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뉴스

베네수엘라: 정부에 반대하면 증거가 없어도 일단 ‘테러리스트’

베네수엘라 경찰의 시위대 진압 장면 © AFP/Getty Images

베네수엘라 전역에서 늘어나는 시위로 여러 명이 숨지고 수백 명이 부상을 입거나 수감되고 있는 가운데, 베네수엘라 정부는 사법제도를 이용해 의견이 다른 사람들을 불법 기소하고 처벌하고 있다.

국제앰네스티가 26일 발표한 새로운 보고서 <강요당한 침묵: 베네수엘라의 정치적 동기로 인한 임의 구금>은 베네수엘라 정부가 표현의 자유를 억압하려는 목적으로 감행한 일련의 불법행위를 상세히 나열했다.

이러한 불법행위 중에는 베네수엘라 국가정보원(SEBIN)이 영장 없이 체포하거나, 비폭력 활동가를 ‘반국가’ 범죄 혐의로 기소하고, 부당하게 미결구금을 하거나, 언론을 통해 야당 의원을 비방하는 것 등이 있다.

에리카 게바라 로사스(Erika Guevara Rosas) 국제앰네스티 미주지역 국장은 “베네수엘라에서 정부에 반하는 의견은 허용되지 않는다. 베네수엘라 정부는 자신들의 공식 입장과 다른 의견을 표현한 사람들을 처벌하는 데 수많은 법적 전략을 동원하고 있으며, 이러한 정부의 처벌 의지에는 한계가 없어 보인다.

베네수엘라 정부는 모든 반대 의견을 틀어막는 데 집착하기보다, 현재 직면한 심각한 위기를 해결하기 위해 현실적이고 지속적인 방안을 모색하는 데 집중해야 할 것

-에리카 게바라 로사스(Erika Guevara Rosas), 국제앰네스티 미주지역 국장


경찰과 대치 중인 베네수엘라 시위대 © GEORGE CASTELLANOS/AFP/Getty Images

증거가 없어도 ‘반란’죄로 일단 구금시키고 본다

2017년 1월 11일, 야당 소속 하원의원 질베르 카로(Gilber Caro)와 ‘민중의지당’의 활동가 스테이시 에스칼로나(Steicy Escalona)는 카라카스로 돌아오는 길의 도로 요금소에서 베네수엘라 국가정보원 요원들에게 체포되었다. 체포 당일 베네수엘라 부통령은 TV 연설을 통해 질베르와 스테이시에게서 총 1정과 다수의 폭발물을 압수했다고 설명하고, 질베르가 콜롬비아 국경을 은밀히 통과했다는 점을 지적하며 테러 활동에 연루되어 있었다고도 밝혔다.

스테이시는 군사법원에 회부되어 군수품 절도 및 반란 혐의로 기소됐다. 교도소에 수감된 질베르는 2017년 3월까지도 재판에 회부되지 않아 그가 처한 상황의 적법성 여부가 결정되지 않았다. 질베르와 스테이시 사례는 반정부 시위가 전국적으로 번져 가는 상황에서 베네수엘라 정부가 반대 의견을 묵살하려는 목적으로 적용하고 있는 다양한 전략 중 일부를 보여준 것이다.

대부분의 사례에서 피고소인들은 ‘국가에 대한 반역’, ‘테러 또는 군수품 절도’, ‘반란’과 같은 중대한 범죄로 기소되었는데, 이 경우 혐의를 입증할 유효한 증거가 존재하지 않더라도 미결구금이 가능하다. 이러한 유형의 범죄는 군사재판과 같은 특별사법제도의 대상이 된다. 이러한 사법제도는 독립적이지 않고, 공정한 경우가 거의 없으며 민간인에게 적용되어서는 안 된다. 또한 구금자가 가족이나 변호인에게 연락하는 것을 제한해, 고문 및 부당대우와 같은 중대한 인권침해에 시달릴 위험을 크게 높인 사례에 대해서도 기록했다.


법원 판결도 무시하는 베네수엘라 ‘국정원’

학생운동가이자 현 민중의지당 대표인 욘 고이코에체아(Yon Goicoechea)는 2016년 8월 29일, 번호판이 없는 밴 차량을 몰고 온 괴한들에게 체포되었다고 목격자들이 증언했다.

욘의 체포 사실은 결국 여당인 베네수엘라 연합사회당(PSUV)의 한 고위급 관계자에 의해 확인됐다. 그는 9월 1일 반정부시위에 사용하려 했던 것으로 추정되는 폭발물을 소지한 혐의로 욘을 체포했다고 밝혔다.

가족들의 대대적인 노력에도 불구하고, 욘 고이코에체아의 행방은 마지막으로 가족들과 연락한 이후 약 13시간이 지나도록 알 수 없었다.

