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뉴스

이집트, 여성에게도 평화시위 참여 허용해야

이집트 여성들이 여성 시위대를 폭행하고 옷을 벗기는 군인들의 사진을 들고 항의하고 있다. © Marwa Morgan / Demotix

국제앰네스티는 23일 최근 여성인권활동가들의 시위가 늘어남에 따라 평화적으로 시위할 권리를 허용하라고 이집트 군부에 촉구했다.

활동가들은 거리에 집결해 지난 주 시위 진압 과정에서 여성을 포함한 반정부시위대에 폭력을 행사해 17명을 사망에 이르게 한 군부의 폭력 행태를 비난하고 나섰다. 사망자 대부분은 총격에 의한 사망인 것으로 알려졌다.

필립 루터 국제앰네스티 중동-북아프리카국 국장대행은 “일련의 충격적인 폭력 사태는 다시는 되풀이되지 말아야 할 것”이라며 “이집트 군부는 시위대가 보복의 두려움 없이 평화적인 방법으로 표현의 자유를 행사하는 것을 허용하고 이를 보장해야 한다. 군부는 이러한 시위를 안전하게 진행되도록 해야 할 책임이 있다”고 밝혔다.

최근 이집트 치안군에 의해 구타 및 성폭행 위협 등 가혹한 대우를 받았다는 여성인권활동가들의 목소리가높아지는 가운데, 지난 23일 카이로에서 여성인권단체들의 시위가 계속되면서 폭력 사태가 다시 되풀이되는 것이 아니냐는 우려를 샀다.

이집트 군부의 최고군사위원회(SCAF)는 23일 진행될 시위에 군경을 개입시키지 않겠다는 내용을 골자로 한 성명서를 발표했다.

그러나 최고군사위원회가 최근 발표한 또 다른 성명서에서는 활동가들을 무책임하고 폭력적이며, “국가 체제를 무너뜨리려 획책하는” 이들로 묘사했다. 군부의 한 고위 관계자는 ‘군은 시위대에게 발포할 권리가 있다’는 발언까지 서슴지 않았다.

루터 국장대행은 “이러한 발언은 시위대에 반대하도록 부추긴 꼴”이라며 “여성인권옹호자 및 활동가들이 최고군사위원회의 인권 침해에 대항하여 궐기하는 것은 반드시 허용되어야 한다. 이집트 군부는 평화적 시위를 무력으로 탄압해서는 안 되며, 여성을 성폭력의 표적으로 만들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처음으로 폭력 진압 문제가 불거진 것은 지난 금요일 이집트 군이 군사정권 퇴진을 요구하는 연좌 농성에 참여한 시위대를 폭행한 사건에서였다. 지난 화요일에는 이집트 여성들이 여성 시위자들의 옷을 벗기고 폭행하는 군인들의 모습이 담긴 충격적인 사진을 들고 카이로 시내를 행진하기도 했다.

이집트 군경은 여성 시위자들에 처녀성 검사를 강요한 사건, 여기자 성추행 사건 등 이미 올해에만 여러 차례 여성을 상대로 한 폭력 사건에 연루된 바 있다.

지난 12월 16일에는 카이로의 타리르 광장에서 군인들이 여성 시위자들을 걷어차고 폭행하는 모습이 목격되었다. 여성 시위자 두 명이 바닥에 끌려다니는 모습을 촬영한 동영상이 인터넷에 공개됐다. 그 중 한 명은 옷이 벗겨진 채로 군인에게 짓밟혔으며, 또다른 한 명인 아자 히랄 씨는 머리와 얼굴을 심하게 얻어맞았다. 다른 여성 시위자들은 머리채를 붙잡힌 채 끌려가기도 했다.

군이 최소 8명의 여성 시위자들을 카이로 시내 국회의사당 건물로 끌고 갔으며, 곤봉을 동원해 이들을 폭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군인들에게 성폭행 위협을 당하거나 실제로 성폭행을 당한 시위대도 있으며, 최소 2명 이상이 입원치료를 받기에 이르렀다.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이집트 여성인권활동가들 입을 열다

12월 16일에 발생한 구금 사건에 휘말렸던 여성인권옹호자들과 활동가들이 그날의 경험에 대해 이야기했다.

파리다 알 호시 박사

알 호시 박사는 타리르 광장에 위치한 야전병원에서 도망쳐 나오던 중 공격을 받았다. 군인 여러 명이 경찰봉으로 구타한 후, 그 중 한 명이 계속해서 폭행하고 뺨을 때렸다. 온 몸에 부상을 입고 출혈이 심한 채로 다른 시위대와 함께 국회의사당에 구금되었던 알 호시 박사는 고위 장교의 사과를 받고 풀려나게 되었다.

