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뉴스

자메이카: 살인 경찰, 공포에 떠는 시민들

– 호세피나 살로몬(Josefina Salomón), 국제앰네스티 멕시코 지역사무소

우리는 경찰의 존재 자체가 두려워요. 경찰의 폭력은 이 지역의 수많은 어린이들에게도 영향을 미치고 있어요. 정의가 승리하지 못한다면 우리 모두 표적이 되고, 모두 위험에 처하게 돼요. 정의가 구현되지 못한다면 우리 아이들에게 어떻게 경찰을 싫어하지 말라고 할 수 있겠어요?

나키에아, 용의자와 똑같은 헤어스타일이라고 경찰 총에 사살

킹스턴 시내의 화려한 오렌지 스트리트에 강렬한 햇빛이 내리쬐며 점심시간이 다 되었음을 알렸다.구석에 둔 작은 라디오에서 레게 음악이 흘러나오는 가운데 젊은이들 여럿이 길가에서 담소를 나누고, 작지만 분주한 미용실에서는 세 명의 여성 오전에 있었던 일을 공유한다. 그 옆에서, 점심시간에 몰려들 손님을 대비해 열심히 난로를 닦고 있는 청년이 있다.

니키에아가 경찰에게 살해당한 자메이카 오렌지 마을의 전경 © Amnesty International

니키에아가 경찰에게 살해당한 자메이카 오렌지 마을의 전경 © Amnesty International

19세인 다쿠안 작슨은 수도 킹스턴의 이 분주한 구역에서 일하며 살아가는 사람들을 위해 점심을 제공하는 작은 식당을 운영하고 있다.

다쿠안은 요리를 하는 사람이 아니다. 적어도 몇 달 전까지는. 그러나 폭풍같은 비극이 가족을 덮치면서 일곱 남매 중 막내였던 그는 가업을 물려받기로 결심하게 됐다.

작은 방, 노란 벽에 걸린 한 청년의 웃고 있는 사진은 지난 3년 동안 가족들의 삶을 뒤바꿔 버린 사연을 짐작하게 한다.


당시 29세였던 다쿠안의 형 나키에아는 출중한 요리 실력으로 근방에서도 명성이 자자했다. 2014년 1월 20일 아침에도 그는 자메이카 국립혈액원 지역 사무소에서 대량으로 주문한 닭튀김을 바쁘게 준비하고 있었다. 목격자의 증언에 따르면 바로 그 때, 경찰관 한 명이 식당에 들이닥쳐 그에게 총을 발사했다.

경찰차 뒷좌석에 던져진 나키에아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숨을 거뒀다. 부검 결과 사인은 2개의 총상이었다. 목격자들에 따르면 경찰이 총을 쐈을 당시 나키에아는 비무장 상태였다.

경찰은 범행 용의자를 찾고 있던 중이었다. 용의자의 행색은 레게(dreadlocks) 머리를 한 남성이었고, 나키에아가 바로 그 모습이었던 것이다.

자메이카 언론사와 인터뷰하는 샤켈리아 © Amnesty International

자메이카 언론사와 인터뷰하는 샤켈리아 © Amnesty International

여동생 샤켈리아는 그 날 오빠의 이름을 외치는 소리에 잠이 깬 순간, 시간이 멈춘 것 같았다고 회상했다.

“방 안으로 뛰어들어갔더니 평소와 다름없이 음식이 전부 준비되어 있었어요. 그 때 바닥에 오빠의 슬리퍼 한 짝과 … 핏자국을 발견했죠. 심장이 덜컥했어요. 그 날 제 인생은 끝난 거나 마찬가지예요.”

샤켈리아는 3년 전 오빠가 총에 맞았던 바로 그 자리에 서서 그렇게 말했다.


샤켈리아는 식당 문을 잠가 버렸고, 거의 본능적으로 현장을 보존했다.

그의 직감은 정확했다.

나키에아가 숨진 뒤, 가족들은 살해 용의자들이 처벌받을 수 있도록 끈질긴 법정 싸움을 계속했다.

그러나 판사 앞에는 하루도 서 보지 못했고, 경찰은 가족들을 표적 삼아 괴롭힘과 위협, 폭력을 가하고 있다.

