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이트 블로그

시리아 내전 6년, 알레포를 지키는 사람들

시리아 알레포 동부에 갇힌 사람들은 끊나지 않는 두려움 속에서 살아가고 있다.

지난해 9월 19일 휴전 협정이 무산된 이후로 알레포 동부 지역은 러시아의 지원을 받는 시리아 정부군의 끊임없는 공격 대상이 되고 있다. 시리아 정부군은 반정부 무장단체를 노린 공격이라고 주장하지만, 정작 공격을 당한 곳은 전선이나 군용 차량, 검문소와는 한참 떨어진 가정집, 병원, 학교, 시장, 모스크 등이었다. 명백히 민간인을 대상으로 한 공격이었다.

그러나 지금도 알레포에는 사람이 있다.

잿더미로 변해가는 도시 속에서 가족과 지역사회를 지키기 위해 알레포를 떠나지 않은 사람들의 이야기를 소개한다.


나제브 파코리(Najeb Fhakoury), 구조요원

 

나제브 파코리(Najeb Fhakoury)

나제브는 가족들을 알레포 교외 지역으로 보내고 홀로 도시에 남았다.

“알레포 동부 알 안사리에 위치한 시리아 민방위센터에서 관리자로 일하고 있어요. 혁명 전에는 배관공으로 일했습니다. 알레포 동부에서 가족들과 함께 5년을 살았는데, 이 지역이 포위되면서 가족들을 알레포 교외의 오우렘으로 보냈어요. 그게 석 달 전 일인데, 지금까지 만나지 못하고 있습니다.”

“여기 시리아시민방위대(Syrian Civil Defense)에는 고정된 임금이 지급되지 않아요. 가끔 보상을 받는 정도예요. 제대로 된 장비가 없어서 파편 아래 고립된 사람을 보고도 구할 수가 없을 때는 가슴이 찢어질 것 같았어요. 지금은 구조하기 쉽도록 좋은 장비를 갖춰서 다행이에요. 한 영혼을 죽음에서 구해내고 나면 모든 피로가 사라져요. 이렇게 힘든 상황에서도 계속 구조활동을 할 수 있는 힘이 생기죠. 신께서도 말씀하셨듯이 ‘하나의 생명을 구하는 것이 모든 인류를 구하는 것’이니까요.


라나 알 할라비(Rana Al-Halabi), 기자

 

라나 알 할라비(Rana Al-Halabi)

“혁명이 일어나기 전에는 교사였어요. 지금은 ‘하이버’ 신문사의 기자이자 교육시설을 관리하며 한 달에 미화 100달러 정도를 벌고 있습니다.”

“저는 기사를 통해 시리아, 특히 알레포 동부에서 일어나는 일에 대한 진실을 알리고 있어요. 자유와 평화, 인간다운 삶, 존엄을 위해 지금도 항의하고 투쟁하는 주변 사람들을 보며 힘을 얻습니다.


나셈 토툰지(Nasem Totounji), 학교 교장

 

나셈 토툰지(Nasem Totounji)

“혁명이 일어나기 전에는 교사이자 교육기관 원장으로 일했어요. 지금은 알레포 동부의 한 학교의 교장이에요. 도시가 포위되고 상황이 어려워지면서 더 이상 임금은 받지 못하고 있어요.”

우리 아이들 세대에 교육이 필요하다는 생각 때문에 계속해서 일을 할 힘을 얻습니다. 교육 과정이 멈추지 않고 계속 이어지길 바랄 뿐입니다. 사람들이 다시 웃고, 혁명으로 잃어버린 것을 되찾도록 돕고 싶어요.”


지아드 무라드(Ziad Murad), 혈액공급자

 

지아드 무라드(Ziad Murad)

남녀 쌍둥이 자녀를 둔 지아드는 평범한 회사원이었다.

“저는 의류 회사에서 일했습니다. 혁명이 일어난 후 간단한 간호 교육을 받았고, 지금은 혈액은행(Blood Bank)에서 일하며 카타르 적신월사(적십자사)에서 활동하고 있어요. 어려운 환경이지만 많은 위험을 감수하고서라도 부상자들에게 혈액을 공급하고 있습니다.”

