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뉴스

EU는 트럼프의 차별적 난민 정책을 비판할 자격이 있는가?

© Alisdare Hickson

이베르나 맥고완(Iverna McGowan), 국제앰네스티 유럽사무소장

페데리카 모게리니(Federica Mogherini) 유럽연합(EU) 외교안보 대표가 도널드 트럼프(Donald Trump) 미국 대통령의 차별적인 행정명령에 강력히 대응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슬람권 7개 국가 사람들의 입국을 모두 금지하고 미국의 난민 정착 프로그램을 유예하는 내용의 행정명령을 발표한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의 서명 하나로 이미 수년간 미국에서 거주한 셀 수 없이 많은 사람이 공항에 발이 묶였고, 가족과 지역사회가 파괴되었다.

유럽은 장벽을 무너뜨리는 역사와 전통이 있다.

-페데리카 모게리니(Federica Mogherini), EU 외교안보 대표

9일 트럼프 행정부와의 첫 회동을 위해 미국을 방문한 모게리니 대표는 “유럽은 장벽을 무너뜨리고 다리를 놓는 것을 축하하는 역사와 전통이 있다”라며, 트럼프의 장벽 쌓기 정책을 중단하고 난민 수용 정책을 유지할 것을 호소했다.

이러한 모게리니의 트럼프 정책 비판은 그동안 늦장 대응과 침묵으로 일관한 EU 관계자들과 비교해 필요한 것이며 환영할 만하다.

다만, 모게리니 대표의 발언은 공허하다. 유럽의 장벽도 무너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EU 역시 가혹한 난민 및 이주민 정책을 재검토하고, 국제인권법에 상응하는 수준으로 개선해야 한다.

“감옥 같아서 숨을 쉴 수 없어요.” 2016년 유럽에 피난을 온 시리아 난민 헤다(Heda)의 가슴 아픈 말이다. 헤다와 두 명의 자녀는 터키로 송환되기를 기다리며 구금 시설에 갇혀있다. 구금시설은 이들에게 불안한 현실의 장벽이다.

모게리니 대표의 말과는 상반되는 사례는 또 있다. 베오그라드의 비호 신청자들은 오도 가도 못하는 신세가 되어 얼어붙은 추위에서 살아남기 위해 창고에서 쓰레기를 태우고 있다. 이들은 유럽에 도착한 뒤로 어디를 가든 장벽과 울타리가 진로를 가로막았다.

트럼프의 행정명령이 난민과 이를 수용하는 국가에 재앙적 충격과 다름없지만, EU가 정작 자신의 난민 및 이주민 입국 제한 조치에 대해서는 인정하지 않으면서 미국 정부를 비판한다는 것은 모순이다.

 

EU가 정작 자신의 난민 입국 제한 조치에 대해서는 인정하지 않으면서
미국 정부를 비판한다는 것은 모순

 

지난해 3월 발효된 EU-터키 간 합의는 그리스의 섬 지역에 비공식적인 경로로 상륙한 시리아인을 모두 터키로 돌려보낸다는 내용으로, 이는 터키가 난민에게 안전한 장소라는 잘못된 주장에 근거하고 있다. EU 회원국들은 그리스 섬 지역에서 터키로 송환되는 난민에 따라 터키에 있는 시리아 난민 1명씩을 받아들이기로 동의했지만, 이 합의가 순수하게 난민, 또는 터키와의 연대를 표현하는 것이라고 보기는 어렵다. 현재 터키에 있는 시리아 난민은 280만 명이 넘지만, 합의가 발효된 이후 지금까지 EU가 수용한 난민은 3,000여 명에 불과하다.

보호를 요구할 법적 권리가 있는 사람들이 자신의 안전과 기본권도 보장되지 않는 국가로 송환된다는 점에서 EU-터키 간 합의는 인권침해가 본질적인 문제이다.

마찬가지로, 그리스 섬에 묶인 난민들 역시 자동으로 억류돼 불결한 생활 환경에서 안전을 걱정하며 살고 있다. 비호 절차에 접근하는 것도 까다로운데다, 비호를 신청하는 데만 수 개월을 기다려야 한다. 국제앰네스티는 비호 신청자들을 터키로 불법 송환한, 명백한 국제법 위반 사례에 대해 기록하기도 했다.