“정의를 위한 이 싸움은 제 삶의 전부가 되어 버렸어요. 저는 공부도 그만두고, 지난 3년 동안 치른 모든 비용을 메꿔야 했죠” 말하는 샤켈리아의 눈에 절망의 눈물이 차올랐다.

이런 경찰의 습격과 괴롭힘, 정부의 무대응에 아버지는 매일 천천히 죽어가고 계세요.

나키에아를 쏜 경찰관에 대한 사건은 핵심 증인 중 한 명이 후환을 두려워한 나머지 법원 출석을 거부하면서 지난 7월 기각되었다. 충격적이지만 놀랍지는 않은 일이었다.

가족들은 기각 판결에 항소했고, 정의가 구현되기를 지켜보려는 결의는 여전히 굳건하다.


자메이카 경찰, “범죄와의 전쟁”이란 미명 하에 공권력 남발

자메이카는 아메리카 지역에서 가장 범죄율이 높은 국가로 꼽힌다. 2015년 한 해 동안에만 인구 10만명 당 벌어지는 살인 사건은 43건으로, 온두라스와 엘살바도르, 베네수엘라의 다음으로 높다.

© BBC World Service

© BBC World Service

살인사건 중 8%가 경찰이 저지른 것

지난 20년간 자메이카 정부는 자국의 범죄율을 낮추기 위해 과격한 입장을 취했고, 이로 인해 2000년부터 발생한 경찰의 살인 사건은 3,000건이 넘는다. 2015년에는 자메이카의 살인 사건 중 8%가 경찰관에 의한 것이었다.

자메이카 정부는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주장하지만, 지난 3년간 경찰의 살인 사건은 급격히 감소한 반면 대부분의 사건이 아직도 기소되지 않았거나 미결로 남아있다. 살인에 경찰이 관련되어 있다는 강력한 증거가 있어도, 지난 20년간 살인으로 유죄를 선고받은 경찰관은 극소수에 불과하다.

상황은 더욱 악화되고 있다. 이번 국제앰네스티 자메이카 보고서에서 나타나듯, 이러한 수치는 일면에 불과하다. 일부 자메이카 경찰은 살인 피해자 유족들이 소송을 제기하지 못하게 이들을 괴롭히거나 협박하고 있으며, 입을 다물도록 위협하는 경우도 많았다.

집 습격, 증인 위협으로 재판을 방해하는 경찰

국제앰네스티가 수십 건의 사례를 바탕으로 조사한 결과, 경찰은 정의를 가로막고 공포심을 심기 위해 불법 전략을 취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유족들이 재판에 출석하지 못하도록 집을 습격하거나, 증인을 괴롭히고, 법정에서 증언한 사람들을 위협했다.

어떤 경우에는 유족들을 괴롭히고 이들의 정의 구현을 막기 위해 경찰관들이 피해자의 장례식에까지 나타나기도 했다.

샤켈리아는 국제앰네스티에 다음과 같이 전했다.

자메이카의 문제는 제도예요. 제도가 완전히 붕괴되어 있어요. 오빠를 죽인 건 총을 쏜 사람이지만, 이 사건과 다른 수많은 사건들이 벌어지게 된 건 제도의 탓이에요.

“적어도 법원에 가서, 판사가 사건을 심리할 수 있어야 해요. 모든 증거를 확인하고 변론을 제기할 기회를 얻고 싶어요. 저는 정의를 바랄 뿐이에요. 공평한 싸움은 아니지만, 저는 낙관적인 사람이니까 옳은 일을 위해 계속해서 싸울 거예요.”

※ 이 글은 International Business Times에 기고한 글입니다.

Jamaica’s deadly police: ‘We live in constant fear’

The strength of the sun shining down on the colourful Orange Street in downtown Kingston announces lunchtime is approaching.

A group of young men chat on the pavement while reggae music floats out of a small radio in a corner. Three women catch up on the morning’s events in a small but busy hair salon. Next to them, a young man vigorously cleans a stove ahead of the lunch rush.

Daquan Jakson, 19, is in charge of a small restaurant that prepares lunch for many who live and work in this bustling quarter of Jamaica’s capital.

