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뉴스

2017 앰네스티 양심대사상 수상자로 앨리샤 키스와 캐나다 선주민 활동가 선정

세계적인 아티스트이자 활동가인 앨리샤 키스(Alicia Keys)와 권리 수호를 위해 투쟁하며 고무적인 활동을 보여준 캐나다 선주민이 2017년 국제앰네스티 양심대사상 수상자로 선정되었다고 국제앰네스티가 밝혔다.

이 상은 오는 5월 27일,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시상식을 통해 공식적으로 수여될 예정이다.

캐나다 선주민 인권 활동을 인정받아 이 상을 수상하게 될 6명의 활동가는 선주민 활동의 저력과 다양성을 대표하는 인물들로, 차별을 종식하고 선주민 가족과 공동체의 안전과 복지를 보장하고자 용감하게 투쟁해 왔다. 6명은 신디 블랙스톡(Cindy Blackstock), 딜리아 손더스(Delilah Saunders), 멜렌 모리슨(Melanie Morrison), 머레이 싱클레어(Murray Sinclair) 상원의원, 멜리사 멜리사 뒤피(Melissa Mollen Dupuis), 위디아 라리비에르(Widia Larivière)이다.

앨리샤 키스와 캐나다 선주민 인권활동가들은 각자의 방식으로 미래 세대의 더 밝은 가능성을 보장하고 인권을 진일보시키는 데 고무적이고 의미있는 공을 세웠다.

-살릴 셰티(Salil Shetty) 국제앰네스티 사무총장

살릴 셰티(Salil Shetty) 국제앰네스티 사무총장은 “양심대사상은 국제앰네스티의 가장 영예로운 상으로, 인권 옹호 활동에 특출한 리더십과 용기를 보여준 인물에게 수여한다. 앨리샤 키스와 캐나다 선주민 인권활동가들은 각자의 방식으로 미래 세대의 더 밝은 가능성을 보장하고 인권을 진일보시키는 데 고무적이고 의미있는 공을 세웠다. 무엇보다도, 불의와 싸우는 데 열정과 창의력을 절대 간과해서는 안 된다는 사실을 상기시켜 주었다”고 말했다.


앨리샤 키스: 음악에서 인권활동까지

앨리샤 키스(Alicia Keys) © Theo Wargo/Getty Images

앨리샤 키스는 그래미상 15회 수상에 빛나는 경력과 입지를 활용해 용기를 주고 변화를 일으키기 위한 캠페인 활동을 벌였다.

“이처럼 영예로운 상을 받고, 선주민 인권 활동가들과 한 자리에 서게 된다는 것은 영광스러운 경험입니다. 앞으로도 계속해서 불의에 맞서 목소리를 내고, 제 입지를 활용해 중요한 이슈를 알릴 수 있도록 용기를 주었습니다.”

“R&B의 여왕”으로 불리는 키스는 자신의 예술성과 사회활동을 활발히 접목시켰다. 그는 아프리카와 인도의 HIV 감염 어린이와 가족들에게 치료와 지원을 제공하는 비영리단체 Keep a Child Alive(KCA)를 공동 설립하는 등 폭넓은 자선사업을 벌였다. KCA는 풀뿌리 단체의 지역 대표자를 파악하고 이들과 연대해, 에이즈 퇴치에 가장 시급한 과제를 해결할 혁신적 방안을 모색, 실행, 공유하고 있다. 지금까지 KCA가 모금한 금액은 6,000만 달러 이상으로, 이를 통해 수십만 명에 이르는 에이즈 환자 어린이와 그 가족들을 지원함은 물론 이들에 대해 더 넓은 이해와 지지를 촉구하는 활동도 병행한다.

2014년 앨리샤 키스는 ‘We Are Here’ 운동을 공동 창안해, “당신이 여기 있는 이유는?”이라는 질문을 통해 젊은이들에게 변화를 위한 행동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이 운동으로 그는 청중에게 형사사법 개혁 및 총기 폭력 종식 등과 같은 문제에 대해 경각심을 일으키고 참여를 유도하고자 했다.

