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뉴스

몰도바, LGBTI 시위 금지 조치는 위험한 분위기 조성하는 것

몰도바의 LGBTI 사회는 지속적으로 결사의 자유를 침해당하고 있다고 보고 있다. ⓒ VADIM DENISOV/AFP/Getty Images

몰도바 정부는 4개 지방의회가 레즈비언, 게이, 양성애자, 성전환자 및 인터섹스(LGBTI)를 대상으로 사실상 시위를 금지한 조치를 철회해야 할 것이라고 국제앰네스티가 밝혔다.

지난 2주 간 열린 발티, 팔레슈티 지역 체트리슈와 힐리우치, 아네니 노이 지역 등 지방 의회에서는 LGBTI와 관련해 이를 알리는 모든 활동을 금지하는 차별적 조치를 채택했다.

발티 시의회는 그리스 정교에 대해 배타적 지지를 선언하고 “비전통적인 성적 지향을 공격적으로 선전하는 것”을 금지했으며, 다른 정부기관 및 단체에 이를 지지하도록 요청하기로 결정했다.

아네니 노이 지방의회의 의원들은 종교적인 이유와 ‘동성애 전염’이 우려되기 때문이라는 표현을 인용하며 의회의 결정을 지지했다.

체트리슈와 힐리우치 지방의회는 이슬람 관습을 비롯해 ‘동성애’ 옹호 활동과 관련이 있는 쉼터나 건물의 건축을 금지했다. 이 같은 금지조치는 이슬람 신도의 종교적, 신념적 자유 행사 역시 직접적으로 침해하는 차별적 조치다.

이 같은 결정은 아직 중앙정부의 승인을 받지 않은 상태며, 법정에서 이의가 제기될 가능성도 있다.

존 달휘센 국제앰네스티 유럽-중앙아시아국장은 “이번 결정은 LGBTI에 대한 법적 차별이며, 적대적이고 공포스러운 분위기를 조장하는 것”이라며 “몰도바는 표현과 결사의 자유를 비롯해 법 앞에 차별받지 않고 평등할 권리를 보장하는 다양한 국제인권협약에 서명한 바 있으며 그 대상에는 LGBTI 역시 포함된다. 몰도바 헌법과 국내법은 결사의 자유와 표현의 자유를 보장하고 있다. 몰도바 정부가 지방의회의 결정을 번복시키지 못한다면 몰도바의 국내적 의무와 국제적 의무를 위반하는 것이나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이런 결정은 지난해 일부 고위 정치인들을 포함한 유명 인사들이 LGBT 사회를 대상으로 극도로 악의적인 발언을 한 가운데 나온 것으로, LGBT 사회는 반차별법 초안을 놓고 공개토론을 시작한 이후 차별적 담론의 표적이 되었다.

‘차별 금지 및 타파에 관한 법’ 초안은 2007년부터 미결된 상태다. 지난해 정부의 승인을 받고 국회로 이전됐지만 대부분의 정당이 공개적으로 반대하고 수많은 종교단체가 대규모 반대 캠페인을 벌이면서 몰도바 정부는 ‘추가 논의를 위해’ 반차별법 입안 절차를 중단했다. 쟁점은 차별에 대해 성적 지향성에 기반해서 항의할 권리가 있느냐 여부다.

한편 몰도바의 LGBTI들은 지난 2010년 법원의 결정으로 ‘게이 프라이드’ 거리행진이 저지되는 등 공개시위를 금지당하거나 2008년 폭력적인 반시위자들로부터 보호받지 못하는 등 지속적으로 결사의 자유를 침해당하고 있다.

존 달휘센 국장은 “표현의 자유는 일부 사회 구성원들이 불쾌하거나 충격적으로 여길 수도 있는 의견도 표현할 권리를 포함하고 있다”며 “몰도바 국회는 반차별법을 통과시켜 몰도바 국민 모두가 인종, 성별, 언어, 인종적 태생, 국적, 종교에 구애받지 않고 인권을 향유할 수 있도록 보장해야 한다”고 말했다.

영어 전문 보기

Moldova: Banning LGBTI demonstrations creates a dangerous climate

2 March 2012

Bolivia’s authorities must initiate a prompt, full and independent investigation into reports that police used excessive force against people with disabilities during a demonstration in La Paz on Thursday, Amnesty International said.

The Moldovan government should reverse a move by four local councils effectively to ban outright demonstrations by lesbian, gay, bisexual, transgender and intersex (LGBTI) people, Amnesty International said.

In the course of the past two weeks local councils in the city of Bălţi, the villages of Chetriş, and Hiliuţi in Făleşti District and the Anenii Noi District adopted discriminatory measures to forbid any kind of promotion of LGBTI. The Bălţi City Council proclaimed exclusive support for the Orthodox Church, and banned “aggressive propaganda of non-traditional sexual orientation”, it also decided to seek support from other government bodies and organizations.

Councillors speaking in support of the decision in Anenii Noi quoted religious reasons and fear of an “epidemic of homosexuality”. The villages of Chetriş, and Hiliuţi banned the construction of buildings or temporary shelters connected with the practice of Islam as well as the promotion of “homosexuality”. Such bans are also directly discriminatory against Muslims in their exercise of the right to freedom of religion or belief.

The decisions have yet to be registered with the national authorities and may be challenged in court.

“In effect, these decisions are inscribing into law discrimination against LGBTI people and they stoke up a climate of hostility and fear,” said John Dalhuisen, Deputy Programme Director of the Europe and Central Asia Programme.

“Moldova has signed up to a range of international human rights treaties which protect the rights to freedom of expression and assembly, as well as the right to non-discrimination and equality before the law to LGBTI people included. Moldova’s Constitution, as well as national laws also guarantee freedom of assembly and freedom of expression. A failure by the national authorities to overturn the local councils’ decisions will amount to violation of their national and international obligations.”

The decisions came against the backdrop of extremely virulent rhetoric by some public figures, including senior politicians, directed primarily against members of LGBT communities, which have been the target of discriminatory discourse since the launch of a public debate on the draft anti-discrimination law last year.

The draft Law on Preventing and Combating Discrimination has been mooted since 2007. Last year it was approved by the government and passed on to the parliament; however, due to open opposition of the majority of factions and following a massive campaign by a range of religious organizations, the government withdrew its own project ‘for further consultation’. The bone of contention is the right to complain about discrimination on the basis of sexual orientation.

In the meantime, the rights of the Moldovan LGBTI community to freedom of assembly is consistently being violated, either through banning public demonstrations, as in 2010, when the Gay Pride march was banned by a court decision, or by a failure to protect demonstrators from violent anti-demonstrators as in 2008.

“The right to freedom of expression includes the right to express views that may shock or offend other parts of society,” said John Dalhuisen.

“We call on Moldovan parliamentarians to pass the Anti-Discrimination Law and to ensure that everyone in Moldova can enjoy their human rights without distinction as to race, sex, language, ethnic origin, nationality or religion.”


자메이카: 경찰의 살인을 묵인하지 않고 맞서 싸우다 / 샤켈리아 잭슨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