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인권뉴스

공익제보자 스노든의 사면을 촉구하는 100만의 목소리

Edward Snowden

전세계 사람들이 하나되어 에드워드 스노든을 향한 지지를 보여줬고, 그가 인권을 위해 나서서 공익을 실천한 데 대한 감사의 뜻을 전했다.
에드워드 스노든은 반역자가 아니라 영웅이며, 망명 생활보다 더 값진 대우를 받아야 한다.
세계적으로 감시와 사생활에 관한 중요한 논의를 촉발시켰음에도 수 년간 불확실한 상황에 처해 있다는 것은 매우 부당한 일이다.

-살릴 셰티(Salil Shetty), 국제앰네스티 사무총장

국제앰네스티는 지난주 공익제보자 에드워드 스노든의 사면을 촉구하는 내용의 1백만 건이 넘는 탄원서명을 백악관에 전달했다. 국제앰네스티는 스노든 사면 캠페인을 진행했고, 총 1,101,252건의 서명을 전달하며, 오바마 대통령이 퇴임 전까지 스노든을 사면할 것을 촉구했지만, 그는 끝내 스노든을 사면하지 않고 퇴임했다.

왜 스노든을 사면해야 하는가?


  • 스노든의 폭로는 정부의 감시 프로그램에 대해 세계적인 논의를 촉발시켰다.
    이를 통해 미국은 행정부, 입법부, 사법부의 관리감독을 강화하고, 의회와 행정부는 대대적인 개혁을 감행하게 되었다.
  • 스노든은 책임감 있게 정보를 공개하고자 신중을 기했다.
    그는 신뢰할 수 있고 신원이 확실한 언론인으로 제한해 내용을 공개하고, 자신의 발표에 대한 미국 정부의 반론도 함께 보도한다는 조건으로 제보했다.
  • 공익제보자는 공권력을 견제하는 존재이다.
    따라서 미국은 1차 세계대전을 기준으로 제정된 ‘간첩법’을 적용하는 것은 부당하다.
    외국 정부에 기밀을 팔아 넘기는 것과 공익을 위해 언론인에게 정보를 전달하는 것은 별개의 문제이며, ‘간첩법’은 이를 구별하지 않고 있다.


인사들의 사면 촉구 연대 발언

에드워드 스노든과 같은 사례야말로 바로 사면권이 존재하는 이유

-벤 위즈너, 미국시민자유협회(ACLU)의 스노든 담당 변호사

인터넷이 처음 탄생했을 때, 사람들은 이것이 자유와 공유, 학습을 돕는 지표가 될 것이라고 생각했다. 그러나 에드워드 스노든은 인터넷이 실제로는 정부와 기업이 사람들을 감시하고 사생활을 침해하는 데 쓰이고 있었다는 것을 보여줬다.
스노든은 평생을 바쳐 비밀 감시를 반대하고 헌법을 수호하기 위해 나선 사람
이다. 그가 영웅이자, 마땅히 사면받아야 할 이유도 바로 이것이다.

-스티브 워즈니악, 애플 공동 창업자

에드워드 스노든 만큼 저와 비슷한 처지인 사람도 없을 것이다. 그는 헌법과 법률을 위배하는 위험한 정책이 민주주의를 근본적으로 위협하는 것을 보았고, 모른 척 하는 대신 이를 막기 위해 모든 것을 희생했다. 모든 공무원들이 부정을 목격했을 때 스노든의 선례에 따라 헌법을 수호할 의무를 다하길 바란다.

-대니엘 엘스버그, 미 국방부 보고서 ‘펜타곤 문서’를 통해 미국 정부가 베트남에 개입한 사실 폭로

국제앰네스티 회원들이 스노든에게 쓴 연대편지 ©Amnesty International

국제앰네스티 회원들이 스노든에게 쓴 연대편지 ©Amnesty International

배경

스노든의 사면에는 국제앰네스티, 스노든 사면 캠페인과 미국시민자유협회(the American Civil Liberties Union, ACLU), 국제앰네스티, 휴먼라이츠워치(Human Rights Watch), 디맨드 프로그레스(Demand Progress), 크리도 액션(CREDO Action) 등의 시민단체가 함께 했다.
이렇게 모인 1,101,252건의 서명은 안소니 로메로 ACLU 이사장과 케네스 로스 휴먼라이츠워치 이사장, 살릴 셰티 국제앰네스티 사무총장의 공동서한과 함께 백악관에 전달됐다.스노든 사면 캠페인은 유명 법학자와 정보 및 기술 전문가, 예술인, 변호사 등으로부터 지지를 얻었으며, 대표적으로 열린사회재단(the Open Society Foundations) 창립자이자 의장인 조지 소로스, 애플 공동창업자 스티브 워즈니악, 트위터 최고경영자 잭 도시, 티모시 에드거 전 백악관 국가안보부 국장, 미 국방부 비밀 보고서인 ‘펜타곤 문서’를 폭로한 대니얼 엘스버그, 배우 매기 질렌할, 대니 글로버, 마크 러팔로, 작가 셰릴 스트레이드, 조이스 캐롤 오츠, 테주 콜 등이 참여했다.