전대미문의 전 세계적 난민 규모사태에 충격을 받은 그는 지난해 ‘세계난민의 날’을 맞아 ‘Let Me In’이라는 제목의 단편영화 제작에 참여하고 직접 출연하기도 했다. 그의 노래 ‘Hallelujah’를 메인 테마로 해 전개되는 이 영화는 젊은 미국인 가족이 미국과 멕시코 국경지대로 피난을 떠나야 한다는 내용의 강력한 서사이다. 이는 보는 사람들에게 난민 위기를 자신의 문제처럼 느낄 수 있도록 했다.

“우리의 양심은 누구에게나 태어날 때부터 주어진 것입니다. 옳지 않은 것을 보았을 때 작게 속삭이는 그 양심의 소리를 언제나 길잡이로 삼고 있어요. 제가 작은 소녀일 때부터 마음의 소리가 제게 소리를 지르곤 했죠! 이제는 ‘그래, 이제 내가 할 수 있는 것은 무엇이지?’라고 되물어요. 우리 모두가 스스로에게 할 수 있는 질문이죠. 그에 따라 행동하는 거예요.”

옳지 않은 것을 보았을 때 작게 속삭이는 그 양심의 소리를 저는 언제나 길잡이로 삼고 있어요. 이제는 ‘그래, 이제 내가 할 수 있는 것은 무엇이지?’라고 되물어요. 우리 모두가 스스로에게 할 수 있는 질문이죠. 그에 따라 행동하는 거예요.

-앨리샤 키스(Alicia Keys), 가수


캐나다 선주민 인권에 한줄기 빛을 비추다

세계적인 부국으로 꼽히는 캐나다에 살면서도 선주민 여성과 남성, 어린이들은 언제나 캐나다 사회에서 가장 소외된 구성원이었다. 수십 년 동안 대중의 침묵과 무관심을 딛고, 이제는 선주민 활동가들의 활기차고 다양한 활동이 사람들의 관심을 끌기 시작했다.

올해 양심대사상은 선주민 인권 운동의 지도자와 활동가 모두에게 공동 수여될 예정이다. 이들은 중요한 법적 평등권 싸움에서 주도적 역할을 맡고, 토지권을 수호하고, 선주민·비선주민의 행동을 독려하는 과정에서 놀라운 용기를 보여줬다.

2012년 12월, 풀뿌리 운동으로 시작한 ‘무관심은 이제 그만(Idle No More)’ 캠페인은 그들의 토지와 자원, 환경에 대한 자기 결정권을 요구하는 선주민들의 끊임없는 투쟁이 마침내 주목받을 수 있도록 했다. 퀘벡에서 이 운동을 공동 창설한 멜리사 몰렌 뒤피와 위디아 라리비에르가 최전방에서 활동을 이끌었다.

 

2012년 12월, 풀뿌리 운동으로 시작한 ‘무관심은 이제 그만(Idle No More)’ 캠페인은 그들의 토지와 자원, 환경에 대한 자기 결정권을 요구하는 선주민들의 끊임없는 투쟁이 마침내 주목받을 수 있도록 했다. 퀘벡에서 이 운동을 공동 창설한 멜리사 몰렌 뒤피와 위디아 라리비에르가 최전방에서 활동을 이끌었다.

주로 여성들이 주도한 이 운동은 풀뿌리 활동가들에게 입지를 제공하고, 선주민 젊은이들에게 문화적 자긍심을 심어주었다. 또한, 환경과 경제 등의 공통된 주제를 통해 캐나다의 선주민과 비선주민이 더욱 친근하게 다가서는 기회를 만드는 등 선주민 활동 참여에 새로운 흐름을 제시했다.

