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뉴스

이라크 정부, 공습 지역 주민들에게 “가만히 있으라”

공습을 피해 도망치는 주민들 © REUTERS/Goran Tomasevic

“집에서 자고 있는데, 우리집이 말 그대로 무너졌어요.

그 상황에서 죽지 않은 것은 기적이에요. 우리는 근처 삼촌집으로 도망쳤어요. 오후 2시 쯤이 돼자 그 집도 폭격을 맞아 무너져버렸고 집에 있던 대부분이 죽었어요. 사촌동생과 두 명의 이모와 나만 살아남았고, 다른 가족 11명은 모두 사망했어요. 우리는 거대한 잿더미에 묻혀 가족의 시신을 찾는데만 거의 일주일이 걸렸어요. 우리가 왜 폭격을 맞아야 했는지 이 상황을 알 수가 없어요. 제가 아는 것이라고는 저는 지금 제게 가장 소중한 모든 것을 잃었다는 것입니다.”

– 힌드 아미르 아마드(Hind Amir Ahmad)는 모술 동부지역의 공습으로 부모, 조부모, 4명의 조카를 포함해 11명의 친척을 잃었다.


공습으로 파괴된 마을 © Andrea DiCenzo/Amnesty International

이라크 모술에서 수백명의 민간인이 자신의 집과 피난처에서 살해당했다. 이라크 정부는 무장 단체, 자칭 ‘이슬람국가(IS)’에 대한 공격을 하는 동안 주민들에게 집에 “가만히 있으라”고 했다.

충격적이게도 이번 대규모 민간인 사망의 원인은 미국이 이끄는 연합군의 공습 때문이었으며, 이 연합군의 조직에는 이라크 군이 참여했다. 모술 동부지역의 생존자와 목격자의 증언 따르면 이라크 정부는 반복적으로 집에 있으라는 방송을 했고, 이 말을 들은 주민들은 정부 말에 따라 피난조차 시도하지 않았다고 했다. 이는 미국과 이라크 정부가 민간인 사망을 막기 위한 적절한 조치를 취하지 않음을 의미하며, 결과적으로 엄청난 사상자를 초래했다.

모술 동부 지역 참사 현장은 미국 주도의 연합군과 이라크 정부가 최근 몇 달 동안 집과 가족을 통째로 파괴했던 충격적인 행동 양식을 보여준다.

국제앰네스티는 끔찍한 사망자를 초래한 이 작전에 대해 미국과 이라크 정부군이 즉각적이고 철저한 조사에 착수할 것을 촉구했다.

Demand the US and Iraq protect civilians from airstrikes

Hundreds of Iraqi civilians have been killed inside their homes and in places where they sought refuge, after they were told to stay there by the Iraqi government during the offensive to recapture the city of Mosul from the armed group calling itself Islamic State (IS).
Shockingly, it looks like a large number of these deaths were caused by US-led coalition airstrikes, which Iraqi forces take part in organising – yet survivors and eyewitnesses in East Mosul said they did not try to flee because the Iraqi authorities repeatedly told them to stay in their homes.
This suggests the US and Iraqi governments did not take proper care to prevent civilian deaths – resulting in an appalling number of casualties.
This activity points to an alarming pattern of US-led coalition airstrikes that have destroyed whole houses with entire families inside over recent months. It cannot continue.

미얀마: 로이터통신 기자 2명에 징역 7년형 선고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