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툰 뉴스 인권뉴스 블로그

“앰네스티는 불공정” 인권침해를 인정하지 않는 5가지 방법

1960년대, 국제앰네스티의 초창기는 미국과 소련으로 대표되는 양 진영간 갈등이 극에 달한 냉전의 시대였기에 오로지 세계인권선언문을 판단의 기준으로 삼는 동시에 불편부당성에 대한 공격을 받지 않기 위해 신경을 썼습니다.

이를테면 인권보고서를 발간할 때에 양쪽 진영에서 일어난 인권 문제에 대한 수적인 균형을 맞춰서 발표하는 것과 같은 것이었습니다. 그러자 미국과 소련 양쪽 모두에서 앰네스티를 비난하게 되었습니다. 미국은 “앰네스티는 KGB 말만 듣는 빨갱이 단체다” 라고, 소련은 “앰네스티는 가면을 쓴 CIA다“와 같은 수사를 쏟아냈습니다.

이런 양 진영의 비난을 모아둔 <AI in Quotes>라는 책이 나오기도 했는데, 양쪽에서 고르게 욕을 먹었다는 것은 그만큼 국제앰네스티가 특정한 정치체제와 진영에 상관없이 오로지 인권을 기준으로 활동한다는 반증이기도 합니다.

2010년대인 지금도 상황은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인권침해 사실을 부정하고, 앰네스티를 비난하며 책임을 회피하는 국가들의 유형을 굽시니스트 작가의 그림과 함께 정리해 봤습니다.


지난 2008년 7월, 국제앰네스티가 한국 경찰이 촛불집회를 대응하는 과정에서 인권침해가 있었다고 발표했다. 당시 어청수 경찰청장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경찰의 명예를 위해서라도 국제앰네스티에 법적대응을 할 수밖에 없다”,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했다. 이에 앰네스티는 “경찰이 자칫 하다간 상당히 민망해질 수 있다”고 응수했고, 8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경찰청은 어떤 법적 대응을 하지 않고 있다.


안나 나스탓(Anna Neistat), 국제앰네스티 선임조사국장

 

1. 공정성에 이의제기

헝가리 정부 “앰네스티는 정부 반대편”
국제앰네스티가 기고문을 통해 헝가리 로마족이 처한 어려움을 지적하자, 헝가리 정부 대편인 졸탄 코박스(Zoltán Kovács)가 국제앰네스티는 정부의 반대쪽 입장에 치우쳐 있다며 다음과 같이 비난했다.
“국제앰네스티는 균형 잡힌 토론을 나누는 데 전혀 관심이 없다.”

수단 “앰네스티는 의도가 있다”
수단 정부가 다르푸르에서 화학 무기를 사용한 것에 대한 보고서를 발표하자 수단 정부는 국제앰네스티를 비난했다. 모하메드 엘톰(Mohamed Eltom) 주영 수단 대사는 “우리 정부는 [앰네스티가] 신뢰성 있는 단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앰네스티가 수단에 대한 사실을 날조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엘톰 대사는 앰네스티가 “의도”가 있다고 주장했지만 그 “의도”가 무엇인지 설명하지는 못했다. 수단 유엔 특사 역시 앰네스티의 보고서가 “무모하고 모험심 많은 직원 한 명이 꾸며낸 것”이라고 말했다.

헝가리와 수단이 인권침해를 부정하는 방법

2. 부정하기 – 해명도 없음

일부 정부는 전적으로 부정하기도 한다.

호주 “절대 사실이 아니며, 대응하지 않겠다”
호주 정부가 난민들을 태평양의 외딴 섬으로 강제 이송한 것은 고문에 해당하는 대우라고 하자 말콤 턴불(Malcolm Turnbul) 호주 총리는 이렇게 답했다.
“그런 주장은 완전히 무시하겠습니다. 절대 사실이 아니며,정부는 그런 의혹이나 비난에 대응하지 않겠습니다”라며 더 이상 설명하지 않았다.

도미니카공화국 “모릅니다. 모른다구요.”
2016년 9월, 국제앰네스티가 도미니카공화국 정부에 무국적상태로 있는 아이티 출신 수천 명이 직면한 위기 해결을 촉구하는 탄원서명을 전달했다. 다닐로 메디나(Danilo Medina) 대통령은 이에 대해 기자들에게 이렇게 답했다. “저는 모릅니다. 모른다구요. 그렇게 말하는 이유를 모르겠네요. 앰네스티는 정보가 부족해요.”

