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뉴스

소셜미디어에 정부를 비판했다가 구금된 중국 활동가

2014년 중국 정부가 홍콩 민주화시위를 지지했던 2명에게 최근 유죄를 선고했다. 국제앰네스티는 이에 대해 그들을 조건 없이 즉시 석방하라고 촉구했다.

여성인권활동가 수 창란(Su Changlan)

중국 정부는 계속해서 인권활동가를 무자비하게 공격하고 있다. 중국 남부 포산시의 한 법원은 지난 3월 31일, 여성인권활동가 수 창란(Su Changlan)에게 “체제 전복 선동” 혐의로 징역 3년을 선고했다. 법원은 같은 혐의로 동료 활동가인 첸 치탕(Chen Qitang)에게도 4년 6개월의 징역형을 선고했다. 두 사람은 홍콩 민주화시위를 지지했다가 2014년 10월에 구속돼 지금까지 구금되어 있다.

검사의 기소장에 따르면 수 창란은 해외 웹사이트와 소셜미디어, 스카이프(Skype), 지메일(Gmail) 등 온라인에서 중국 공산당과 정부를 비판한 것 때문에 기소되었다.

단지 평화적으로 의견을 표현했다는 이유만으로 유죄를 선고한 것은 비난받아 마땅하다.

-패트릭 푼(Patrick Poon) 국제앰네스티 중국 조사관

2014년 9월과 11월 사이 두 사람은 중국 본토에서 전국적으로 이루어진 활동가 탄압의 대상이었으며, 100명 이상이 홍콩의 민주화운동인 ‘우산 혁명’에 지지를 표명했다는 이유로 구금되었다. 이때 함께 구금됐던 왕 모(Wang Mo), 셰 웬페이(Xie Wenfei), 장 셩유(Zhang Shengyu), 순 펑(Sun Feng) 등 4명은 “체제 전복 선동” 혐의로 각각 4년에서 5년의 징역형이 선고된 바 있다.

패트릭 푼(Patrick Poon) 국제앰네스티 중국 조사관은 “중국 정부가 수 창란과 첸 치탕을 하루라도 더 감옥에서 보내려고 한 것은 그야말로 냉혹하기 그지없는 일이다. 정부는 이미 지난 2년 반 동안 부당한 불법 구금으로 두 사람과 가족을 괴롭혔다. 단지 평화적으로 의견을 표현했다는 이유만으로 유죄를 선고한 것은 비난받아 마땅하다”고 말했다.

“끔찍한” 구금 환경

한편 수 창란은 “끔찍한” 환경 속에 구금되어 있다. 중국 남부의 난하이 교도소에 구금된 수 창란은 80m² 크기의 감방에 50~70여명의 수감자들과 함께 몰아넣어진 상태로, 잠을 잘 공간은 50cm가 조금 넘는 너비에 불과하다. 이는 일반적인 국제기준에 한참 미치지 못하는 환경이다.

전직 초등학교 교사였던 수 창란은 이처럼 최악의 환경에서 불필요하게 오랜 기간 구금된 탓에 건강이 악화되고 있다. 변호사의 말에 따르면 적절한 치료도 못 받고, 가족들의 면회도 금지됐다.

China: Callous guilty verdicts against supporters of Hong Kong pro-democracy protests

The Chinese authorities’ relentless attack on human rights activists continues as two supporters of Hong Kong’s 2014 pro-democracy protests became the latest to be convicted, Amnesty International said, as it called for their immediate and unconditional release.

A court in Foshan city, southern China, on Friday sentenced women’s rights activist Su Changlan to three years in prison for “inciting subversion of state power”. The court also sentenced fellow activist Chen Qitang to four-and-a-half years in prison on the same charge. Both have been detained since October 2014 after they expressed support for Hong Kong’s pro-democracy protests, and time served will count towards their sentences.

“It is completely callous for the Chinese authorities to condemn Su Changlan and Chen Qitang to even one more day in jail,” said Patrick Poon, China Researcher at Amnesty International.

“The authorities have already tormented both them and their families over the past two and a half years of their unjust an unlawful detention. It is reprehensible they have been convicted solely for peacefully expressing their views.”

The prosecutor’s indictment makes clear Su Changlan is being persecuted for her online criticism of the Communist Party and the government, which she posted on overseas websites, on social media, and via Skype and Gmail.

The pair were targeted as part of a nationwide crackdown in mainland China between September and November 2014, which saw at least 100 people detained for expressing support for Hong Kong’s pro-democracy Umbrella Movement. Four others detained at the time – Wang Mo, Xie Wenfei, Zhang Shengyu and Sun Feng – have already been convicted for “inciting subversion of state power” and sentenced to between four – five years each.

“Terrible” conditions

Su Changlan has said she is being held in “terrible” conditions. At Nanhai District Detention Centre, southern China, she and 50-70 other inmates were crammed into an 80-square-metre cell, with a sleeping space a little more than 50cm wide, well below the acceptable international standard.

The former primary school teacher’s prolonged and unnecessary detention in such dreadful conditions has taken a toll on her health, and according to her lawyer she has been denied adequate medical treatment. The authorities have also prevented Su’s family from visiting her in detention.

무관심 속 "제거"되는 주민들, 죽임을 멈춰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