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뉴스

미국, 격리된 채 인간성을 잃어가는 교도소 독방 수감자들

존 윌슨이 작은 뜰로 나올 수 있는 것은 일주일에 최대 3번뿐이다. ⓒ Private

존 윌슨(가명)이 다른 사람과 평범하게 대화를 나눈 지도 3년이 지났다.

존(30세)은 2009년 중순부터 거의 하루 24시간을 매일같이 애리조나주 교도소 특별관찰구역의 창문 없는 작은 방에서 보내고 있다.

7m² 크기의 독방에는 철제 침대와 책상, 의자, 변기가 하나씩 놓여 있다. 바깥 공기와 햇빛이 들어오는 곳은 복도 너머 중앙 구역의 작은 채광창이 유일하다. 시각적, 환경적 자극을 최소화하기 위해 특화된 환경이다.

노역이나 단체 활동 참여가 금지된 존은 세 끼 식사를 모두 독방에서 한다. 가까운 감방에 수감된 재소자와 소리치며 대화를 나누는 것 외에는 다른 재소자와의 접촉도 허용되지 않는다.

일주일에 최대 3회, 한 회 2시간까지만 허용되는 외출 시간에는 샤워를 하거나 철망으로 둘러싸여 거의 햇빛도 들지 않는 작은 뜰에서 혼자 운동을 한다.

두꺼운 장갑을 낀 간수들이 알몸수색을 하고 존의 손목과 발목에 수갑을 채울 때가 다른 사람과 신체적인 접촉을 할 수 있는 유일한 순간이다. 가족과 친구들이 면회를 와도 유리를 사이에 두고 진행된다.

심각한 정신질환을 앓고 있는 존은 2009년부터 여러 차례 “자살 요주의 대상”으로 지정됐지만 정신과 치료는 거의 받지 못했다.

정신과 전문의와 상담을 하더라도 감방 문 너머에서 이루어져 교도소 관계자나 다른 재소자들이 상담 내용을 엿들을 수도 있다.

교도소 건물 내 위생관리도 제대로 되지 않아서 벽에 늘어붙은 음식물이나 배설물 등으로 피부질환이 생겨도 전혀 의료 서비스를 받지 못했다.

형기가 끝나고 나면, 존은 미화 50달러와 신분증만을 받고 독방에서 걸어 나와 곧바로 사회로 돌아가야 하는 것이다.

특별히 마련된 시설

애리조나 교도소에 두 곳 마련돼 있는 특별관찰구역에는 한 곳당 2천여 명 이상이 존과 같이 독방에 수감돼 있다. 애리조나주 내 총 재소자 수의 1/20이 넘는 숫자다.

이 중 124명은 사형수이며, 14명은 14세에서 17세 사이의 청소년들이다.

공식 통계수치에 따르면 독방 수감자 중 35%가 마약범죄나 절도, 빈집털이 등 비폭력적인 범죄로 수감됐다.

애리조나 주는 미국에서 독방 수감자가 가장 많은 주이며, 미국 역시 세계에서 독방 수감자가 가장 많다.

애리조나 주의 독방 수감 환경은 정신질환을 앓는 재소자들에게 특히 열악해서, 2012년 3월 28일 국제앰네스티는 찰스 라이언 애리조나주 교정부 장관에게 독방 구금은 최후의 수단으로, 단기간만 사용할 것을 촉구하는 서한을 보냈다. 아동이나 정신질환자는 독방에 구금시키지 말 것도 요청했다.

2011년 국제앰네스티 대표단은 애리조나주를 방문하고 변호사와 교도소 관계자를 비롯해 특별관찰구역에 수감된 재소자들의 가족과 친구를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그러나 애리조나주 교정부는 대표단의 특별관찰구역 방문 신청을 거절했다. 우려사항에 대한 논의를 위해 국제앰네스티가 거듭 면담을 요청했지만 이 또한 모두 거절당했다.

