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뉴스

이스라엘, 베두인 족 강제 이주 계획 철회해야

베두인족 수천여 명이 쓰레기 폐기장 주변으로 내쫓길 위기에 처해 있다. ⓒ Amnesty International

국제앰네스티는 보고서 < 강제이주를 멈춰라: 베두인족 내몰고 정착지 넓히려는 이스라엘>을 통해 정착촌 건설 계획에 포함된 마을 20곳을 대상으로 한 모든 철거사업을 즉시 중지하도록 지시할 것을 이스라엘 군부에 촉구하고 있다.

국제앰네스티는 지난 주 이스라엘 점령지역 서안(West Bank)지구의 예루살렘 구역에 거주하다 이주 대상이 된 베두인족 마을 칸 알-아마르에 내려진 철거 명령을 시행하지 않겠다는 이스라엘 군부의 말뿐인 약속만으로는 충분하지 않다고 밝혔다.

앤 해리슨 국제앰네스티 중동-북아프리카 부국장은 “서안지구에서 가장 취약한 지역에 거주하고 있는 베두인족 수천여 명은 이 같은 이스라엘 군부의 철거계획에 집과 생계수단을 잃을 위기에 처해 있다”며 대다수는 난민으로 등록되어 있으며 이들 중에는 1948년부터 수 차례 추방당했던 사람들도 있다”고 말했다.

해리슨 부국장은 또 “이스라엘 당국은 이들 20곳의 주민은 물론 서안지구 전역의 팔레스타인 사람들에게 적절한 주거지를 제공받을 권리를 보장해야 한다. 이는 지역 주민들을 강제퇴거로부터 보호하고 관련 지역주민 모두와 진솔하게 협의하는 것을 의미한다” 고 말했다.

2011년 7월, 이스라엘 민정 관계자는 예루살렘 구역의 베두인족 마을 20곳의 주민 2천 3백여 명을 예루살렘 시립 쓰레기 매립장으로부터 약 300미터 떨어진 장소로 퇴거시키겠다는 계획을 유엔에 알렸다.

현재 해당 마을은 모두 말레 아두밈 정착촌의 불법 정착지 주변에 위치해 있으며 대부분이 정착촌 확장 대상 지역에 포함되어 있다. 이스라엘 군부는 현재 이스라엘이 도시계획 및 구역 설정에 대한 권한을 보유하고 있는 서안지구의 C구역에 위치한 이들 마을에 있는 건물 대부분이 허가 없이 불법적으로 건설됐다고 보고 있다. 그러나 C구역의 팔레스타인 주민들이 건설 허가를 받기란 거의 불가능하다. 주택, 부엌, 외부 화장실, 축사 및 초등학교 두 곳 등 이들 마을의 건물 대부분에 철거 명령이 내려진 상태다.

이스라엘 군 당국은 퇴거 계획에 대해 베두인족 대표들과 상의도 하지 않았다. 해당 마을 대표들은 쓰레기 폐기장 부근의 제한된 구역으로 이주하게 된다면 전통적인 생활방식을 유지할 수 없기 때문에 확장 계획 시행을 거부했다고 국제앰네스티에 전했다.

이스라엘은 1990년대 말에도 같은 지역으로 베두인족을 강제이주 시켰는데, 당시에도 집과 쓰레기 폐기장과의 거리가 150미터 밖에 떨어지지 않았었다. 이 지역에 거주중인 베두인족 사람들은 이 장소가 자신들의 생활방식과는 맞지 않고, 방목지가 없어 가축을 팔아야 했으며, 높은 실업률에 시달렸다고 국제앰네스티에 전했다. 일부 사람들은 쫓겨났던 지역으로 다시 돌아가기도 했다.