“위험하긴 해도 저는 제 일이 행복합니다. 부상자를 구조했을 때 더 행복합니다. 이곳에서 사람들을 도울 수 있는 한 알레포를 떠나지 않을 겁니다.

▼ 유엔 회원국들에게 시리아 결의안을 채택할 것을 요구하는 탄원에 참여해주세요!

온라인액션
시리아를 위해 당장 할 수 있는 일
328 명 참여중
목표 1,000
탄원편지 보내기


사우라 나세르(Thawra Naser), 유치원 원장 겸 응급처치 트레이너

 

사우라 나세르(Thawra Naser)


“혁명 전까지는 옷가게를 운영하며 육아를 했어요. 지금은 유치원 원장을 하면서 여성을 위한 응급처치 교육과정과 인식 캠페인을 병행하고 있습니다. 폭격 전후 대처방법을 숙지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예요.”

“유치원 일은 자원해서 하고 있지만 응급처치 교육과정과 인식 캠페인은 유료로 진행해요. 자원해서 활동하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다들 어려운 환경 속에서 살고 있어요. 시리아 혁명의 가장 근본적인 가치를 떠올리며 힘을 얻어요. 그 가치는 우리가 승리하는 그 날까지 굳건할 것입니다.


마흐무드 노우르(Mahmoud Nour), 활동가

 

마흐무드 노우르(Mahmoud Nour)

“혁명이 일어나기 전에는 학생이었고, 지금은 대중매체에서 일하면서 촬영을 하거나 때때로 연기도 하고 있어요. 한 달에 미화 100달러를 벌어요.”

“제가 지금도 알레포를 떠나지 않는 것은 혁명을 시작한 데는 이유가 있었기 때문이에요. 우리 세대와 아이들이 인간다운 삶을 살게 하기 위해서였죠. 앞으로도 절대 떠나지 않을 겁니다.

※모든 사진과 증언은 람바(Lamba) 프로덕션에서 국제앰네스티에 제공한 것입니다.


끝이 없는 전쟁

 

시리아 주민들의 앞날은 이보다 더 암울할 수 없다. 지난 한 해 도시와 마을에 폭격이 계속되는 동안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교착 상태에 빠졌다. 러시아는 시리아 정부를 보호하고자 계속해서 거부권을 행사했고, 이로 인해 국제사회는 민간인을 보호하기 위한 어떤 행동도 취하지 못했음은 물론 모든 당사자의 전쟁범죄가 처벌받지 않고 활개쳤다.

평화 협상을 중재하려는 유엔의 노력은 모두 수포로 돌아갔다. 미국과 러시아가 주도한 국제적 협상도 실패했다. 시리아 정부는 집단처벌과 강제이주 전략을 고집했다. 시리아의 시민 사회 모임은 여전히 성장하고 있지만 대부분이 국가 밖에서 활동하고 있다.

시리아 정부는 유엔 시리아 독립조사위원회와 같은 인권조사단의 입국을 금지하고 있다. 그럼에도 인권조사단은 모든 분쟁당사자의 국제법 위반 행위를 계속해서 감시, 보고하고 있다.

미군 주도 연합군이 ISIS와 무장단체를 대상으로 공습을 가하며 2016년에만 민간인 수백 명이 목숨을 잃었다. 한편, 시리아 정부를 지원하는 러시아군의 공습으로도 수백 명이 숨졌다.

국제앰네스티는 국제 사회가 진정으로 시리아의 민간인을 보호할 수 있는 새로운 전략을 수립할 것을 촉구한다.

▼ 유엔 시리아 결의안이 효과적으로 작동해, 인권침해를 조사하고 재판하도록 탄원에 참여해주세요!

온라인액션
시리아를 위해 당장 할 수 있는 일
328 명 참여중
목표 1,000
탄원편지 보내기

필라델피아에 500일째 구금된 네 가족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