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뉴스

수단은 화학무기금지기구 부의장을 맡을 자격이 없다

동굴로 피난을 간 어린이들의 모습


수단 대사가 화학무기금지기구(OPCW)의 부의장으로 선정된 것에 대해 국제앰네스티가 “잘못된 결정”이라고 비난했다.

국제앰네스티가 2016년 9월에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수단은 다르푸르의 제벨 마라 지역에서 민간인을 대상으로 화학무기를 반복적으로 사용했다. 이는 명백한 국제법 위반임에도 OPCW가 이런 결정을 내린 것은 다르푸르에서 희생된 피해자들을 모욕하는 행위이다.

“화학무기 공격을 막기 위해 마련된 기구를 화학무기 사용으로 비난을 받고 있는 국가에 맡긴 것은 매우 치욕적인 일”이라고 미셸 카가리(Michelle Kagari) 국제앰네스티 동아프리카 및 아프리카 뿔·대호수 지역 부소장이 말했다.

이어 “수단은 화학무기금지조약을 명백히 위반한 의혹에 대해 조사를 받기는 커녕 오히려 더 높은 자리를 차지하게 됐다. 이는 피해자들을 실망시켰을 뿐만 아니라, 용의자가 보안관으로 뒤바뀐 것이다”고 말했다.

Sudan: Elevation to OPCW’s governing body a slap in the face for victims of chemical attacks

Sudan’s appointment to the vice-chairmanship of the Executive Council of the Organization for the Prohibition of Chemical Weapons (OPCW) despite credible evidence that it used chemical agents against the population in the Jebel Mara region of Darfur is a slap in the face for victims, said Amnesty International today.

“It is a total disgrace that a government accused of using chemical weapons is now at the centre of the organization set up to prevent such attacks,” said Michelle Kagari, Amnesty International’s Deputy Regional Director for East Africa, the Horn and the Great Lakes.

“Instead of being investigated for its alleged flagrant violation of the chemical weapons ban, Sudan has been rewarded with a seat at the high table. This is not only disappointing to victims, but also amounts to a conflict of interest since the suspect is now the sheriff.”

Sudan’s ambassador to the OPCW, Rahma Salih Elobied, was picked as one of four vice-chairs of the chemical weapons watchdog’s Executive Council at its four-day meeting in The Hague last week, after having been nominated by the organization’s African member states.

Amnesty International in a report published in September 2016 revealed shocking evidence of the repeated use of what are believed to be chemical weapons against civilians in the Jebel Marra region of Darfur from January to August 2016.

미국: 트랜스젠더 난민 알레한드라를 석방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