More than 1 million people urge President Obama to pardon Edward Snowden

Today the Pardon Snowden campaign delivered more than 1 million signatures to President Barack Obama, urging him to pardon whistleblower Edward Snowden before he leaves office on January 20. The signatures delivered to the White House, totaling 1,101,252 in number, were collected by the campaign, the American Civil Liberties Union, Amnesty International, Human Rights Watch, Demand Progress and CREDO Action.

“People from all over the world have come together to show their support for Edward Snowden and thank him for the public service he performed in standing up for their human rights. Edward Snowden is a hero, not a traitor, and that he remains in limbo years after sparking such an important global debate about surveillance and privacy is a gross injustice. He deserves better than a life in exile,” said Salil Shetty, Amnesty International’s Secretary General.

“By pardoning Snowden President Obama would place himself on the right side of history, and demonstrate that he stands with all those who fight for what is right, even at great personal cost.”

Announced in September by the ACLU, Amnesty International, and Human Rights Watch, the Pardon Snowden campaign has attracted support from prominent legal scholars, intelligence experts, technologists, artists and advocates. Among its signatories are George Soros, the founder and chair of the Open Society Foundations; Apple Co-founder Steve Wozniak; Twitter CEO Jack Dorsey; Timothy Edgar, the former director of the National Security Staff at the White House; Pentagon Papers whistleblower Daniel Ellsberg; actors Maggie Gyllenhaal, Danny Glover and Mark Ruffalo; and writers Cheryl Strayed, Joyce Carol Oates and Teju Cole.

The campaign has made the case that:

  • Snowden’s disclosures sparked a critical global debate about government surveillance, increased oversight by all three branches of government, and significant reforms by Congress and the executive branch;
  • Snowden took great care to disclose information responsibly and only to trusted, established journalists, on the condition that they would allow the U.S. government to make a case against publication;
  • Whistleblowers are a check on government power and should not be tried under the World War One-era Espionage Act, which does not distinguish between selling secrets to foreign governments and giving them to journalists working in the public interest.

“When the internet first came along, we thought it was going to be a beacon for freedom, sharing, and learning. Edward Snowden showed us that the internet was actually being used by governments and companies to monitor us and invade our privacy,” said Wozniak. “He gave up his whole life to stand up against secret spying and for the Constitution. That’s why he’s a hero, and it’s why he deserves a pardon.”

The petition signatures were delivered to the White House with a letter from ACLU Executive Director Anthony Romero, Human Rights Watch Executive Director Kenneth Roth, and Amnesty International Secretary General Salil Shetty.

“You said yourself in 2014 that the debate spurred by Snowden ‘will make us stronger.’ You were proven right,” the letter reads. “We are confident that Edward Snowden will be remembered as a human rights hero and one of history’s most important whistleblowers. A presidential pardon for Snowden would be a brave affirmation of citizens’ right to hold governments to account when power is abused.”

Ellsberg, who famously blew the whistle on the Pentagon Papers, the Department of Defense report detailing the U.S. government’s involvement in Vietnam, appealed to President Obama to act:

“There is no one in this world with whom I identify more closely than with Edward Snowden. He saw dangerous, illegal, and unconstitutional policies that fundamentally threatened our democracy, and instead of turning away, he sacrificed everything to stop them. I hope government employees who see wrongdoing will follow his example in fulfilling their oath to defend the Constitution. President Obama should recognize his bravery and allow him to come home.”

In November of last year, more than a dozen former staffers of the Senate Church Committee, which oversaw a bipartisan investigation into the U.S. government’s intelligence activities in the 1970s, asked President Obama and Attorney General Loretta Lynch to show leniency to Snowden. Arguing that Snowden’s actions benefited democracy, they cited the government’s treatment of National Security Advisor Sandy Berger and ex-CIA directors John Deutch and David Petraeus, all of whom disclosed classified information.

President Obama has commuted the prison sentences of a total of 1,176 people, and granted pardons to 78 people. This includes pre-trial pardons for three Iranian American men in the framework of the Iranian nuclear deal, reached in 2015.

“Cases like Edward Snowden’s are precisely the reason that the pardon power exists,” said Ben Wizner, Snowden’s ACLU attorney. “President Obama has the opportunity to use this power in recognition of one of the most important acts of whistleblowing in modern history. Taking action while it’s still possible would send a powerful signal to the world, in troubled times, that many Americans are still committed to human rights and democratic principles.”

인도의 NGO, 폐쇄 위기에 처하다
온라인액션 참여하기
세상의 부당함에 맞서 싸웁니다
후원하기