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뉴스

영화같은 삶을 사는 평범한 인권 영웅 4인

-안나 네이스탯(Anna Neistat), 국제앰네스티 선임 조사국장

오스카 시상식을 맞아, 국제앰네스티는 영화로 만들어도 손색없을 4명의 인권 영웅을 소개하여, 그들에게 경의를 표하고자 한다.

짐바브웨 언론인, 이타이 피스 드자마라(Itai Peace Dzamara)

이타이 피스 드자마라(Itai Peace Dzamara)

이타이 피스 드자마라(Itai Peace Dzamara)

2년 전, 짐바브웨의 언론인이자 활동가인 이타이 피스 드자마라(Itai Peace Dzamara)은 이발을 하던 중 무장한 남성 5명에게 끌려가 납치됐다.

그는 “아프리카 통일 광장을 점령하라(Occupy Africa Unity Square)”라는 민주화운동의 대표이며, 짐바브웨 정부는 오래 전부터 그를 국가의 적으로 규정했다. 그는 납치되기 이틀 전까지도 하라레에서 열린 반정부집회에서 추락하는 짐바브웨의 경제 상황에 맞서는 대규모 행동을 촉구하는 연설을 했다.

이 사건이 영화였다면 이미 정의는 오래 전에 실현됐다. 드자마라는 무사히 아내와 아이들에게 돌아오고, 그를 납치한 사람들은 책임졌을 것이다.

그러나 이것은 헐리우드 이야기가 아니다. 짐바브웨는 대통령의 장기 집권 기간 동안 기본권과 자유가 짓밟힌 곳이다. 드자라마와 그 가족들이 알다시피, 발언한 사람은 그 누구든 위협과 괴롭힘, 체포의 대상이 될 수 있다. 행복한 결말의 기미는 없다.

짐바브웨 법원은 정보부에 드자라마 실종 사건을 조사하라고 명령했지만, 수사는 빈틈투성이였고 그의 행방은 여전히 묘연하다.
온두라스 선주민 인권활동가, 베르타 카세레스(Berta Cáceres)

베르타 카세레스(Berta Cáceres)

베르타 카세레스(Berta Cáceres)

온두라스는 세계에서 인구수 대비 환경운동가와 토지권 활동가가 가장 많이 살해당하는 국가다. 이렇게 발생한 살인 사건 중 대다수는 미해결 상태로 누구도 처벌되지 않은 채 지나간다.

베르타 카세레스(Berta Cáceres)는 이런 끔찍한 상황을 겪는 사람 중 하나이다. 단체 대표이자 공동설립자인 베르타는 온두라스 선주민사회가 대대로 물려받은 토지에 수력발전소를 건설하려는 정부의 계획을 반대했다.

2016년 3월 2일 이른 시간에 베르타는 자택에서 살해됐다. 그는 자신의 목숨이 위험해질 것을 알면서도 선주민사회를 위해 기꺼이 위험을 감수했다.

공포영화를 보는 관객들처럼, 주변 사람들은 베르타에게 끔찍한 위험이 닥칠 것임을 알 수 있었다. 그러나 이들에게는 그 위험을 막을 힘이 없었다.

베르타의 죽음은 냉혹한 본보기가 되었지만, 온두라스의 환경운동가들은 활동을 그만둘 생각이 없다고 했다. 그렇지 않으면 선주민사회와 그들의 권리를 옹호할 사람은 아무도 없기 때문이다. 베르타의 뒤를 이어 매일 활동을 계속하는 활동가들은 자유의 진정한 가치를 절대 잊어서는 안 된다는 것을 보여주는 귀감이 되고 있다.

베르타 살인 사건이 해결되어, 환경운동가를 공격, 살해하면 큰 대가를 치르게 된다는 점을 보여주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베르타의 이야기는 비극으로 끝났지만, 다른 활동가들이 같은 운명을 맞지 않아도 될 날이 올 때까지 우리는 투쟁을 멈추지 않을 것이다.

 

태국 인권변호사, 시리칸 카로엔시리(Sirikan Charoensiri)

시리칸 카로엔시리(Sirikan Charoensiri)

시리칸 카로엔시리(Sirikan Charoensiri)

‘준’이라는 가명으로 잘 알려진 시리칸 카로엔시리(Sirikan Charoensiri)는 태국의 암울한 군사 통치 시기에 용감하게 인권을 위해 나선 젊은 변호사다. 2015년 6월, 그는 방콕 학생들이 평화적으로 민주화를 요구하는 시위에 참가했다. 모니터링을 하고 필요할 경우 법적 자문을 제공하기 위해서였다.

그는 현재 “폭동을 선동한 혐의”로 기소되어 고객들과 함께 군사법원에서 재판을 받게 됐다. 또한 추가로 2개 사건에서 학생운동가들을 변호한 것과 관련해 기소될 상황에 놓였으며 최대 15년의 징역형에 처해질 수도 있다.

태국 정부가 안보를 명목으로 탄압을 강화할수록 인권 옹호자들은 반대세력을 잠재우려는 정부에 더욱 맞서고 있다.

준의 말대로, “이제 위험한 환경이 가시화되고, 임박해졌다.”

 
이란 인권옹호자 나르게스 모하마디(Narges Mohammadi)

나르게스 모하마디(Narges Mohammadi)

나르게스 모하마디(Narges Mohammadi)

이란의 인권옹호자와 평화적 비평가들은 끈질긴 괴롭힘을 당하고 있다. 지난 한 해 변호사, 블로거, 학생, 여성운동가, 영화감독, 심지어는 음악인까지 혁명재판소에서 충격적인 불공정 재판을 받고 수감되었다.