이스라엘 환경보호부에 따르면 이 쓰레기 폐기장에는 하루 1100톤에 이르는 쓰레기가 버려지며 이 중 대부분은 예루살렘에서 발생한 것이다. 환경보호부는 이 폐기장이 대기오염과 토양오염을 발생시킴은 물론 수질오염도 유발시킬 우려가 있으며, 구역 구분도 제대로 되어있지 않고, 부패된 쓰레기에서 발생하는 메탄가스를 제대로 처리하지 않아 ‘화재 및 폭발 위험’까지 있다고 밝혔다.

해당 지역으로의 쓰레기 폐기는 올해 말 중단될 예정이지만, 정화 계획에 대해서는 합의된 바가 없어 환경 문제는 앞으로 수년 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이스라엘 당국 관계자들은 이번 이주계획으로 베두인족의 전력망 및 배수관 접근이 용이해질 것으로 내다본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러나 이와 같은 복지사업을 서안지구 (이스라엘) 불법 정착촌와 미등록 체류지에는 제공하면서 오랜 세월을 (그곳에서) 살아온 베두인족 마을에는 제공하지 않는 이유에 대해서는 설명하지 않았다.

베두인족 마을 20곳은 이주계획에 대한 대응 협의를 위해 ‘보호 위원회’를 조직했다. 위원회가 우선적 요구사항으로 밝힌 것은 국제적으로 인정받은 이들의 권리에 따라 1950년대에 이스라엘당국에 의해 쫓겨났던 네게브 사막 땅으로 돌아가는 것이다.

베두인족은 이스라엘 당국이 현재 살고 있는 지역에 남을 수 있는 이들의 권리를 인정하고 배수관과 전력망, 교통망을 연결하며 베두인족의 유목 생활에 대한 자의적 규제를 완화해줄 것을 두 번째 요구사항으로 밝혔다.

마지막으로, 이스라엘 민정이 베두인족을 동등한 협상 파트너로 대우해 준다면 다시 정착지를 옮길 가능성에 대해서도 충분히 협의할 의지가 있음을 내비쳤다.

이스라엘 영토사업 담당자 에이탄 댄고트 소장은 지난 주 칸 알-아마르 마을을 방문해 주민들에게 주택과 학교는 철거하지 않을 것이며 쓰레기 처리장 주변으로 이주되지도 않을 것임을 약속한 것으로 전해졌다. 댄고트 소장은 마을 사람들이 이주하게 될 곳은 서안지구의 다른 지역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국제앰네스티는 이것만으로는 충분하지 않다고 밝혔다.

앤 해리슨 부국장은 “이스라엘 군부는 베두인족에 수도, 전기와 같은 기본적인 편의시설을 제공하는 방법이라며 이주계획을 포장하고 있지만 사실은 이렇게 베두인족을 강제로 이주시키는 것은 그저 수년간에 걸친 추방과 차별을 더욱 고착시키는 것에 불과하며 이는 전쟁범죄로 간주될 수 있다”며 “비공식적인 약속만으로는 충분하지 못하다. 이스라엘 국방부장관은 이번 이주계획의 철회를 공식적으로 발표해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 보고서 읽기]

「강제이주를 멈춰라: 베두인족 내몰고 정착지 넓히려는 이스라엘(ISRAEL AND THE OCCUPIED PALESTINIAN TERRITORIES: STOP THE TRANSFER – ISRAEL ABOUT TO EXPEL BEDOUIN TO EXPAND SETTLEMENTS)」

영어 전문 보기

Israel: Cancel plan to forcibly displace Jahalin Bedouin communities

8 February 2012

Israeli defence minister Ehud Barak should cancel military plans to forcibly displace around 2,300 Bedouin residents of the West Bank to an area beside the Jerusalem municipal garbage dump, Amnesty International said today in a new briefing paper.

In Stop the Transfer: Israel about to expel Bedouin from homes to expand settlements, the organization calls on the Israeli military to order an immediate halt to all demolitions in the 20 communities affected by the plan.

Amnesty International said that verbal promises made by Israeli military officials last week not to implement pending demolition orders in Khan al-Ahmar, one of the Bedouin communities targeted for displacement in the Jerusalem district of the occupied West Bank, are insufficient.