Daquan is not a cook, or at least he wasn’t until a few months ago. But then tragedy struck his family like a deadly thunderstorm and the youngest of seven siblings decided to take over the business.

The picture of a smiling young man hanging on the small room’s yellow wall hints at the story that has defined their lives for the past three years.

Killer cops

Daquan’s brother, Nakiea, then 29, was known around the neighbourhood for his cooking skills. On the morning of 20 January 2014, he was busy cooking a large lunch order of fried chicken for the local branch of the National Blood Bank when, according to eyewitnesses, a police officer stormed into his shop, and shot him.

The young man was thrown in the back of a police car and taken to hospital, where he died from two gunshot wounds according to an autopsy. Nakiea had been unarmed at the time of the shooting according to witnesses

The police officers had been looking for an alleged crime suspect – a man with dreadlocks. Nakiea fit that description.

One of his sisters, Shackelia, remembers the day as if the clocks had stopped the moment she woke up to shouts of her brother’s name.

“I rushed into the room and saw all the food being prepared, like any other day, and then I noticed one of his slippers on the floor … and water dragging blood marks. My heart stopped. My life stopped that day,” she said, standing on the very spot where her brother had been shot three years ago.

Shackeila locked the cook shop and, almost instinctively, she preserved the crime scene.

Her instincts were right.

Jamaica has one of the highest crime rates in the Americas. With 43 murders per 100,000 inhabitants recorded in 2015 alone,– only behind Honduras, El Salvador and Venezuela.

Broken justice

Over the past two decades, Jamaican authorities have sought to fight the country’s crime rate with a tough approach which has resulted in more than 3,000 killings by the police since 2000. In 2015, 8% of all murders committed across Jamaica were at the hands of law enforcement officials.

The Jamaican authorities claim they are taking steps to tackle this crisis. But, despite a steep reduction in cases of killings by the police over the last three years, most of the cases have not yet reached the courts and remain in impunity. Despite overwhelming evidence of police involvement in the crimes, only a handful of officers have been convicted of murder in the last two decades.

But it gets worse. As a new Amnesty International report explained, the numbers only tell half of the story. Some Jamaican police harass and intimidate relatives of those killed to prevent them from seeking justice, and often terrifying them into silence.

After Nakiea’s killing, his family have fought relentlessly in the courts to ensure those suspected of the crime face justice.

But instead of securing a day in front of a judge, the police have targeted them with a campaign of harassment, intimidation and violence.

Living in terror

In dozens of cases, Amnesty International’s research revealed how police employ illegal tactics to instill fear and prevent justice from taking its course. Police officers have raided relatives’ homes to stop them from showing up at court hearings, harassed witnesses to prevent them from testifying and intimidated those who managed to be heard inside the court room.

In some cases, police officers have even appeared at the victims’ funerals, in a bid aimed at intimidating the surviving relatives and deterring them from pursuing justice.

“We are scared of the police, of their very presence. This violence is affecting a lot of children in the communities. If justice does not prevail, we all become targets, we are all in danger. If justice is not done, how can we convince our children not to hate the police?,” said Shackelia.

“This fight for justice has taken over my life. I had to quit my studies, cover all the expenses we had to face over the last three years. I see my father die slowly every day, because of the raids, the harassment, the lack of action,” Shackelia explains, her eyes watering out of pure frustration.

Case dismissed

In a shocking, but unsurprising, turn of events, the case against the police officer who shot Nakiea was dismissed in July after one of the key witnesses refused to appear in court, too afraid of what could happen afterwards.

The family is appealing the decision and remains determined to see justice delivered.

“The problem in Jamaica is the system. The system is broken. While I know the shooter is responsible for my brother’s death, it is the system that has allowed this to happen in this and so many other cases,” Shackelia said.

“We should at least have the opportunity to go to trial, to have a jury hear the case. I want to have the opportunity to see all the evidence and defend my case. I only want justice. This is not an equal fight but I’m too much of an optimist and will continue in my fight for what is right.”

※ This story was originally published on the International Business Times

미얀마: 로이터통신 기자 2명에 징역 7년형 선고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