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뉴스

사우디아라비아 국왕에게 ‘손-발목 절단형’ 감형 촉구

사우디아라비아는 “절도”와 “고속도로에서의 강도 행위”에 대해 절단형을 선고한다. © Andrew A. Shenouda

남성 여섯 명에게 “고속도로에서의 강도 행위”에 대해 오른손과 왼발 절단형을 선고한 것을 두고 국제앰네스티는 국왕이 형량을 감형해야 한다고 12월 16일 말했다.

이들이 선고받은 “손-발목 절단형”은 현재 대법원의 승인을 앞두고 있으며 국왕까지 승인을 마치면 며칠 내로 형이 집행될 수 있다.

“’손-발목 절단형’은 고문에 달하는 극도로 잔인한 형태의 처벌로, 형사사법제도가 있다면 일어나선 안 될 일이다.

우리는 국왕에게 그의 권위로 즉시 여섯 명에 대한 절단형을 감면하고 이 같은 끔찍한 처벌을 면하게 해줄 것을 촉구하고 있다”고 국제앰네스티 필립 루터 중동▪북아프리카국 국장 대행이 말했다.

이들 6명은 모두 베두인(Bedouin)족 출신으로, 2010년 10월 리야드에서 “고속도로에서의 강도 행위”로 체포돼 말라즈로 이송됐다. 이들은 구타 당하면서 자백을 강요 받은 것으로 보인다.

아머 빈 에이드 알-자바(26)은 8일간 구타당하고, 죄를 자백하지 않으면 삼형제가 체포될 것이라는 말을 들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가 자술서에 서명을 하던 당시 그 내용을 알지 못했으며, 이후 33일간 독방에 수감된 것으로 보인다.

여섯 명은 모두 리야드 지방법원에서 재판을 받았는데, 변호인의 조력을 받지 못했다. 그리고 2011년 3월 “손-발목 절단형”을 선고 받았다.

항소법원도 10월 이 판결을 유지했다고 알려졌다.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절도”의 경우 오른손 절단이 집행되고, “고속도로에서의 강도 행위”에 한해서는 오른손과 왼발을 절단하는 “손-발목 절단형”이 집행된다.

“손-발목 절단형”의 쓰임은 고문에 준하는 것이고 국제인권법상 사우디아라비아의 의무를 저버리는 것이라고 국제앰네스티는 말한다.

“이 같은 형을 집행하는 것은 사우디아라비아가 고문방지협약에 서명한 국가로서 조롱거리가 되게 만들 것이다.

사우디아라비아 당국은 이 같은 관행을 완전히 폐지하는 조치를 즉각 취해야 한다”고 필립 루터 국장대행이 말했다.

“손-발목 절단형”을 선고 받은 여섯 명은 바잔 빈 라힐 알-샤마리(29), 아머 빈 에이드 알-자바(26), 무하마드 빈 알리 알-샤마리(25), 무하마드 빈 디야브 마드히(27), 압둘라 빈 디야브 마드히(30), 반달 빈 아바스 알-아싸디(22)다.

영어 전문 보기

Saudi Arabia: King urged to commute ‘cross amputation’ sentences

15 Dec 2011

Six men facing amputation of their right hands and left feet for “highway robbery” must have their sentences commuted by the King, Amnesty International said today.

The sentence of “cross amputation” is currently before the Supreme Court for approval and could take place in the coming days if also ratified by the King.

“ ‘Cross amputation’ is a strikingly cruel form of punishment that amounts to torture and should have no place in a criminal justice system,” said Philip Luther, Amnesty International’s Middle East and North Africa interim Director.

“We are urging the King to use his authority to urgently commute these sentences and spare these men this horrific punishment.”

The six men, all from Bedouin tribes, were arrested in October 2010 in Riyadh, accused of “highway robbery” and taken to Malaz prison. All were allegedly beaten and forced to confess to the charges against them.

Twenty-six-year-old Amer bin Eid al-Jarba’ was reportedly beaten for eight days and told that if he did not confess, his three brothers would be arrested. It appears that he signed a confession without knowing its contents and was later held in solitary confinement for 33 days.

All six were tried before the General Court in Riyadh with no legal assistance or representation and were sentenced in March 2011 to “cross amputation”.

A court of appeal was said to have upheld the verdict in October.

Punishment by amputation is enforced in Saudi Arabia for offences mainly limited to cases of “theft”, for which the sentence is amputation of the right hand, and “highway robbery”, which is punished by cross amputation (right hand and left foot).

The organization said that the use of “cross amputation” amounts to torture, violating Saudi Arabia’s obligations under international human rights law.

“Carrying out a sentence like this would make a mockery of the fact that Saudi Arabia is a signatory to the international Convention against Torture” said Philip Luther.

“The Saudi Arabian authorities should take immediate steps to abolish this practice once and for all.”

The six men facing “cross amputation” are Barzan bin Raheel al-Shammari, aged 29, Amer bin Eid al-Jarba’, aged 26, Muhammad bin Ali al-Shammari, aged 25, Muhammad bin Dhiyab Maddhi, aged 27, Abdullah bin Dhiyab Maddhi, aged 30, and Bandar bin Abbas al-As’adi, aged 22.


홍콩: 경찰의 폭력을 즉각 조사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