“Thousands of Bedouin living in some of the most vulnerable communities in the West Bank are facing the destruction of their homes and livelihoods under this Israeli military plan. Many are registered refugees and some have been displaced multiple times since 1948,” said Ann Harrison, Deputy Director for Amnesty International’s Middle East and North Africa Programme.

“The Israeli authorities must guarantee the right to adequate housing for residents in all 20 communities, along with Palestinians throughout the occupied West Bank. This means protecting them from forced evictions and conducting genuine consultations with all of the communities.”In July 2011, Israel Civil Administration officials first told UN agencies of a plan to evict some 2,300 residents of 20 Bedouin communities in the Jerusalem district to a site approximately 300 metres from the Jerusalem municipal garbage dump.The communities are all currently located near illegal settlements in the Ma’ale Adumim settlement bloc, many of them in areas targeted for settlement expansion.The Israeli military considers most structures in these communities – located in Area C of the occupied West Bank, where Israel retains authority over planning and zoning – to be built illegally without the required permits. However, construction permits are almost impossible to obtain for Palestinian communities in Area C. Most of the structures in these communities have demolition orders against them, including homes, kitchens, external toilets, animal shelters, and two primary schools.

The Israeli military authorities have not consulted representatives of the Bedouin communities about the displacement plan. Community representatives have told Amnesty International that they reject the plan because it would be impossible for them to maintain their traditional way of life if they were moved to a restricted area near the garbage dump.

Israel forcibly moved Bedouin families to the same area in the late 1990s, placing homes as close as 150 metres to the garbage dump. Bedouin who live there have told Amnesty International that the site was unsuitable to their way of life, that they had had to sell off their livestock due to a lack of grazing areas, and that they suffered high rates of unemployment. Some have returned to the areas from which they had been displaced.

According to the Israeli Ministry of Environmental Protection, the dump receives up to 1100 tons of garbage per day, most of it from Jerusalem. The ministry has stated that the dump site creates air pollution, ground pollution, and possible water contamination, is improperly fenced-off, and poses a “danger of an explosion and fires” due to untreated methane gas produced by the decomposition of garbage.

Although disposal of waste at the site is due to cease later this year, no rehabilitation plan has been agreed, which means that the environmental hazards will likely remain for years.

Israeli officials have emphasized that the displacement plan envisions connecting relocated Bedouin communities to the electricity and water networks. They have not explained why Israel can provide such services to illegal settlements and unrecognized settler outposts in the West Bank, but not to longstanding Bedouin communities.

The 20 Bedouin communities have created a “protection committee” to coordinate their response to the displacement plan. The committee’s stated preference would be to return to their lands in Israel’s Negev desert from which they were displaced by the Israeli authorities in the 1950s, in accordance with their internationally recognized right to return.

The Bedouin communities say that their second option would be for Israeli authorities to recognize their rights to remain in their current homes, connect them to water, electricity and road networks, and lift arbitrary restrictions on their movement. Due to these restrictions, many Bedouin must buy animal fodder for sheep and goats that they were formerly able to graze, forcing them to sell their livestock.

As the final option, the Bedouin would be willing to negotiate the possibility of relocating again, if the Civil Administration treated them as equal negotiating partners.

Major-General Eitan Dangot, Coordinator of Government Activities in the Territories, visited the Khan al-Ahmar community last week, and reportedly promised residents that that their homes and community school would not be demolished, and that they would not be transferred to the site next to the garbage dump. He said that the community would be moved to a different site in the occupied West Bank.

But Amnesty International said that was not enough.

“Israeli military officials are putting a gloss on their plans by portraying them as a way of providing Bedouin with basic amenities such as water and electricity, but in fact such forcible relocation of Bedouin would merely perpetuate years of dispossession and discrimination and could constitute a war crime,” said Ann Harrison.

“Informal promises are not enough for these communities. The Israeli Minister of Defence must issue a formal cancellation of this policy.”


중국: 굴리게이나를 석방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