앰네스티가 거짓말을 한다고 비난하는 것은 대화의 문을 차단하기 좋은 방법이다.

미얀마 “근거 없는 보고서, 날조한 사진”
미얀마의 이슬람계 소수민족 로힝야족에 대한 보고서 발표 후, 미얀마 외교부는 다음과 같이 대응했다.

“국제앰네스티가 근거 없는 의혹으로 보고서를 작성하고 사진과 설명을 날조했다.”

인권침해를 부정하는 방법 - 호주, 도미니카, 미얀마

 

3. 다른 데로 화제 전환하기

가장 오래된 전략이다.

시리아 “그럼 사우디는?”
시리아 대통령은 교도소 문제에 대한 질문을 받자 일단 대화의 주제를 바꿨다. 미국인 질문자가 인권 문제로 미국과 시리아의 협력 기회가 어려워지게 되지 않겠냐 하자 아사드 대통령은 대화 주제를 미국과 사우디아라비아의 관계로 바꾸려 했다. “그럼 제가 묻겠습니다. 그럼 미국과 사우디아라비아와 어떻게 가까울 수가 있죠?”

아사드 대통령의 교묘한 전략은 인터뷰어가 지금 문제는 사우디아라비아 정부의 인권침해가 아니라고 지적하면서 금방 들통났다.

인권침해를 부정하는 방법 - 사우디아라비아, 시리아

 

4. 그냥 앰네스티 공격하기

앰네스티가 편향되었다고 비난하는 것 이상의 비난을 하는 경우도 있다.

나이지리아 “이 악랄한 비정부단체”
나이지리아 군대가 비무장 상태의 독립 시위대를 향해 발포했다는 앰네스티 보고서에 나이지리아 군은 다음과 같이 비난했다.
“이 비정부단체는 악랄한 의도를 갖고 객관성과 공정성, 논리조차 없이 우리 국가안보에 끼어들기를 멈추지 않고 있다.”

러시아 “보고서는 이간질하려는 목적”
러시아 외교부의 마리아 자카로바(Maria Zackarova) 대변인은 앰네스티가 최근 발표한 사이드나야 보고서에 대해 “진정되어 가는 시리아 내전에 의도적인 도발해서 불을 지피고… 시리아 국민을 이간질하려 한다”고 했다.

필리핀 “앰네스티는 멍청이”
한편 필리핀의 로드리고 두테르테(Rodrigo Duterte) 대통령은 앰네스티가 대통령의 취임 이후 수 천 건의 초법적 사형이 일어났다고 폭로하자 이에 대해 “너무나 순진하고 어리석다”고 했다. 또 그에게 폭력 조장을 중단하라고 촉구하자 “멍청이”라고 했다.

인권침해를 부정하는 방법 - 나이지리아, 러시아, 필리핀

5. 지부 폐쇄시키기

다른 방법이 모두 실패했다면 최후의 수단으로 노골적인 검열하는 방법이 있다.

태국 “직원들을 체포하겠다”
2016년 9월, 태국 정부의 고문 사용 보고서 발표를 준비하자 태국 정부가 직원들을 체포하겠다고 위협했다.
노동부 관계자들이 앰네스티 직원의 비자로는 공개발언을 할 수 없으며, 발언할 경우 기소하겠다고 위협했다. 결국 보고서 발표 기자회견까지 취소되며, 태국 정부가 표현의 자유를 묵살하고 있다는 사실을 증명하게 됐다.

인권침해를 부정하는 방법 - 태국


정부가 온갖 부인과 추측, 음모론으로 앰네스티를 비난하고 나서도 국제앰네스티는 이에 맞서는 전세계 수백만 명의 지지자와 함께 하고 있다.
국제앰네스티의 원칙적이고 공정한 조사 방식은 50년 이상 동안 그 가치를 충분히 입증했다. 국제앰네스티는 어떤 비난에도 굴복하지 않고 최악의 인권침해로부터 힘없는 사람들을 지키고 변화를 만드는 일을 계속할 것이다.

관련 글

The human rights violators’ playbook: how to respond to an Amnesty International report

By Anna Neistat, Amnesty International’s Senior Director of Research

When Amnesty International (Amnesty) released a report documenting the mass hanging of thousands of prisoners in Syria’s Saydnaya Prison, the Syrian government was put on the back foot. President Bashar al-Assad himself responded, calling our report “childish” and “biased”, and even laughed as he said he didn’t know what went on in Saydnaya as he was “in the Presidential Palace”.

