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뉴스

중국, 사망자 나온 가운데 토지수용 중단해야

12월 11일 이후 후퇴한 경찰이 우칸촌에 바리케이드를 설치했다. © Peter Parks/AFP/Getty

국제앰네스티는 12월 14일 중국 당국에 폭력적이고 불법적인 토지수용을 중단하라고 밝혔다. 중국 광둥성 남부에서는 토지권을 주장한 쉐진보(Xue Jinbo)가 구금 중 사망한 가운 데 시위가 이어지고 있다.

우칸촌 주민들은 최근 시 당국에서 이들의 토지를 몰래 개발업자들에게 매각하려 했다며 항의를 해왔다. 주민들은 시 공산당 관료가 토지 매각에 대한 상의를 한 적이 없었고, 건설공사가 시작된 후에야 이를 알게 됐다고 말했다.

쉐진보(43)는 11일 사망했다. 구금 된 지 사흘 만이었다. 쉐진보는 지난 9월 시위를 주도했다는 혐의를 받고 9일부터 구금된 다섯 명 중 한 명이다. 9월 항의시위 당시, 시위대는 정부 건물로 몰려가 경찰차를 뒤집었다. 언론 보도에 따르면 진압경찰은 어린이 최소 두 명을 포함해 마을주민들을 폭행하면서 시위를 진압했다.

“당국이 쉐진보가 구금 당시 학대와 고문으로 숨지지 않았다는 것을 증명하기 위해서 즉각적이고 독립적인 수사를 개시해야 한다.

정부가 퇴거를 진행하는 동안 시민들의 권리를 침해하지 않겠다는 식으로 약속을 하고 있다. 그러나 주민들이 토지에 대한 권리를 지키려고 하면 당국에 의해, 때로는 주민들을 보호해야 하는 바로 그 당국에게 구타, 구금을 당하고, 심지어 사망하기도 했다는 소식을 접하게 되어 슬프다”고 국제앰네스티 캐서린 베이버 아시아•태평양국 부국장이 말했다.

유족들과 마을주민들은 국제앰네스티에 쉐진보 얼굴에 멍 자국과 자상이 있었고 두 엄지손가락 모두 부러져 있었다고 말했다.

우칸촌을 관할하는 산웨이(Shanwei)시 관료들은 성명서에서 구금 중이던 쉐진보를 두 번 심문했으며 9월 21일 “공공물 훼손”을 포함한 사건에 가담한 바 있다는 “자백”을 받았다고 주장했다.

또한 12월 11일 쉐진보가 아파 보여 병원으로 호송했지만 30분이 지나 심부전으로 사망했다고 말했다. 또 당국은 종샨대학 법의학처에서 “조사”해 사망원인을 확인했으나, 부검 가능성도 열려있다고 전했다.

지난 9일 토지수용 반대 시위를 벌인 주민들을 대표하는 쉐진보와 다른 네 명을 체포하러 경찰이 우칸촌에 내려왔다. 언론에 따르면 11일 아침, 경찰 천 여명이 마을에 접근했으나, 주민들이 진입을 막았다. 경찰이 주민들을 향해 최루탄과 물대포를 쐈지만, 경찰은 결국 후퇴 해 마을 주변에 바리케이드를 쳤다.

강제로 때때로 폭력을 동원해 주민들의 집과 농장에서 퇴거시키는 일은 중국 전역, 도시든 지역이든 할 것 없이 흔하게 일어나는 일이다.

국제인권법과 기준에 반해, 중국인들은 퇴거 전에 제대로 된 협상을 하거나, 퇴거의 성격과 목적에 대한 적절한 정보를 거의 얻지 못한다. 보상도 거의 못 받거나 아예 받지 못한다.

시민들에게 예정된 철거에 맞서 싸울 방법은 거의 없다. 법원이 토지 수용이나 퇴거 관련 사건을 거의 받아들이지 않는다. 법원은 토지매각이나 예산보충에서 나오는 수입의 덕을 보는 시 관료들의 화를 돋우려 하지 않기 때문이다.

올해 초 중국 정부는 강제퇴거로부터 도시거주자들을 보호하는 규제를 승인했지만, 이 규제는 임차인이나 지역주민들을 포함한 중국인 대다수를 보호하지 못하고 있다.

“중국의 지도자들은 중국의 현대화와 성장을 추구하는 과정에서 시 관료들이 주민들의 권리, 건강, 복지를 추구하도록 하겠다고 말해왔다. 그런데 시민들이 계속해서 그들의 권리가 이익 앞에 희생당한다고 전하고 있어 안타깝다”고 캐서린 베이버 부국장이 말했다.

영어 전문 보기

China must end land grabs amid protests over death in custody

14 Dec 2011

Amnesty International today called on Chinese authorities to end violent and illegal land grabs, as protests by villagers in the southern province of Guangdong continued following the death in custody of land rights advocate Xue Jinbo.

Villagers in Wukan have been protesting what they said was the local government’s latest attempt to secretly sell off their farmland to developers. The villagers said local Communist Party officials had not consulted them on the sale and that they only learned of it after construction work began.

Xue Jinbo, 43, died on Sunday, his third day in custody. He was one of five people detained last Friday on suspicion of leading a demonstration in September, during which protesters stormed government buildings and overturned police cars. Riot police responded by beating up villagers, including at least two children, according to media reports.

“The authorities must allow an immediate and independent investigation into the death of Xue Jinbo, to prove that he did not die because of ill treatment or torture at the hands of the authorities,” said Catherine Baber, Amnesty International’s Deputy Director for the Asia-Pacific.

“Sadly, despite government rhetoric pledging to protect citizens from rights violations during evictions, we continue to document reports of residents getting beaten up, detained, or even killed while trying to protect their land—sometimes by the very authorities who are supposed to protect them.”

Family members and villagers told reporters Xue Jinbo appeared to have been tortured as he had dark bruises and cuts on his face as well as what appeared to be two broken thumbs.

Officials from Shanwei City, which oversees Wukan, said in a statement that they interrogated Xue twice during custody. They claim he “confessed” to being part of the 21 September incident, including “destroying public property.”

On Sunday, they said, he appeared ill and they sent him to the hospital, where he died from cardiac failure 30 minutes after arriving. The authorities said Zhongshan University Forensic Department conducted an “investigation” and confirmed the cause of death, but that they would be open to an autopsy.

Police descended on Wukan on Friday to arrest Xue Jinbo and four others who had been representing the villagers in the protest against the land seizure. On Sunday morning, up to a thousand armed police approached the village, according to media reports, but villagers blocked them from entering. Police used tear gas and water canons against the villagers but in the end retreated, forming a blockade around the village.

The forcible and often violent eviction of citizens from their homes and farms is a common occurrence across China—in the cities and the countryside.

Contrary to international human rights law and standards, Chinese citizens rarely have an opportunity for genuine consultation before eviction, rarely receive adequate information on the nature or purpose of the eviction and often receive little or no compensation.

Citizens have almost no way to fight a proposed eviction. Courts often won’t accept cases related to land grabs or eviction for fear of angering local officials, who depend on revenues from land sales to supplement their budgets.

Earlier in the year, the government passed regulations that provide urban residents with some protections against forced evictions, but the regulations leave the vast majority of China’s population unprotected, including renters and rural residents.

“China’s leaders have said they want local officials to put residents’ rights, health and well-being foremost in their pursuit of modernization and growth” said Catherine Baber.

“Unfortunately citizens tell us over and over that their rights are being sacrificed for profit.”


홍콩: 경찰의 폭력을 즉각 조사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