2012년 3월, 미국시민자유연합(American Civil Liberties Union)과 교도소인권법률사무소(Prison Law Office)를 주축으로 구성된 법무팀은 재소자들이 수감 중 받는 의료서비스나 정신과 치료가 극도로 부족한 상태라고 주장하며 애리조나주 교정부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앤젤라 라이트(Angela Wright) 국제앰네스티 미국조사관은 “장기간 독방 구금은 완전히 비인도적인 처사”라며 “독방의 열악한 수감 환경부터 의료서비스 및 사회복귀 기회 제공 부족에 이르기까지 모든 점이 재소자들의 인간성을 말살시키기 위해 특별히 마련된 것 같을 정도”라고 밝혔다.

라이트 조사관은 또 “독방 구금은 최후의 수단으로, 단기간으로만 사용돼야 하며 아동과 정신질환자는 절대 독방에 구금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장기간의 피해

국제앰네스티를 비롯한 인권단체들과 유엔은 특별관찰구역의 수감환경이 국제기준을 위반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공식 통계에 따르면 2011년 3월 현재 독방 수감자 중 1/3이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으며 거의 4%는 정신질환이 심각한 수준이었다.

다양한 연구결과 및 자료를 통해서도 독방 수감자가 대체로 일반 수감자에 비해 더 빈번히 자살을 시도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005년 10월부터 2011년 4월에 걸쳐 애리조나주 성인교도소의 재소자가 자살을 시도한 횟수는 최소 43회로, 국제앰네스티가 정보를 입수할 수 있었던 37회 중 22회는 독방구금시설에서 이루어졌다.

교도소 관계자는 특별관찰구역의 문제가 재원부족 때문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접근 방법을 바꾸는 것만으로 재소자들의 품행이 개선될 수 있다는 사실이 이미 입증된 바 있다.

경제적 위기

최근 미국에서 삼엄한 보안을 해서 지키는 수감자 수를 줄이거나 장기 구금 독방을 폐쇄하는 주 정부가 많다.

2007년, 미시시피주 정부가 독방 수감자 수를 80%까지 줄이는 등 먼저 변화에 앞장섰다. 미시시피주의 장기 격리시설은 단체활동을 위한 공간으로 바뀌었으며, 이전에 하루 23시간을 격리 구금됐던 수감자들은 최종적으로 일반 재소자들과 통합됐다.

독방에 격리 수용된 범죄조직 우두머리들에게도 다른 재소자들과 소통할 기회가 주어졌으며, 심각한 정신질환을 앓는 재소자들은 소규모로 집단치료를 받고 단계적 치료 프로그램에 참여하게 했다. 그리고 2010년, 독방 시설은 완전히 폐쇄됐다.

이러한 변화를 통해 재소자들의 품행은 크게 개선됐고, 폭력사태 및 간수들의 무력 사용도 감소했다.

그러나 세계에서 가장 많은 재소자들이 복역하고 있는 미국에서 독방에 구금된 수감자만 수만여 명으로, 세계 어느 국가보다 가장 많은 수라는 사실은 여전하다. 이제는 바뀌어야 할 정책이다.

영어 전문 보기

Isolated and dehumanised: inmates in Arizona’s isolation units

3 April 2012

It has been three years since John Wilson – not his real name – was allowed normal interaction with another human being.

Since mid-2009, the 30-year-old has spent nearly 24 hours a day, every day, in a small, windowless cell in a Special Management Unit at the Arizona State Prison Complex.

Measuring little more than seven square metres, the cell has a metal bed, a desk, a stool and a toilet. The only natural light and air comes from a small skylight in a central area beyond the cell tiers – conditions are specially designed to reduce visual and environmental stimulation.

John is not allowed to work or to participate in any communal activities and eats all meals in his cell. His contact with other inmates is restricted to shouted exchanges with inmates in nearby cells.

He is only allowed out a maximum of three times a week for up to two hours a time to shower and exercise alone in a small yard covered by a wire mesh which rarely gets any sunlight.

