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뉴스

바레인, 시위 진압에 최루탄 사용 급격히 증가

바레인 보안군의 최루탄을 동원한 강경 진압으로 사망자가 속출하고 있다. © STR/AFP/Getty Images

이번주 바레인의 수도 마나마에서 또 한 명이 최루탄에 맞아 중상을 입은 가운데, 국제앰네스티는 바레인 당국이 보안군의 최루탄 남용으로 수십명 이상이 사망한 것에 대해 조사해야 한다고 밝혔다.

지난1월 24일, 모하마드 알-무왈리(20)는 마나마 근교 카라나 지역에서 진행된 반정부시위 중 시위 진압을 위해 전경이 쏜 최루탄에 머리를 맞아 중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됐다.

바레인의 인권단체들은 지난 2011년 2월부터 보안군이 평화적 시위 참가자들뿐만 아니라 일반 주택 안까지 최루탄을 쏴 최소 13명이 사망했으며 이 같은 최루탄에 의한 사망자 발생이 최근 몇 달간 증가 추세에 있다고 전했다.

하시바 하지 사라위 국제앰네스티 중동∙북아프리카국장은 “희생자와 목격자가 점차 늘어나는 것은 바레인 보안군이 민가와 밀폐된 공간 등에 부적절하게 최루탄을 사용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며 “바레인 정부는 최루탄 사용으로 수십여 명 이상이 숨졌다는 보고에 대해 조사에 착수하고 이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 또한 보안군이 치안유지활동에 관한 국제기준에 부합하도록 최루탄을 사용하도록 충분히 훈련을 받아야 한다” 고 말했다.

최루탄은 많은 국가의 법집행기관에서 폭동 진압용으로 사용하고 있으며, 주로 법과 질서를 위협하는 폭력적 집회를 해산시킬 목적으로 쓰인다.

그러나 밀폐된 공간에서 사용하거나 단순히 표현과 집회의 자유를 행사하는 비무장시위대를 향해 발포하는 등 부적절하게 쓰일 경우, 최루탄 사용은 인권침해로 간주될 수 있다.

국제앰네스티는 바레인 당국에 당시 시위를 진압한 보안군에게 내려진 지시 내용을 공개할 것을 촉구한다.

목격자들이 국제앰네스티에 전해온 바에 따르면 바레인 보안군이 의도적으로 민간 주택 안으로 최루탄을 쏴 안에 있는 사람들에게 참화를 불러 일으키는 경우가 많았다.

바레인의 파티마 쿠다이르 변호사는 지난 1월 5일 수도 마나마 남부 시트라 마을에 있는 자신의 집에 진압경찰이 들이닥쳐 최루탄을 쏜 경위에 대해 상세히 진술했다.

파티마 쿠다이르 변호사에 따르면 여성과 어린이 12명 가량이 있던 집에 경찰 30명이 들이닥치고는 이들을 구타하기 시작했다.

경찰관 중 한 명이 집 안으로 최루탄을 던지고는 근처 안뜰에 최루탄 다섯 개를 더 터뜨렸고, 천식을 앓고 있던 쿠다이르 변호사의 일곱 살 난 딸 마리암 이슬람 가넴은 최루가스에 심각한 영향을 받았다. 현재 마리암의 건강상태는 여전히 불안정하다.

쿠다이르 변호사의 동서 자이납 알리 가님 역시 경찰의 구타로 부상을 입은 것은 물론 최루가스로 결막염이 발생해 입원치료를 받아야 했다.

인권활동가들과 최근 언론매체 보도에서는 이처럼 보안군이 주택 내부에서 최루탄을 사용하면서 여러 명이 숨졌다는 점을 지적했다.

지난 1월 13일에는 경찰 한 명이 바르바르 마을의 주택 안으로 최루탄을 던져 그 집에 살던 81세의 살마 모신 압바스가 숨졌다. 아들의 진술에 따르면 마을에서 일어났던 시위를 보안군이 이미 해산시킨 뒤였는데도 열린 문 안으로 최루탄이 날아들어왔다고 한다.

1월 20일, 14세 소년 야신 알 아스푸르는 보안군이 마나마 남부 마아메르 마을에 있는 자신의 집에 세 발의 최루탄을 쏘고 나서 병원에 입원했으며 결국 3주 만에 숨졌다. 천식을 앓던 알 아스푸르는 호흡부전 증세가 나타나면서 마나마 살마니야 종합병원 중환자실로 옮겨진 상태였다.

15세 사예드 하쉬엠 사에드는 2011년 12월 31일 마나마 남부 시트라에서 벌어진 시위를 진압하려 보안군이 쏜 최루탄을 가까운 거리에서 맞고 사망했다. 보안군은 이후 사에드의 장례식에 모인 조문객들을 해산시키려 또다시 최루탄을 사용했다.