가다 카말 박사 (28, 약사, 민주화운동단체 ‘4월 6일 청년운동’ 회원)

카말 박사는 앞서 타리르 광장에서 마스크를 쓰고 성폭행 위협을 한 군 장교들과 우연히 마주친 탓에 더욱 집중적으로 폭행을 당했다고 한다. 타리르 광장에서 심하게 구타당하고 있는 소녀를 도와주려다 머리를얻어맞은 카말 박사는 그 날 시위에 참여했던 박사의 얼굴을 한 군인이 알아봐서 추가 처벌을 위해 국회의사당에 구금되었다. 구금 중에는 또다시 성폭행 위협을 받기도 했다.

모나 세이프 (인권단체 ‘민간인의 군사재판 회부 반대 모임’ 회원)

세이프는 타리르 광장의 야전병원에서 어린 소년을 숨기고 도망치려다 체포되었다. 군인들은 소년을 끌고 간 뒤 세이프를 구타하고, 어린이 한 명과 나이 든 여성 여러 명, 젊은 여성 한 명, 기자 한 명이 있는 방으로 끌고 갔다. 세이프는 한 장교가 젊은 여성을 인권활동가라고 하고선, 밖으로 끌고 나가 폭행했다고 진술한다. 장교들과 군인들은 또 다른 여성의 니캅(얼굴가리개)을 벗기고 모욕했으며, 다른 장교 여러 명은 나이든 여성의 뺨을 때리기도 했다.

영어 전문 보기

Egypt’s women must be allowed to protest in peace

23 December 2011

Amnesty International called on Egypt’s military rulers to uphold the right to peaceful demonstration as women human rights activists staged more protests today.

Activists took to the streets to denounce violence used by the military against female and opposition protesters in demonstrations over the past week that have left 17 people dead, most of them reportedly from gunfire.

“The shockingly violent scenes of recent days must not be repeated,” said Philip Luther, Amnesty International’s interim Director for the Middle East and North Africa.

“Egypt’s military authorities must ensure protesters are allowed to exercise their right to freedom of expression peacefully, without fear of attack. The authorities are responsible for the safety of those protesting.”

Several women activists have spoken out in recent days about their brutal treatment by security forces, including beatings and threats of sexual abuse.

Women’s rights groups staged fresh protests on in Cairo on Friday, sparking fears of renewed violence.

Egypt’s military rulers, the Supreme Council of the Armed Forces (SCAF), issued a statement saying armed forces and police would not interfere in Friday’s protest.

However, other recent SCAF statements have attempted to depict activists as irresponsible and violent or trying to “plot to abolish the state”.

One high-ranking military official even said that military forces were entitled to use live fire against protesters.

“Such statements represent instigation against protesters. Women human rights defenders and activists must be allowed to stand up against violations of human rights by the SCAF,” said Philip Luther.

“The authorities must not use force against peaceful protesters and not target women with gender-based violence.”

Violence first flared last Friday when military forces attacked a sit-in protest demanding the end of military rule.

On Tuesday, women marched through Cairo carrying shocking images of soldiers beating and stripping female demonstrators during previous protests.

Egypt’s armed forces and riot police have a track record this year of violence against women, including forced virginity tests against female protesters and sexual assault against female journalists.

On 16 December, soldiers were seen kicking and beating women protesters around Tahrir Square.

An online video clip showed two female protesters being dragged along the ground.

One of them had her clothes pulled off before a soldier stamped on her torso. The other, Azza Hilal, was beaten severely in the head and face. Other female protesters were dragged by their hair.

Armed forces took at least eight female protesters to a parliament building in central Cairo. They reportedly beat them with sticks and some were molested by soldiers or threatened with sexual assault. At least two was hospitalized.

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_

Egypt’s women activists speak outSeveral women human rights defenders and activists have spoken out about their experiences during detention on 16 December (all video clips in Arabic):

Dr Farida al Hossy Farida al Hossy was attacked as she was running from the field hospital in Tahrir Square. First a group of soldiers beat her with batons, then one of the soldiers continued beating and slapping her. She was detained along with other protesters, all injured and bleeding, in a parliament building before being released by an apologetic higher-ranking officer.

Dr Ghada Kamal – 28, pharmacist, member of the “6 April Youth” pro-democracy movement Ghada Kamal says she was targeted for beatings because of an earlier encounter with masked army officers in Tahrir Square who threatened her with sexual assault. When she tried to help a girl who had been severely beaten in the square, she was hit on the head. She was recognized by a soldier who had seen her protesting earlier in the day – as a result she was taken inside the building for further punishment. She was also threatened with sexual assault during detention.

Mona Seif – member of the “No to Military Trial to Civilians” human rights groupMona Seif was arrested while leaving the field hospital in Tahrir Square, where she had been hiding with a small boy. The soldiers took the boy from her and beat her. She was taken to a room where there was another child, several older women, a younger woman and a journalist. She says an officer identified the young woman as an activist, dragged her out and beat her. Officers and soldiers also removed the niqab from another woman and insulted her, while an older woman was slapped by several officers


홍콩: 경찰의 폭력을 즉각 조사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