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뉴스

유엔: 신임 사무총장의 유엔 성폭력 개혁안 발표를 환영한다

© MONUSCO/Sylvain Liechti


안토니오 구테헤스(António Guterres) 유엔 신임 사무총장이 성착취 및 성폭력 예방 특별조치에 관한 연례보고서를 지난 9일 발표했다.

그동안 평화유지군을 비롯한 유엔 관계자들의 공공연한 성폭력이 유엔 전체의 평판을 깍아내리고 있었다. 국제앰네스티는 조사를 통해 유엔에서 성폭력을 처벌하지 않는 관행이 성폭력을 더욱 부추기는 핵심적인 문제임을 확신하게 됐다. 성폭력 형사용의자로 지목된 유엔 평화유지군과 관계자들 중 실제로 형사기소되는 상황까지 이른 사람은 거의 없었다.

국제앰네스티 조안 마리너(Joanne Mariner) 국제앰네스티 위기대응 상임고문은 이와 관련해 다음과 같이 말했다.

유엔의 폐해를 인식하고 대대적인 개혁을 실시하려는 신임 사무총장의 노력을 환영한다

-조안 마리너(Joanne Mariner), 국제앰네스티 위기대응 상임고문

이어 “유엔 신임 사무총장은 자국군의 성폭력 의혹을 빠른 시일 내에 조사하지 못한 국가는 지원금을 삭감하고, 대신 피해 생존자를 후원하는 신탁기금에 투자하겠다고 제안했다. 이 제안은 실망스러운 현재 상황에서 매우 고무적이다. 국제앰네스티는 유엔 총회에 이 제안을 지지하고, 회원국에 시행토록 권고할 것을 촉구한다.”

국제앰네스티는 게테레스 사무총장의 성폭력 대책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 대책 내용은 다음과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다. ▲성폭력 피해자 자력화를 위한 새로운 방향성을 제시 ▲유엔 인사 심사 강화 ▲피해자 인권 보호를 전담하는 부서 마련 ▲성폭력 및 성착취 예방을 위한 ‘특별 의정서’ 수립 ▲유엔의 성폭력 및 성착취 대응책 개선에 관한 특별 조정관 확대 ▲각국 정상들로 구성된 ‘리더십 서클’ 마련 ▲폭력 예방을 위한 시민사회 대표자와 전문가로 구성된 특별자문위원회 창설 등이다.

그럼에도 이 제안은 유엔 회원국에 압력이 되기엔 충분하지 않다는 점이 아쉬움으로 남는다.

마리너 상임고문은 “이처럼 광범위한 개혁안이 필요한 자원과 정치적 의지를 바탕으로 진일보하는 데 유엔 및 회원국들과 협력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UN: Report on sexual abuse paves way for meaningful reform

In response to UN Secretary-General António Guterres’ annual report on special measures for protection from sexual exploitation and abuse, issued today, Amnesty International’s Senior Crisis Response Adviser Joanne Mariner said:

“UN Secretary-General António Guterres rightly recognizes that sexual abuse by UN peacekeepers and other UN personnel is a cruel and inexcusable wrong that soils the reputation of the United Nations as a whole. Amnesty International welcomes his effort to institute a broad range of reforms to better address this scourge.

“Amnesty International’s research has convinced us that impunity is a core problem encouraging sexual abuse. Very few UN peacekeepers and other UN personnel suspected of criminal responsibility for crimes of sexual violence ever face a real threat of criminal prosecution for their crimes.

“Given this disheartening fact, we are encouraged by the Secretary-General’s proposal to stop paying countries that fail to investigate abuse allegations against their troops in a timely manner, and to put that money instead into a trust fund to assist survivors. We call on the UN General Assembly to endorse this proposal and for member states to implement it.

“We are concerned, nonetheless, that there is still insufficient pressure on member states to ensure that incidents of sexual abuse are fairly investigated and prosecuted.

“Amnesty International views other measures announced by the Secretary-General as positive, including the new orientation toward empowering victims of abuse, the stricter vetting of UN personnel, the creation of a new post of victims’ rights advocate, the development of a ‘special protocol’ to prevent sexual abuse and exploitation, the extension of the post of Special Coordinator on improving the UN’s response to sexual exploitation and abuse, the establishment of a ‘circle of leadership’ comprising heads of state, and the creation of a special advisory board made up of civil society leaders and experts to make recommendations for preventing such abuse.

“We look forward to engaging with the United Nations and member states to help ensure that this broad reform agenda is taken forward with the necessary resources and political will.”

무관심 속 "제거"되는 주민들, 죽임을 멈춰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