국제앰네스티는 미국 정부에 최루탄을 비롯한 폭동진압작용제를 바레인 정부에 수출하지 말 것을 촉구했다. 2011년 2월 17일 마나마 진주광장에 모인 평화적 시위대를 경찰이 습격한 현장에서 미국산 최루탄과 고무탄환이 발견됐다.

미국은 2011년 10월 계속되는 인권침해 우려에 대한 여론의 비난이 빗발치는 가운데 예정되어 있던 대 바레인 무기수출을 중단한 상태다.

한편 브라질 정부는 바레인에 브라질산 최루탄이 수출됐다는 보고와 관련해 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제앰네스티는 올해 교섭이 진행되는 국제무기거래조약상 규제대상이 되는 재래식무기에 최루탄 등 기타 법집행임무수행에 사용되는 무기, 탄약, 관련 장비들을 포함시킬 것을 촉구했다.

영어 전문 보기

Bahrain’s use of tear gas against protesters increasingly deadly

26 January 2012

Bahrain must investigate more than a dozen deaths that followed the misuse of tear gas by security forces, Amnesty International has said after another person was seriously injured by a tear gas canister in Manama this week.

On Tuesday, 20-year-old Mohammad al-Muwali was seriously injured and hospitalized after being hit in the head by a tear gas canister launched by riot police responding to an anti-government protest in the capital city’s Karrana neighbourhood.

A Bahraini human rights group has reported at least 13 deaths resulting from the security forces’ use of tear gas against peaceful protesters as well as inside people’s homes since February 2011, with a rise in such deaths in recent months.

“The rise in fatalities and eyewitness accounts suggest that tear gas is being used inappropriately by Bahraini security forces, including in people’s homes and other confined spaces,” said Hassiba Hadj Sahraoui, Amnesty International’s Middle East and North Africa Deputy Director.

“The Bahraini authorities must investigate and account for the reports of more than a dozen deaths following tear gas use. The security forces must be instructed on how to use tear gas in line with international policing standards.”

Tear gas is used by law enforcement agencies in many countries as a riot control agent, to disperse violent gatherings that pose a threat to law and order.

But when used inappropriately, including in enclosed areas or on unarmed protesters who are simply exercising their freedoms of expression and assembly, deploying tear gas can constitute a human rights violation.

Amnesty International calls on the Bahraini authorities to make public the instructions that were given to security forces involved in policing demonstrations.

Eyewitnesses have told Amnesty International that Bahraini security forces have intentionally fired tear gas canisters into private homes, often with devastating results for those inside.

Bahraini lawyer Fatima Khudair described how anti-riot police used tear gas after arriving at her house in Sitra village, south of the capital, on 5 January.

She said around 12 women and children were inside her home when some 30 officers burst in and began to beat them.

Fatima Khudair described how one of the officers threw a tear gas canister into a room inside the house before launching another five canisters into an adjacent courtyard.

The tear gas seriously affected the lawyer’s seven-year-old daughter Maryam ‘Issam Ghanem, who suffers from asthma. Her condition is still unstable.

Zaynab ‘Ali Ghanim, Fatima Khudair’s sister-in-law, was also hospitalized with an eye inflammation brought on by the tear gas, among other injuries inflicted by the police.

Human rights activists and recent media reports have pointed to several deaths resulting from the Bahrain security forces using tear gas inside people’s homes.

Salma Mohsin Abbas, 81, died after a security officer threw a tear gas canister into her home in the village of Barbar on 13 January. According to her son, the canister was hurled into the open door of the house after security forces had already dispersed an earlier protest in the village.

On 20 January, Yaseen AlAsfoor, 14, died, three weeks after being hospitalized when the security forces fired three tear gas canisters against his house in the village of Ma’ameer, south of Manama. He was suffering from asthma and moved to the intensive care unit at Manama’s Salmaniya Medical Complex when his lungs failed.

Sayyed Hashem Saeed, 15, was killed when a tear gas canister hit him at close range during the security forces’ response to a protest in Sitra, south of Manama, on 31 December 2011. Security forces later also used tear gas to disperse mourners at his funeral.

Amnesty International has called on the US government to suspend transfers of tear gas and other riot control equipment to the Bahraini authorities. US-made tear gas canisters and baton rounds were found in the aftermath of the 17 February 2011 raid by riot police on peaceful protests at what was then called Pearl Roundabout in Manama.

The USA halted a pending arms shipment to Bahrain in October 2011 amid outcry about ongoing human rights concerns.

Meanwhile the Brazilian government has reportedly set up an inquiry into reports that Brazilian companies were selling tear gas to the Bahraini government.

Amnesty International also calls for tear gas and other weaponry, munitions and equipment used for law enforcement operations to be included among the conventional arms to be regulated by an international Arms Trade Treaty being negotiated later this year.


홍콩: 경찰의 폭력을 즉각 조사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