체포된 직후 실종 상태였던 욘의 행방이 알려진 것은 카라카스에 위치한 국가정보원 소유의 엘리코이데(El Helicoide) 수용소에 구금되어 있다는 정보가 입수된 후였다. 욘의 재판은 진행됐지만 국제앰네스티가 얻은 정보에 따르면 2016년 9월 1일까지 독방에 구금되어 있던 상태였다.

2016년 10월 20일, 검찰이 욘을 기소할만한 충분한 증거를 확보하지 못하면서 법원은 욘을 석방할만한 조건이 모두 갖춰졌다고 인정하는 판결을 내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욘은 여전히 국가정보원에 구금된 상태로, 가족들의 제보에 따르면 해당 사건에 관련된 재판은 2016년 12월 이후 지금까지 열리지 않았다.


공식적인 혐의나 기소 없이 구금된 사람들이 있다는 사실은 베네수엘라의 절망적인 인권 상황을 입증하는 것

-에리카 게바라 로사스 국장

Venezuela: Increase in ‘witch-hunt’ of dissidents amidst political crisis

Venezuelan authorities are using the justice system to illegally increase persecution and punishment of those who think differently, says Amnesty International in a new report published today amidst an increase in protests around the country which have resulted in several deaths and hundreds of people injured and imprisoned.

Silenced By Force: Politically-Motivated Arbitrary Detentions in Venezuela provides details on a catalogue of illegal actions on the part of the Venezuelan authorities to repress freedom of expression.

These include arrests conducted by the Bolivarian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Servicio Bolivariano de Inteligencia Nacional, SEBIN) without a warrant, the prosecution of non-violent activists for crimes ‘against the homeland’ and the unjustified use of pre-trial detention and smear campaigns in the media against members of the political opposition, among other measures.

“In Venezuela dissent is not allowed. It appears that there is no limit to the authorities’ willingness to apply a myriad of legal tactics to punish those who express an opinion which differs from the official government position,” said Erika Guevara Rosas, Americas Director at Amnesty International.

“Rather than obsessing over silencing any dissenting opinion, the Venezuelan authorities must focus on seeking practical and lasting solutions to the acute crisis the country is facing.”

On 11 January 2017, Bolivarian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officers arrested the opposition Member of Parliament Gilber Caro, Voluntad Popular opposition party activist Steicy Escalona at a toll booth upon their return to Caracas.

That same day, the Vice-President of the Republic explained in a TV address that a gun and explosives had been seized from Gilber and Steicy and stated that the Member of Parliament was involved in terrorist activities, indicating that he had clandestinely crossed the border to Colombia.

Steicy was brought before a military court and charged with theft of military effects and rebellion. Gilber was taken to a prison facility and, as of March 2017, had not been brought before a court to determine the legality of his situation.

The cases of Gilber and Steicy illustrate some of the many strategies used by the Venezuelan authorities to attempt to silence the opposition, in a context of ever-increasing protests around the country.

In most cases, the accused are charged with serious crimes such as ‘treason against the homeland’, ‘terrorism or theft of military effects’ or ‘rebellion’ which enables the use of pre-trial detention even if sufficient admissible evidence to substantiate the charges does not exist.

These types of crimes fall under special jurisdictions, such as the military jurisdiction, which are not independent, rarely impartial and should not apply to civilians.

Amnesty International has also documented cases in which detainees’ contact with their families or defence lawyers is restricted, putting the detainee at high risk of suffering serious human rights violations including torture and other ill-treatment.

Yon Goicoechea, student leader and current Voluntad Popular leader, was arrested on 29 August 2016 by unidentified individuals driving a van without licence plates, according to witnesses to the incident.

Yon’s arrest was eventually confirmed by a senior official from the government party, the United Socialist Party of Venezuela (Partido Socialista Unido de Venezuela, PSUV), who stated that he had been arrested for carrying explosives allegedly for use in an opposition demonstration on 1 September.

Despite the extensive efforts of his family, Yon Goicoechea’s whereabouts could not be ascertained until approximately 13 hours after his last contact with his family.

Yon was missing from the time of his arrest until information was obtained that he was being held in SEBIN’s El Helicoide facility in Caracas. The activist was brought before the courts but, according to information provided to Amnesty International, he remained in incommunicado detention until 1 September 2016.

Since 20 October 2016, there has been a court ruling recognizing that all the requirements for his release have been met, given that the Public Prosecutor’s Office has failed to find sufficient evidence to bring any charges against him. Despite this, he is still being held by SEBIN and, according to reports from his family, the court dealing with the case has not been open to the public since December 2016.

“The fact that there are people detained in Venezuela without any official charges against them demonstrates the desperate state of human rights in the country,” said Erika Guevara-Rosas.

미얀마: 로이터통신 기자 2명에 징역 7년형 선고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