이란의 인권옹호자 나르게스 모하마디(Narges Mohammadi)는 반정부인사에 대한 이란 정부의 복수를 누구보다 잘 아는 사람이다. 그는 이란의 사형 남용과 여성을 향한 무서운 공격 등에 반대하는 발언을 했다가 징역 22년을 선고받아 수감되어 있다.

설상가상으로 치명적인 질병을 앓고 있지만, 교도소에서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하고 있다. 정부는 잔인하게도 나르게스가 가끔 어린 자녀들과 면회하는 것조차 허용하지 않았다. 아이들은 나르게스가 수감된 후 이란을 떠나 프랑스에서 아버지와 함께 살고 있다.

나르게스는 인권 활동으로 수감될 것이 아니라 찬사를 받아야 할 양심수다. 그가 석방되는 날까지 우리는 투쟁을 계속할 것이다.


전세계의 수많은 훌륭한 인권활동가들 잔혹한 불의와 억압의 힘에 가로막혀 있으며, 위에서 소개한 네 명은 그 중 일부에 지나지 않는다.

지금 행동하고, 맞서 싸우는 데 당신의 힘이 필요하다.

Lifetime Achievements: Paying Tribute to 4 Human Rights Heroes

By Anna Neistat, Senior Director for Research

On 26 February Hollywood’s brightest stars will gather in LA for the Oscars. The biggest film event on the calendar will provide a welcome distraction from the reality of a year that has seen assaults on human rights in almost every country. Times like these can bring out the best in us, mobilizing people around the world to fight for what is right.

Just like in the movies, sometimes extraordinary circumstances can make heroes out of ordinary people. There are countless brave activists around the world who take great personal risks to defend human rights. Since it’s awards season, Amnesty International is paying tribute to four human rights heroes whose dramatic stories could be made into movies:

Itai Peace Dzamara

It’s been almost two years since Zimbabwean journalist and activist Itai Peace Dzamara was dragged from a barbers’ chair by five armed men while he was getting a haircut.

Dzamara, the leader of a pro-democracy movement called “Occupy Africa Unity Square”, had long been considered an enemy of the state by the Zimbabwean government. Just two days before his abduction he had delivered a speech at an opposition rally in Harare, calling for mass action against the deteriorating economic conditions in Zimbabwe.

If this were a movie, justice would have been done long ago. Dzamara would have been returned to his wife and children, and the men who abducted him held accountable.

But this isn’t Hollywood. This is Zimbabwe, where basic rights and freedoms have been trampled on throughout the long years of Robert Mugabe’s reign. As Itai Peace Dzamara and his family know, anyone who dares to speak out is a target for intimidation, harassment and arrest, and there’s no happy ending in sight.

Despite a court ruling ordering state security agents to investigate Dzamara’s disappearance, there were gaps in the investigation and his whereabouts remains a mystery.

Berta Cáceres

Honduras has the highest number of killings per capita of environmental and land activists in the world. The vast majority of these killings go unsolved and unpunished.

One story that really stands out in this deadly context is that of Berta Cáceres. Berta was the leader and co-founder of an organisation that was campaigning against the construction of a hydroelectric project on the ancestral lands of indigenous communities in Honduras.

In the early hours of 2 March 2016, she was murdered in her own home. Berta knew that she was putting her life in danger, but she was willing to take the risk to stand up for indigenous communities.

Like the audience of a horror movie, the people around Berta could see that terrible danger was coming her way – but they were powerless to stop it.

Despite the stark warning that her death served, environmental activists in Honduras say that stopping their work is not an option – no-one else will defend their communities and rights. They continue Berta’s work every day, reminding us that we should never take freedom for granted.

It is essential that Berta’s assassination is solved, to show that there is a price to pay for attacking and killing environmental activists. Berta’s story ended in tragedy, but we will not stop fighting until we are sure that other activists will not meet the same fate.

Sirikan Charoensiri

Sirikan Charoensiri, also known as “June”, is a young lawyer who has bravely stood up for human rights during a dark period of military rule in Thailand. In June 2015, she was on hand at a peaceful protest by pro-democracy student activists in Bangkok to monitor the situation and provide legal representation, if necessary.

She now finds herself facing sedition charges and a potential trial in a military court alongside her clients. She also faces charges in two additional cases relating to her defence of the student activists and could be imprisoned for up to 15 years.

As the Thai authorities have escalated their crackdown in the name of security, people who stand up for human rights in the country are increasingly falling foul of a government intent silencing dissent.

As June herself put it: “There is now an environment where risk is visible and imminent.”

Narges Mohammadi

In Iran, human rights defenders and other peaceful critics are subject to relentless harassment. Over the past year, those jailed after shockingly unfair trials before Revolutionary Courts including lawyers, bloggers, students, women’s rights activists, filmmakers and even musicians.

Human rights defender Narges Mohammadi knows better than most how vengeful the Iranian authorities can be towards anyone who dissents. She is currently serving a total of 22 years’ in prison for speaking out against issues such as Iran’s prolific use of the death penalty and acid attacks on women.

What makes her situation even worse is that she is critically ill and cannot receive proper medical care in prison. Just as cruelly, the authorities have at times denied her access to her young children, who had to leave Iran to live with their father in France after she was jailed.

Narges is a prisoner of conscience who should be lauded, not locked up, for her human rights work. We will continue to fight until she is free.

Itai, Berta, Sirikan and Narges are just a handful of the outstanding human rights activists around the world who deserve recognition, but have instead been silenced by forces of cruelty, injustice and repression. Take action now, and join us in fighting back.

미얀마: 로이터통신 기자 2명에 징역 7년형 선고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