수상자 선정 소식을 접한 멜리사 몰렌 뒤피와 위디아 라리비에르는 공동 성명을 통해 다음과 같이 밝혔다. “이처럼 국제적으로 권위 있는 상을 받게 된 것은 끈질긴 평화적 시민운동으로 선주민 인권을 위해 각자의 자리에서 매일같이 연대했던 수천 명의 노력을 인정받은 것입니다. 전체 지역사회의 안녕보다 권력과 이익 추구를 부추기는 사회에서, 사회적 불의와 차별을 경험할 위험이 가장 높은 구성원과 공동체의 말과 행동은 캐나다 식민 사업의 영향에 맞서는데 가장 효과적인 도구입니다.”

이처럼 국제적으로 권위 있는 상을 받게 된 것은 끈질긴 평화적 시민운동으로 선주민 인권을 위해 각자의 자리에서 매일같이 연대했던 수천 명의 노력을 인정받은 것입니다.

-멜리사 몰렌 뒤피(Melissa Mollen Dupuis)와 위디아 라리비에르(Widia Larivière), 선주민 인권활동가

신디 블랙스톡은 지금도 여전히 불의가 만연한 캐나다의 실정에 양심대사상 수상을 통해 세계적인 관심이 모이기를 기대한다.

First Nations Child and Family Caring Society 대표인 블랙스톡은 퍼스트네이션(원주민) 아동을 위한 사회복지에 충분한 예산이 배정되지 않는 것에 맞서 10년 가까이 법적 투쟁을 벌였다. 2016년 캐나다인권재판소는 연방정부에 즉시 이러한 차별적 정책을 중단하라고 요청하는 기념비적인 판결을 내렸다.

그러나 캐나다 정부가 판결 내용을 충실히 이행하는 데 늑장을 부리면서, 퍼스트네이션 어린이들은 지금도 여전히 차별에 시달리고 있다.

신디 블랙스톡은 다음과 같이 말했다. “퍼스트네이션 어린이와 가족에 대한 정부의 계속되는 인종차별에 사람들의 양심이 깨어나고 있습니다. 이제는 이렇게 질문해야 할 때입니다. ‘이 문제에 대해 우리는 어떻게 해야 할까?’ 캐나다 건국 150주년을 인종차별에 물든 채 맞이할 것인지, 아니면 차별 중단을 요구하며 목소리를 높일 것인지를 말입니다.”

퍼스트네이션 어린이와 가족에 대한 정부의 계속되는 인종차별에 사람들의 양심이 깨어나고 있습니다. 이제는 이렇게 질문해야 할 때입니다. ‘이 문제에 대해 우리는 어떻게 해야 할까?’

-신디 블랙스톡(Cindy Blackstock), 선주민 인권활동가

Alicia Keys and the Indigenous rights movement in Canada honoured with top Amnesty International award

Celebrated global music artist and activist Alicia Keys and the inspirational movement of Indigenous Peoples fighting for their rights in Canada have been honoured with Amnesty International’s Ambassador of Conscience Award for 2017, the human rights organization announced today.

The award will be officially presented at a ceremony in Montréal, Canada, on May 27.

Accepting the award recognizing the Indigenous rights movement of Canada will be six individuals representing the strength and diversity of the movement, which has bravely fought to end discrimination and ensure the safety and well-being of Indigenous families and communities. They are Cindy Blackstock, Delilah Saunders, Melanie Morrison, Senator Murray Sinclair, Melissa Mollen Dupuis and Widia Larivière.

“The Ambassador of Conscience Award is Amnesty International’s highest honour, celebrating those who have shown exceptional leadership and courage in championing human rights,” said Salil Shetty, Amnesty International’s Secretary General.

“Both Alicia Keys and the Indigenous rights movement of Canada have in their own ways made inspirational and meaningful contributions to advancing human rights and towards ensuring brighter possibilities for future generations. Crucially, they remind us never to underestimate how far passion and creativity can take us in fighting injustice.”

Alicia Keys: From music to activism

Alicia Keys has used her career and platform as a 15-time Grammy award-winning artist to inspire and campaign for change.

