broadcast on the Islamist-leaning TV station Mekameleen also shows members of the Egyptian military holding at least two unarmed men in US Humvee armoured vehicles before they were shot dead. The USA is Egypt’s main supplier of military equipment. According to the Stockholm International Peace Research Institute (SIPRI), the USA has delivered over 1,000 Armoured Personnel Vehicles to Egypt since 2003, including 100 Humvees (High Mobility Multipurpose Wheeled Vehicles).

“States including the USA have been transferring arms used by the military in North Sinai without ensuring any oversight or monitoring of the extent to which they may being used to commit or to facilitate the commission of serious human rights violations. All such transfers must be halted,” said Najia Bounaim.

Amnesty International has confirmed that a Facebook statement by Egypt’s military spokesperson in December 2016 and YouTube video by the Ministry of Defence on 5 November 2016 showed images of at least two of the victims who are seen being killed in the leaked video. The spokesman said these were “terrorists” killed by the military during counter-terror operations in North Sinai. The leaked video however, shows that at least two of the men killed were unarmed at the time and analysis of the footage indicates that the arms were later planted by the military next to their bodies to make it appear as if they were fighters killed after an exchange of fire.

In analysing the video, Amnesty International experts also confirmed that this incident took place before 5 November 2016 given the video posted by the Ministry of Defence was posted on that date.

According to Sinai-based sources, this video was shot in a desert area that lies between south Sheikh Zowaid and Rafah in North Sinai. Online local news outlet Sinai 24 reported that two of the victims are brothers, named Abd el-Hady Sabry, aged 16 and Dawood Sabry aged 19. They both belong to a tribe called al-Awabda from Rafah town on the Egypt-Israel border. This is consistent with the video, which shows that prior to being shot dead the teenager said that he belonged to the al-Awabda tribe and was from Rafah.

The video clearly shows the man in uniform with a Sinai accent, believed to be a local bedouin recruit operating under military control, shooting an unarmed man with five bullets to the head. Over the past couple of years the military in Sinai has increasingly relied on some local Sinai families to assist them in intelligence gathering. An August 2016 Mada Masr article cites interviews with Sinai recruits who acted as auxiliaries to assist the military in conducting operations in areas where the military could otherwise not enter. Sinai observer, Mohannad Sabry, said that this had created much friction between Sinai tribes related to revenge and retaliation given these non-military armed members acted outside of the law on many occasions against Sinai residents.

“Whether or not he is a full member of the Egyptian military, this man was acting under military command and control. The Egyptian military is responsible for these cold blooded killings,” said Najia Bounaim.

“It is crucial that those responsible for these appalling killings do not go unpunished. A failure to prosecute and punish those responsible will further fuel the pervasive impunity for crimes committed by security forces and give a green light for an escalation of violations.”

Background

In January 2017 Amnesty International called for an investigation into the extrajudicial execution of six men in North Sinai by Egypt’s Ministry of Interior. According to the Egyptian authorities the men were killed in an exchange of fire during a raid on a house in al-Arish. However, Amnesty International’s research, based on interviews with relatives of the men, Sinai-based activists and witnesses, indicates that six of the men had in fact been in police custody in al-Arish at the time of their deaths.

인도의 NGO, 폐쇄 위기에 처하다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