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뉴스

콜롬비아무장혁명군(FARC), 민간인 납치 중단 선언

콜롬비아무장혁명군(FARC)이 몸값을 노린 민간인 납치를 포기하겠다고 선언했다. ⓒ AP

콜롬비아무장혁명군(FARC)이 몸값을 노린 민간인 납치를 포기하겠다고 선언한 것은 긍정적이지만 충분하지는 않은 첫 걸음이라고 국제앰네스티가 27일 평가했다.

국제앰네스티는 게릴라 조직인 FARC에 모든 형태의 납치와 인질극뿐만 아니라 불법 살해, 아동 대원 모집, 지뢰와 같은 무차별적 무기사용과 같은 모든 인권침해행위를 즉시 중단하라고 밝혔다.

FARC 지도부는 이번 성명을 발표하며 현재 억류 중인 치안군 10명 역시 석방하겠다고 밝혔다.

마르셀로 폴락 국제앰네스티 콜롬비아 조사관은 “FARC의 몸값을 위한 납치 중단 선언은 비록 한참 전에 이뤄졌어야 할 일이지만, 환영할만한 소식”이라며 “이제는 FARC가 국제인도법의 모든 조항을 온전히 존중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지난 수십 년 간 국제앰네스티는 FARC와 민족해방군(ELN)을 비롯한 콜롬비아 내 게릴라 조직이 자행한 수백 건에 이르는 불법살해와 인질 납치, 강제 이주 및 아동 대원 모집 사례에 대해 상세히 기록해 왔다.

2011년 7월 9일, FARC는 콜롬비아 원주민 밀집 지역인 카우카 주 토리비오 자치구역의 도심에서 차량 폭탄을 폭발시켰다. 폭발과 이어진 FARC와 치안군 간의 교전으로 최소 민간인 3명과 경찰 1명이 숨지고 민간인 120명과 경찰 2명이 다쳤다.

콜롬비아 정부는 FARC가 상당수 설치한 대인지뢰 폭발로 2011년 1월부터 10월까지 콜롬비아군 49명과 민간인 20명이 숨졌으며 수백 명 이상이 다친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준군사조직과 치안군은 모두 단독 행동이던 연합 행동이건 국제법상 불법살해와 납치, 강제실종 및 강제이주 등의 범죄에 책임을 물을 수 있다.

영어전문보기

Colombia: FARC urged to end all kidnapping

27 February 2012

The announcement by the Revolutionary Armed Forces of Colombia (FARC) that it will stop kidnapping for ransom is a positive but insufficient first step, said Amnesty International today.

The organization urged the guerrilla group to put an immediate end to all forms of kidnapping and hostage-taking, as well as to all other human rights abuses such as unlawful killings, the recruitment of children and the use of indiscriminate weapons such as land mines.

In a statement issued by the FARC’s leadership, the group also announced it will release 10 members of the security forces it is holding captive. “The end of kidnapping for ransom by the FARC is welcome, if long overdue, news. What we want to see now is for the group to start fully respecting all aspects of international humanitarian law,” said Marcelo Pollack, Colombia researcher at Amnesty International.

Over the past decades, Amnesty International has documented hundreds of cases of unlawful killings, hostage-taking, forced displacement and the recruitment of children at the hands of guerrilla groups in Colombia, including by the FARC and the National Liberation Army (ELN).

On 9 July 2011, FARC guerrillas detonated a car bomb in the urban centre of Toribio Municipality, Cauca Department, an area inhabited predominantly by Indigenous Peoples. The explosion and fighting between the FARC and the security forces left at least three civilians and a police officer dead and 120 civilians and two police officers injured.

According to government figures, in the first 10 months of 2011, 49 members of the security forces and 20 civilians were killed and hundreds more injured, by anti-personnel mines predominantly deployed by the FARC.

Paramilitary groups and the security forces, either acting alone or in collusion with each other, are also responsible for crimes under international law, including unlawful killings, abductions or enforced disappearances, and forced displacement.


중국: 굴리게이나를 석방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