“To be given this great honour, and to be in the presence of the Indigenous rights movement is a humbling experience,” said Alicia Keys. “It encourages me to continue to speak out against injustice and use my platform to draw attention to the issues that matter to me.”

Often referred to as the “Queen of R&B”, Ms. Keys has increasingly interwoven her activism with her art. Her extensive philanthropic work includes co-founding Keep a Child Alive (KCA), a non-profit organization providing treatment and care to children and families affected by HIV in Africa and India. KCA identifies and partners with local leaders in grassroots organizations to design, implement and share innovative solutions to some of the most pressing challenges in the fight against AIDS. KCA has raised more than $60 million to provide AIDS care to hundreds of thousands of children and their families, as well as advocate for more understanding and support.

In 2014, she co-founded the We Are Here Movement to encourage young people to mobilize for change, asking the question “Why are you here?” as a call to action. Through the movement she has sought to galvanize her audience to take action on issues such as criminal justice reform and ending gun violence.

Stunned by the fact that there are now more refugees in the world today than at any other point in history, the musician helped create and appeared in a short film entitled “Let Me In” to mark last year’s World Refugee Day. With her song, “Hallelujah” at its center, the film brings the issue of the refugee crisis home to viewers by telling the powerful story of a young American family forced to flee to the US-Mexico border.

“Our conscience is something we are all gifted with at birth, no matter who we are,” said Alicia Keys. “That little voice that speaks to you and tells you when something is not right, I always use as my guide. Since I was a small girl my inner voice would yell at me! Now I just say, okay, what can I do? That is a question we can ask ourselves and then act upon.”

Shining a light for the rights of Indigenous Peoples in Canada

Despite living in one of the world’s wealthiest countries, Indigenous women, men and children are consistently among the most marginalized members of society in Canada. Now, after decades of public silence and apathy, a vibrant and diverse movement of Indigenous activists has captured the public attention.

This year the Ambassador of Conscience Award will be shared between leaders and activists from the movement who have shown remarkable courage in leading important legal equality rights battles, defending land rights and inspiring non-Indigenous and Indigenous people to action.

Since December 2012, the grassroots “Idle No More” movement has helped to shine a light on Indigenous peoples’ ongoing struggle to be able to make their own decisions about their lands, resources and environment. At the forefront of this protest were Melissa Mollen Dupuis and Widia Larivière, the co-founders of the movement in Québec.

Mainly led by women, the movement represents a new wave of Indigenous mobilization that gives a platform for grassroots activists, fosters the cultural pride of Indigenous youth and brings Indigenous and non-Indigenous people in Canada closer together on common issues such as the environment and the economy.

On learning of the announcement, Melissa Mollen Dupuis and Widia Larivière said in a joint statement: “Receiving such a prestigious international award is an acknowledgement of the work done by thousands of people who have, in their own way, stood up every day for the rights of Indigenous Peoples in a spontaneous and peaceful citizens’ movement.

“In a society that encourages the pursuit of power and profit over the well-being of the community as a whole, the words and actions of the community – and of the members of it who are most at risk of experiencing social injustice and discrimination – are one of the most effective tools we have in combatting the effects of colonization in Canada.”

Cindy Blackstock hopes that the award will help to focus global attention on the injustices still prevalent in Canada today.

As head of the First Nations Child and Family Caring Society, she led a decade-long legal battle against the underfunding of social services for First Nations children. In 2016, the Canadian Human Rights Tribunal issued a landmark ruling calling on the federal government to take immediate action to end its discriminatory practices.

However the Canadian government has continued to drag its feet in fully complying with the ruling, meaning that First Nations children are still suffering discrimination.

“The conscience of the people is awakening to the Canadian government’s ongoing racial discrimination towards First Nations children and their families,” said Cindy Blackstock. “Now the question is: What are we going to do about it? Are we going to allow Canada to celebrate its 150th birthday while it bathes in racism, or will we speak up and demand the discrimination stops?”

'인종학살' 당하고 있는 로힝야 사람들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