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뉴스

어떤 가족의 목숨을 건 시리아 탈출기

데라 지역에서 요르단 국경을 넘어 온 시리아 사람들이 그 끔찍한 여정에 대해 전한다. ⓒ KHALIL MAZRAAWI/AFP/Getty Images

고향 타실을 떠나 이웃나라 요르단의 알-람사 시리아 난민 임시 캠프로 도망쳐야만 했던 한 가족의 충격적인 이야기. 보안을 위해 실명은 공개하지 않습니다.

2012년 2월 8일, 시리아군이 시리아 남부 마을 타실을 대상으로 비밀작전을 개시하면서 3개월간 상대적으로 평온했던 모하메드와 살마를 비롯한 마을 주민들의 일상은 산산조각났다.

오전 9시경, 탱크 22대가 마을을 포위하고는 무작위로 포격을 개시했다. 마을 수비를 맡고 있었다고 모하메드가 전한 ‘자유시리아 군’의 병사들은 정부군의 맹공을 이기지 못하고 달아났다.

“아이들 옷을 막 입히고 학교에 데려다 주려 집을 나서는데 군대가 들이닥쳤어요. 문을 열었더니 이웃사람이 ‘어디 가요? 얼른 들어가요, 공격받고 있단 말이야’ 라고 하더군요” 라고 살마는 말했다.

“아이들을 데리고 근처에 있는 올케 집으로 갔어요. 수배를 받고 있던 모하메드는 마을 중심에 있는 지하 창고에 숨어 있었죠. 저도 남편이 하는 활동을 돕고는 있었지만 항상 남편에게 무슨 일이 생길까 봐 걱정했어요.”

모하메드도 말을 보탰다. “시위에 참가하기 전에도 이미 세 번 체포당한 적이 있었어요. 구금 중에는 심하게 얻어맞았죠. 활동가거나 수배 중인 사람이라면 절대 집에 있어서는 안 돼요. 지금은 다시 체포되느니 차라리 죽는 게 나아요.”

모하메드와 살마는 2월 8일 정부군이 급습한 이래 마을 주민 32명이 목숨을 잃었다고 전했다. 그 중 세 구의 시신만이 가족의 품으로 돌아왔다. “이제 시신도 가족에게 넘겨 주지 않아요.”

시리아의 시위를 봉쇄하기 위해 데라 지역 마을들을 대상으로 한 정부군의 급습이 2011년 3월 중순부터 지나치게 빈번히 일어나고 있다.

데라 지역 주민들의 일상적인 대화는 이제 인간 생명과 존엄성, 기본적인 요구를 무시하며 벌어지는 끔찍한 이야기들로 채워지고 있다. 살마와 모하메드는 “우리가 보고 들은 것을 모두 기록하기에는 한없이 많은 종이로도 충분하지 않을 정도”라고 표현했다.

살마와 모하메드는 아버지에게 공습 사실을 알리려고 오토바이를 타고 가다 신장에 총을 맞은 람잣 알-아메르의 이야기를 해 주었다.

목숨을 잃은 아흐메드 알-베릴리 노인에 대한 이야기도 했다.

“집집마다 뒤지고 다니던 정부군은 아흐메드를 체포해서 실컷 때리고 욕한 뒤에 아이들이 있는 곳으로 다시 돌아가라고 시켰어요. 그런데 아흐메드가 자리를 떠나려는 찰나에 그들이 총을 쏘면서 ‘뛰어라, 뛰어!’ 하고 소리치더군요. 아흐메드는 나이도 많고 크게 다쳤던 터라 그만큼 빨리 도망갈 수가 없었죠. 결국 가슴에 총을 맞고 말았어요. 똑같이 총을 맞을까 봐 아무도 수습하러 가지 못하는 바람에 아흐메드의 시신은 다음날까지 길거리에 방치돼 있었어요.”

불타고 약탈당한 집과 상점에 대해서도 회상했다.

“정부군의 공격이 시작되면 우리 여자들은 금붙이나 장신구는 모두 몸에 걸치고 입고 있는 옷 속에 돈을 숨겨요. 보안대나 군인들이 집에 들이닥쳤을 때 훔쳐가지 못하게 하려고요.” 살마의 설명이다.

모하메드와 살마는 요르단으로 피난을 갈 수밖에 없었다고 했다. 모하메드가 자유시리아 군 몇 명을 집에 숨겨줬던 것 때문에 마을에 남아있는 것이 더욱 위험해졌기 때문이다.

기나긴 여정은 성가시면서도 위험했다. 두 사람은 어둠을 틈타 2월 15일 마을을 둘러싸고 있는 농장을 통해 도보로 타실을 빠져나갔다.

“검은 옷을 입고 어린 아들 둘에게 수면제 세 스푼을 먹였어요. 아이들이 울음을 터뜨려서 경비에게 들킬까 봐 겁이 났거든요. 다섯 살 난 큰아들이 자기도 먹고 싶다고 하기에 ‘넌 걸어야 되니까 안 된다’고 했죠. 큰아들은 안고 다니기에는 너무 무거웠거든요” 라고 살마는 말했다.