The Syrian government is not the first to have its cage rattled by our research.

To coincide with the launch of our 2016/17 Annual Report, let’s look at five tactics for responding to an Amnesty report, tried and tested in the past year by human rights violators from around the world:

1. Question our impartiality

Hungarian Government Spokesperson Zoltán Kovács responded to an Amnesty opinion piece about the plight of the Roma in Hungary by accusing us of bias against the government’s immigration policy:

“As a strident critic of this government’s firm stance against illegal immigration, Amnesty International is not interested in a balanced discussion.”

In response to Amnesty’s report documenting the use of chemical weapons in Darfur by the Sudanese government, Sudan’s ambassador to the UK Mohamed Eltom said:

“We don’t think [Amnesty] is a credible organization”, and accused us of having fabricated other stories about Sudan. Eltom accused us of having an “agenda” – but was unable to explain what it was. Sudan’s envoy to the UN also said that the report was “concocted mainly by a reckless adventurous staffer”.

2. Deny – no need to say why

Some of the authorities implicated in our reports opt for flat-out denial. Asked if treatment of refugees forcibly sent to the remote Pacific island of Nauru amounted to torture, Australian Prime Minister Malcolm Turnbull replied:

“Well, I reject that claim totally, it is … absolutely false…That allegation, that accusation, is rejected by the government.” He did not elaborate.

In September 2016 we delivered a petition to the government of the Dominican Republic, urging them to end the statelessness crisis facing thousands of people of Haitian descent in the country. President Danilo Medina’s response to journalists was: “I don’t know, I don’t know, I don’t know what their basis to say that are. They lack information.”

Accusing Amnesty of lying is a good way of slamming the door on the conversation. See the Myanmar Foreign Ministry’s response to a report on Myanmar’s appalling treatment of its Muslim Rohingya minority:

“It is most sad and unfortunate that […] Amnesty International has also based their report on unsubstantiated allegations, made up photos and made up captions”.

3. Whataboutery

One of the oldest tricks in the book. President Assad’s first response to questions about Saydnaya was to deflect attention elsewhere. When the US interviewer suggested that human rights violations might hamper chances for cooperating between the US and Syria, Assad tried to shift the focus to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USA and Saudi Arabia: “I will ask you, how could you have this close, very close relation and team relation with Saudi Arabia?”

Assad’s sleight of hand was quickly called out by the interviewer, who pointed out that human rights violations by Saudi Arabia were not the question at hand.

4. Just attack Amnesty

Going a step further than accusing Amnesty of bias, the Nigerian military chose to respond to our reports that it had shot unarmed Biafran independence protesters with elaborate insults:

“For umpteenth times, the Nigerian Army has informed the public about the heinous intent of this Non-Governmental Organization which is never relenting in dabbling into our national security in manners that obliterate objectivity, fairness and simple logic.”

Russian Ministry of Foreign Affairs Spokesperson Maria Zackarova responded to our recent Saydnaya report with wild conjecture about Amnesty’s aims, accusing us of “purposeful provocation, which aims to add fuel to the fire of the subsiding intra-Syrian conflict… and make the Syrians hate each other more.”

Meanwhile Philippines President Rodrigo Duterte called Amnesty International “so naive and so stupid”when we highlighted thousands of extrajudicial killings that have taken place under his administration, and “idiot” when we urged him to stop encouraging violence after he claimed to have personally murdered 3 people while Mayor of Davao City.

5. Shut us down:

If all else fails, outright censorship could do the trick.

In September 2016, Thai officials threatened to arrest Amnesty staff who were preparing to launch a report highlighting the routine use of torture and other ill-treatment by state authorities.

A press conference to mark the launch was canceled after Ministry of Labor officials said the business visas AI staff had did not accord them public speaking privileges, and threatened to charge them should they speak. The attempt to silence us was unsuccessful, only serving to demonstrate the Thai authorities’ contempt for freedom of expression.

For every government who slams our reports with denials, conjecture and conspiracy theories, there are millions of people around the world who speak out in our defense. For more than five decades, Amnesty’s principled and impartial approach to human rights research has spoken for itself and continues to be a key agent of change when it comes to protecting the powerless against some of the worst abuses on the planet.

중국: 굴리게이나를 석방하라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