First guards wearing heavy gloves strip-search him and shackle his wrists and ankles. This is the only physical contact he has. Even visits with family and friends take place behind a sheet of glass.

John suffers from severe mental health problems. Since 2009, he has been placed on “suicide watch” on numerous occasions but has received scant psychiatric help.

When he gets a session with a mental health expert it is from the other side of his the cell door – conversations that can be overheard by staff and other inmates.

Neither has he received any medical attention for the skin infections that result from the lack of proper sanitation in a building where food, urine and faeces are stuck on some walls.

When he completes his sentence, John will be given 50 US dollars, an ID card and be expected to walk from isolation straight back into society.

Built for purpose

John is one of the more than 2,000 men confined to solitary in one of Arizona’s two special Management Units (SMU’s) – that’s more than one in 20 of the state’s total prison population.

124 of them are on death row and 14 are between 14 and 17 years old.

According to official statistics, 35% of prisoners in isolation were imprisoned for non-violent crimes such as drugs offences, theft and burglary.

Arizona holds more prisoners in isolation than many other US states — and the USA more than any other country in the world.

Conditions in Arizona’s isolation units are so harsh, particularly for inmates with mental health conditions that Amnesty International wrote, on 28 March 2012, to Charles Ryan, Director of the Arizona Department of Corrections, asking for solitary confinement to be imposed only as a last resort and for short periods of time. The organization also requested for isolation not to be used against children or the mentally ill.

A delegation from the human rights organization travelled to Arizona in 2011 and spoke to lawyers and prison advocates as well as family and friends of inmates held in these units.

But the Arizona Department of Corrections turned down a request to tour the SMU units; and, despite repeated attempts by Amnesty International to set up a meeting to discuss concerns, the department declined to meet with them.

In March 2012 a legal team led by the American Civil Liberties Union and the Prison Law Office filed a lawsuit against the Arizona Department of Corrections claiming that prisoners in their custody received grossly inadequate medical and mental health care.

“Solitary confinement for long periods of time is utterly inhumane,” said Angela Wright, researcher on the USA at Amnesty International.

“Everything – from the cells to the lack of heath care and rehabilitation opportunities – seems to be specifically designed to dehumanise prisoners.”

“Isolation should only be used as a last resort and for short periods. It should never be imposed against children or prisoners with mental illnesses.”

Long term damage

Human rights organizations – including Amnesty International – and the United Nations have said conditions in SMU’s violate international standards.

According to official statistics, as of March 2011 a third of inmates held in isolation were receiving mental health treatment and nearly 4% were designated as seriously mentally ill.

Studies and data from various sources also reveal that suicides occur more frequently in isolation units than in the prison population at large.

Between October 2005 and April 2011, at least 43 suicides took place in Arizona’s adult prisons. 22 of the 37 cases where Amnesty International obtained information took place in isolation facilities.

Prison authorities claim problems within the SMU’s lie in the lack of resources. But there is evidence that a change in approach would improve the behaviour of inmates.

Economic crisis

A number of states across the US have recently reduced their super-maximum security populations or closed down long-term isolation units altogether.

In 2007, authorities in the state of Mississippi initiated changes leading to a reduction by 80% in the number of prisoners held in isolation. Its long-term segregation facility was transformed to provide space for group activities and the eventual integration into the general prison population of those formerly segregated for 23 hours a day.

Gang leaders who remained in isolation were also given opportunities to interact with others and prisoners with serious mental illness received small group therapy and access to a step-down program. In 2010, the unit was closed altogether.

The changes led to a significant improvement in prisoner behaviour and a reduction in violence and the use of force by staff.

But the fact remains the US, with one of the largest prison population in the world, holds tens of thousands of prisoners in isolation – more than any other country in the world. That is a policy that has to change.


자메이카: 경찰의 살인을 묵인하지 않고 맞서 싸우다 / 샤켈리아 잭슨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