시리아와 요르단의 국경을 가르는 60미터 가량의 국경지대는 간간히 철조망과 가파른 둑에 가로막혀 있다.

“이 60미터가 가장 위험한 곳이에요. 여기서 시리아 국경경비대에 발각되면 바로 총격을 받게 되죠. 우리는 경비대에 들키지 않으려고 엎드려서 네 발로 기어 가야 했어요” 라고 모하메드는 말했다.

“요르단에 도착하자마자 요르단 군이 도와주려고 우리 쪽으로 달려오더군요. 다섯 살 난 아들은 겁에 질려서 ‘보안대… 보안대다!’ 하고 소리지르기 시작했어요. 저는 ‘걱정 마, 저 사람들은 시리아가 아니라 요르단 사람들이란다’ 하고 아들을 안심시켰죠.”

※ 시리아 당국이 독립적인 국제인권감시단의 입국을 거부하고 있기 때문에, 국제앰네스티는 시리아를 빠져나온 사람들의 증언을 독립적으로 확인하는 것이 불가능한 상태입니다.

영어 전문 보기

One family’s dramatic escape from Syria=’font-size:9pt’>20 February 2012

The shocking story of one family forced to flee Syria for refuge in neighbouring Jordan exchanging their home in Tasil for al-Ramtha Syrian Refugees’ Transitional Camp. For their safety we’ve concealed their real identity.

On 8 February 2012, the Syrian army launched a security operation against the southern village of Tasil, shattering what had been three months of relative safety for Mohamed and Salma and their fellow villagers.

Around nine in the morning, 22 tanks surrounded the village. They started shelling randomly. The Free Syrian army fighters, who Mohamed says had been protecting the village, fled, unable to fight off the army’s onslaught. “I had just dressed my kid and was about to leave the house to take him to school when the army came. When I opened the door my neighbour said, ‘where are you going? Go back, we are under attack’,” Salma said.

“I took the children to the nearby house of my sister-in-law. Mohammed, who is wanted, was in hiding in an underground storage room in the centre of the village. I supported my husband’s activities but I was always afraid something bad would happen to him.”

Mohammed added: “I was arrested three times before for taking part in the demonstrations. During my detention I was beaten badly. If you are an activist or wanted you must not remain at home. Now I prefer to die than to be arrested again.”

Mohammed and Salma told me that since the incursion, on 8 February, 32 people in the village had been killed. Only the remains of three were delivered to their families. “They no longer hand over the bodies to their families.”

Since mid-March 2011, it appears that invasions of villages in the Dera’a directorate became all too common in a bid to crush the Syrian uprising.

The daily conversations of Dera’a residents have been injected with stories of horrific disregard for human life, dignity and demands.As Salma and Mohammed put it “countless pages won’t be enough to record everything we have seen or heard”.

They told me about Ramzat al-‘Amer who was shot in his kidney while riding his motorcycle in an attempt to warn his dad about the attack.

They also mentioned Ahmed al-Belili, an elderly man who was killed.

“They arrested him as they went house-to-house. When they finished beating and insulting him, they instructed him to run back to his children. As he started to walk away, they started shooting at him while shouting: “Run man! run!” He was an old man and quite injured so he could not run fast enough. They shot him in the chest. His body remained in the street ‘till the following day, as people were too afraid to be shot if they attempted to retrieve it.”

They counted the houses and shops that were looted and burned.

“When an attack takes place, we the women wear all our gold and jewellery and we hide our money in the clothes we are wearing, so the security and army do not steal them during the home raids,” said Salma.

Mohammed and Salma told me that they had to seek refuge in Jordan. it had become increasingly dangerous for Mohammed to stay because he hosted some members of the Free Syrian army.

The journey was long, troublesome and dangerous. Under cover of darkness they left Tasil on 15 February on foot through the farms that surround the village.

“I wore black clothes and fed my two youngest boys three spoonfuls of sleeping solution. I was afraid that they would start crying and so alert the security to us. My eldest son who is five years old asked me to give him some, I said ‘no as we need you to walk’. We can not carry him around – he is too heavy,” Salma said.

At a nearby village they managed to find a taxi that took them a circuitous route to the border avoiding security checkpoints.Before they crossed, they were warned that three men trying to escape to Jordan were killed the previous night by Syrian border guards.

The man helping them across warned them it was their responsibility if they want to continue but, even with their children, it was a risk they were prepared to take.

Sixty metres are said to separate the Syrian and Jordanian sides of the border – a distance punctuated by barbed wire and steep earth banks.

“Those 60 metres are the most dangerous. If you are spotted there by the Syrian border security, they will shoot. We crossed them crawling on all fours so as not to be seen,” Mohammed said.

“As soon as we arrived in Jordan, the Jordanian army rushed towards us to help us. My five year old son got scared and started screaming ‘the security …the security!’ I calmed him down: “Don’t worry, son, these are the Jordanians, not the Syrians.”

Disclaimer: Due to the Syrian authorities’ refusal to allow independent international human rights monitors into the country, Amnesty International has been unable to independently verify the testimony of people who fled Syria.


아이티: 여성인권 옹호자, 살해 위협에 시달리다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