 

EU가 무책임하고 비인도적인 이주 정책을 고집하는 한,
트럼프를 비판하는 목소리는 힘을 얻지 못할 것

 

트럼프의 이동 금지 명령에 항의하며 유럽인 수천 명이 거리로 쏟아져 나왔다. EU 대표들에게 국제법을 증진하고 난민을 보호하라는 여론의 압력은 더욱 거세지고 있다. 그러나 EU가 무책임하고 비인도적인 이주 정책을 고집하는 한, 트럼프를 비판하는 EU 대표들의 목소리는 힘을 얻지 못할 것이다.

Europe’s cruel migration policies weaken its Trump criticism

By Iverna McGowan, Director of Amnesty International’s European institutions office

European foreign policy chief Federica Mogherini’s strong response President Trump’s discriminatory executive order — banning the entry of anyone arriving from seven predominantly Muslim countries and suspending the United States’ refugee resettlement program — stood out as a rare example of EU leadership.

With the stroke of a pen Trump left countless people, many of whom had lived in the U.S. for years, stranded in airports and ripped apart families and communities.

As Mogherini travels to the U.S. Thursday to meet with the new administration, Europe will expect her to hold strong on her message that discrimination in any form is unacceptable.

Mogherini has pledged to continue to host refugees, saying: “It’s in our identity: We celebrate when walls are brought down and bridges are built.”

While commendable, Mogherini’s words will ring hollow unless the European Union reviews its own cruel policies on refugees and migrants and brings them in line with international human rights law. Walls are not coming down in Europe.

“It’s like a jail, I can’t breathe” — these are the heartbreaking words of Heda, a Syrian refugee who sought refuge in Europe in 2016. Walls were a disturbing reality in the detention facilities where Heda and her two children were held while they waited to be returned to Turkey.

Asylum seekers stranded in Belgrade and desperately trying to survive freezing temperatures by burning rubbish in warehouses would also dispute Mogherini’s version of events. Since their arrival in Europe, whichever way these people have turned walls and fences have blocked their path.

President Trump’s ban is a disaster for refugees globally, and for the countries hosting them. It punishes some of the most vulnerable people in the world. Mogherini’s criticism was welcome and necessary, particularly given the conspicuous silence from some of her colleagues, who were slow to respond to Trump’s cataclysmic sledgehammer to refugee protection.

However, it is hypocritical of the EU to criticize the American administration without recognizing its own restrictions on refugee and migrant entry into Europe.

The EU-Turkey deal, which entered into force last March, aimed to send every Syrian who irregularly arrived on Greek islands back to Turkey, under the false claim that Turkey is a safe place for refugees. EU member countries agreed to take one Syrian refugee from Turkey for every Syrian returned back to the country from the Greek islands, but it is difficult to see this deal as a genuine expression of solidarity with refugees — or for Turkey. There are more than 2.8 million Syrian refugees in Turkey right now. The EU has taken a little over 3,000 of them under the deal so far.

Human rights abuses are an intrinsic part of the EU-Turkey deal, under which people who have a legal right to claim protection are sent to a country in which their safety and basic rights cannot be guaranteed.

Equally, refugees stranded on the Greek islands have been automatically detained, subjected to squalid living conditions and live in fear for their security. Access to asylum procedures remains problematic, with many waiting for months to even register an asylum claim. Amnesty International has also documented unlawful returns of asylum-seekers to Turkey in a flagrant breach of their rights under international law.
In the past, EU leaders, including Mogherini herself, had claimed that a similar deal with Libya would be unthinkable. Last week, the unthinkable happened and the EU and Italy declared they had brokered deals with Libya.

For people fleeing Libya, this means that instead of having their claims processed and reviewed in Europe, they will be returned to Libya — the country they risked their lives to escape — by that country’s coastguard. So far there has been no word on what would happen to them next, but we know that the vast majority of migrants and refugees in Libya find themselves in subhuman detention centers where they risk rape, torture and starvation.

Europeans took to the streets in their thousands to protest Trump’s travel ban. EU leaders, too, are facing greater public pressure to promote and protect international law. However, as long as the EU continues with its ill-thought out and inhumane migration policies, the voices of EU leaders who speak out against Trump risk being muffled.

터키: 모든 LGBTI 행사를 금지하다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